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 대처일까요?

난감 | 조회수 : 592
작성일 : 2012-03-23 12:01:55

자세한  설명을 하기엔  남 부끄럽고  간단한  요약만 할게요.

카페를 통해 알게된  사람인데  말이 통해서  근 4년을  이웃하며 지냇어요.

얼굴은  본적 없지만  전화통화는  이틀이 멀다하고 하고...

물건들도  서로  오고가고  나름  하기애애하게 지냈지요.

그러다  최근  어떤 문제로  반목하게됐는데...

제 입장에서는  그 사람이  100%  잘못한거 같아요. 일종의  사기...ㅠ.ㅠ

그런데  제가  그 사람에게  전화해서  제 입장을  전했더니  펄쩍 뛰더라구요,

자길  의심하는  제가  병이라고 하면서요.  근데  전 정말  말도 안된다고 생각해요.

제가 눈뜬 장님도  아닌데  어떻게   모를 수 있겠어요. ㅠ,ㅠ 

그냥  제가  사람 보는 눈이  없어서 그랬다  이 정도에서라도 본색을  알았으면  다행이다하고 말기로 했으니

중요한건  그게  아니고요....문제는  그 사람이  카페에  완전히  자기  입장의  글을  제  닉네임을 거론하면서

마구 해버렸다는 거예요.  순전히  자기 입장에서  저한테했던  폭언들을  그대로  옮기고

전  열심히  활동하는 카페에서  하루 아침에  너무  이상한  사람이  되버렸네요.

똑같이  대응을  하려니  솔직히 여력  기운도  없고해서....그냥  알 사람은  알아주려니...(전화로 쪽지로 제 걱정 해주는 분들도  다수 있었거든요.ㅠ.ㅠ)하고  평소처럼  그 카페만 빼고 82에도 놀러오고  그러면서 있었는데

문제는  시간이 지날수록  억울하고  화가 나기 시작한다는거예요.

이미  그 글은  다른 글에  묻혀 사라졌고...시기상  제 입장의 반박글을  옮기기가  애매한듯도 싶고...

어제 오늘은  잠잠한데  (그동안은 혐박 욕설 가득한 문자 폭탄  쪽지 폭탄을 받은...ㅠ.ㅠ)

굳이  재점화를  시키기도  겁나고.....그런데  그냥  넘어가자니  너무 속상하고  분하고...

어찌해야할까요?  지혜를 보태주세요.

IP : 116.127.xxx.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생각엔
    '12.3.23 3:04 PM (218.159.xxx.194)

    홧병으로 번질 정도로 속이 불편하시다면 그 카페 계시판에 님의 억울함을 호소해보셔도 될 것 같네요.
    다만 그 상대방이 기가 센 사람으로 보이는데 그거 다 방어할 자신 있으실 때 하세요.
    운이 안좋아서 이상한 사람 만나 속터지는 일 당한 것도 죽을 맛인데 다시 건드려서 맘 약한 원글님 다시 진창에 빠져 기분 엿같아질 것 같아 좀 걱정이 되네요.

    사람 살다 보면 너무나 억울학고 분통터지는 일 가끔 겪지요.
    하소연할 수도 없는 난감한 사정 뜻하지 않게 생겨 어찌할 줄 모르는 경험 누구나 다 있을 거예요.
    대체로 가장 현명한 방법은 그런 일이 생긴 게 어쨌든 내 쪽에도 책임이 있다는 거 깊이 인정하고 툭툭 털어버리는 길일 겁니다
    어느 신부님이 가르쳐주신 대로 혼자 베개라도 팡팡 치면서 그쪽한테 실컷 욕해주시고 님 속마음이 안고 있는 억울함 풀어내세요.
    아무래도 다시 붙었다간 또 맘 다치실 거 같아요.
    똥인지 알면서 다시 밟는 건 나 자신을 위해선 좀 그렇죠.

  • 2. ㅠ.ㅠ
    '12.3.23 5:01 PM (116.127.xxx.28)

    충고 감사합니다. 전 그 사람 이겨낼수 없을 거 같아요. 베개....장 안되면 한번 써먹어볼게요. 시간 좀 더 지나면 나아지겠죠? 한번 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76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5 부끄 03:38:36 312
1128375 저만 그랬던 건가요 3 진짜 03:25:00 209
1128374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2 진심은 02:50:29 810
1128373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212
1128372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3 써글넘들 02:34:44 598
1128371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7 .. 02:17:03 580
1128370 순실이 25년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 3 답답해요 02:00:34 425
1128369 한 문제 틀렸는데 3등급-변별력 없는 수능 학생들만불쌍.. 01:56:25 245
1128368 말주변 없는 제가 마구 퍼붓고 나니 정신이 없네요 3 ... 01:48:08 675
1128367 우병우 바로 나올꺼예요. 28 ooo 01:45:03 1,877
1128366 무선 핸드 블렌더 비싸군요.. ... 01:41:49 163
1128365 오소리님들.이거 들으시면서 꿀잠♡ 2 ♡♡ 01:38:05 400
1128364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는 윤일병 사건이 모티브 같습니다 1 .. 01:37:38 386
1128363 초5담임이 수업시간에 질문한다고 짜증난다고그랬대요 5 . . 01:33:41 414
1128362 이제 남은 명바기라인하고 명바기는 언제 구속될까요? 1 그나저나 01:28:27 182
1128361 '2천 5백만분의 1의 사나이 우병우 구속......ㅎㅎㅎ..... 6 ㄷㄷㄷ 01:26:38 686
1128360 기레기들이 이런 기사도 썼었네요. 5 불펜 01:21:09 480
1128359 밥주는 길냥이 녀석이 넘 약해졌네요 7 고양이 01:09:15 506
1128358 우리엄마 순애씨 보셨나요? 3 .. 01:05:27 489
1128357 우병우 구속 속보떴어요~ 119 경사났네 00:58:22 3,630
1128356 (방탄소년단 )BTS.. (멜론뮤직어워드 Fancam) _ Sp.. 11 ㄷㄷㄷ 00:54:49 422
1128355 솔직히 까 봅시다(시부모님 용돈) 10 퍼붓는비 00:51:48 1,184
1128354 남자들 골프관광 문제로 남친과 헤어졌어요 23 끝남 00:50:29 1,529
1128353 걸레 or 물티슈 뭐쓰세요? 4 ... 00:47:10 756
1128352 현장목격 담 나왔네요 34 00:44:40 3,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