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치사한 남편과 안싸우려면 어떻게 대처할까요

| 조회수 : 1,777
작성일 : 2012-03-20 23:42:44
남편이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심합니다.
결혼하고 나니 갑자기 시댁 식구들도 많이 챙기구요.
제 주변인들에게는 너무나도 쌩합니다.
내일 저와 7년동안 친하게 지내던 외국인 친구가 떠납니다.
그래서 몇몇 친구들과 간단하게 집에서 저녁을 먹었어요.
최근 일주일 짐 정리하고 짐 보내고 챙기고 하느라 계속 외식을 해서
마지막에는 그래도 가장 가까이 살았고 자주 봤던 제가
밥 한끼 먹자며 그냥 고기 구워서 같이 먹었어요. 
그런데 남편이 엄청나게 툴툴거립니다.
그렇게 같이 밥 먹을 시간이 있으면 집 정리하고도 남을 시간이고
집이 또 어질러져 있겠다면서 말이에요.
저 돈 벌면서 그래도 집안일 열심히 하려고 노력해요.
물론 콘도같은 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잘 시간 덜 자면서 하는데
손도 안대면서 이런말 하니까 오늘 진짜 짜증났어요.
그러면서 남편의 사람들이 밥 먹으러 오는 일이 있거나 하면
옆에서 계속 도와주고 음식 옮기고 손수 요리도 합니다.
다 같이 야채 씻고 밥 푸고 옮기고 하는데
방에서 안나오길래 불렀더니 왜 나오라고 했냐면서 다시 들어가더니
딱. 다 차려지니까 고기가 식었다고 혼자 전자렌지에 돌려 먹고...
다 먹더니 바로 컴퓨터 합니다.
남편의 친구들이 저희 집에 자주 놀러오는데 저는 같이 과일도 먹고 얘기도 하거든요.
그리고 내일 떠난다는 이 친구 앞에서 뭐하는 짓인지 정말 화가 나요.
그런데 이게 이번 뿐만이 아닙니다. 늘 그래요.
자기 사람들은 저희 집에 방문해도 되고 제 사람들은 안된다는 생각인걸까요?
제가 왜 그러냐고 물어보면 그냥 자기는 관심이 없어서 그렇데요.
제 동생이 놀러와도 그렇구요. 다 그래요.
평소에도 이기적인 모습이 보일 때마다 싸우기 싫어서 참는 방법으로
저는 마트에 갔어요. 시간도 보내면서 화도 누르고 
그동안 돈 아까워서 못 사먹던 과일도 마음껏 사와서 열심히 먹구요.
남편은 먹는것도 아끼라고 하는데 
내가 왜 이렇게 먹는 것 까지 아껴가면서 누구 좋으라고 그러나 하면서 말이에요.
한번 말다툼이 벌어지면 사사건건 옛날 이야기까지 다 들춰내면서 싸우니까
싸우는 것도 지긋지긋 해요. 저 역시 이런데에 에너지 낭비하고 싶지 않구요.
평소에는 잘 하면서 한번씩 꼭 사람을 약오르게 하는데 대처 방법 있을까요.

IP : 222.235.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3.20 11:53 PM (222.235.xxx.187)

    하고 싶은 말은 많아 하는데 흥분해서 소리를 지르더라구요.
    저는 그냥 조용히 말하거나 정말 화가 나면 말을 안하구요.
    말 같지 않은 말에는 대꾸하지 말자는게 제 생각이거든요.
    그런데 싸움을 하면 얼굴 보고 뿐 아니라
    전화로도 한시간 가까이 싸운적 있고
    카톡으로도 그렇게 싸움을 해요.
    저는 그냥 확인을 안해버리죠.

  • 2. enzyme
    '12.3.21 12:09 AM (125.182.xxx.131)

    그냥 그러라고 하고 님 하시는대로 하세요.
    친구 불러서 식사하고 맛있는 것 사 드시고.
    싸워봐야 님이 바꿀 수 있을 것 같진 않아요.
    다른 사람 틈에서 바뀌길 기다리는 수밖에는.
    개인주의 성향이라니까 서로 침범 안하도록
    얘기는 하셔야 되겠죠. 나도 침범 안할테니 당신도
    나한테 이런 저런 것은 인정해야 된다.
    도리와 경우에 크게 어긋나지 않은 이상은 말로
    설득한다고 해봐야 감정소모밖에 안될 듯 싶어요.

