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른 사람은 화장실 자주가나요?

흑흑 | 조회수 : 948
작성일 : 2012-03-13 09:39:17

제 남편은 매우 말랐어요.

결혼하면 좀 살이 찔줄 알았는데..

요즘 회사일에 하는 공부까지 있어서 그런지

결혼 전보다 더 마른거같아요 ;;

만나는 사람마다,,왜 자꾸 신랑은 말라가냐고 하는데..흑흑

 

특히 제 남편은

조금 잠을 못자거나 피곤하다 싶음

얼굴 살이 확 빠져서,,가뜩이나 마른사람이 더 안되보여요..

그나마 잠을 좀 푹자거나 그럼 괜찮고..

 

먹는양도 남자들에 비해 많은거 같지 않아요

신혼초엔 살 찌워보려고

일부러 많이 먹이기도 했는데..

그럼 굉장히 부대껴하고,,바로 화장실로 직행..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매일 큰일을 보고,,

조금 많이 먹었다 싶음 또 화장실로 가요..;;

 

주말에도,,밖에서 외식을 했는데

모처럼 한그릇 넘게 맛있게 먹길래

뿌듯했는데

숟가락 내려놓자마자 휴지들고 화장실로 가더라구요 ㅠㅠ

 

남편 말랐다는 소리 듣기도 민망하고

살찌워주고싶은데..

뭐 다른방법이 없을까요?

IP : 112.221.xxx.2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장이ᆞ
    '12.3.13 9:53 AM (203.226.xxx.5)

    안좋을수있는데요ᆢ과민성대장증상ᆢ진찰한번하심이ᆢ아침에 큰건좋은거죠

  • 2. ..
    '12.3.13 9:55 AM (175.211.xxx.210)

    저 화장실 자주 가는데 한의사 선생님 몸이 차서 그렇다네요.
    저도 피곤하고 잠 못자면 살이 확 빠져요.
    푹 쉬고 꾸준히 운동좀 해야 나아질 것 같은데요

  • 3. tt
    '12.3.13 10:22 AM (59.6.xxx.174)

    저도 비슷한 스타일.
    아침에 눈뜨면 화장실 부터 가고..
    어디가서 좀 많이 먹었다 싶으면.. 바로 화장실..
    먹는것에 비해 살이 좀 덜찌는것 같기는 한데..
    그놈에 화장실 때문에 식당에서 밥먹는것도 신경쓰이고..
    커피나 자극적인 음식 먹을때는 아주 조심하게 되요. ㅠㅠ

  • 4. ...
    '12.3.13 10:47 AM (1.247.xxx.195)

    저희 남편 하고 똑같네요
    삐쩍 말랐고 좀 많이 먹었다 싶은 날은 두 세번 화장실에가서
    먹은 만큼 배설하고
    살찔 틈이 없어요

    저도 남편 살 찌우려고 굉장히 노력 했는데
    저런 상황 이니 살이 찔리가 없더라구요
    낼모레 50인데 배 나오고 살찌고 각종 성인병걸려서 고생하는것 보다는 낫다 싶어요
    배도 안 나오고 아주 건강 하거든요

    건강 하다면 억지로 살찌게 만들려고 노력할 필요 없어요
    저런 사람들은 많이 먹이려고 하거나 억지로 먹이려고 하면 엄청난 스트레스인가보더군요
    저희 남편은 홍삼이 좀 몸에 맞는것 같던데
    몸에 맞으면 식욕이 좀 나는것 같더라구요

    남편과 정반대인 저는 아주 잘먹는데도 10일에 한번정도 화장실에 가는
    악성 변비라서 그런지 남편이 부럽더군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7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00:28:07 59
1223856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3 00:23:24 145
1223855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61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178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0 tmgvj 00:10:09 1,103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1 버리긴아까운.. 00:08:18 142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6 평정 00:08:15 185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297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577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2 ㄴㄴ 00:04:08 279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9 차라리낫지 00:03:58 1,111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333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7 lilli 00:00:09 415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322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61
1223842 키자니아에서... 4 Kid 2018/05/21 264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317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669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4 맑음 2018/05/21 974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467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97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228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4 ..... 2018/05/21 1,012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40 ㄱㅅ 2018/05/21 2,980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