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를 친정, 시댁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가요..?

돌잔치 | 조회수 : 2,660
작성일 : 2012-03-30 14:32:18

돌잔치는 직계 가족하고만 할 생각입니다.

오늘 돌잔치 이야기가 나와서요..

 

저번에 저희 아가씨네 아기  돌잔치 가보니

친정, 시댁 같이 하면 분위기 엄청 어색하고 정말 식사시간 내내 재미없던데..

(저희는 친정과 시댁이 정말 분위기가 정반대거든요..

 친정은 시끌벅적하고 술잔 돌리고 농담도 많이 하고 ...

 시댁은 정말 조용히 밥만 먹는..)

 

번거로와도 저는 따로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지요..?

IP : 59.6.xxx.215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끔
    '12.3.30 2:35 PM (118.222.xxx.98)

    따로 하는 집도 있어요.. 저희 동서도 시댁 친정 따로 했어요... 저도 따로 하고 싶긴했지만 제가 외동이라 ㅎ..

  • 2. ..
    '12.3.30 2:35 PM (59.12.xxx.177)

    잔치라기엔 그렇고 조촐하게 식사했어요
    따로따로

  • 3. 저도
    '12.3.30 2:41 PM (58.123.xxx.240)

    직계가족만 해서, 따로 밥 먹었어요. 윗분 말씀처럼 저희도 잔치라고 할 것도 없는 외식 수준이었기에.... ^^: 부담없이 두번 먹었죠

  • 4. 따로하죠
    '12.3.30 2:42 PM (112.168.xxx.63)

    돌잔치 하면서 양가 부르고 친구들 다 불러 이벤트 회사에 맡겨 하는 거 아니면
    그냥 직계끼리 할때는
    양가 따로 맛있는 식사 정도로 조촐하게 해요.

    양가가 친하게 서로 연락하고 지내는 경우도 드물고
    한자리에서 같이 하면 어색하니까요.

  • 5.
    '12.3.30 2:47 PM (110.12.xxx.81)

    저희 따로 했어요 집에서 돌상차리고 친정식구들 따로 시댁식구들 따로 식사했어요
    결론은 돌상을 두번했지만 어차피 외식할꺼라 힘들진않았고 더 좋았어요
    친정시댁 둘다 지방이고 왕래가 없어서 어색할꺼 같아 그렇게 했는데 저나 남편이나 둘다 만족했어요
    대신 동서들이 왜 그렇게 하냐고 의아해하던데요 ^^
    돌잔치로 돈벌거 아니면 그렇게 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안주고 안받기!
    ^^

  • 6. ㅇㅇㅇ
    '12.3.30 2:49 PM (39.115.xxx.90)

    저는 돌잔치 안하고...그 예상비용 장애아동 후원금으로 보냈어요.
    그리고 양가는 따로 조금 비싼 곳에서 가족모임 식사했지요.

  • 7. ㅇㅇㅇ
    '12.3.30 2:50 PM (39.115.xxx.90)

    아이 이름으로 후원금 보내는데...왠지 가슴이 뭉클...

  • 8. ^^
    '12.3.30 2:50 PM (59.6.xxx.215)

    아.. 그렇군요. 저는 저만 너무 별나게 생각하는거 아닌가 싶어 망설였는데
    정말 부담없이 양쪽집안 따로 해야겠네요..!!

  • 9. 쇼핑좋아
    '12.3.30 3:33 PM (58.151.xxx.171)

    저도 양가 정말 따로 식사하고 싶은데~

    따로 식사하시는분들도 꽤 계시네요..........

    저도 시댁 어른들이랑 저희 친정 식구들이랑 같이 있는건 그냥 그 자체로 싫어요............

    어른들이 싫어하시는건 아닌데 제가 그냥 싫어요.......

    아 ~~생각만 해도 싫으네요........

    저희도 돌잔치는 안할계획이라 ...남편한테 그냥 우리 가족 여행이나 다녀오자고 했는데

    그래도 부모님 형제들 모시고 식사는 해야되지 않겠냐고해서

    벌써부터 스트레스 받네요...낳기도 전부터......

    따로 식사하는거 좋네요 ㅋㅋㅋㅋ

  • 10. ㄱㄱ
    '12.3.30 5:03 PM (115.143.xxx.59)

    따로하는 집봤어요..좋죠~~따로 하는게..

  • 11. ㅁㅁㅁ
    '12.3.30 9:27 PM (218.52.xxx.33)

    큰 잔치는 시댁식구들하고 남편 친구들 하고만 했어요.
    두 집안 모아놓으면 제가 심장 멈출지도 몰라서 같이 하고 싶지도 않았어요.
    사회자에게 미리 아기 외갓집은 따로 한다고, 멘트에서 빼달라고 얘기 해놨었고요.
    남편 친구가 물어보기는 했는데, 따로 한다고 대답했고요.
    별로 신경 쓰이지도 않아요 ㅎㅎ 잔치 때는 티도 안나고 재밌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66 성격이 무른 애들은 서울대 들어가기 힘든가요? 2 03:48:32 81
1310965 일을 시작하는데 아이가 맘에 걸리네요 ㅂㅈ 03:48:05 38
1310964 야식으로 매일 바나나 포도 먹고있는데 살이 빠지네요 딸기년 03:36:42 141
1310963 '9·13' 불지른 마용성도 식어간다 .. 03:33:21 75
1310962 문재인 대통령 엘리제궁 만찬 생중계 9 포포 03:16:54 159
1310961 매매가 떨어진 강남 아파트 나와 3 .. 02:43:08 484
1310960 강아지가 코 골면 정말 나이든 거예요? 1 . 02:35:49 207
1310959 이쟤명과 강용석 2 파트너 02:28:39 193
1310958 박스포장 칼로 열다가 배송받은 가방이 찢어졌어요ㅜ 16 지혜 좀 주.. 02:25:36 1,153
1310957 야간개장 임정은 집 어딘가요? 2 02:02:46 312
1310956 자식은 자식인생 나는 내인생 이럴래도 3 선배님들 01:47:13 521
1310955 지인에게 반찬을 받아서 반찬통을 돌려주어야 하는데 무엇을 넣어보.. 4 .. 01:46:19 706
1310954 신체 특징 주장해서 맞춘다고 해도 14 ,,,, 01:20:53 622
1310953 전자기기 직구시 모델별 1개만 들여올수 있다고???? 2 전자기기? 01:20:50 122
1310952 김여사 외모와 옷 평가... 이제 좀 솔직해 집시다! 43 국밥 01:11:41 2,312
1310951 퀴즈) 가을걷이냐, 가을 거지냐…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돌입 ㅇㅇ 01:04:18 134
1310950 마크롱 부인 머리는 가발일까요? ... 01:02:13 311
1310949 숭실대 잘 아시는분~~ 5 숭실대 00:56:20 749
1310948 버리는게 이렇게 쉬운것을.. 5 무기력 00:55:08 1,561
1310947 82쿡 나빠요... 2 ... 00:54:37 590
1310946 지고트라는 여성의류 브랜드 6 00:54:24 1,088
1310945 아이생일 다가오니 또 기억이 나네요 서운 00:54:21 300
1310944 붙는 얇은 니트티에 어울리는 하의는 3 숙명 00:49:59 397
1310943 이제 솔직하게 살려구요 2 X 00:39:00 965
1310942 문정동, 오뎅(어묵)집 다녀왔어요..ㅎㅎㅎ 1 zzz 00:34:34 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