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불펜펌)야권후보 단일화 경선관리위원회의 실체.txt

.... | 조회수 : 561
작성일 : 2012-03-20 22:02:49
시민사회= 
△백승헌 희망과대안 공동운영위원장(경선관리위원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 NL계
△김은희 살림정치여성행동 공동대표 - 여성계
 
민주통합당= △김기식 전략기획위원장 △진성준 전략기획국장 
 
통합진보당= △김용신 사무부총장 △오기환 조직1실 부실장

희망과 대안. 여성계야 그렇다치고 한국진보연대의 성격을 한번 봅시다.






1. 한국진보연대(준) 출범은 정세와 민중의 절박한 요구


 

한국진보연대(준)는 공동의 투쟁의 기치아래에서 통일적인 정치활동과 정치투쟁을 펼쳐나가는 진보운동진영 정치투쟁의 구심으로, 현 정세와 민중들의 절박한 요구와 염원을 구현하기 위해 탄생되었다. 오늘 한국진보운동연대(준) 출범을 맞아, 그 정치적 배경을 다시 정리해 본다.


 

한국진보연대(준)의 출범은 무엇보다도 현 정세의 절박한 요구의 산물이다.


 

지금 우리사회는 전략적 격변기로 접어들고 있다.

전략적 격변기란 낡은 사회구조의 붕괴와 새로운 사회구조의 수립이 현실적 과제로 대두되면서, 새로운 질서 수립을 둘러싼 각 계급 계층들의 계급투쟁이 사활적으로 펼쳐지는 정세를 말한다.


 

백낙청 선생께서 ‘흔들리는 분단체제’에서 설파하셨듯이, 지난 60년 이상 우리사회를 지탱해 왔던 분단체제가 지금 결정적으로 흔들리고 있다.

물론 이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고, 멀리는  87년 민중항쟁의 승리이후, 가깝게는 6.15공동선언이후 그 조짐이 나타났지만, 미국은 전략적으로 우세한 정치군사적 힘을 앞세운 반동적 패권전략으로 흔들리는 분단체제를 지탱해 왔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미국의 반동적 패권전략이 그 한계를 노정하고, 미국의 전략적 우세가 붕괴되자, 흔들리는 분단체제를 지탱해 왔던 버팀목이 힘없이 무너지고,  우리민족과 미국의 팽팽한 대치국면이 펼쳐지고 있다.

특히 06년 10.9 북 핵실험 성공은 미국의 대한반도 지배전략에 결정적 타격을 입히고, 한반도를 둘러싼 힘의 역관계를 근본적으로 뒤바꾸어 놓았다.


 

기존의 지배질서의 붕괴현상은 비단 분단체제의 동요 때문만이 아니다.

한국사회 내적으로 심각한 위기국면으로 치달아가고 있다.

소위 87년 체제의 위기현상으로 불려지는 최근의 정치경제적 혼란상태는 한국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결코 개량적 방식으로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민주개혁 정권수립 이후 실시된 제반 개량조치에도 불구하고, 정치경제적 모순은 더욱 증폭되었고, 이제는 더 이상 지연시킬 수 없는 폭발지점에 도달하고 있다.


 

이처럼 현재의 정세는 기존 지배질서로서는 더 이상 체제를 유지할 수 없는 대격변기로 접어들었으며, 각 계급 계층들은 새로운 체제를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사활적인 투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한국사회의 지배집단들에 의한 반동적 공세가 격렬한 데다, 사이비개혁으로 인한 대중들의 개혁진보세력에 대한 지지 이탈현상까지 겹치면서, 진보운동진영은 지금 중대한 도전과 시련에 부딪혀 있다.


 

진보운동세력들은 현 정세에서 반동적 지배계급들의 사활을 건 반동적 공세를 막아내야 할 뿐 아니라, 새로운 한반도 질서의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쥐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민중집권의 기치를 앞세워 민중들이 하나의 정치투쟁전선으로 총결집해 단결하여 투쟁해야 한다.

진보진영의 총 단결과 총 투쟁이야말로 현 정세의 절박한 요구이며, 이러한 요구에 답하는 것이 바로 한국진보운동연대(준)의 출범인 것이다.

--------------


IP : 220.76.xxx.3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서
    '12.3.20 10:10 PM (110.70.xxx.67)

    쳐주무셈~
    하루종일 신나게 놀았으니 피곤하겄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티티 15:22:58 2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1 .. 15:18:16 113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22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13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2 와~~ 15:11:19 213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5 선택 15:09:49 164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40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4 맞벌이 15:08:45 496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4 보보 15:08:43 231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69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55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395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3 이찬오 14:58:34 1,301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02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54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58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1 정말?? 14:52:48 931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4 답장 14:48:00 505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00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37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40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567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603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69
1129691 강정화라는 배우 왜 없어졌을까요? 19 .... 14:34:07 2,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