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무플절망)초1 반친구가 이름갖고 (잠지등)계속놀리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해바라기 | 조회수 : 1,842
작성일 : 2012-03-26 17:59:33

얼마전 입학한 딸아이인데요...딸 이름에 정 자와 지 자가 들어가요 정지*이에요

같은반 여자아이가 계속 정지..금지..잠지..지지..이런식으로 매일 놀린다고 하네요...

제 상식으로는 정지 금지는 이해가도 아직 8살짜리가 잠지라는 말을 쓰는것은 민망하고 가정교육이

의심되요...

 

그래서 그냥 대꾸하면 계속 놀리고 재밌어 하니깐 그냥 무시하고

못들은척하라고 시켰더니...또 너 귀없냐 귀없냐 한데요...

딸에게 물어보니 다른친구들한테는 않그러구 저희아이에게만 그런다고 하더라구요

그냥 냅둬야 하는건지...아님 학교 담임선생님과 상담할때 말을 해야 하는건지

선생님께 말해도 잠지란 표현 제가 입에 담기도 좀 그렇기도 한데..

선생님께는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 난감해요

아님 피아노학원을 같이 다니는데...학원에 제가 가서 그 아이만 불러내어 앞으로 그러지 말라고

얘기해야할지...머리가 복잡하네요...

피아노 학원차량 탈때도 타지말라고 했다고 하네요...

현명한 어머님들의 답변 부탁드립니다...

IP : 180.70.xxx.130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26 6:00 PM (183.108.xxx.229)

    말 해야 해요. 담임한테 말하던지.
    방치하다 손도 못 댈정도로 커져요.

  • 2.
    '12.3.26 6:18 PM (175.209.xxx.1)

    외모, 이름, 신체상 약점을 가지고 놀리는건
    안좋은거라고 교육시키는게 중요해요.
    담임께 말씀드리고
    아이 이름부르실때
    성은 떼고

  • 3. 깜찌기여우
    '12.3.26 6:25 PM (112.148.xxx.26)

    요즘 학교폭력 엄하게 다스리고 총회에서도 주요사항으로 다루던데
    그런것도 언어폭력이라고 강력하게 선생님께 말씀 드리세요
    학생기록부에 남으면 5년 간다고 적혀있어서 깜짝 놀랬어요....

  • 4. ..
    '12.3.26 6:55 PM (110.14.xxx.164)

    하교길에 가서 만나서 주의를 주세요
    아직은 어른이 야단치면 좀 나아질겁니다

    아무리 철이없어도 그렇게 놀리다니 ...

  • 5. 포뇨맘
    '12.3.26 11:09 PM (115.140.xxx.194)

    오히려 그런 아이들이 순진한 경우가 많아요.
    장난끼만 많구요
    아이와 따로 만나셔서
    웃으면서 다정하게
    아줌마는 누구엄마인데 아줌마와 얘기할 수있니?

  • 6. 포뇨맘
    '12.3.26 11:13 PM (115.140.xxx.194)

    니가 그렇게 놀렸니?
    왜 그랬니?
    지0이가 너 기분나쁘게 했니?
    니가 이름으로 놀려서 아줌마는 속상했어.지O이도 많이 속상하대. 아줌마는 이제부터라도 니가 놀리지않았으면 좋겠는데 약속해줄 수 있겠니?
    하고 잘 타일러보세요.

  • 7. 포뇨맘
    '12.3.26 11:15 PM (115.140.xxx.194)

    따님과 동행해서 얘기하는게 좋을것 같고 절대 화내지 말고 타이르세요.

  • 8. ..
    '12.3.27 6:14 PM (116.41.xxx.83)

    위에 댓글 보니 그런 아이가 순진한 경우가 많다고 하셨는데
    뭐가 순진한건가요? 제가 보기엔 싹수가 노란대요.
    입학한지 얼마나 되었다고 친구를 놀리나요?
    저희 아이도 1학년 입학했는데 아직 그런아이 없습니다.

    화낼것까진 없지만 어른으로서 한마디 따끔하게 혼내야합니다.
    웬만하면 댓글 안다는데
    위에 댓글 보니 절대 화내지 말고 웃으면서 다정하게 아이를 타이르라고 하시니
    제가 원글님 아이 입장에서 열받아 댓글 남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468 목도리 뜨시는 분 계시나요? .. 14:40:31 1
1314467 항암 치료애 대해 잘 아시는 분 상담 14:39:29 10
1314466 만난지 얼마만에 프로포즈 받으셨나요? 9087 14:39:17 6
1314465 맘카페에 일침을 가하는 이가 있네요 1 속시원 14:38:16 98
1314464 급 일주일 시간이 생겼어요, 초등1 유아1 해외여행 문의드려요 영로로 14:34:21 57
1314463 글 찾고 있어요. 어릴 때 아이가 한 사랑스러운 말 있으세요? .. ㅇㅇ 14:34:14 59
1314462 제가 뭘 잘못한걸까요??? 직원 때문에 황당해서요 11 olivee.. 14:30:12 342
1314461 SK매직 세척기 6인용 쓰시는 분 계신가요? 2 세척기요 14:28:02 89
1314460 경기도 사투리는 어떤 억양인가요 4 2시22분 14:27:16 105
1314459 송유근 부모도 일본 따라갔나요? 4 궁금 14:25:43 637
1314458 마른 남자 살붙이려면 어떻게 해야될까요? 1 ... 14:23:54 145
1314457 고등 중등 딸들과 서울 여행요 1 엄마 14:23:42 67
1314456 나를 싫어하는 사람때문에 귀한시간 낭비하지 말길 ㅇㅇ 14:20:40 315
1314455 강성연 남편 안경벗은 김풍인줄,,, 6 ㅎㅎ 14:16:52 694
1314454 칠칠치 못하게 1 물집 고민녀.. 14:16:41 121
1314453 음주한 다음날 엄청 드시는 분 계세요? 2 공복 14:16:05 156
1314452 오늘은 낮에도 쌀쌀하네요 4 윗쪽 지방 14:14:41 337
1314451 자원봉사 할 때도 2 .. 14:11:29 147
1314450 생강차 한잔에 온몸에서 열이 불끈 나네요 ~ 5 와우 14:10:56 620
1314449 몽클레어 패딩 1 ... 14:08:28 378
1314448 직장생활 권태기 극복법들 좀 공유해주세요 1 단풍놀이가고.. 14:08:08 109
1314447 남자 반코트 소매길이 늘리는 수선 가능한가요? 2 반코트 14:07:43 94
1314446 (공부/취미등)하고싶은게많으신분들 다 하시나요? 3 나나 14:03:46 245
1314445 이런 무스탕 어디서 팔까요...ㅜㅜ 5 귀여워 14:03:18 543
1314444 답답 1 조윤희 14:03:07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