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도리는 조선시대, 의무는 맞벌이와 살림과 주말책임까지..

ㅁㅁ | 조회수 : 2,478
작성일 : 2012-04-01 17:59:43

제사와 도리는 조선시대의 양반가문의 종가집 종손 며느리로 해야 하며,

맞벌이 안하면, 하는 (남의) 며느리랑 비교 당하고,

맞벌이를 하면, 밤 늦게 퇴근해서 아기 봐주신 분 대신 온갖 살림과 주말 새벽밥까지 해야 하며

집안 대소사, 사촌, 육촌 잔치에도 턱턱 큰 돈 내놓아야 하는 요즘 며느리들의 책임의 범위는 어디까지인지....

불합리한 점이 많네요.   

 

조선시대처럼 안살림만 하게 하던가,

맞벌이를 하면 외국처럼 내 가정만 생각하게 하던가... 해야지..    

 

미국인 영어선생 말이, 미국에서는 아기를 할머니가 봐주면 베이비시터 비용 무료래요. 재혼할머니라도 그 집안이므로..

그러나 고모나 이모는 받는대요.  

 

 

 

IP : 110.14.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 6:07 PM (119.71.xxx.179)

    그러면서도, 일하는 동서 시댁일에 빠지는건 되게 못보더라고요^^;;

  • 2. ㅁㅁ
    '12.4.1 6:08 PM (110.14.xxx.78)

    그러게요. 저도 그말 듣고 의아했네요.
    미국에서는 전적으로 맡기지 않나봐요. 어쩌다 한두시간만 하는지..
    제가 그 미국인이랑 토론하기, 따지기 싫어서 걍 듣고 말았어요.

  • 3. 참 이상한
    '12.4.1 6:09 PM (175.113.xxx.145)

    윗님 댓글은 제 삼자가 봐도 많이 이상하네요
    시부모세요?
    시터 비용 주지 말라는 말이 원글에 없는 거 같은데..
    안살림만 하던가 돈만 벌던가가 맞죠

  • 4. ..
    '12.4.1 6:10 PM (110.13.xxx.156)

    마지막에 있잖아요 미국에는 할머니가 아이보면 시터 비용없다고 할머니니까

  • 5. ....
    '12.4.1 6:12 PM (147.46.xxx.144)

    첫 댓글은 참 이상하네요. 왜 피해의식 있으신지?

    일하는 동서가 빠지는 것에 대해 날카로워지는 이유가, 자기가 힘드니까요. 사실 여자끼리 싸우게 만드는 이 구조가 가장 문제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날이갈 수록 수혜자였던 남자들도 불편해지고 있다는 사실... 세상이 조금씩 바뀌어 가기 때문이겠죠.

    여러분, 우리는 나중에 그런 시부모 되지 맙시다! 며느리를 사람으로 대합시다!!

  • 6. ...
    '12.4.1 6:16 PM (147.46.xxx.144)

    이상하다고 핀잔듣고는 지우셨네요. 첫 댓글님.

  • 7. 결혼도
    '12.4.1 6:19 PM (121.168.xxx.97)

    결혼도 각각 알아서 하면 어떨까요. 남자 부모는ᆞ 무슨죄라 집까지 해줘야 하나요.

  • 8. ..
    '12.4.1 6:49 PM (119.202.xxx.124)

    결혼도 각각 알아서 하면 어떨까요. 남자 부모는ᆞ 무슨죄라 집까지 해줘야 하나요. 333333
    그렇지만
    집 안해준 시댁도 며느리 부려먹는건 마찬가지.
    집에서 기인한 문제가 아님.
    결혼할때 시댁에서 집 해주는걸 당연시 하는 풍조는 없어져야 하지만..........
    원글님 말씀은 100% 맞는 말임.
    시대가 바뀌고 역할이 다 재분배 되었는데도
    며느리 부려먹고 제사 지내고 도리 도리 하는건
    조선시대 갓 쓰던 시대 짓을 똑같이 하고 있음. 진짜 웃긴다고 생각됨.

  • 9. 격하게 동감
    '12.4.1 6:53 PM (121.88.xxx.168)

    조선시대도 아니고, 맞벌이인데 제사부터 시부모 생계, 의료비, 노인복지 챙겨야하고, 시부모가 정해놓은 친족범위의 경조사 챙기고, 아이들돌보는 건 기본에 맞벌이 좀 쉴라치면 어서 돈벌라고 압막합니다.
    게다가 친정은 어떻구요. 이런저런 차별 다받으며 자랐는데, 이제는 아들 딸 공평하다고 재산은 장남아 독식하고 병원비는 공평하게 나누잡니다.

  • 10. ddd
    '12.4.1 9:17 PM (58.226.xxx.32)

    결혼도 각각 알아서 하면 어떨까요. 남자 부모는ᆞ 무슨죄라 집까지 해줘야 하나요.
    --------------------
    그럼, 남자집에서 결혼할 때 집 못해주면 하고 싶은 만큼 해도 되는 건가요?
    누가 정해줬으면 좋겠네요~
    그렇다면 덜 억울하죠~ 독립적으로 결혼한 사람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0 초등학교 중퇴 2 개싸움 04:34:00 52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2 mm 03:46:47 381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190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299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267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01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0 ㅇㅇ 02:55:30 832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4 .. 02:39:20 630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1 소원 02:27:36 956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4 R 02:27:34 461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29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514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252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08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0 .. 01:57:24 2,390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2 흠ᆢ 01:55:33 2,692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28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038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32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9 뭘까 01:36:07 877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9 이야... 01:33:47 516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123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883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52
1223296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