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 조회수 : 2,09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4-02 01:46:59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es fleurs qui poussaient dans son jardin
Le temps a passe Seules restent les pensees
Et dans tes mains ne reste plus rien

할머니가 살았던 시절에

정원에는 꽃들이 피어 올랐지

세월은 흐르고 기억만 남았네

그리고 네 손엔 더이상 아무것도 남지 않았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u silence a ecouter
Des branches sur des arbres,

des feuilles sur des arbres

Des oiseaux sur les feuilles et qui chantaient

할머니가 살았던 시절에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

나무위에 가지들이, 가지위에 나뭇잎들이

나뭇잎 위에 새들이 노래했었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Le bulldozer a tue grand-maman
Et change ses fleurs en marteaux-piqueurs

Les oiseaux, pour chanter ne trouvent que des chantiers
Estce pour cela que I'on vous pleure

  불도저가 할머니를 죽이고

꽃밭을 짓밟았지

새가 노래할 곳은 이젠 없어

이게 당신 마음에 들기 위한건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메아쿨파
    '12.4.2 1:15 PM

    꽃잎처럼 금남로에 뿌려진 너의 붉은 피
    두부처럼 잘리워진 어여쁜 너의 젖가슴
    5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솟네
    왜 찔렀지? 왜 쏘았지?
    트럭에 싣고 어딜갔지?

  • 카루소
    '12.4.3 2:50 AM

    그렇게 피를 흘려 죽어 가며 만든 민주주의가 한사람과 그의 지인들로 인해서 물거품이
    되어 버렸네요...

  • 2. ibissss2
    '12.4.2 3:10 PM

    노래 가사를 보니까 슬프네요. ㅠㅠ
    우리가 살면서 항상 정확한 원인을 판단 못하는 경우가 많죠...

  • 카루소
    '12.4.3 2:53 AM

    그렇죠...ㅠ,ㅠ

  • 3. 무아
    '12.4.2 3:37 PM

    오월 광주는 끊임없이 기억해야 할 민주주의의 승리입니다.

    휴교령이 끝나고 학교에 가니 친구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월의 노래를 생각하면서.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 카루소
    '12.4.3 2:57 AM

    그 당시 어린 여학생인 무아님의 상처가 깊겠네요...
    그 친구분의 영면을 빕니다.

  • 4. 강아지궁디
    '12.4.2 10:31 PM

    카루소님 감사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 입니다.
    울 신랑 컬러링..ㅎㅎ

  • 카루소
    '12.4.3 2:58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들꽃 2018.10.21 14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356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1 쑥과마눌 2018.10.20 350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20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934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594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048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20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47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63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793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38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17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30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55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76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47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73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69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43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22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26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356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67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61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