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즘 돌잔치 싫은 이유가요.......

돌잔치얘기 지겹겠지만 | 조회수 : 3,598
작성일 : 2012-03-30 11:33:18
저 원래 돌잔치 싫어하지 않아요 오랜만에 예쁘게 차려입고 외식한단 기분으로 반가운 사람도 만나고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이라고 생각했거든요
10여년전에 조카돌잔치때는 형님이 호텔 빌려서 했는데 딱 밥먹고 사진찍고 
그리고 형님 큰 애들이 홀에 있던 피아노를 쳤는데 솜씨가 수준급이라 자칫 밋밋할수 있는 분위기가 아름다운 선율 덕분에 밥먹는내내 피아노가 깔리니 참 격조 있었다고나 할까요 그때도 참 좋았구요 전 피아노땜에 ....얼마나 열심히 치고 잘 하는지 ㅎㅎ
그 즈음에 간 돌잔치는 대부분 밥먹고 그 가족들은 자기네들이 알아서 사진찍으니까 뭐 그게 다니까 
 가볍게 갔다올수 있었는데요

어느새 돌잔치가 이벤트 업체의 상술에 놀아나고 있더군요
별별거 다하는거 뭐 다들 아실테고 밥도 못먹고 재미도 없는거 다 지켜봐줘야되고 천박한 나이트 조명까지 쏴대더군요
얼마전에 남편 직장동료돌잔치에 갔을땐 룸에 자리가 없어 직장사람들은 대분분 바깥에서 먹었는데
룸에선 무슨 난리부르스가 났더군요
룸에 있다온 한 남자직원이 혼이 빠져 나온 표정으로 바깥에 있던 우리를 보더니 아 진작 여기서 먹을걸 조용히 먹을수 있었는데 
다들 그 직원을 안타깝게 바라봤죠  그러길래 왜 들어갔니 ㅎㅎ

전 결혼식 앨범도 다 상술 같아서 안찍었거든요 남들 다 하는거 그 똑같은거 하기 싫어서요
몇년사이 돌잔치가 너무 이상하게 변질 되었더군요
이벤트 없는 돌잔치가 아예없고 정신없는거 싫어하는 우리부부는 우리때 그런 이벤트가 없다는게 다행었던거 같아요
결혼식 앨범 ,만삭사진 ,돌 이벤트 , 황진이 한복 ,몰개성 다 똑같고 번잡하고 
돌잔치도 좀  품위있게 하면 안되나요 
그렇다고 호텔에서 하라는게 아니라...
아이생일이니 떠들석 해야 어울리나요 전 잘 모르겠네요
저 같으면 식사시간에 잔잔한 클래식 음악 틀어놓고  편안히 드시고 가라 하고 싶어요
IP : 180.211.xxx.15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30 11:39 AM (211.204.xxx.62)

    지인 돌잔치 갔는데 이벤트를하니 너무 어색했어요. 시끄럽고... 아이를 진심으로 축하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면 좋은것 같아요.

  • 2. 애엄마
    '12.3.30 11:46 AM (110.14.xxx.142)

    애는 울고 피곤해하는데 진행하는 사람만 신나하더라는..초대된 사람들은 억지웃음짓고 피곤하고..

  • 3. ..
    '12.3.30 11:53 AM (175.116.xxx.77)

    저도 돌잔치 했지만 요즘은 진짜 어휴.. ㅎㅎ
    그냥 축하해주고 잔치하는것만 보고 갔음 좋겠는데.. 10분이상 영상 찍은거 깜깜한 상태에서 봐야하고
    이벤트 진행자와서 정신없게 하고..마술쇼까지.... 엄마들 옷 2~3벌씩 갈아입고..
    애 돌 축하하는건지.. 패션쇼 하는건지...
    너무 쇼형식으로 가는거 같아요..

