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설거지를 시작하면 화장실이 급해져요.

* | 조회수 : 1,840
작성일 : 2012-03-22 12:36:02
참 신기해요.

밥 먹고 설거지를 하려고 하면
안 마렵던 소변이 마렵고....
급기야 고무장갑을 벗어던지고 화장실로 달려가게 됩니다.

좀 마렵다...느낌이 드는 것도 아니고
아무렇지도 않다가..
설거지로 그릇을 헹구기 시작하면 그래요.

왜 그럴까요...?
저만 그런 걸까요?
혹시 저처럼 그런 분 계신가요?

IP : 222.112.xxx.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mdma
    '12.3.22 12:38 PM (125.152.xxx.198)

    아가들이 쉬~소리 들으면 쉬를 잘하는 것처럼
    헹구려고 물을 틀었을때 물소리가 소변소리 연상시켜서 조건 반사적으로 그런것 아닐까요.

  • 2. 병원에서
    '12.3.22 12:39 PM (125.132.xxx.144)

    소변이 마려운데 잘 안 나오면 개수대에 수도꼭지 물 흐르게 틀어놓으라고 들었었어요.
    물 흐르는 소리 들으면 배뇨에 도움이 된다고...
    청각적 자극 때문에 무조건 반사처럼 작용이 되는걸까요.

  • 3. ㅋㅋ
    '12.3.22 12:39 PM (121.166.xxx.70)

    예전에도 이런글 한번있었는데..

    저는..만화책 빌리러가면 그래요..화장실이 급해져요. 소변도 아니예요..

  • 4. 병원에서
    '12.3.22 12:40 PM (125.132.xxx.144)

    앗 무조건이 아니라 물소리를 들으면이라는 조건이 있으니 조건반사이겠군요....

  • 5. 오모나
    '12.3.22 12:42 PM (222.112.xxx.39)

    전 처음 알았어요.

    그래서 그런거였군요...ㅠㅠ

    고맙습니다.

  • 6. ㅎㅎ
    '12.3.22 12:42 PM (112.187.xxx.118)

    저는 설거지하면 다리가 두드러기처럼 막 가렵고 콧물이 줄줄 흘러요. 중간에 비누칠하디 고무장갑 벗고 코풀고 다시 끼는데 짜증납니다.

  • 7. ㅇㅇ
    '12.3.22 12:57 PM (223.33.xxx.57)

    ㅋㅋㅋㅋ다들 왜이러세요~
    저도 마트,백화점..심지어 도서관 가서도 그래요.
    등줄기에 식은땀이 흐르면서 절대 참을수없는 상황이되요..
    장소에 만족도가 높을수록 그러네요^^신기~~

  • 8. 어?
    '12.3.22 1:00 PM (175.201.xxx.45)

    도서관에 가면 왜 항상 화장실에 가고싶은가? 라는 질문을
    어느 티비프로그램에서 실험했어요
    그때.. 뭔가 이유가 있었는데.ㅠ 잘 기억이 안나네요 ㅋ
    암튼.. 많은사람들이 도서관에 가면 화장실가고싶어했어요
    분명.. 어떠한 이유가 있었으니
    설거지할때도 화장실가고싶은것도 많은사람들이 겪는 증상일겁니다 ㅎ

  • 9. ***
    '12.3.22 1:05 PM (1.217.xxx.251)

    만족도..ㅎㅎ
    설거지 하기전에 미리 화장실 다녀와요.
    몇번 고무장갑 빼고 화장실 갔더니
    너무 귀찮더라구요

  • 10.
    '12.3.22 1:13 PM (125.128.xxx.98)

    만져서..

    저는 코가 간지러워요 ..설거지 만 할려고 씽크대 앞에 서면

  • 11. ㄻㄻ
    '12.3.22 1:39 PM (112.168.xxx.22)

    저는 예전에 비디오만 빌리러가면 배속에서 천둥 번개가..... 급기야 쓰나미처럼 거시기가 밀려와서 집으로 줄행랑 친적이 있어요 나만 그런줄 알았더니.....

  • 12.
    '12.3.22 1:43 PM (115.136.xxx.24)

    제 남편은 외출만 하려고 하면 화장실이 급해져요..
    집에 있을 땐 안가더만.. 꼭 외출만 하려고 하면! 화장실로 갑니다.. 시간없어 죽겠을 때에도...
    희한해요

  • 13.
    '12.3.22 3:53 PM (211.246.xxx.241)

    전 밥상만 차리고나면 화장실로 달려가요
    창피해서 아무한테도 말못했는데 여기에 털어놔요

  • 14. ..
    '12.3.22 9:02 PM (61.81.xxx.53)

    저도 물을 트는 순간이라든지 물에 손을 넣는다든지 하면 화장실 가고 싶어요 ㅎㅎ

  • 15. 오마낫
    '12.3.23 1:04 AM (118.33.xxx.59)

    어머 저는 저만 그러는줄 알았어요ㅋㅋㅋ
    설거지할때랑 마트에서 돈 계산할때 또 외출했다가 집근처에 다다랐을때...멀쩡했다가 갑자기 미칠듯이 마려워져요 저는 제가 심리적 장애가 있는게 아닐까 했었는데 다행이네요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12 비성교,비연애,비결혼,비출산은 디폴트 oo 06:49:59 72
1227411 저 닭가슴살 소시지 너무 많이 산건가요? 냠냠후 06:46:01 78
1227410 늙으면 잠이 없다는 거짓말이예요. 3 .... 06:45:40 255
1227409 도움부탁드려요 - 병원진료관련 1 감사합니다 06:36:33 121
1227408 섬망이 오면 소변도 못가리실까요? 1 밤샜어요 06:34:13 258
1227407 30분전 트럼프 트윗...협상팀 북한 도착 판문점 가나.. 06:03:44 657
1227406 프랑스 여자들이 미인이 많은가요? 2 파리지엥 05:52:11 477
1227405 트럼프 정말 이해가 안가요. 15 나로서는 05:36:52 2,180
1227404 우울할땐 사람 안만나는것이 더 나은것 같아요 4 ..... 05:24:14 914
1227403 지름신이 왔어요 3 ..... .. 05:13:56 692
1227402 여행을 갔는데 4 몸에서 사리.. 05:11:07 616
1227401 성공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기원 광고 모금 중입니다. 1 Vanill.. 04:40:26 256
1227400 레이저로 분자를 만들어내다 oo 04:37:34 145
1227399 흔들리는 치아 고민...살릴 수 있을지 6 치과 04:21:25 791
1227398 헐... 배우자 성병의심하던 남편, 글 삭제??? 8 늑대와치타 04:10:00 1,433
1227397 자식키우실때 화 많이 내시나요? 14 엄마되기 03:12:54 1,448
1227396 무리한 훈련으로 인한 소방관의 죽음 3 대통령만 .. 03:05:04 511
1227395 넋두리. 자유롭고 싶다... 5 하아... 02:56:06 851
1227394 빌보드 방탄 반응 좋았나요 3 잠은 안오고.. 02:49:14 778
1227393 판교테크노벨리 남경필 업적이네요? ㄷㄷㄷ 43 성남 02:45:01 1,984
1227392 밥만 먹으면 미친듯이 졸려요 4 밥밥밥 02:41:42 964
1227391 녹차아이스크림 1 마루 02:32:25 436
1227390 카톡에 이모티콘 자동완성 기능있나요? 2 ㅇㅇ 02:26:26 208
1227389 혹시 이게 ㅂ알만두 아닐까요? 2 잠안오는밤 02:21:48 512
1227388 스텐냄비 추천햅주세요 2 -- 02:18:39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