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통해 들리는 남의 집 코고는 소리 ㅠㅠㅠ

불면의밤 | 조회수 : 1,385
작성일 : 2012-04-03 00:50:37

언제부턴가 안방 화장실 통해서 미세한 진동소리처럼 남의 집 코고는 소리가 들려요.
마치 저 멀리 누군가가 엄청 크게 코골고 있구나..누구나 느낄 만한 크기로요.
처음엔 저만 듣는다고 생각했는데 남편도 어이없던지 웃더군요.
저 안방에 화장실 바로 옆에 공기청정기 두고 24시간 돌려서 침실에는 백색소음도 있어요.
그런데도 코고는 소리가 너무 잘들려서 잠을 못자겠어요.
적당한 간격으로 계속 들리니까요 ㅠㅠ

처음엔 그 집 사람들은 저 코고는 소리를 듣고 어떻게 잠을 자는걸까 하는 생각에 웃기기도 하고 안됐기도 하고 그랬거든요.
근데 지금은 제가 잠을 못자니까 미치겠어요.
차라리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고래고래 노래를 부르는거면 항의라도 하겠는데 잘 때 코고는 소리라니요..
솔직히 윗집인지 아랫집인지 옆집인지도 모르겠구요.
어느 집을 찾아가서 혹시 심하게 코고는 분이 계시냐고 물어야할까요??
이 집에 이사온지 9개월 째고 계속 그랬어요.
이런 생활소음(?)은 참고 지내야한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막상 잠을 못자니까...
이 상황이 진짜 웃프네요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IP : 116.122.xxx.139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귀마개
    '12.4.3 12:54 AM (174.118.xxx.116)

    하고 주무세요.

  • 2. 불면의밤
    '12.4.3 1:03 AM (116.122.xxx.139)

    당연히 귀마개 끼고 자요
    그런데 항상 귀마개를 끼고 잘 순 없잖아요.
    제가 특히나 귓구멍이 작아서 일반 이어폰 껴도 귀 아파서 30분 이상 못끼고 있어요.
    귀마개도 하루이틀이지 귀가 먹먹해요. ㅠㅠ
    아침에 알람소리도 잘 안들리고 ㅠㅠ

  • 3. 저도
    '12.4.3 1:09 AM (1.225.xxx.227)

    저보고 위안 삼으세요.
    부부가 커플로 골면서 주무세요.
    자장가 삼아 잠이들어요.
    코고는 소리도 여자 남자 구별이 되네요ㅠㅠ

  • 4. 민트커피
    '12.4.3 2:15 AM (211.178.xxx.130)

    저희 사촌언니네 아파트에선
    윗집 남자의 방귀소리 때문에 싸움이 나더군요. --;;
    "내 집에서 내가 방귀도 마음대로 못 뀌냐!"
    "방귀소리도 소리 나름이지!"
    이러고 싸우던데.... --;;

  • 5. ...
    '12.4.3 2:00 PM (118.33.xxx.152)

    코고는 소리는 어찌할 수가 없잖아요
    그렇다고 코골이 수술하랄수도 없구요
    괜히 뭐라하셨다가 된통 당할수도 있어요
    저희 안방욕실에선 윗집 아저씨 소변줄기 소리도
    듣고 삽니다 그렇다고 집에서 소변도 보지
    말라고 할수 있나요
    아파트시공문제인것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416 혹시요.. 박홍주 볼때마다 국썅생각나는 사람 있나요? 12:51:48 15
1313415 이재명 죽이기?.잊을만 하면 터지는 녹취파일들, 뭐가 있나 3 세금도둑낙지.. 12:50:03 52
1313414 상처에 붙이는 **덤이요. .... 12:49:09 31
1313413 이재명에게 찢비어천가 부르는 강창일 더불어털보당 의원 ㅋㅋㅋㅋㅋ 12:48:54 32
1313412 병원에서 있던 일이예요. 1 견뎌BOA요.. 12:46:37 145
1313411 후쿠시마 방사능오염수 먹고 자란 일본산 수산물, 드시겠습니까? !!! 12:45:14 128
1313410 올리브비누 3 시르다 12:39:45 147
1313409 피씨방사건 영상보고 분노가...청원좀 해주세요 1 ㅠㅠ 12:36:17 133
1313408 급질) 어휘력 좋으신 분 도와주세요~ 1 사과주스 12:36:17 151
1313407 강서pc방 기사도 제대로 못봤는데 너무 무섭고 마음이 괴로와요 6 ... 12:33:07 272
1313406 현 고1인데 내년부턴 교내상. 활동등이 생기부 기재 안되나요? 2 ... 12:30:22 305
1313405 어제 피자를 시켰는데 일어난일 18 ... 12:29:07 986
1313404 약국에서 지어온 과립형 수험생 한약 먹여도 될까요? 2 엄마 12:25:12 92
1313403 트렌치코트-오버핏 사야할지, 기본형 사야할지, 패션 전문가분들 .. 3 오버핏 12:24:30 290
1313402 배찜질기 어떨까요 1 추위 12:22:53 123
1313401 다이슨 청소기 모델별 기능이? 2 청소기 12:22:53 45
1313400 은실이 보는데요 중학교고등학교동창생이 나오네요 ㅎㅎ 2 ㅇㅇ 12:20:19 446
1313399 공무원.... 힘들어요 ㅜㅜ 9 ... 12:16:42 1,115
1313398 다시보는 백분토론 - 친일논쟁 ........ 12:11:23 75
1313397 발목이 안좋은데,, 바짓단이 돌아가 있어요 2 발목 12:07:59 253
1313396 지금 얼마나 늙으셨나요? 11 하소연 12:07:23 806
1313395 이런 가을날 뭐하세요? 4 가을이라 12:06:45 350
1313394 순천만 전망대 가려면 낙안읍성에서 언제쯤. 5 궁금 12:06:19 166
1313393 곰팡이핀걸 먹었는데.. 어찌하나요? 7 어머낫 12:02:57 459
1313392 개인적으로 친한데 단톡방에서는 존대하는건 왜 그럴까요? 4 12:02:22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