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행복한 30대

난행복해~ | 조회수 : 711
작성일 : 2012-03-26 13:56:20

남편하고 이런저런 얘기 나누다

 자기는 살면서 언제 젤루 행복했어?

 

남 편: 지금~

 

나도 그런데...

 문득 내 삶을 돌아보며 질풍노도의 시기 10대 보다, 불안하고 미숙했던 20대보다

30대인 지금이 얼마나 행복한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아들을 바라던 조부모와 부모님 희망과 달리 딸로 태어났나 저는 게다가 무척 못생겨 별명이 떡메였답니다.

얼굴이 너무 커서요.   어릴적 아버지는 "  널 엎고 다니면 사람들이 왜 그렇게 못생긴 아기를 엎고 다니냐며

놀려댔다"며 웃곤하셨는데.. 전 그 이야기를  들으며 무척 슬펐어여.. 어머니는 제가 별나게 부산스러워 남자 같았고 유별났다며

제 유년시절을 회상하곤 하시는데 암튼  제 유년시절이 기억 나진 않지만 그리 행복하지 않았던것만은 확실하구요.

10대 학창시절은 공부에 치이고, 차갑고 냉냉했던 가정 분기위로 항상 우울하고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넉넉치 못한 집안형편에 어머니는 저희 4남매를 무척 버거워하셨구 때로 무관심으로 일관하셨던거 같아요.

지금은 다 이해하지면 그땐 참 힘들고 외로웠구 차갑고 우울한  엄마가 싫었어요

천성인지 환경탓인지 우울하고 소심한 성향이 제 성격이 되어버렸고

20대에들어서 대학에 들어갔고 대학4년간 저는  학교와 집,  학비와 용돈버느라 과외만 하며 보냈어요.

처음 시작한 첫직장,  소심하고 소극적인 저는 다른 사람보다 사회생활에서  어리버리했구, 힘들었지만

저는 6년이나 버뎠습니다. 지금생각해도 그 일을 어찌 6년이나 했는지....

 20대에 제대로 연애한번 못해보고 아까운 시절을 보냈습니다.

30살,  힘들었던 첫 직장을 그만두고 이직을 하면서 사회생활도 안정되고 , 31살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면서 저는 정신적으로 안정을 찾았습니다.

 친정식구와 떨어져 살면서  오히혀 사이가 전보다 더 좋아지구,  착하고 성실한 남편 사랑 받으며 저는 점점 변해가는 제 자신을 느낍니다.

5살이된 딸 아이를 보고 있으면 행복하고 너무 좋아서 가슴이 벅차오르구요. 

저는 20대 보다 얼굴에 탄력도 없어지구 체력도 떨어지고 자유롭지 못하지만,사랑하는 딸과 남편이 있고 

사회적으로도 안정된 30대가 휠씬 행복하고 만족스럽습니다.

저는  제가 남보다 조금 불행한 지난 시절 때문에 지금이 행복한거라 생각했는데...

비교적 유복하고 따뜻한 환경에서 잘자란 남편도  결혼하면서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사회생활도 어느정도 익숙한

30대가 가장 행복하다고 말하네요ㅎㅎ

 

37살 저는 40대가 기다려져요.. 지금 보다 더 행복할 것 같아서요

 

IP : 211.114.xxx.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479 김광수기자님..한입으로 두말하는겁니까?. 1 ㅅㄷ 2017/12/16 174
1129478 서울 공항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jpg 4 고생하셨습니.. 2017/12/16 385
1129477 상대방이 차단이나 삭제 어떻게 아나요? 2 카톡에서 2017/12/16 252
1129476 컷코 냄비 잘 아시는 분 계세요? 궁금이 2017/12/16 50
1129475 처자식 버리고(?) 사회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분 계시나요~? 2 .... 2017/12/16 321
1129474 카톡에서 친구로 안뜨면요 1 궁금 2017/12/16 189
1129473 너의 등짝스매싱에서 박영규 와이프로 나오는 분 곱네 2017/12/16 127
1129472 680명 모자라요.ㅠ3만 안됨.해체.새청원ㄱㄱ 2 기자단.새... 2017/12/16 456
1129471 문재인 정부는 인문학 정치를 하고 있다.jpg 2 저녁숲 2017/12/16 337
1129470 다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5 ㅠㅠ 2017/12/16 507
1129469 모s. 일보에게 고마워요 Klwls 2017/12/16 163
1129468 돈꽃 보느라 브라보 마이 라이프 못 봤어요 ..... 2017/12/16 181
1129467 예언-이국종은 다음 총선 새누리당으로 출마할 것임 14 스무디 2017/12/16 1,049
1129466 맛있는 빵집 1 ... 2017/12/16 308
1129465 그알 꼭보세요..권역외상센터 그알 꼭 2017/12/16 287
1129464 지금 kbs1에서 난징대학살 방송하네요. 너무 끔찍합니다. 3 유랑 2017/12/16 489
1129463 사투리 심하면 표준어 배우고 싶나요? 4 궁금 2017/12/16 179
1129462 카풀하는데 운전자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5 카풀 2017/12/16 313
1129461 대봉감과 홍시의 차이 6 몰라서 질문.. 2017/12/16 472
1129460 '국제 택배' 마약 밀반입 급증..이찬오 '덜미' 이찬오 2017/12/16 244
1129459 이런 홀대 받아 보신분 중국에서 2017/12/16 332
1129458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식당방문에 담긴 의미.gisa 2 이렇게 깊은.. 2017/12/16 310
1129457 다음번 총선 이국종 자유한국당에서 출마할 것임 18 스무디 2017/12/16 1,246
1129456 도대체 돈암시장 떡볶이 맛은 어떤맛일까? 7 2017/12/16 864
1129455 식단 일기 쓰기에 좋은 앱 있을까요? 1 ... 2017/12/16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