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 안한다는데 계속 하라고 말하는 사람들 심리는 뭔가요?

나참 | 조회수 : 1,704
작성일 : 2012-03-22 17:49:11

저 돌잔치 안하고 그냥 식구끼리 밥먹거나 여행가는게 애 낳기전부터 계획이었거든요.

결혼식이야 부모님이 뿌려놓은 돈이 있어서, 제 맘대로 어쩔수 없는 부분이 있었지만,

제 자식 생일만큼은 정말 제 맘대로 하고 싶었고, 남에게 민폐끼치거나 부담주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두달 앞으로 다가온 아이 돌잔치. 정말 직계가족들만 초대해서 맛난 밥 먹으려고 하고요.

물론 가족끼리니 돌잡이는 할거고, 돌영상은 신랑이 직접 만들어서 식구들 뭉클해지는 용으로 틀거고요.

진행이라고 하긴 우습지만.. 여튼 진행도 저희 신랑이할겁니다. ㅎ

 

그런데 이렇게 돌잔치 한다고 하니, 주변에서 잘했다 - 라고 말하는 친구들보다

이해 못하는 친구들이 대다수네요.

 

왜 할거 다하면서 ( 돌잡이. 돌영상.. 뭐 이런거 말하겠죠 ) 사람들을 초대안하냐고 하네요.

많은 사람에게 축하받으면 좋은자린데 왜 폐쇄적으로 해야하녜요.

 

돌잔치 하면 남는 돈이 얼마인데, 그런 손해를 보냐며.. 그간 돌잔치 가서 뿌린돈 생각하래요....

근데요... 정말.. 돌잔치 어떻게 보면 사적인 행사 아닌가요.

지극히 가족적이고 사적인 행사라고 보거든요 전.

 

결혼식이야 축하 많이 받으면 좋고, 아직은 한국인지라.. 제 선에서 해결할수 없는 부분도 많았다 치지만

고작 아이 생일에.. ( 여기서 고작은 남들에게 말입니다. 저에겐 금쪽같은 자식이지요 ) 왜 회사 동료까지 초대해야 하는지.. 그것이 정말 돈을 위해서라면... 돌잔치 문화가 정말 잘못된것이 아닐까요.

 

그냥 제생각입니다.

돌잔치 안하는걸 하도 뭐라 하는 사람이 많아서 주절거립니다.

IP : 203.210.xxx.1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22 5:53 PM (122.38.xxx.90)

    님의견에 한표요... 그런 사람들 왔다가선 말 많습니다. 음식부터 양가 어른 인상까지...
    님처럼 하는게 정상적인거에요. 육아에는 휘둘리지 말고 소신껏 행하세요.

  • 2. 짝짝짝!!!
    '12.3.22 5:55 PM (115.140.xxx.84)

    소신있는 원글님 멋지세요
    하면 민폐라는말 분명하는사람들 있어요

    돌잔치 가족행사맞아요

    아기 돌 축하합니다

  • 3.
    '12.3.22 5:55 PM (211.234.xxx.15)

    그냥 난 돌잔치 형식상으로 가는것도 하는것도 싫다고
    가족끼리 오붓하게할거라고 하세요~

  • 4. 요즘
    '12.3.22 5:56 PM (175.200.xxx.26)

    요즘 돌잔치하면 돈 남을까요 뷔페도 장난아니게 비싼데.... 생각 잘 하셨네요

  • 5. ㅇㅇ
    '12.3.22 6:04 PM (203.226.xxx.148)

    그런말 또 하면 친구한테 이러세요
    난 소중한 내아기갖고 장사하기싫어!
    남는다니..정말 한심한말이네요

  • 6. 요뿔레
    '12.3.22 6:18 PM (175.209.xxx.61)

    소신있으셔서 너무 멋져요.
    돌잔치는 요즘 경제도 안좋은데,
    너무 사치인것같아요.
    대신에 사진하나 예쁘게 해주시면 될것같네요.
    참고해보세요.
    http://yahoo7.co.kr/searchlink.asp?k=%B5%B9%BB%E7%C1%F8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553 기내용 가방에 액체 얼마나 가지고 탈 수 있나요? 동글 11:54:18 2
1315552 농어촌전형에 대해 아시는분 계실까요? 아으 11:52:33 24
1315551 檢, '파타야 살인사건' 용의자 김모씨 재판에 2 그것이알고싶.. 11:48:39 158
1315550 앞집 미친년때문에 부동산에 집내놓고왔어요 아오 11:48:03 475
1315549 백일 아이 혼냈더니 자는 척 해요ㅠㅠ 13 ㅠㅠ 11:45:30 687
1315548 좋은향기가 나는 여자분들, 비결이 뭔가요? 향수?? 1 궁금궁금 11:45:10 258
1315547 내가 살기 적합한 나라는? ... 11:44:48 45
1315546 직원들의 급변한 태도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펑예정) 1 ... 11:43:47 183
1315545 결혼이 이런건가..수많은번민이었다. 2 혐오까지 11:41:13 386
1315544 목포 초등생 학폭으로 뇌사상태라고 합니다. 청원 도와주세요 9 ... 11:40:33 531
1315543 108배 어플 어떤 거 좋아요? 2 ... 11:39:34 110
1315542 잊혀지지 않는 의료사고의 기억.. 2 아픈상처 11:36:37 328
1315541 11월 첫주 유럽 딱 한나라 가려는데요 4 생애 첫 해.. 11:34:10 224
1315540 올해는 팬텀싱어 안하나봐요? ? 11:32:31 79
1315539 고등아들 말막힘이 심한데 노력해도 안되요. 죽고싶다고 2 말을하고 싶.. 11:32:25 332
1315538 라면 제목 앞에 쓴 (운수좋은날) 2 .. 11:31:57 150
1315537 경주 맛집? 블루커피 11:31:33 47
1315536 아이들 자전거 잘아시는 분? 사이즈가.. 자전거 11:28:55 29
1315535 환자 하소연 들어주기 힘드네요 2 ... 11:28:55 387
1315534 美 대북제재 위반 은행, 최악의 경우 청산…만반의 준비해야 5 ........ 11:27:45 196
1315533 좀전에 올린 태극기 집회 뒤 기사..daum에서 링크 삭제됨 zz 11:27:01 112
1315532 펌)경기도 11월부터 'SNS 소통관 168명' 본격 운영.gi.. 9 ㅋㅋㅋ 11:26:48 235
1315531 버터를 바르는 싯점이요. 5 11:25:50 400
1315530 해바라기 샤워기 쓰시다가 일반 샤워기로 바꿔 보신분 계세요? 2 ㅇㅇ 11:22:39 387
1315529 집 매수시 부동산과 거래 조언 부탁드립니다. 나나 11:22:18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