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짜장면 먹을때 소스에 흥건히 물생기는것

개나리 | 조회수 : 9,091
작성일 : 2012-03-30 02:11:30
식구들이 짜장면을 먹는데요. 다 먹고나면 남편 그릇에만 남은 소스가 물기가 흥건한거예요. 마치 물 한,두 스푼을 남은 소스와 섞은거처럼요. 애들은 아빠가 너무 맛있게 드셔서 먹으며 침 분비가 왕성해서 그런거라 웃고요. 짜장면 먹고나면 남편만 꼭 흥건한 물기가 생기네요. 생각해보면 친구중에서도 짜장면 먹고 난 그릇이 흥건히 물기가 남는 사람이 있는데 왜 그런걸까요? 특정 사람만 그런것 같은데 그런적 없으신가요?
IP : 109.192.xxx.2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윗분
    '12.3.30 2:24 AM (119.70.xxx.201)

    말이 정답이에요. 면 입에 넣었다가 다시 뱉었다가 이러는 사람들이 물이 많이 생겨요~
    전에 호기심 천국인가 그 방송에서 실험했었어요

  • 2. 개나리
    '12.3.30 2:27 AM (109.192.xxx.221)

    애들말대로 침분비와 관계가 있는것같긴한데 침 자체가 흥건히 남은건-_-;아닐테고요. 침때문에 전분이 녹아서?? 솔직히 잘 이해가 안되요.ㅎㅎ 누구 화학적으로 친절히 설명해주실분 안계신가요?

  • 3. dma
    '12.3.30 2:33 AM (119.70.xxx.201)

    침에 아밀라아제라는 효소가 있고 그것이 전분을 분해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음식을 깔끔하게 베어서 먹질 않고
    좀 지저분하게 입에 들어갔다 나왔다 하게되면
    침이 다른사람보다 더 많이 음식물에 묻게 되고
    베어 물었다가 다시 그릇에 담긴 음식물에 묻어 있던 침이
    전분을 녹여서
    다른사람보다 물도 더 많이 생기게 되는 거지요~

  • 4. intelligence
    '12.3.30 2:41 AM (1.238.xxx.28)

    저도 그게 항상 궁금했답니다..
    식구끼리 짜장면을 시켜먹어보면, 동생은 맛있게 짜장소스가 흥건한데.. 제껀, 짜장면들이 점점 말라비틀어져가는..ㅡㅡ;
    저는 침이 잘 안묻게 먹나보네요..;;

  • 5. ㅎㅎ
    '12.3.30 3:54 AM (42.98.xxx.244)

    옛말에 죽 먹을때 잘 삭는 사람이 오래산다고..짜장면 같이 면으로 후루룩 안하는 죽도 꼭 물이 잘생기는 사람이 있어요. 아밀라아제 효소가 잘 분비되는 사람요. 제가 그래요. 수저로 떠먹는 죽도 저는 물이 금방 생겨요. 그래서 그런지 소화불량으로 고생한 기억 거의 없네요

  • 6. ...
    '12.3.30 3:58 AM (118.38.xxx.44)

    윗님 말씀이 맞아요.
    침 성분이 사람마다 동일하지 않아요. 저도 알칼리인지 산인지는 정확히 기억을 못하겠지만
    그 성분이 많은 경우 짜장소스의 전분(녹말)을 빨리 삭게 한다고 알고 있어요. 그래서 물처럼 변하는거고요.

    짜장면을 파스타처럼 말아서 먹는 것도 아닌데
    그 영향이 사람마다 그렇게 크게 날까 싶네요.
    게중에 없다고는 말 못하겠지만요.

  • 7. 개나리
    '12.3.30 4:09 AM (109.192.xxx.221)

    제 남편 식사할때 소리 안내고 깔끔히 먹어요. (저보다ㅎㅎ)
    침이 남보다 많이 나와서가 아니라 윗분 말씀대로 성분차이(?)때문인거같네요. 그런데 침 성분 중 아밀라제가 입에 들어온 탄수화물 소화를 일차적으로 돕는데 그래서 밥을 입안에 오래 물고있음 단맛이 나는것이 그래서 그런거라 배운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그래서 먹고 남은 그릇에 물이 흥건하개까지된다는건...?? 사람마다 침성분이 다를까 하는것도 여전히 이해가지 않지만 남보다 소확가 잘되는걸거라 생각하려구요.

  • 8. 공감
    '12.3.30 4:09 AM (125.239.xxx.129)

    갑자기 비위가 상하네요..ㅎㅎㅎ

    사실 제 남편도 짜장면 먹음 소스에 항상 물이 흥건히 생겨요~

    제가 짬뽕을 주로 먹는데 짜장 한번 먹고 싶어도 남편꺼는 안 뺏어 먹는답니다...ㅡ,.ㅡ;

  • 9. ....
    '12.3.30 4:23 AM (121.145.xxx.234)

    위가 안좋은 사람이 물이생기고 위가 좋은사람은 국물이 거의 없이 먹는다고 들었어요

  • 10. 스뎅
    '12.3.30 4:41 AM (112.144.xxx.68)

    121.145님이 정답입니다 위산과다인 분들이 물이 많이 생기죠

  • 11. 윗님
    '12.3.30 4:42 AM (210.220.xxx.250)

    그건 아닌데요??
    우리 아들과 제가 물이 많이 생겨요(좀 더러워 보이지만)

    음식도 질기고 딱딱한 것들만 좋아하는데도 아무리 먹어도 체해 본 적도 없고
    소화력도 아~주 좋아요^^

  • 12. 개나리
    '12.3.30 5:29 AM (109.192.xxx.221)

    게걸스레 침 섞으며 먹는 습관
    침 속의 아밀라제 효소
    알칼리/산성
    위산과다
    ???

