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과의관계

고민상담 | 조회수 : 1,149
작성일 : 2012-04-05 08:58:49

저는 지금 미국에서 살아요

온지 3개월정도 되었답니다

남편이 발령나서 따라 나왔지요

..그런데 이곳에 오기 전에 시댁에서 저희 에게 2천만원을 빌려 달라고 했습니다

발령나면서 저희가 빚 잔뜩 지고 마련한 집을 전세놓고 오게 되어서 저희에게 돈이 생기는걸 알았지요

그런데 저희도 이곳에 정착하면서 이것저것 돈이 아슬아슬하게 되어서 친정에서

저희에게 선물로 1천7백만원을 해주셨어요 저희 친정은 정말 찢어진 옷을 기워입으시면서

재산을 모으셔서 부모님들이 앞가림이 되셔요

그런데 저희 시댁은 냉장고만 3대 갈때마다 가전이 바뀌어 있어요 티비도 거의 방방마다 있구요

지방에서 작은 수퍼 하시고 퇴역 군인이셔서 연금도 받으시는데 돈이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저는 결혼할때 정말 시댁에서 돈 한푼도 않받았습니다

대기업 다니는 아들이라고 저보다 우월하다는 식으로 저를 엄청 괴롭혔지요

그래도 남편 부모님이라고 좋게 생각했고 뭐 일년에 생일 두번 명절은 한번 이렇게만 보니까 좋게좋게

지내려고 했는데 시아버지는 뻑하면 술먹고 전화해서 주사하고 거짓말하고 아들 둘사이 이간질 시키고

그래요.  시어머니도 엄청 좀 말을 막하시는 편이구요

그래도 시부모니까 생각하고 잘 지내고 싶어요

저희 미국올때 그래도 반찬도 보내주시고 돈도 50만원 주셨어요

어쨌든 저희 신랑 대학교육 다 시키셨으니까 돈도 꽤 들어갔을텐데 저도 잘 하고 싶어요

그런데 통화할때마다 그리고 결혼해서 지난 10년간 저 괴롭힌 생각하면 진짜 연락두절 하고 싶어요

헌데 최근에 제가 좀 마음의 변화가 생겨서 시어머니하고 만큼은 관계를 개선해보고 싶어요

제 마음에 들지는 않은 시어머니이지만 남편의 어머니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잘 지내보고 싶어요

멀리 떨어져 있으니 잘 지낸다는게 전화나 자주 하는건데

제가 이런 결심을 하게 된게 바보 같은걸까요?

아마 여전히 제가 전화하면 저희 시어머니는 잔소리하고 자기 아들 잘챙기냐는것만 물어볼거에요

그러면 저는 또 마음의 상처를 받겠지만 툭툭 잘 털어내고 잘 받아 들이고 싶어요

저희가 미국 오고 나서 부모님들이 먼저 국제전화 해준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하시죠

저는 시어머니 생일 챙겼지만 시어머니는 제 생일도 챙겨주시지 않았어요

그래도 남편의 어머니이니까 ...라는 생각으로 잘해보려고 합니다

저의 이런 결심이 바보 같은건지 아닌지 리플 부탁드려요

 

IP : 24.165.xxx.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클라우디아
    '12.4.5 9:23 AM (221.139.xxx.63)

    그냥 하던대로 편하게 사세요.
    내맘과 다른 경우 많아요. 사람관게라는게...
    잘해줘서 고마운건 없어요 가족이나친할수록...
    안해줘서 섭섭한건 있어요.
    적당히 거리두고 사는 지금이 좋은거 같아요

  • 2. 뽀로로
    '12.4.5 12:41 PM (218.152.xxx.189)

    원글님 참 이쁜마음 가지셨어요
    하지만 기본 마음은 그렇게 가지되,
    시어른들께 실제적으로 휘둘리실 필요는 없어요

    저도 비슷한 시부모님이셨는데요,,
    제가 해드릴수있는건 기쁜마음으로 해드렸지만
    너무 도에 넘치는건 안했습니다

    예를 들면
    무릎관절 수술이라든지
    회갑때 해외여행이라든지
    그런건 좋은마음으로 해드렸지만

    사업하신다고
    돈을 빌려오라든지
    우리 형편에 맞지않는 무리한 요구에는
    거절했어요

    힘내시고 당당해지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389 부디 독립운동가 기업 엘지(LG)가 최고의 기업이 되기를 3 참기업인구본.. 01:06:44 95
1224388 저 정말 이상한 여자인가요? 4 .... 01:02:58 260
1224387 Lg구본무 회장님 일화-노무현 대통령. 2 bluebe.. 01:01:29 171
1224386 정관장 홍삼 달이는 방법 ... 00:52:47 58
1224385 남자 조연 배우 이름 좀 알려주세요 22 알아야 해서.. 00:50:40 425
1224384 여초직장 인데요 .. 이런 감정은 뭘까요? 3 .. 00:50:17 245
1224383 생리전 증후군 1 .. 00:50:02 122
1224382 대통령 1박4일 일정은 어떻게 계산한건가요? 5 플랫화이트 00:45:32 472
1224381 80년대 후반에 활동하던 남자 탈렌트 이름 좀 알려주세요. 17 유랑 00:40:46 627
1224380 제가 화낼만한 상황이 아닌가요? 17 . 00:39:54 953
1224379 연애는 정말 어렵네요. .. 00:39:23 240
1224378 살면서 정말 멋진 남자 만난 적 있으신가요? 4 ... 00:39:19 499
1224377 강원랜드 . 장자연. 삼송. 이명박그네. 국정원. 기무사... 2 00:37:06 185
1224376 초1 수준엔 이게 어려운 건가요? 17 찜찜 00:34:03 647
1224375 단돈 50만원 가지고 여행 가는 겁니다 후훗 6 냠냠후 00:32:53 778
1224374 문대통령님 오늘 사진 --폼페이오.볼턴과 6 345 00:31:15 614
1224373 김찬식님 페북”나도 하나 깐다.”/펌 4 드루킹관련 00:29:05 415
1224372 ㄷㄷㄷㄷ 이로써 드루킹과 남조선기레기들 끝! 6 도둑킹 00:27:46 634
1224371 석면 날리는 학교 ㅜ 1 .. 00:26:08 221
1224370 MBC 백분토론 박주민의원 최강욱 변호사 나왔어요 5 지금 00:24:59 485
1224369 지방에서 왔다고 무시하는 사람 2 지방 00:24:02 481
1224368 배명진 과거 대선후보토론 음성 분석 4 쯔쯔 00:23:11 859
1224367 동안 언니 이야기 보다 생각난 옛날 이야기 1 예전에 00:23:01 593
1224366 롯데 리조트 속초 혼자 1박 5 evecal.. 00:18:59 576
1224365 아이를 키우는 지혜 ᆢ한말씀부탁드립니다 5 00:10:37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