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 대처일까요?

난감 | 조회수 : 605
작성일 : 2012-03-23 12:01:55

자세한  설명을 하기엔  남 부끄럽고  간단한  요약만 할게요.

카페를 통해 알게된  사람인데  말이 통해서  근 4년을  이웃하며 지냇어요.

얼굴은  본적 없지만  전화통화는  이틀이 멀다하고 하고...

물건들도  서로  오고가고  나름  하기애애하게 지냈지요.

그러다  최근  어떤 문제로  반목하게됐는데...

제 입장에서는  그 사람이  100%  잘못한거 같아요. 일종의  사기...ㅠ.ㅠ

그런데  제가  그 사람에게  전화해서  제 입장을  전했더니  펄쩍 뛰더라구요,

자길  의심하는  제가  병이라고 하면서요.  근데  전 정말  말도 안된다고 생각해요.

제가 눈뜬 장님도  아닌데  어떻게   모를 수 있겠어요. ㅠ,ㅠ 

그냥  제가  사람 보는 눈이  없어서 그랬다  이 정도에서라도 본색을  알았으면  다행이다하고 말기로 했으니

중요한건  그게  아니고요....문제는  그 사람이  카페에  완전히  자기  입장의  글을  제  닉네임을 거론하면서

마구 해버렸다는 거예요.  순전히  자기 입장에서  저한테했던  폭언들을  그대로  옮기고

전  열심히  활동하는 카페에서  하루 아침에  너무  이상한  사람이  되버렸네요.

똑같이  대응을  하려니  솔직히 여력  기운도  없고해서....그냥  알 사람은  알아주려니...(전화로 쪽지로 제 걱정 해주는 분들도  다수 있었거든요.ㅠ.ㅠ)하고  평소처럼  그 카페만 빼고 82에도 놀러오고  그러면서 있었는데

문제는  시간이 지날수록  억울하고  화가 나기 시작한다는거예요.

이미  그 글은  다른 글에  묻혀 사라졌고...시기상  제 입장의 반박글을  옮기기가  애매한듯도 싶고...

어제 오늘은  잠잠한데  (그동안은 혐박 욕설 가득한 문자 폭탄  쪽지 폭탄을 받은...ㅠ.ㅠ)

굳이  재점화를  시키기도  겁나고.....그런데  그냥  넘어가자니  너무 속상하고  분하고...

어찌해야할까요?  지혜를 보태주세요.

IP : 116.127.xxx.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엔
    '12.3.23 3:04 PM (218.159.xxx.194)

    홧병으로 번질 정도로 속이 불편하시다면 그 카페 계시판에 님의 억울함을 호소해보셔도 될 것 같네요.
    다만 그 상대방이 기가 센 사람으로 보이는데 그거 다 방어할 자신 있으실 때 하세요.
    운이 안좋아서 이상한 사람 만나 속터지는 일 당한 것도 죽을 맛인데 다시 건드려서 맘 약한 원글님 다시 진창에 빠져 기분 엿같아질 것 같아 좀 걱정이 되네요.

    사람 살다 보면 너무나 억울학고 분통터지는 일 가끔 겪지요.
    하소연할 수도 없는 난감한 사정 뜻하지 않게 생겨 어찌할 줄 모르는 경험 누구나 다 있을 거예요.
    대체로 가장 현명한 방법은 그런 일이 생긴 게 어쨌든 내 쪽에도 책임이 있다는 거 깊이 인정하고 툭툭 털어버리는 길일 겁니다
    어느 신부님이 가르쳐주신 대로 혼자 베개라도 팡팡 치면서 그쪽한테 실컷 욕해주시고 님 속마음이 안고 있는 억울함 풀어내세요.
    아무래도 다시 붙었다간 또 맘 다치실 거 같아요.
    똥인지 알면서 다시 밟는 건 나 자신을 위해선 좀 그렇죠.

  • 2. ㅠ.ㅠ
    '12.3.23 5:01 PM (116.127.xxx.28)

    충고 감사합니다. 전 그 사람 이겨낼수 없을 거 같아요. 베개....장 안되면 한번 써먹어볼게요. 시간 좀 더 지나면 나아지겠죠? 한번 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90 남경필이 당선되면 생기는 일들.twt 성남쏘패 12:24:00 22
1223489 남자 성년의 날 선물 추천부탁이요~♡♡ 스위트맘 12:23:38 6
1223488 이명박에 대한 김진명의 일화 dd 12:20:40 105
1223487 (질물) 친 할머니의 이모인 어르신 2 호칭과 지칭.. 12:20:17 73
1223486 샤넬 에르메스는 모든 가방이 다 수작업인가요? 2 ㅡㅡㅡ 12:19:14 121
1223485 문서세단기 말고. 중요서류 버릴때 2 ㄱㄴ 12:18:45 46
1223484 밤을 촉촉하게 삶는법좀알려주세요 밤순이 12:16:48 25
1223483 45세, 실리프팅 도전해 보았습니다! 2 용기를 내어.. 12:16:15 248
1223482 20년 전 초등학교 옆반 선생님의 연락처를 알 수 있는 방법 있.. 7 질문 12:12:32 229
1223481 엘지회장얼굴 첨보네요 4 ㄱㄴ 12:07:57 491
1223480 운전면허증 분실시 신고와 간단 재발급하려면 2 분실 12:05:59 66
1223479 40대후반 중년에 쌍꺼풀 수술하고 잘 된 연예인 누가 있나요? 눈이 너무 .. 12:04:31 129
1223478 음악 많이 아는 82님들 2 12:04:29 118
1223477 고딩아들 여드름케어 및 관리 하는데... 마사지샾에서.. 12:04:27 86
1223476 사주에 금과 수가 높으면 일을계속하나요 1 99 12:03:04 151
1223475 일* 사실분들 정보.... 이것도 광고.. 12:02:54 210
1223474 정말 간절하게 열심히하면 이루어질까요.. 6 11:57:34 324
1223473 헐,, 전세계 인기잇는 보이밴드라고 ~ 10 ... 11:51:07 937
1223472 오늘 대박 김경수후보랑 사진 찍었어요 12 노랑 11:48:17 759
1223471 청혼은 어떻게 받나요? 10 바다 11:46:32 459
1223470 빌보드 진행자, 귀마개 하고 나왔어요 35 .... 11:46:13 1,898
1223469 옷이 날아가서 높은 나무에 걸렸어요 ㅠ.ㅠ 8 해피엔딩1 11:46:10 644
1223468 자발적 맞벌이랑 생계형 맞벌이는 다른거 같아요. 12 11:45:06 447
1223467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 드루킹 4번 접촉...사례비도 받아 11 감춘다고 감.. 11:43:45 574
1223466 @차 없는 남자@와 @차도 없는 남자@는 달라요 14 .... 11:42:11 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