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척 돌잔치는 어떻게 하세요?

궁금 | 조회수 : 1,403
작성일 : 2012-04-03 11:24:16
사촌의 아이 돌잔치는 어떻게 하시는 편인가요?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서
    '12.4.3 11:26 AM (121.134.xxx.79)

    밥먹고 봉투 건네고 축하해주죠.^^

  • 2. 원글
    '12.4.3 11:29 AM (112.168.xxx.63)

    아주 예전이면 몰라도 지금은 돌잔치도 없애는 분위기에
    친척들까지 불러대는 돌잔치는 민폐 같은데
    아직도 사촌들 다 부르는 경우도 있나 싶어서요.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지만 또 상대는 그런 생각을 안하면 곤란한 거 같고요.

  • 3. //
    '12.4.3 11:30 AM (110.13.xxx.156)

    사촌끼리는 가지 않나요?

  • 4. 부르니..
    '12.4.3 11:33 AM (14.47.xxx.160)

    가야지요..
    안가면 서운타 어쩌다 뒷말 많아요..

  • 5. 근데
    '12.4.3 11:35 AM (112.168.xxx.63)

    같은 지역의 가까운 거리라면 몰라도
    서로 다 떨어져서 먼 거리에 살면
    돌잔치 참석하기 부담이지 않나요.

  • 6. ㅇㅇㅇ
    '12.4.3 11:36 AM (210.117.xxx.96)

    가볍게 무시해주고 안 갑니다.

  • 7. ...
    '12.4.3 11:37 AM (110.13.xxx.156)

    먼 거리면 부르지도 않아요
    사촌끼리 모임 하는집 있던데 그런 집은 멀어도 가더라구요
    모임 날짜를 돌에 맞춰 잡는거죠
    사람마다 사촌끼리 얼마나 친밀한가 따라 다른거지요

  • 8. 그건..
    '12.4.3 11:43 AM (115.139.xxx.98)

    정말 가족 분위기에 따라 다르죠.
    친적이라고 해도 평소 왕래 안하면 이웃보다 못한거고요.
    명절에 다 모여서 밥 한끼라도 먹고 이번에 이직했네 중학교 입학했네..하는 소식을 서로 공유하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집에서는 돌잔치는 즐거운 모임이죠~

  • 9. 문제는
    '12.4.3 11:50 AM (116.36.xxx.29)

    초대한다는거지요.
    직계 자기들끼리만 할껏이지 사촌네까지 부르는건 완전 민폐 다발로 선사하는 거예요.
    님들은 절대 부르지 마시고요.
    저역시 우리애들 결혼 하면 그런행사는 가족행사인거 거듭 강조 하렵니다.
    우리나라 관혼상제가 미풍양속이라 하는데 상당히 서로를 피곤하게 하는 전통인건 맞는거 같아요.
    성균관에서나 지켜줬으면 하는거 많아요.

  • 10. 원글
    '12.4.3 11:55 AM (112.168.xxx.63)

    저흰 아직 아이없고 돌잔치는 안할거라고 남편과 저 같은생각이에요
    그런걸 좀 싫어하거든요.
    나중에 아이 생기면 직계만 모여서 식사 정도 하는 걸로 생각하고요.

    시댁쪽 사촌 아이 돌잔치 소식을 듣게 되면 어떨까 그냥 상상해 보았어요.
    저희 시댁쪽 분위기로 봐서는 명절때 얼굴 보는 정도고 따로 그렇게 친하지도
    연락을 하고 사는 편도 아닌 그냥 그런 사이라
    저는 아이 돌잔치는 그저 직계로만 해야 하는게 아닌가 생각하는데.ㅎㅎ

  • 11. ;;;
    '12.4.3 1:28 PM (180.231.xxx.180)

    그냥 생일일뿐이에요
    1년된...뭐 별거인가요?
    초대도 우습죠 사실;;하지만 초대한다면
    안갈수도 없고... 부담 부담

  • 12. 배배배
    '12.4.3 8:40 PM (112.149.xxx.235)

    친한 정도에 따라 다른것 같아요. 저는 직계가족만 초대해서 했는데요.. 사촌언니들이 왜 안불렀냐고 진심으로 뭐라 하더라구요.. ㅋㅋ전 사촌언니랑 연락 자주하고 친하게 지내긴 하거든요.. 어느 정도로 가깝게 느끼냐에 따라 다르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086 인사,총무 하시는분들..개인회생 안좋게 보나요? ... 09:41:10 4
1126085 조갑제가 '애국 의사'리고 칭찬했던 최대집 투쟁위원장 극우쓰레기 09:38:26 38
1126084 진부한 스토리에서 벗어난 획기적인 드라마 뭐가 있나요? 4 드라마 09:36:55 96
1126083 안경알을보고 도수를 알수 있나요?(안경사) 3 T 09:36:10 68
1126082 (급질) 중고나라 고객센터는 어떻게 들어가야 되는건가요? 와 이건 진.. 09:30:18 54
1126081 은행영업부 아닌데도 예금실적이 도움이 될까요? 2 09:28:37 142
1126080 아침부터 울고있어요... ㅠ 1 풍선놓듯이 09:27:44 567
1126079 내년도 보훈예산 5조원 돌파···보훈사업 확대·강화 고딩맘 09:27:10 46
1126078 피클 가시오이로도 만들수 있나요? 피클이요 09:24:07 22
1126077 릴리안환불 다 받으셨나요? 2 환불은언제 09:22:40 132
1126076 친구가 서운해할까요? 3 어렵다 09:21:19 261
1126075 "홍준표는 조작과 날조로 '모래시계 검사'가 됐다&qu.. 4 홍발정 09:20:47 236
1126074 아이허브 물품 파손되어오면 2 ㅇㅇ 09:16:10 106
1126073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9~12.10(토~일) 2 이니 09:13:09 71
1126072 주말에 세입자네 집 갔는데 그 집 부인이 너무 안됐어요(오지랖 .. 19 ... 09:07:42 2,241
1126071 남녀 학벌차이나도 잘 사나요 15 09:07:27 698
1126070 "박주원, 'DJ 비자금' 몇 번이나 확언 이제 와서 .. 3 조작촰와떨거.. 09:03:14 299
1126069 밤에 자다가 이상한 소리가... 3 ㅠㅠ 09:00:06 716
1126068 예비고3인데 방학 때 하루종일 대치동 학원가 뺑뺑이 돌리면 어떨.. 4 ........ 08:58:03 557
1126067 시댁에서 전화오면 남편이 사라져요 3 뭘까 08:54:26 947
1126066 시터이모님 구하는데 집안일 정도와 급여는 이정도면 될까요? 1 .. 08:54:24 254
1126065 (독감)학원 일주일 쉬면 학원비 미루시나요? 16 학원 08:53:02 805
1126064 홍준표 훅가나요.모래시계 완전조작이라는데요 11 ㄴㄷ 08:49:09 1,117
1126063 남의집 건강보험료 묻는 의도가 뭔가요? 13 ?? 08:45:50 916
1126062 코렐만큼 가볍고 친환경인 그릇 있을까요? 3 보통의여자 08:45:45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