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설거지를 시작하면 화장실이 급해져요.

* | 조회수 : 1,792
작성일 : 2012-03-22 12:36:02
참 신기해요.

밥 먹고 설거지를 하려고 하면
안 마렵던 소변이 마렵고....
급기야 고무장갑을 벗어던지고 화장실로 달려가게 됩니다.

좀 마렵다...느낌이 드는 것도 아니고
아무렇지도 않다가..
설거지로 그릇을 헹구기 시작하면 그래요.

왜 그럴까요...?
저만 그런 걸까요?
혹시 저처럼 그런 분 계신가요?

IP : 222.112.xxx.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mdma
    '12.3.22 12:38 PM (125.152.xxx.198)

    아가들이 쉬~소리 들으면 쉬를 잘하는 것처럼
    헹구려고 물을 틀었을때 물소리가 소변소리 연상시켜서 조건 반사적으로 그런것 아닐까요.

  • 2. 병원에서
    '12.3.22 12:39 PM (125.132.xxx.144)

    소변이 마려운데 잘 안 나오면 개수대에 수도꼭지 물 흐르게 틀어놓으라고 들었었어요.
    물 흐르는 소리 들으면 배뇨에 도움이 된다고...
    청각적 자극 때문에 무조건 반사처럼 작용이 되는걸까요.

  • 3. ㅋㅋ
    '12.3.22 12:39 PM (121.166.xxx.70)

    예전에도 이런글 한번있었는데..

    저는..만화책 빌리러가면 그래요..화장실이 급해져요. 소변도 아니예요..

  • 4. 병원에서
    '12.3.22 12:40 PM (125.132.xxx.144)

    앗 무조건이 아니라 물소리를 들으면이라는 조건이 있으니 조건반사이겠군요....

  • 5. 오모나
    '12.3.22 12:42 PM (222.112.xxx.39)

    전 처음 알았어요.

    그래서 그런거였군요...ㅠㅠ

    고맙습니다.

  • 6. ㅎㅎ
    '12.3.22 12:42 PM (112.187.xxx.118)

    저는 설거지하면 다리가 두드러기처럼 막 가렵고 콧물이 줄줄 흘러요. 중간에 비누칠하디 고무장갑 벗고 코풀고 다시 끼는데 짜증납니다.

  • 7. ㅇㅇ
    '12.3.22 12:57 PM (223.33.xxx.57)

    ㅋㅋㅋㅋ다들 왜이러세요~
    저도 마트,백화점..심지어 도서관 가서도 그래요.
    등줄기에 식은땀이 흐르면서 절대 참을수없는 상황이되요..
    장소에 만족도가 높을수록 그러네요^^신기~~

  • 8. 어?
    '12.3.22 1:00 PM (175.201.xxx.45)

    도서관에 가면 왜 항상 화장실에 가고싶은가? 라는 질문을
    어느 티비프로그램에서 실험했어요
    그때.. 뭔가 이유가 있었는데.ㅠ 잘 기억이 안나네요 ㅋ
    암튼.. 많은사람들이 도서관에 가면 화장실가고싶어했어요
    분명.. 어떠한 이유가 있었으니
    설거지할때도 화장실가고싶은것도 많은사람들이 겪는 증상일겁니다 ㅎ

  • 9. ***
    '12.3.22 1:05 PM (1.217.xxx.251)

    만족도..ㅎㅎ
    설거지 하기전에 미리 화장실 다녀와요.
    몇번 고무장갑 빼고 화장실 갔더니
    너무 귀찮더라구요

  • 10.
    '12.3.22 1:13 PM (125.128.xxx.98)

    만져서..

    저는 코가 간지러워요 ..설거지 만 할려고 씽크대 앞에 서면

  • 11. ㄻㄻ
    '12.3.22 1:39 PM (112.168.xxx.22)

    저는 예전에 비디오만 빌리러가면 배속에서 천둥 번개가..... 급기야 쓰나미처럼 거시기가 밀려와서 집으로 줄행랑 친적이 있어요 나만 그런줄 알았더니.....

