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행복한 30대

난행복해~ | 조회수 : 728
작성일 : 2012-03-26 13:56:20

남편하고 이런저런 얘기 나누다

 자기는 살면서 언제 젤루 행복했어?

 

남 편: 지금~

 

나도 그런데...

 문득 내 삶을 돌아보며 질풍노도의 시기 10대 보다, 불안하고 미숙했던 20대보다

30대인 지금이 얼마나 행복한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아들을 바라던 조부모와 부모님 희망과 달리 딸로 태어났나 저는 게다가 무척 못생겨 별명이 떡메였답니다.

얼굴이 너무 커서요.   어릴적 아버지는 "  널 엎고 다니면 사람들이 왜 그렇게 못생긴 아기를 엎고 다니냐며

놀려댔다"며 웃곤하셨는데.. 전 그 이야기를  들으며 무척 슬펐어여.. 어머니는 제가 별나게 부산스러워 남자 같았고 유별났다며

제 유년시절을 회상하곤 하시는데 암튼  제 유년시절이 기억 나진 않지만 그리 행복하지 않았던것만은 확실하구요.

10대 학창시절은 공부에 치이고, 차갑고 냉냉했던 가정 분기위로 항상 우울하고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넉넉치 못한 집안형편에 어머니는 저희 4남매를 무척 버거워하셨구 때로 무관심으로 일관하셨던거 같아요.

지금은 다 이해하지면 그땐 참 힘들고 외로웠구 차갑고 우울한  엄마가 싫었어요

천성인지 환경탓인지 우울하고 소심한 성향이 제 성격이 되어버렸고

20대에들어서 대학에 들어갔고 대학4년간 저는  학교와 집,  학비와 용돈버느라 과외만 하며 보냈어요.

처음 시작한 첫직장,  소심하고 소극적인 저는 다른 사람보다 사회생활에서  어리버리했구, 힘들었지만

저는 6년이나 버뎠습니다. 지금생각해도 그 일을 어찌 6년이나 했는지....

 20대에 제대로 연애한번 못해보고 아까운 시절을 보냈습니다.

30살,  힘들었던 첫 직장을 그만두고 이직을 하면서 사회생활도 안정되고 , 31살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면서 저는 정신적으로 안정을 찾았습니다.

 친정식구와 떨어져 살면서  오히혀 사이가 전보다 더 좋아지구,  착하고 성실한 남편 사랑 받으며 저는 점점 변해가는 제 자신을 느낍니다.

5살이된 딸 아이를 보고 있으면 행복하고 너무 좋아서 가슴이 벅차오르구요. 

저는 20대 보다 얼굴에 탄력도 없어지구 체력도 떨어지고 자유롭지 못하지만,사랑하는 딸과 남편이 있고 

사회적으로도 안정된 30대가 휠씬 행복하고 만족스럽습니다.

저는  제가 남보다 조금 불행한 지난 시절 때문에 지금이 행복한거라 생각했는데...

비교적 유복하고 따뜻한 환경에서 잘자란 남편도  결혼하면서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사회생활도 어느정도 익숙한

30대가 가장 행복하다고 말하네요ㅎㅎ

 

37살 저는 40대가 기다려져요.. 지금 보다 더 행복할 것 같아서요

 

IP : 211.114.xxx.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941 아베 또 미국간다는데요? ........ 10:48:25 25
1226940 급질. 아동복 사이즈 110이면 키를 기준으로 110 센티를 생.. 급질. 사이.. 10:46:15 18
1226939 영어 문법 약한 중3,어떻게 다져야할까요? 3 영어 10:45:25 61
1226938 전복죽 끓였는데 색이 푸르스름해요ㅜㅜ 5 비주얼이 10:44:42 128
1226937 부동산 아시는 분 계시나요?평당 가격인가요? ㅎㅎㅎ 10:43:00 55
1226936 발톱무좀 깎기 4 ㅇㅇ 10:42:01 153
1226935 이만하면 중재인 1 다행 10:41:39 208
1226934 100마디 말보다 얼굴 한번 보는게 낫다 1 ㅇㅇㅇ 10:41:03 157
1226933 대통령님 대체 1 .. 10:40:57 304
1226932 잠시후 나올 반응들 ㅋㅋ 10 궁금하넹 10:38:49 768
1226931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10 ㄷㄷ 10:38:29 959
1226930 문프 너무 피곤해보여 걱정이에요 3 힘내세요 10:35:34 250
1226929 질문한 기자중 서울신문 기자 좀 그렇네요 15 ㅇㅇ 10:34:39 1,141
1226928 욕조 수도꼭지 물 새면 교체비는 누가 내나요? 3 ㅇㅇ 10:33:04 213
1226927 전기압력밥솥, 풀스텐이라고 광고하고 7 참나 10:32:58 154
1226926 기레기들 질문하는데 내가 다 불안 4 기레기들 10:32:19 419
1226925 다시 6월 12 개최 한대요 3 아놔 10:31:03 527
1226924 어떤빵이 특히 가스냄새가 많이나나요 1 오월도다갔네.. 10:30:12 126
1226923 대나무에 부딪히는 돌맹에 소리에 깨닫다-나쓰메 소세키 2 tree1 10:27:25 171
1226922 지금 회담결과 방송을 보고나니 또 화딱지가 22 으휴 10:27:09 2,188
1226921 영어회화 리얼클래스 아시는분? 영어회화 10:26:53 108
1226920 [속보]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 12 속보 10:25:49 1,468
1226919 우리 문프 말씀도 너무 잘 하시네요! 8 아오 달님~.. 10:25:42 885
1226918 저따위 기레기들한테 악수까지하시는 우리 문통 10 부처 10:24:24 872
1226917 내가 이나라의 주인. 맞네요 5 오늘 아침 10:24:13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