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무플절망)초1 반친구가 이름갖고 (잠지등)계속놀리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해바라기 | 조회수 : 1,819
작성일 : 2012-03-26 17:59:33

얼마전 입학한 딸아이인데요...딸 이름에 정 자와 지 자가 들어가요 정지*이에요

같은반 여자아이가 계속 정지..금지..잠지..지지..이런식으로 매일 놀린다고 하네요...

제 상식으로는 정지 금지는 이해가도 아직 8살짜리가 잠지라는 말을 쓰는것은 민망하고 가정교육이

의심되요...

 

그래서 그냥 대꾸하면 계속 놀리고 재밌어 하니깐 그냥 무시하고

못들은척하라고 시켰더니...또 너 귀없냐 귀없냐 한데요...

딸에게 물어보니 다른친구들한테는 않그러구 저희아이에게만 그런다고 하더라구요

그냥 냅둬야 하는건지...아님 학교 담임선생님과 상담할때 말을 해야 하는건지

선생님께 말해도 잠지란 표현 제가 입에 담기도 좀 그렇기도 한데..

선생님께는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 난감해요

아님 피아노학원을 같이 다니는데...학원에 제가 가서 그 아이만 불러내어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얘기해야할지...머리가 복잡하네요...

피아노 학원차량 탈때도 타지말라고 했다고 하네요...

현명한 어머님들의 답변 부탁드립니다...

IP : 180.70.xxx.1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26 6:00 PM (183.108.xxx.229)

    말 해야 해요. 담임한테 말하던지.
    방치하다 손도 못 댈정도로 커져요.

  • 2.
    '12.3.26 6:18 PM (175.209.xxx.1)

    외모, 이름, 신체상 약점을 가지고 놀리는건
    안좋은거라고 교육시키는게 중요해요.
    담임께 말씀드리고
    아이 이름부르실때
    성은 떼고

  • 3. 깜찌기여우
    '12.3.26 6:25 PM (112.148.xxx.26)

    요즘 학교폭력 엄하게 다스리고 총회에서도 주요사항으로 다루던데
    그런것도 언어폭력이라고 강력하게 선생님께 말씀 드리세요
    학생기록부에 남으면 5년 간다고 적혀있어서 깜짝 놀랬어요....

  • 4. ..
    '12.3.26 6:55 PM (110.14.xxx.164)

    하교길에 가서 만나서 주의를 주세요
    아직은 어른이 야단치면 좀 나아질겁니다

    아무리 철이없어도 그렇게 놀리다니 ...

  • 5. 포뇨맘
    '12.3.26 11:09 PM (115.140.xxx.194)

    오히려 그런 아이들이 순진한 경우가 많아요.
    장난끼만 많구요
    아이와 따로 만나셔서
    웃으면서 다정하게
    아줌마는 누구엄마인데 아줌마와 얘기할 수있니?

  • 6. 포뇨맘
    '12.3.26 11:13 PM (115.140.xxx.194)

    니가 그렇게 놀렸니?
    왜 그랬니?
    지0이가 너 기분나쁘게 했니?
    니가 이름으로 놀려서 아줌마는 속상했어.지O이도 많이 속상하대. 아줌마는 이제부터라도 니가 놀리지않았으면 좋겠는데 약속해줄 수 있겠니?
    하고 잘 타일러보세요.

  • 7. 포뇨맘
    '12.3.26 11:15 PM (115.140.xxx.194)

    따님과 동행해서 얘기하는게 좋을것 같고 절대 화내지 말고 타이르세요.

  • 8. ..
    '12.3.27 6:14 PM (116.41.xxx.83)

    위에 댓글 보니 그런 아이가 순진한 경우가 많다고 하셨는데
    뭐가 순진한건가요? 제가 보기엔 싹수가 노란대요.
    입학한지 얼마나 되었다고 친구를 놀리나요?
    저희 아이도 1학년 입학했는데 아직 그런아이 없습니다.

    화낼것까진 없지만 어른으로서 한마디 따끔하게 혼내야합니다.
    웬만하면 댓글 안다는데
    위에 댓글 보니 절대 화내지 말고 웃으면서 다정하게 아이를 타이르라고 하시니
    제가 원글님 아이 입장에서 열받아 댓글 남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11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허허 23:01:33 34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고민 23:01:33 23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21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3 나밍 22:54:37 306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11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4 .... 22:54:01 717
1227318 방귀 남앞에서 한번도 뀌어본적 없는 분 계신가요? 2 .... 22:53:01 176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3 ㅠㅠ 22:51:39 215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49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39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8 나라 22:48:08 759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3 기도하라 22:44:02 589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6 ... 22:43:18 625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3 궁금 22:42:36 200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7 .. 22:37:09 943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0 진짜 22:36:02 692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585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032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98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1,027
1227304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1,057
1227303 부동산 계약 파기 가능한가요?? 9 인천사람 22:20:25 799
1227302 집을 세를 줘 보니 6 ... 22:17:20 1,575
1227301 집에서 브래지어 대신 뭐 입으면 좋을까요 26 .. 22:16:11 2,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