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른사람 소문내고 다니는사람 어떻게 대처하세요?

루이 | 조회수 : 2,470
작성일 : 2012-04-01 00:13:11

저는 그런사람한테 대놓고 그러지 말라고 하면 또 심사 뒤틀려서 저에대해 이상한 소문낼까봐

일단 앞에서는 적극 호응해줘요.  단 같이 험담하지는 않고 같이 웃으면서  호응만...

그리고 절대 가까이 안해요....

만약 누구를 소개시킨다거나 심지어 소개팅을 해주더라도   저런사람은 절대 다 배제할정도로 가까이 안해요.

가식적으로 겉으로만 호호거리게 되더라구요

여러분은 어떻게 처세하세요?

IP : 211.201.xxx.2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허허
    '12.4.1 12:16 AM (14.63.xxx.47)

    다들 그렇죠~^^

  • 2.
    '12.4.1 12:17 AM (220.86.xxx.72)

    적극 호응해주면 말 옮기면서 원글님이 옆에서 거들었다고 할지 몰라요.

    전 그냥 웬만하면 인연을 끊어요;;;

    말 옮기는 사람은 죽도록 맞아도 안바뀐다더라고요. 말옮기는 사람덕에 피해봐서, 전 그냥 안봅니다.

  • 3.
    '12.4.1 1:10 AM (112.168.xxx.86)

    왜 적극 호응을 해줘요.. 잘못하면 휘말립니다.

    아무말도 안하고 반응없이 들어야해요...

  • 4. ㅇㅇ
    '12.4.1 2:29 AM (183.98.xxx.65)

    나중에 변덕나서 자기가 씹었던 사람과 다시 친해졌을경우 내가 욕햇다고 뒤집어씌울 인간형들이라 절대 호응안합니다.
    그냥 조용히 듣다가 대꾸안하고 이후엔 그사람과 깊은 이야기 안하고 할말만하는 관계로 유지.

  • 5. oks
    '12.4.1 3:07 AM (81.164.xxx.230)

    윙 글대로 반응없이 듣고, 가급적이면 대인관계 피하시는 것이 좋아요. 하나도 이득될 것이 없는 사람입니다.

  • 6. 맞아요
    '12.4.1 5:41 AM (119.207.xxx.24)

    하나도 득될 것 없는 사람에 한표 더 던집니다.

  • 7. 요리초보인생초보
    '12.4.1 8:53 AM (121.161.xxx.102)

    전 그런 사람 앞에서 진지하고 재미없는 얘기만 해서(직장동료면 일 얘기) 욕할 것에 대해 원천봉쇄해요. 그럼 자기랑 똑같은 사람 찾아가 뒷담화 하더라고요. 말을 안 하더라도 "걔 그런 거 있더라.""맞아, 맞아." 라는 호응도 동조라고 생각해요, 제일 쉬운 방법은 윗분들처럼 가까이 하지 않는 거지요.

  • 8. ...
    '12.4.1 8:55 AM (124.5.xxx.102)

    함부로 주둥이 놀리고 다니면...

    "공업용 미신으로 드르륵 박아 버린다."

  • 9.
    '12.4.1 11:51 AM (203.226.xxx.118)

    ㅋㅋ 공업용 미싱을 아시는군요! 청바지 박는 노루발 장착 완료!^^

  • 10. 수동적으로 피하기보다
    '12.4.1 3:21 PM (211.207.xxx.145)

    조심하고 가까이 안 하려 하는데요, 직장생활하고 엄마생활하면 그게 또 어려움이 있죠.

    그것보다 오히려 저는 평소에 겸손으로 일관하기보다 나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적극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라는 느낌을 주려해요.
    왜냐면, 관계의 주변에 있을 수록 그런 사람의 먹이가 되기 쉽거든요.
    내 인맥과시, 내 소통능력 과시를 함으로써 빅마우스가 함부로 도발하지 못하도록
    밑밥같은 걸 뿌려봐요.

    함부로 씹거나 밟기엔 뒷심........이나 배경이 있다 이런 느낌 ? 을 일부러 흘리죠.

  • 11. 헐,,
    '12.4.1 7:50 PM (118.36.xxx.73)

    솔직히 그런 뒷다마 까는 사람들, 82 회원님들의 거의 대부분이 해당될걸요.
    울아파트 여자들 얘기들 보면 거의가 남 뒷다마 까기 -_-;;
    짜증나서 그냥 혼자 지내요.
    남들이 뭐라 하든 말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63 에효..요샌 그냥 동물의 세계 약육 강식의 아수라네요 .... 08:46:09 32
1226862 남편이 전원주택에 살고 싶어해요. 4 .. 08:41:41 149
1226861 사람들 새로 사귀려면. 4 항상 08:38:41 142
1226860 호박잎을 어디서 살 수 있나요? ㅅㅈ 08:37:57 39
1226859 오늘의 미친 조선..의 주장.. 4 조선폐간 08:37:03 280
1226858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4 gg 08:35:30 116
1226857 어떤 사람의 카톡사진들을 보다가 약간 이상한 점을 발견했어요. 20 왜일까 08:25:58 1,305
1226856 셋째 가지고 싶네요 12 .... 08:18:43 700
1226855 SK매직정수기 쓰시는분 어떤가요? 고장 08:14:02 73
1226854 김영모 제과점은 어떤 빵들이 맛있나요? 1 08:04:52 494
1226853 불루베리 드시는 분 계시나요? (좀 지저분한 현상때문에..) 불루베리 부.. 08:04:39 313
1226852 문대통령, 이보다 더 잘할 순 없다 7 ㄴㄴ 07:50:18 1,030
1226851 저 임대아파트 당첨 좀 기도해주세요 ㅠㅠ 6 ... 07:41:49 983
1226850 40키로대이신 분들 4 질문 07:40:02 1,249
1226849 어제 회담을 본 느낌 7 --- 07:39:23 1,239
1226848 세계 석학 "세계는 문재인 대통령을 행운으로 알아야 한.. 9 UC버클리 .. 07:38:30 1,751
1226847 드림렌즈.어떤가요 5 .... 07:37:28 312
1226846 내 손으로 두번이나 뽑은 문프지만 2 ㅇㅇ 07:36:59 469
1226845 제주도 가시면 이 식당에 꼭 가보셔요 9 맛집 07:35:55 1,327
1226844 [ 청원 ] 백악관에 한반도 평화 협정 청원 서명운동 21 평화가 행복.. 07:02:00 805
1226843 스커트 허리 줄이면.. 3 상큼 06:55:09 583
1226842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7 서울여자 06:51:23 997
1226841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1 주말 06:48:24 506
1226840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1,284
1226839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