  • 12.
    '12.3.22 1:43 PM (115.136.xxx.24)

    제 남편은 외출만 하려고 하면 화장실이 급해져요..
    집에 있을 땐 안가더만.. 꼭 외출만 하려고 하면! 화장실로 갑니다.. 시간없어 죽겠을 때에도...
    희한해요

  • 13.
    '12.3.22 3:53 PM (211.246.xxx.241)

    전 밥상만 차리고나면 화장실로 달려가요
    창피해서 아무한테도 말못했는데 여기에 털어놔요

  • 14. ..
    '12.3.22 9:02 PM (61.81.xxx.53)

    저도 물을 트는 순간이라든지 물에 손을 넣는다든지 하면 화장실 가고 싶어요 ㅎㅎ

  • 15. 오마낫
    '12.3.23 1:04 AM (118.33.xxx.59)

    어머 저는 저만 그러는줄 알았어요ㅋㅋㅋ
    설거지할때랑 마트에서 돈 계산할때 또 외출했다가 집근처에 다다랐을때...멀쩡했다가 갑자기 미칠듯이 마려워져요 저는 제가 심리적 장애가 있는게 아닐까 했었는데 다행이네요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10 전세 만기 넘겨서 살 경우 돈...어떻게 하나요? ㅂㅈㄷㄱㅅ 16:56:44 44
1126309 돈 좀 많~았으면 좋겠어요. 진심으로... 1 뚜왕 16:56:41 108
1126308 법인사업자인 사람들은 이런거까지 다 비용 처리가 되나요? 3 유나 16:55:41 83
1126307 결로있는 집으로 이사 예정인데 지혜를 나눠주세요 조언 16:50:12 188
1126306 그녀는 멀쩡하게 생겼더랬어요 하지만.. 1 ..... 16:47:42 295
1126305 실손보험 갱신시 월납입료 13천원 상승.. 3 /// 16:41:10 232
1126304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는 계속 방송 2 새모이 16:39:25 463
1126303 책장 칸칸이 돼 있는거랑 그냥 일자랑 어떤 것이 더 좋을까요? 5 책장 16:38:26 177
1126302 원룸에 심야전기에 인덕션인데요, 어떨까요? 1 전기요금 16:37:39 62
1126301 김장김치가 맛있어서 더 담그려구요 5 16:35:47 625
1126300 방문화장품 3 이런 경우 16:32:03 168
1126299 비트코인 하드포크 플래티넘 사기사건 전말 5 11 16:30:41 556
1126298 교사 휴직 연장 신청 어떻게 해야할지 4 .. 16:29:27 366
1126297 이스탄불공항에서 환승시간이 1시간 15분인데 가능할까요? 4 .. 16:25:52 154
1126296 위암직전 위염 심하신분 차 어떤거드세요? 6 사랑 16:24:33 524
1126295 대체항공권국제선 4~5만원에 5 16:23:39 286
1126294 노트북 8GB 메모리는 그냥 옆에 꽂으면 되는건가요? 3 16:23:08 106
1126293 거실 소파 앞에 책상(테이블형)사서 놓고 맞은편에 의자배치하면 .. 3 그래도82뿐.. 16:21:56 206
1126292 밝은색보다 어두운 색이 어울리면 쿨톤? 웜톤? 2 퍼칼 16:20:11 319
1126291 박물관 견학 ㅡ 루브르박물관 2 .... 16:19:44 167
1126290 인천 연수구 또는 송도 치과 추천해주세요. 글리소메드 16:18:16 40
1126289 소파 추천부탁드립니다 소파원츄 16:16:40 74
1126288 서울인근이나 지방 중에서 아이들과 1박 2일 여행다녀올만한 곳 1 여행 16:16:29 72
1126287 야쿠르트 아줌마 계신가요? 1 까투리 16:14:35 371
1126286 어느계절이 제일 싫으세요..??? 그리고 계절앓이 심하게 하세요.. 30 ... 16:13:02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