  • 3. ...
    '12.3.21 3:06 AM (66.183.xxx.132)

    정말 옹졸하네요. 남편분. 한쪽 친구면 다른 한쪽도 친구처럼 잘 해주게 되는데 이건 뭐. 일부러 자리 피해주는 것도 아니고 좀.. 특이하시네요.아주 그냥 누가 오는거 싫아하면 모를까 본인은 괜찮고 님은 안되고. 이런 경우가 어디있는지. 흠.. 저 같으면 처음부터 가만 안뒀습니다. 내 가족이 못오면 그쪽 가족도 못오는 거고. 내 친구가 못오면 남편 친구도 못오게 할껍니다. 적어도 공평하지 않습니까? 시댁에서 뭐라하면 친정식구들 못오게 해서 가족들 못오는걸 룰로 정했다고 할 겁니다. 오는 건 안 막는다 그럼 같이 오는 건 안 막지만. 뭘 알아서 만들어 챙겨 먹던 그냥 둘 겁니다. 본인이 하듯 똑 같이 해줄 겁니다. 당해봐야알지 그런 사람은 절대 몰라요 본인이 뭘 잘 못하고 있는지를. 그럼 알아서 지풀에 꺾이겠지요.

    원글님이 계속 그러게 둬서 먹힐지는 모르겠으나. 점점 상황이 악화되기 전에 해결을 하고 보셔야할 듯. 아니면 계속 님은 밖에서 사람들 만나시는 수 밖에요.

  • 4. 원글보다
    '12.3.21 8:19 AM (120.20.xxx.250)

    저도 모르게 열이받아...
    당분간 똑같이 해주세요
    남편하는 그대로~남편지인들초대하면 밥상물리고 바로 컴질~
    정말 몰라서그런다면
    대화로 설득이 안된다면 느끼게해줘야죠
    당신이 하는 이기적인행동이 나를 힘들게한다는걸요

  • 5. 실습하세요
    '12.3.21 8:59 AM (125.133.xxx.197)

    윗님 말씀처럼 하셔요. 그 사람도 느낄 수 있게.
    실습이 필요한 사람입니다.
    그렇다고 미워하진 마시고, 교육이 안되서 그러니 교육만 하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17 '나의 아저씨'로 허전하신분 '유나의거리' 한번 보세요. ... 17:05:20 72
1227716 지방직 공무원 임용시험 망친 감독관 .. 17:05:07 69
1227715 롤링스톤스 "방탄소년단, 미국음악계 공식적으로 정복하다.. 4 아미 17:00:39 360
1227714 서울 오피스텔 추천바랍니다. 2 경기도민 16:59:39 81
1227713 사회학의 관점에 해당하는 기사찾아 분석하기- 검색조언 부탁드려요.. 컴맹 16:47:12 55
1227712 가수 소명은 젊어 보이는데 3 소유 16:44:59 292
1227711 봉하마을에서 추모객 맞는 김경수 6 ㅇㅇ 16:43:41 757
1227710 운동선수들 머리 좋지 않나요? 15 16:41:41 557
1227709 중고 거래 하면서 느낀거 12 사람들 16:40:11 778
1227708 혈액 혈관 건강하게 하는법 공유좀 해봐요 4 건강 16:39:27 408
1227707 떡집 시루떡 한 팩요. 에어프라이어에 몇 분 돌리면 될까요. 4 . 16:39:03 300
1227706 트럼프가 성김 주 필리핀대사를 판문각으로 보낸이유가 뭘까 4 미북회담 16:38:10 511
1227705 전세 계약기간지나서 집주인이들어올때요 3 세입자 16:35:08 244
1227704 트럼프가 취소 트윗했을 때 트윗가서 한 마디 했는데 3 ... 16:30:48 814
1227703 이재명"문재인전대표 높은자리 많이 하셨지않습니까?뭘 하.. 24 달이 16:28:19 1,247
1227702 엄마 땅콩 얘기가 없네요?? 출두하는거 보셨어요?? 6 xlfkal.. 16:26:42 530
1227701 MB, 재판출석 요구에 "뭐가 문제냐..건강 이해 못하.. 9 까불지마라 16:23:20 502
1227700 마음이 아픈 남동생 7 마음이아픕니.. 16:21:48 1,331
1227699 근데 왜 한국언론은 북한소식을 일본언론을 통해서 전할까요? 4 너는취재못해.. 16:18:50 372
1227698 우유가 살이 찌나요? 9 ㅇㅇ 16:17:56 873
1227697 18세 학생 체크카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방법? 18세 체크.. 16:15:05 99
1227696 아래.. 맞아요 최악 중 최악 경기 맞아요 37 16:12:37 2,743
1227695 아픈아이 두고 집나간 엄마 37 바람 16:11:29 2,897
1227694 며느리 상습 성폭행, 5년 구형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11 wer 16:10:21 1,465
1227693 잠실인데 가사도우미 업체 괜찮은곳 있나요? 2 가사도우미 16:07:26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