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독거노인 화장 문의드려요

네네네 | 조회수 : 1,071
작성일 : 2012-03-21 04:40:23

독거노인인데 사후 화장을 원하는 경우

어떤 조치를 미리 해둬야 하는지요?

자녀가 없고 형제들에게 이런 문제로 폐를 끼치고 싶지는 않고요.

아직 40대이지만 부부가 사후 문제를 법적, 경제적으로 준비 해두고 싶어요.

실버타운 같은 곳에 가고 싶지는 않고요..

죽음 시점에 돈이 있다면 그 때에 알맞은 재단에 기부할 예정이고요.

혼자 남게 되는 경우 사후 조치는 어떻게 미리 준비를 해두어야 하는지..

독거 노인이 숨진채 발견된 경우 유언장을 변호사에게 공증해두거나 항상 지참하고 있으면 

경찰이 조치를 해줄까요? 아니면 상조회 같은 곳을 미리 해두어야 하는지..

이상한 질문이라고 생각마시고 좀 알려주세요.

 

추가글: 십년 이상 난임으로 고생하다 내린 결론이니 무자녀 관련 얘기는 말아주세요..

IP : 112.187.xxx.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일반적으로
    '12.3.21 4:44 AM (118.36.xxx.58)

    독거노인분들은 경찰에서 연고자 찾아보고 무연고인 경우 관할 구청에서 장례절차를 해요. 그런데 지금 40이시라면 원글님 돌아가실 때쯤엔 그런 서비스가 생길 거예요 현재 일본에는 있어요

  • 2. 걱정 마셔요.
    '12.3.21 8:28 AM (125.133.xxx.197)

    이제 40인데 벌써 죽어서 송장 치울 생각을 하시다뇨.
    인생은 40부터란 말도 있습니다.
    원글님이 독거노인으로 계속 늙으리란 법도 없고.
    난임으로 고생하시고 자식은 꿈도 안꾸리라 생각하셨나본데.
    그렇다면 입양한번 생각해 보시는게 어떠신지요.
    아이에게 뒷치닥거리를 맡기고 싶어서가 아니라
    죽는다는 생각이 벌써 든다면 좋은일 하면서 서로 도우면서 살면 어떤가요.
    부모가 필요한 아이에게 부모노릇 해 주는거 엄청 신나는 일이잖아요.
    그러다보면 인생관도 바뀔 것이고요.
    한번 다른 인생을 살아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이제 수명이 100살인 시대인데 아직도 60년은 더 살아야 돼요.
    벌써 60년 후의 내 시체 처리 문제로 걱정하시는게 너무 코믹한것 같아서
    한 말씀 올립니다요.

  • 3. 장기기증은
    '12.3.21 9:36 AM (182.211.xxx.135)

    어디서 하는 건가요?
    원글님 맘 백퍼센트 동감하면서 남편하고 둘이 있을 때는 괜찮지만 둘 중 하나만 남을 때를 생각 안할수는 없죠.
    200년을 산다한들

  • 4. 네네네
    '12.3.21 11:01 AM (112.187.xxx.6)

    댓글을 하나씩 어떻게 쓰는지 몰라서..
    입양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고 어찌보면 젊은 나이에 미리 이런 생각을 한다고 걱정하시는 말씀인지는 알지만..
    맞벌이 부부가 입양을 하면 천상 어릴때는 부모님께 부탁드려야 하는데, 친지들에게 신세지면서까지 입양을 할수는 없어요..
    자녀가 있어도 독거노인들 많은데 입양하면 더더욱 그 아이에게 노후나 사후처리 등을 부담지우고 싶지도 않고요.
    기증에 대한 것도 한번 생각해 본 적이 있어요. 여러가지 생각을 해두어야 할것 같아서.. 일본에는 저런 일이 많은가봐요. 여러 답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944 6월12일 북미회담하고 13일 선거 가즈아~~~ 10:52:25 26
1226943 모든 세입자분들께 팁하나 드립니다 ,,, 10:49:38 228
1226942 남편의 유머 2 ... 10:49:22 117
1226941 아베 또 미국간다는데요? 5 ........ 10:48:25 346
1226940 급질. 아동복 사이즈 110이면 키를 기준으로 110 센티를 생.. 급질. 사이.. 10:46:15 41
1226939 영어 문법 약한 중3,어떻게 다져야할까요? 4 영어 10:45:25 135
1226938 전복죽 끓였는데 색이 푸르스름해요ㅜㅜ 9 비주얼이 10:44:42 251
1226937 부동산 아시는 분 계시나요?평당 가격인가요? ㅎㅎㅎ 10:43:00 72
1226936 발톱무좀 깎기 5 ㅇㅇ 10:42:01 239
1226935 이만하면 중재인 1 다행 10:41:39 290
1226934 100마디 말보다 얼굴 한번 보는게 낫다 1 ㅇㅇㅇ 10:41:03 233
1226933 대통령님 대체 1 .. 10:40:57 412
1226932 잠시후 나올 반응들 ㅋㅋ 11 궁금하넹 10:38:49 1,101
1226931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11 ㄷㄷ 10:38:29 1,246
1226930 문프 너무 피곤해보여 걱정이에요 4 힘내세요 10:35:34 309
1226929 질문한 기자중 서울신문 기자 좀 그렇네요 18 ㅇㅇ 10:34:39 1,413
1226928 욕조 수도꼭지 물 새면 교체비는 누가 내나요? 3 ㅇㅇ 10:33:04 250
1226927 전기압력밥솥, 풀스텐이라고 광고하고 8 참나 10:32:58 189
1226926 기레기들 질문하는데 내가 다 불안 6 기레기들 10:32:19 460
1226925 다시 6월 12 개최 한대요 3 아놔 10:31:03 573
1226924 어떤빵이 특히 가스냄새가 많이나나요 1 오월도다갔네.. 10:30:12 158
1226923 대나무에 부딪히는 돌맹에 소리에 깨닫다-나쓰메 소세키 2 tree1 10:27:25 190
1226922 지금 회담결과 방송을 보고나니 또 화딱지가 23 으휴 10:27:09 2,428
1226921 영어회화 리얼클래스 아시는분? 영어회화 10:26:53 121
1226920 [속보]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 13 속보 10:25:49 1,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