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치사한 남편과 안싸우려면 어떻게 대처할까요

| 조회수 : 1,765
작성일 : 2012-03-20 23:42:44
남편이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심합니다.
결혼하고 나니 갑자기 시댁 식구들도 많이 챙기구요.
제 주변인들에게는 너무나도 쌩합니다.
내일 저와 7년동안 친하게 지내던 외국인 친구가 떠납니다.
그래서 몇몇 친구들과 간단하게 집에서 저녁을 먹었어요.
최근 일주일 짐 정리하고 짐 보내고 챙기고 하느라 계속 외식을 해서
마지막에는 그래도 가장 가까이 살았고 자주 봤던 제가
밥 한끼 먹자며 그냥 고기 구워서 같이 먹었어요. 
그런데 남편이 엄청나게 툴툴거립니다.
그렇게 같이 밥 먹을 시간이 있으면 집 정리하고도 남을 시간이고
집이 또 어질러져 있겠다면서 말이에요.
저 돈 벌면서 그래도 집안일 열심히 하려고 노력해요.
물론 콘도같은 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잘 시간 덜 자면서 하는데
손도 안대면서 이런말 하니까 오늘 진짜 짜증났어요.
그러면서 남편의 사람들이 밥 먹으러 오는 일이 있거나 하면
옆에서 계속 도와주고 음식 옮기고 손수 요리도 합니다.
다 같이 야채 씻고 밥 푸고 옮기고 하는데
방에서 안나오길래 불렀더니 왜 나오라고 했냐면서 다시 들어가더니
딱. 다 차려지니까 고기가 식었다고 혼자 전자렌지에 돌려 먹고...
다 먹더니 바로 컴퓨터 합니다.
남편의 친구들이 저희 집에 자주 놀러오는데 저는 같이 과일도 먹고 얘기도 하거든요.
그리고 내일 떠난다는 이 친구 앞에서 뭐하는 짓인지 정말 화가 나요.
그런데 이게 이번 뿐만이 아닙니다. 늘 그래요.
자기 사람들은 저희 집에 방문해도 되고 제 사람들은 안된다는 생각인걸까요?
제가 왜 그러냐고 물어보면 그냥 자기는 관심이 없어서 그렇데요.
제 동생이 놀러와도 그렇구요. 다 그래요.
평소에도 이기적인 모습이 보일 때마다 싸우기 싫어서 참는 방법으로
저는 마트에 갔어요. 시간도 보내면서 화도 누르고 
그동안 돈 아까워서 못 사먹던 과일도 마음껏 사와서 열심히 먹구요.
남편은 먹는것도 아끼라고 하는데 
내가 왜 이렇게 먹는 것 까지 아껴가면서 누구 좋으라고 그러나 하면서 말이에요.
한번 말다툼이 벌어지면 사사건건 옛날 이야기까지 다 들춰내면서 싸우니까
싸우는 것도 지긋지긋 해요. 저 역시 이런데에 에너지 낭비하고 싶지 않구요.
평소에는 잘 하면서 한번씩 꼭 사람을 약오르게 하는데 대처 방법 있을까요.

IP : 222.235.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3.20 11:53 PM (222.235.xxx.187)

    하고 싶은 말은 많아 하는데 흥분해서 소리를 지르더라구요.
    저는 그냥 조용히 말하거나 정말 화가 나면 말을 안하구요.
    말 같지 않은 말에는 대꾸하지 말자는게 제 생각이거든요.
    그런데 싸움을 하면 얼굴 보고 뿐 아니라
    전화로도 한시간 가까이 싸운적 있고
    카톡으로도 그렇게 싸움을 해요.
    저는 그냥 확인을 안해버리죠.

  • 2. enzyme
    '12.3.21 12:09 AM (125.182.xxx.131)

    그냥 그러라고 하고 님 하시는대로 하세요.
    친구 불러서 식사하고 맛있는 것 사 드시고.
    싸워봐야 님이 바꿀 수 있을 것 같진 않아요.
    다른 사람 틈에서 바뀌길 기다리는 수밖에는.
    개인주의 성향이라니까 서로 침범 안하도록
    얘기는 하셔야 되겠죠. 나도 침범 안할테니 당신도
    나한테 이런 저런 것은 인정해야 된다.
    도리와 경우에 크게 어긋나지 않은 이상은 말로
    설득한다고 해봐야 감정소모밖에 안될 듯 싶어요.

