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잔치를 친정, 시댁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가요..?

돌잔치 | 조회수 : 2,500
작성일 : 2012-03-30 14:32:18

돌잔치는 직계 가족하고만 할 생각입니다.

오늘 돌잔치 이야기가 나와서요..

 

저번에 저희 아가씨네 아기  돌잔치 가보니

친정, 시댁 같이 하면 분위기 엄청 어색하고 정말 식사시간 내내 재미없던데..

(저희는 친정과 시댁이 정말 분위기가 정반대거든요..

 친정은 시끌벅적하고 술잔 돌리고 농담도 많이 하고 ...

 시댁은 정말 조용히 밥만 먹는..)

 

번거로와도 저는 따로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따로 하신 분들도 계신지요..?

IP : 59.6.xxx.2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끔
    '12.3.30 2:35 PM (118.222.xxx.98)

    따로 하는 집도 있어요.. 저희 동서도 시댁 친정 따로 했어요... 저도 따로 하고 싶긴했지만 제가 외동이라 ㅎ..

  • 2. ..
    '12.3.30 2:35 PM (59.12.xxx.177)

    잔치라기엔 그렇고 조촐하게 식사했어요
    따로따로

  • 3. 저도
    '12.3.30 2:41 PM (58.123.xxx.240)

    직계가족만 해서, 따로 밥 먹었어요. 윗분 말씀처럼 저희도 잔치라고 할 것도 없는 외식 수준이었기에.... ^^: 부담없이 두번 먹었죠

  • 4. 따로하죠
    '12.3.30 2:42 PM (112.168.xxx.63)

    돌잔치 하면서 양가 부르고 친구들 다 불러 이벤트 회사에 맡겨 하는 거 아니면
    그냥 직계끼리 할때는
    양가 따로 맛있는 식사 정도로 조촐하게 해요.

    양가가 친하게 서로 연락하고 지내는 경우도 드물고
    한자리에서 같이 하면 어색하니까요.

  • 5.
    '12.3.30 2:47 PM (110.12.xxx.81)

    저희 따로 했어요 집에서 돌상차리고 친정식구들 따로 시댁식구들 따로 식사했어요
    결론은 돌상을 두번했지만 어차피 외식할꺼라 힘들진않았고 더 좋았어요
    친정시댁 둘다 지방이고 왕래가 없어서 어색할꺼 같아 그렇게 했는데 저나 남편이나 둘다 만족했어요
    대신 동서들이 왜 그렇게 하냐고 의아해하던데요 ^^
    돌잔치로 돈벌거 아니면 그렇게 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안주고 안받기!
    ^^

  • 6. ㅇㅇㅇ
    '12.3.30 2:49 PM (39.115.xxx.90)

    저는 돌잔치 안하고...그 예상비용 장애아동 후원금으로 보냈어요.
    그리고 양가는 따로 조금 비싼 곳에서 가족모임 식사했지요.

  • 7. ㅇㅇㅇ
    '12.3.30 2:50 PM (39.115.xxx.90)

    아이 이름으로 후원금 보내는데...왠지 가슴이 뭉클...

  • 8. ^^
    '12.3.30 2:50 PM (59.6.xxx.215)

    아.. 그렇군요. 저는 저만 너무 별나게 생각하는거 아닌가 싶어 망설였는데
    정말 부담없이 양쪽집안 따로 해야겠네요..!!

  • 9. 쇼핑좋아
    '12.3.30 3:33 PM (58.151.xxx.171)

    저도 양가 정말 따로 식사하고 싶은데~

    따로 식사하시는분들도 꽤 계시네요..........

    저도 시댁 어른들이랑 저희 친정 식구들이랑 같이 있는건 그냥 그 자체로 싫어요............

    어른들이 싫어하시는건 아닌데 제가 그냥 싫어요.......

    아 ~~생각만 해도 싫으네요........