  • 13.
    '12.3.30 5:53 AM (121.144.xxx.48)

    다른 설명은 다 틀린거고 침 섞으면서 먹어서 침 속의 아밀라제의 전분 분해작용으로 점성이 없어졌기 때문에 물이 많이 생기는거죠. 위산이 입까지 역류할 정도면 병적인 상태인거구요 ㅋㅋ 실제로 위에서 나오는 효소중에는 탄수화물 분해효소도 없고, 아밀라제는 중성 ph에서 가장 잘 작용하죠 헤헤

  • 14. ...
    '12.3.30 6:05 AM (211.114.xxx.171)

    체질이 산성이면 그렇다 알고 있습니다.
    알칼리수 나온다는 정수기 물 먹은 뒤 집 나가있는 애 아빠만 그래서
    아...체질개선 되는가벼 했던 기억이...
    정수기 바꾸니 다시 좀 돌아오더군요.

  • 15. 반응
    '12.3.30 6:42 AM (50.64.xxx.206)

    체질과는 상관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전분과 침이 만나면 그리 됩니다.

  • 16. 자연
    '12.3.30 7:14 AM (182.216.xxx.215)

    침때문이지 건강과 상관없을거예요
    천천히 먹는 사람들이 물이 많아 생기고
    빨리 먹는 사람들은 물이 안생김

  • 17. 짜장
    '12.3.30 7:17 AM (1.177.xxx.54)

    산성체질 알카리 체질 말도 많고 탈도 많고 했었는데요 체질문제는 아니래요
    침때문이래요.
    이것때문에 짜장면 먹으면서 버릇처럼 관찰을 했었는데요.
    먹다가 면줄기를 잘 못끊거나 하면 도로 그릇으로 좀 들어가기도 하고 그런사람들이 있거든요.
    그런사람이 많이 생겨요.
    빨리 후루룩 한젓가락에 움푹 먹고 빨리 먹으면 침이 안들어가니깐 국물안생겨요.
    저도 천천히 입에 넣었다가 다 안들어가서 다시 좀 내려놓고 그러면 물이 많이 생기고 후루룩 배가 고파서 빨리 먹으면 안생기더라구요

  • 18. 존심
    '12.3.30 8:30 AM (175.210.xxx.133)

    짜장을 만들때 걸죽하게 하려고 전분을 넣습니다.
    그런데 침에는 전분을 소화시키는 아밀라아제라는 소화효소가 있습니다.
    소화효소가 전분의 사슬구조를 잘라내게 되면 걸죽한 것이 없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짜장면을 먹을때 침이 많이 들어가게 먹는 스타일은
    한입 가득 입에 물고 잘라서 그릇으로 일부가 들어가는 스타일입니다.
    남자들이 그렇게 먹는 경우가 많이 있지요.
    또 짜장면을 그렇게 먹어야 맛있다고 생각하기도 하고요...
    짜장면을 먹을때 조금씩 앞접시에 덜어 먹으면 절대 물이 안생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667 1-4번중 전기히터 좀 골라주세용 (튼튼하게 오래가는것, 발열,.. 결정장애 15:38:04 42
1128666 반대로 사진이 잘 나오는 경우요ㅜㅜ 6 .. 15:32:43 198
1128665 평생 아끼고 살아봤자.. 10 인생허무.... 15:30:47 903
1128664 애들이 몇살(몇학년)쯤되어야 맘편하게 회사 다닐수있나요 111 15:30:30 78
1128663 해외에 손자 아기 15:30:06 107
1128662 부모가 바람피면 자식도 바람피는 경우 많지않나요? 2 ... 15:29:38 129
1128661 북한산 근처 아파트 공기 좋겠죠? 공기 15:25:20 80
1128660 중국 외교부 기자회견 번역 1 ... 15:24:37 181
1128659 여기게시판좋아해서 자주오는데 21 기레기출신 15:24:21 528
1128658 달라졌어요 조선미 상담사님 팟캐가 있네요 1 .. 15:24:12 167
1128657 종합병원에 있는데요 2 개인정보 15:23:34 183
1128656 믿을만한 양파즙파는곳 있나요? 3 ... 15:23:24 104
1128655 할매들이 중국에서 기자들 맞았다는 얘기중이길래 5 버스안에서 15:23:13 379
1128654 아이가 반 친구 초대를 받았는데 11 힘들어요 15:17:45 486
1128653 재건축초과이익 환수금제도 뭔가요? ^^ 15:17:21 62
1128652 저도 플랜다스의 계 참여했어요 10 ... 15:16:13 295
1128651 태아보험 어떤가요(암진단 추가) ss 15:15:59 47
1128650 맞벌인데 시어머니때문에 기분 나쁘네요 222 23 .. 15:15:25 1,127
1128649 엄마의 예쁜말 좀 들려주세요 상처많은딸 15:15:15 129
1128648 케익 한판 다 먹으면 칼로리 어떻게 되나요? 6 칼로리 15:14:00 345
1128647 뉴비씨 live 인터뷰)안호영의원 2 3시시작 15:11:37 93
1128646 공부가 유전자라는건.. 17 ollen 15:06:30 1,322
1128645 후토스 Lll 15:05:32 75
1128644 정시박람회 왔다 가요 3 재수생맘 15:05:03 446
1128643 자동차 깜박이 알려주세요. 12 .... 15:02:39 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