  • 3. ...
    '12.3.21 3:06 AM (66.183.xxx.132)

    정말 옹졸하네요. 남편분. 한쪽 친구면 다른 한쪽도 친구처럼 잘 해주게 되는데 이건 뭐. 일부러 자리 피해주는 것도 아니고 좀.. 특이하시네요.아주 그냥 누가 오는거 싫아하면 모를까 본인은 괜찮고 님은 안되고. 이런 경우가 어디있는지. 흠.. 저 같으면 처음부터 가만 안뒀습니다. 내 가족이 못오면 그쪽 가족도 못오는 거고. 내 친구가 못오면 남편 친구도 못오게 할껍니다. 적어도 공평하지 않습니까? 시댁에서 뭐라하면 친정식구들 못오게 해서 가족들 못오는걸 룰로 정했다고 할 겁니다. 오는 건 안 막는다 그럼 같이 오는 건 안 막지만. 뭘 알아서 만들어 챙겨 먹던 그냥 둘 겁니다. 본인이 하듯 똑 같이 해줄 겁니다. 당해봐야알지 그런 사람은 절대 몰라요 본인이 뭘 잘 못하고 있는지를. 그럼 알아서 지풀에 꺾이겠지요.

    원글님이 계속 그러게 둬서 먹힐지는 모르겠으나. 점점 상황이 악화되기 전에 해결을 하고 보셔야할 듯. 아니면 계속 님은 밖에서 사람들 만나시는 수 밖에요.

  • 4. 원글보다
    '12.3.21 8:19 AM (120.20.xxx.250)

    저도 모르게 열이받아...
    당분간 똑같이 해주세요
    남편하는 그대로~남편지인들초대하면 밥상물리고 바로 컴질~
    정말 몰라서그런다면
    대화로 설득이 안된다면 느끼게해줘야죠
    당신이 하는 이기적인행동이 나를 힘들게한다는걸요

  • 5. 실습하세요
    '12.3.21 8:59 AM (125.133.xxx.197)

    윗님 말씀처럼 하셔요. 그 사람도 느낄 수 있게.
    실습이 필요한 사람입니다.
    그렇다고 미워하진 마시고, 교육이 안되서 그러니 교육만 하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411 이재명 시장 인스타.jpg 9 마음의고향 22:00:29 402
1129410 옷 브랜드문의 2 ... 22:00:04 101
1129409 매콤한 아구찜이 먹고 싶어요 골고루 21:59:35 51
1129408 돈꽃 대박이네요 1 드라마 21:59:23 452
1129407 4세남아를 키우고 있는데여.. 5 ㅡㅡ 21:56:27 194
1129406 꼭 봐주세요-다음 닉네임을 검색해서 찾는 방법이 있나요? 아이디 21:56:25 49
1129405 홍준표의 마음의 고향 일본 (이재명) 2 richwo.. 21:55:30 159
1129404 갑자기 궁금해서 생각을 듣다.. 21:52:23 57
1129403 톡톡 튀는 알갱이들은 수입 쵸코렛? ㅇㅇ 21:49:45 46
1129402 대구 구입할때 암 수 대구맑은탕 21:48:30 47
1129401 연민도 사랑의 감정인가요 5 수수 21:46:46 244
1129400 키가 155 이하인 분 살면서 키큰분들 옆에 있으면 뭔가 자신감.. 12 ... 21:45:32 744
1129399 애정결핍 극복해 보신 분 있나요 5 ㅇㅇ 21:44:10 254
1129398 요즘 10대 후반~20대 초반 평균 발사이즈가.. 모니카 21:41:53 87
1129397 오늘 벌써 만명 서명했네요.3만 갑시다^^ 7 청기자단해체.. 21:37:38 490
1129396 페북ㅋㅋ사람들이 중국 cctv영상 올리네요 12 네티즌최고 21:35:42 970
1129395 따수미난방텐트와 기타 방 따뜻하는 방법 알려주세요 1 포도송이 21:35:12 138
1129394 하체 튼실한 남자가 정력 좋은 거 맞는 말인가요? 4 ? 21:32:17 596
1129393 수영전후 씻을때 비누,샴푸 전혀안쓰면? 4 게시 21:30:30 403
1129392 이재용이 임세령 후배와 바람났었다는거... 19 .... 21:24:39 3,892
1129391 조공외교 비판했던 홍준표 대표, 아베에게 머리 숙이는 장면 화제.. 3 기사도 났네.. 21:23:21 330
1129390 국내언론들 태세전환 ㄷㄷㄷㄷ.jpg 15 하하하하하 21:22:14 1,584
1129389 송영길의원 트윗.. 11 화이팅 21:22:06 583
1129388 수지에서 행신동으로 4 전학 21:20:20 325
1129387 동네편의점 추레하면 도둑취급이네요 23 for de.. 21:19:21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