    저희도 돌잔치는 안할계획이라 ...남편한테 그냥 우리 가족 여행이나 다녀오자고 했는데

    그래도 부모님 형제들 모시고 식사는 해야되지 않겠냐고해서

    벌써부터 스트레스 받네요...낳기도 전부터......

    따로 식사하는거 좋네요 ㅋㅋㅋㅋ

  • 10. ㄱㄱ
    '12.3.30 5:03 PM (115.143.xxx.59)

    따로하는 집봤어요..좋죠~~따로 하는게..

  • 11. ㅁㅁㅁ
    '12.3.30 9:27 PM (218.52.xxx.33)

    큰 잔치는 시댁식구들하고 남편 친구들 하고만 했어요.
    두 집안 모아놓으면 제가 심장 멈출지도 몰라서 같이 하고 싶지도 않았어요.
    사회자에게 미리 아기 외갓집은 따로 한다고, 멘트에서 빼달라고 얘기 해놨었고요.
    남편 친구가 물어보기는 했는데, 따로 한다고 대답했고요.
    별로 신경 쓰이지도 않아요 ㅎㅎ 잔치 때는 티도 안나고 재밌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252 잦은 심한 두통과 어지러움등 뇌ct 영상의학과에서 검사해도 될까.. 판독은 14:51:05 18
1126251 삼*에서 나온 파개장 드셔보셨나요~~ 14:51:01 18
1126250 실내온도 25도 안팎은 돼야 살만 하네요 중앙난방ㅠㅠ.. 14:47:19 93
1126249 왼쪽 갈비뼈있는데가 요새 계속 결리거든요 1 ㄷㄷ 14:45:47 45
1126248 애견 마약방석요~~ // 14:45:22 52
1126247 잡코리아 진짜 너무한거 아닌가요? 마마미 14:44:39 151
1126246 대학생들 본격적인 취업공부는 언제 하나요? 조언 14:42:31 44
1126245 중3 무단결석 (한번 )일반고교입시에 영향있나요? 3 무단결석 14:42:18 109
1126244 환자부담 줄인다는 '문재인 케어' 의사들은 왜 반대할까 1 Stelli.. 14:42:08 83
1126243 학습지나 온라인학습비 할인되는 카드 어떤건가요? 교육비 14:39:56 20
1126242 경기대,을지대 유아교육학과 대학입시 14:38:01 79
1126241 남편 폭력 악다구니로 고쳤다는 아줌마 보세요. 3 자랑스러운그.. 14:34:07 580
1126240 우리나라는 냉난방의 자유가 있는 국가입니다. 5 난방 독립 14:30:32 459
1126239 부츠대신 패딩부츠 살까 하는데요... 그러니까 14:29:51 104
1126238 믹서기 추천해 주세요 겨울쓸쓸 14:27:59 63
1126237 저만 친정엄마를 짝사랑 하는듯 해요 13 눈이 와요 14:24:34 740
1126236 깍두기 만들고나니 새우젓맛이 강하고 짠맛 나면? 2 헬프미 14:24:25 92
1126235 安, 지지율 낮은 원인 묻자 "제3당 둘로 쪼개져있어&.. 7 말이여방구여.. 14:19:39 352
1126234 오피스텔 분양 당첨 됐는데 중도금도 없네요. 포기해야겠죠? 5 초코조아 14:19:17 504
1126233 교복바지 중고 새상품 어디다 내놔야할까요? 1 카페 14:18:15 107
1126232 올 수능영어 작년대비 난이도 궁금해요 3 땅지맘 14:17:53 231
1126231 할머니들은 왜그리 손자에 집착할까요 8 ........ 14:16:12 649
1126230 남편 폭행에 맞폭행으로 싸워서 고쳤다고 자기가 좋은엄만줄 아는군.. 11 ㅇㅇ 14:15:58 899
1126229 오래된 차종류 어떻게 활용하세요? 5 아깝다 14:15:40 302
1126228 딸한테 올인하신 분 글보고..마음 다스리는법좀 6 00 14:14:54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