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댁과의관계

고민상담 | 조회수 : 1,141
작성일 : 2012-04-05 08:58:49

저는 지금 미국에서 살아요

온지 3개월정도 되었답니다

남편이 발령나서 따라 나왔지요

..그런데 이곳에 오기 전에 시댁에서 저희 에게 2천만원을 빌려 달라고 했습니다

발령나면서 저희가 빚 잔뜩 지고 마련한 집을 전세놓고 오게 되어서 저희에게 돈이 생기는걸 알았지요

그런데 저희도 이곳에 정착하면서 이것저것 돈이 아슬아슬하게 되어서 친정에서

저희에게 선물로 1천7백만원을 해주셨어요 저희 친정은 정말 찢어진 옷을 기워입으시면서

재산을 모으셔서 부모님들이 앞가림이 되셔요

그런데 저희 시댁은 냉장고만 3대 갈때마다 가전이 바뀌어 있어요 티비도 거의 방방마다 있구요

지방에서 작은 수퍼 하시고 퇴역 군인이셔서 연금도 받으시는데 돈이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저는 결혼할때 정말 시댁에서 돈 한푼도 않받았습니다

대기업 다니는 아들이라고 저보다 우월하다는 식으로 저를 엄청 괴롭혔지요

그래도 남편 부모님이라고 좋게 생각했고 뭐 일년에 생일 두번 명절은 한번 이렇게만 보니까 좋게좋게

지내려고 했는데 시아버지는 뻑하면 술먹고 전화해서 주사하고 거짓말하고 아들 둘사이 이간질 시키고

그래요.  시어머니도 엄청 좀 말을 막하시는 편이구요

그래도 시부모니까 생각하고 잘 지내고 싶어요

저희 미국올때 그래도 반찬도 보내주시고 돈도 50만원 주셨어요

어쨌든 저희 신랑 대학교육 다 시키셨으니까 돈도 꽤 들어갔을텐데 저도 잘 하고 싶어요

그런데 통화할때마다 그리고 결혼해서 지난 10년간 저 괴롭힌 생각하면 진짜 연락두절 하고 싶어요

헌데 최근에 제가 좀 마음의 변화가 생겨서 시어머니하고 만큼은 관계를 개선해보고 싶어요

제 마음에 들지는 않은 시어머니이지만 남편의 어머니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잘 지내보고 싶어요

멀리 떨어져 있으니 잘 지낸다는게 전화나 자주 하는건데

제가 이런 결심을 하게 된게 바보 같은걸까요?

아마 여전히 제가 전화하면 저희 시어머니는 잔소리하고 자기 아들 잘챙기냐는것만 물어볼거에요

그러면 저는 또 마음의 상처를 받겠지만 툭툭 잘 털어내고 잘 받아 들이고 싶어요

저희가 미국 오고 나서 부모님들이 먼저 국제전화 해준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하시죠

저는 시어머니 생일 챙겼지만 시어머니는 제 생일도 챙겨주시지 않았어요

그래도 남편의 어머니이니까 ...라는 생각으로 잘해보려고 합니다

저의 이런 결심이 바보 같은건지 아닌지 리플 부탁드려요

 

IP : 24.165.xxx.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클라우디아
    '12.4.5 9:23 AM (221.139.xxx.63)

    그냥 하던대로 편하게 사세요.
    내맘과 다른 경우 많아요. 사람관게라는게...
    잘해줘서 고마운건 없어요 가족이나친할수록...
    안해줘서 섭섭한건 있어요.
    적당히 거리두고 사는 지금이 좋은거 같아요

  • 2. 뽀로로
    '12.4.5 12:41 PM (218.152.xxx.189)

    원글님 참 이쁜마음 가지셨어요
    하지만 기본 마음은 그렇게 가지되,
    시어른들께 실제적으로 휘둘리실 필요는 없어요

    저도 비슷한 시부모님이셨는데요,,
    제가 해드릴수있는건 기쁜마음으로 해드렸지만
    너무 도에 넘치는건 안했습니다

    예를 들면
    무릎관절 수술이라든지
    회갑때 해외여행이라든지
    그런건 좋은마음으로 해드렸지만

    사업하신다고
    돈을 빌려오라든지
    우리 형편에 맞지않는 무리한 요구에는
    거절했어요

    힘내시고 당당해지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04 강성진 아들 아프다던데 멀쩡하네요 달랴졌네 06:07:09 111
1126603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80
1126602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562
1126601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 2017년 03:56:54 513
1126600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377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2 야밤 03:41:20 376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2 알콜 03:37:35 427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564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1,219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514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18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330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100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1 888 02:21:10 2,068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149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265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6 지니 02:00:29 1,582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2 ... 01:55:17 485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25 안자고뭐하세.. 01:51:11 1,433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2 하루종일 01:30:51 812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208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2 ㅇㅇ 01:17:37 2,328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673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130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