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한명숙 친노지도부 '전면 퇴진' 없인, 대선도 없다

prowel | 조회수 : 1,175
작성일 : 2012-03-21 10:57:16

어제 발표된 민주통합당의 비례대표 명단..

한마디로 한명숙 친노지도부의 노이사(친노·이대·486) 공천 삽질에 이은 '쓰레기 공천' 2탄으로 봅니다.

민주당의 최고 당론인 한미FTA 무효화와 관련 국내 최고의 FTA 전문가인 이해영 교수의 탈락, 재벌개혁의 상징적 존재인 유종일 교수에 대한 공천 사기극, 보편적 복지 운동의 선구자였던 이상이 교수의 원천 배제, 언론개혁의 양심인 신학림 전 언론노조위원장 아웃..

그야말로 이번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명단은 2류도 아닌 3류 쓰레기 리스트입니다.

정당명부 투표에서 단 한 표도 민주당에 주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입으로만 외치는 진보는 진보에 대한 모멸입니다. 멘붕된 정신줄 다시 챙기도록 종이 짱돌을 던져 응징해야 마땅합니다.

물론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는 주범인 새누리당 좋은 일 시킬 수는 없습니다.

지역구 투표는 정당 구분 없이 철저히 '후보의 진보적 품질'에 따라 투표하되(예컨대 정동영·최재천·천정배·이종걸·노회찬·심상정 등은 당선운동, 김진표·이해찬·김성곤·김동철·노영민·백원우·우상호 등 대표적 X맨들은 낙선운동), 정당명부 투표는 차라리 진보의 가치를 지키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는 진보신당으로 몰아줘야 합니다. 그게 그나마 양심을 지키는 길이라 사료됩니다. 이번 총선에서 진보신당을 찍게 되리라곤, 솔직히 어제까지 상상도 못해 봤습니다. 그러나 민주통합당과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쌍으로 삽질해대는 걸 보면서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잘나가던 당을 단 두 달 만에 이토록 철저히 말아먹은 한멍숙 친노지도부는 이번 총선 결과와 상관없이 반드시 냉혹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정계에서 퇴출도 고려해야 합니다.

오늘 박영선 민주당 최고위원이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최악의 저질·편파 공천이 자행된 데 대해 분개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습니다.( ☞관련기사 )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그 보이지 않는 손으로 공천을 주물럭거린 X맨들이 누구인지는 이미 다 알고 있습니다.

더불어 '닥치고 친노'에 대한 재평가도 반드시 뒤따라야 합니다. 노무현의 반성적 성찰을 계승한 진정한 친노는 온데간데없고, 국물파 칭노(稱盧)들이 제1야당의 주류가 되어 '노무현 관장사'로 노무현을 두번 죽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한멍숙 친노지도부의 전면 퇴진 없이는, 연말 대선에서도 희망이란 단어는 찾아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 원문 보기

 

 

IP : 114.200.xxx.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종이요
    '12.3.21 11:12 AM (124.46.xxx.115)

    이미 예견된일듯하네요..
    열우당과 민주당 합당도 친노그릇과 빠들의 설치더니 도로 열우당돼서 다시 시민사화와 합당해서 민통당 만들었는데 친노와 SNS와 빠들의 반란으로 다시 민주당으로 만들고 있군요..
    지금이 태평성대도 아니고 강력한 리더쉽이 필요할때 관리형 지도자를 빠들이 설레발로 뽑아놨으니 당연한 결과라고 봅니다..
    박지원이 오히려 새누리당 정도 가볍게 눌러주고 카리스마로 리드했음 좋았을것 같네요..
    괜시리 호남만 들먹거리고 하는짓보니 다시 열우당이되는꼴이라니..
    한명숙씨 급실망중..

  • 2. jk
    '12.3.21 11:25 AM (115.138.xxx.67)

    지도부의 문제가 아니라 공약과 주도의 문제임...

    도대체가 이번 총선은 공약 자체가 실종되어있어서리...... 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438 참여정부 장관 출신의 170억원짜리 특혜성 지원 요청 고딩맘 14:38:28 1
1127437 옛날 노비들은 겨울에 정말 힘들었겠어요. 정말 춥다 14:29:30 266
1127436 오일풀링 효과 봐서 계속 하는 분 계세요~ 1 . 14:29:17 129
1127435 45평과 60평 관리비 차이 많이 날까요 5 ... 14:28:48 133
1127434 패딩 딱 달라붙는 게 더 따뜻한가요? 4 패딩 14:25:12 276
1127433 임대한 건물계약이 파기됐는데 계약금을 안줍니다. 계약금 14:24:08 134
1127432 가치있는 삶과 없는 삶 tree1 14:23:28 125
1127431 자신을 위해서 얼마나 쓰세요? 7 ... 14:21:27 351
1127430 나혼자 산다~~~~ 1 .... 14:20:19 357
1127429 외국 친구들에게 줄 선물 추천해주세요 2 선물 14:14:46 63
1127428 형편상 대학보내기 막막하다했던 원글입니다. 39 걱정이 14:14:36 1,718
1127427 골프 코치랑 바람 많이 나나요? 5 ... 14:13:49 519
1127426 다낭 여행 1 다낭 여행 14:11:37 129
1127425 무지외반증이신 분들 발바닥 맛사지 해보세요 1 효과 짱 14:10:41 193
1127424 영어유치원 선생님은 어떻게 구하는편인가요? ㅇㅇ 14:05:23 88
1127423 고1아들, 정신 못차리고 미술 음악 자꾸 얘기하는데 뭘 어떻게 .. 12 대학생의엄마.. 14:04:39 537
1127422 할아버지 기준 2 7 *** 14:04:12 265
1127421 볶음요리용 조미료좀 알려주세요 4 퓨러티 14:00:47 222
1127420 텝스950 이상으로 들어갈 수 있는 학교,과 있을까요? 6 ... 13:57:49 367
1127419 예전에 호랑이가 있던 시절에 초가집 정말 무서웠을 거 같아요. .. 6 ㅎㅎ 13:54:16 551
1127418 스타벅스 진상인가요 31 13:53:12 2,161
1127417 부동산중개사분 계신가요? 1 궁금해요 13:51:29 204
1127416 만두 1 ㅡㅡㅡ 13:51:02 207
1127415 마스크팩 효과 보신 분 계신가요 1 ... 13:49:56 367
1127414 아아!! 컴맹 ㅠㅠ 2 오늘 13:48:38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