  • 4. ㅋㅋ
    '12.3.30 11:54 AM (59.7.xxx.28)

    밥먹을려고하는데 불끄고 동영상보라고하고
    얼른 밥먹고 가고싶은데 돌잡이 이벤트하고 가라고하고
    누구야 사랑해 하트모양 만들라고하고 크게 안하면 다시 시키고
    돌잡이 이벤트에 돈 올려놓으라고 유도하고
    엄마는 어깨없는 드레스입고 입장하고.. 요즘 좀 그렇긴하더라구요

  • 5. 은현이
    '12.3.30 11:55 AM (124.54.xxx.12)

    10년 전쯤 남편 고향 친구 둘째 돌이라고 해서 갔는데 무슨 무슨 홀로 오라고 하더군요.
    낯선 곳이라 물어 물어 갔더니 사이키 조명에 말씀하신 노래방 부위기 더군요.
    돌아가면서 노래하고 사회자는 아기 엄마 아빠 에게 춤추게 하고
    엄마와 떨어진 아기는 울고 시끄럽고 동화가 안되더라구요.
    저도 아기가 어려 음식도 먹지 못하고
    나왔어요.
    그런 돌잔치는 다시 가고 싶지 않더라구요.

  • 6. 엄마들의쇼
    '12.3.30 12:09 PM (119.70.xxx.2)

    돌잔치가보면 아기들 참 안스러워요
    불편한옷 억지로 입히고 엄마손에서 울며불며 시키는대로 해야되고
    한살된아기들이 그런걸 좋아할까요??

    정말 허영심많은 엄마들이 남들에게 보이기위한쇼같은데
    정작 손님도 아기도 그다지 와닿지 않은것같아요

    눈에 들어오지도않는 쓸데없는이벤트 양껏하고 손님을 위한 식사는 정말 별로인 그런 돌잔치
    두번다시 안가고싶어요

  • 7. 보헤미안
    '12.3.30 12:14 PM (125.176.xxx.144)

    그래서 요즘은 가족만 모시고 하는 경우도 많던데요. 저도 곧 아기 돌이라서 직계가족 8명만 식사 예약 해 두었는데 비슷하게 돌 다가오는 아기들도 돌잔치 안한다는 집이 많았어요.
    한 때의 유행이라 아직 몇년은 더 가겠지만 또 세태가 변하겠죠.

  • 8. ㅎㅎ
    '12.3.30 12:33 PM (211.36.xxx.166)

    맞아요..
    변질이 많이 되었죠.
    입구에 액자 꾸미는것도 3~40만원 한다더군요.
    그리고 진행자 나와서 마술에 춤추고..너무 싫어요.

    아직 미혼이라 입바른소리 하기 싫지만
    요즘 정말 돌잔치 엄청난 민폐구요.
    저는 가족들끼리 식사하고 사진찍고 우아하고 조촐하게 할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9 민주당원님들 봐주세요. . 흐유 07:04:27 40
1226338 미세먼지 보통으로 내려갔네요. 1 대기 06:58:06 91
1226337 글 잘쓰면 모두 직업이 좋을 거라는 환상 1 낭중지추 06:58:05 132
1226336 진정한 사랑이란 게 뭘까요? 1 사랑 06:56:46 93
1226335 사회성 없는 사람의 직장생활 2 06:53:12 238
1226334 카톡사용법중 극 소소한 팁을 알려드리지요.ㅎㅎ 11 .. 06:27:42 1,434
1226333 교환받은 매트리스도 '라돈 검출'..대진은 묵묵부답 1 snowme.. 06:12:42 293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1 근데 05:45:22 651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5 ㄱㄱ 04:25:00 807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8 주절주절 04:10:42 1,007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1 궁금 04:08:22 1,477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469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3 ... 03:36:36 859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1 세입자 03:32:43 318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960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1,323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42 .. 02:12:33 4,141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1 ........ 02:12:29 296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523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31 01:58:08 4,631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265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1 욕망녀 01:55:23 546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2 snowme.. 01:53:14 309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1,224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