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보통의 연애를 보고 드는 뻘 생각 다섯개-드라마이야기 싫으신 분은 패스

^_^ | 조회수 : 1,917
작성일 : 2012-03-09 13:54:20

보통의 연애를 보고

1.갑자기 전주에 가고 싶어졌어요.

한국에 살면서도 한국 구경한 적이 없었어요.

한국밖으로 나와서 보는 한국은 아름다운 곳이 너무 많네요.

 

 

2.유다인이란 여자 주연배우

연기가 물속의 조약돌 같이 찬찬하네요.

크게 움직이진 않지만 자락자락 물속에서 바람따라 부딪히는 조약돌들이 연상되어요.

곽지민이란 배우랑 굉장히 닮았네요.

 

 

3.경쟁작인 해품달과의 경쟁을 피하기 위해

편성한 4부작 드라마라는데 8부작 정도로 만들어도 될만큼

여운이 길게 남는 명품 드라마라는 생각이 들어요

기대 안한 곳에서 위안을 얻는 느낌이랄까요.

사람사는 게 다 그렇지 뭐. 인생은 예상한대로 흘러간다고 말하는 드라마예요.

 

 

4.보통으로 산다는 것에 감사해야 겠다는 생각도 들면서

이제 저 여자 주인공 뭐먹고 사나 하는 쓸데없는 걱정이 듭니다.

(그 햄버거집 알바 자리 구한 건지. 아닌지.)

 

 

5.보통의 연애 후속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한국에 안살지만 실시간 사이트에 한달에 3불 주고 한국드라마

한국에 있을 때 보다 더 많이 보네요.

미드 영드 일드 다 좋지만 한국드라마가 최고예요.

IP : 222.153.xxx.1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두요 ㅠ.ㅠ
    '12.3.9 2:01 PM (182.211.xxx.4)

    지금 인터넷에서 좌라락~ 봤는데....
    크흑~ 여운이......
    연기들이, 연출이 너무 잔잔하니 좋네요.
    그냥 가랑비에 옷 젖는 느낌이 너무 좋아요.

    보통으로 산다는게 참 힘들구나. 보통의 연애.....
    그냥 드라마 한편이 주는 여운이 기네요.
    연기들도 훌륭해서 감정이입도 제대로 되고.....

  • 2. ㅇㅇ
    '12.3.9 2:01 PM (120.142.xxx.87)

    유다인이란 배우 - 배두나 닮지 않았나요? 배두나보단 훨씬 이쁘지만..

    잔잔한 반전이 많았던 드라마였던거 같아요. 진범도 그렇고, 형이 사랑하는 사람도 그렇고..

  • 3. ...
    '12.3.9 2:03 PM (112.168.xxx.112)

    유다인 좋다면 혜화,동도 보세요.
    참 좋은 영화에요.

    저는 굿다운로드로 다운받아놓고 소장하는 영화에요.

  • 4. 전주살아요
    '12.3.9 2:07 PM (121.186.xxx.235)

    서울에서만 30년 넘게 살다가 인사발령으로 전주온지 3달째네요, 보통의 연애란 드라마를 계속 보진 못하고, 느낌이 좋다...라고만 생각하다가 어제 작정하고 봤는데, 반갑게도 전주고속버스터미널이랑 익숙한 장소들이 보여서 보니까 배경이 전주였네요. 전주,,,운전 험하게 막하는거 빼고는 고요하고, 차분한 도시라 맘에 듭니다. 보통의 연애란 드라마 제목도 좋고...

  • 5. 전주
    '12.3.9 2:12 PM (121.130.xxx.120)

    저도 전주가 배경이라 보게 되었는데,
    매료됐어요.
    2부부터 본방보고,다음날 복습까지..
    몇년 뒤에 다시 본 드라마는 있어도
    바로 담날 다시보기한 드라마는 첨이예요.
    둘의 애틋하면서도 아슬아슬한 연애가
    맘을 참 저리게 해요.

  • 6. ..
    '12.3.9 2:21 PM (112.154.xxx.197)

    보통이라는 단어가 얼마나 힘든 기준인지를 다시 한번 곱씹어보는 계기를 만들어 주더군요..
    화려하지 않지만 잘생기고 예쁜 남주인공, 여주인공의 연기가 편안하니 보기 좋았어요..

  • 7. 참새짹
    '12.3.9 2:48 PM (121.139.xxx.195)

    저도 그거 보고 전주 가보고 싶어서 친구랑 약속했어요.

  • 8.
    '12.3.9 3:00 PM (110.8.xxx.2)

    전주에 가서 살고 싶어졌어요.

    참 잔잔하고 좋은 드라마였어요. 딱 내 취향.

  • 9. ^^
    '12.3.9 5:43 PM (222.106.xxx.222)

    여러님들의 댓글을 보니..
    갑자기 드라마가 보고 싶어지네요^^
    저도 그런거 좋아하거든요..화려하지 않고 잔잔한..가랑비 같이 젖어 드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676 호적 파고 싶다는 사람입니다. 혹시.. 아까 21:47:42 6
1127675 부산 상담 잘해주는 정신과나 상담사 추천해주세요 부탁 21:47:19 3
1127674 차이나는 클라스-페미니즘 시작했어요 지난주에 이.. 21:46:21 11
1127673 청와대 청원 도와주세요. 장애인 활동보조관련 1 엄마마음 21:45:10 28
1127672 가방에 다는 밍크방울? 같은 키링 어디서 파나요? 3 키링 21:43:55 79
1127671 슬기로운 감빵생활 합니다~~ zzz 21:43:05 34
1127670 고교교사가 자신의 자녀를 굳이 근무학교로 데려오는 경우 고민 21:41:37 84
1127669 리더가 될 그룹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1 리더 21:40:52 158
1127668 알아서 그럭저럭 잘하는 직원 vs 하라는데로 정말 잘하는 직원 1 May 21:36:56 131
1127667 워킹맘인 친구, 정말 짜증나요. 전업주부이면 다 부자인가요???.. 9 문라이트 21:36:18 584
1127666 변상욱 대기자, MB근혜 시기 언론부역은 기회주의자들의 자발적 .. 이게 정답!.. 21:35:20 97
1127665 서성한 중경외시 차이가 큰가요? 6 대학 21:32:30 334
1127664 당뇨 사정장애 5 ㄴㄷㅇㅈ 21:29:20 378
1127663 심장이 자꾸 두근거려요. .... 21:29:17 116
1127662 남편이 바람든 무를 사왔어요~ 4 바람든무 21:28:21 297
1127661 좋은대학나오고 영양사 자격증도 있는데 50넘으면 일자리없을까요?.. 5 .. 21:24:24 723
1127660 바지락 살을 샀는데요.. ㅇㅇㅇ 21:23:55 75
1127659 경기도 일반고 이과 내신 4등급 3 궁금 21:23:35 379
1127658 케익하우스 윈 3 분당 21:21:14 219
1127657 코엑스 대학입시 박람회 가실분 4 수능 21:20:10 225
1127656 몇살때부터 팍 늙은느낌이 드세요..??? 82쿡님들 말고 연예인.. 1 .... 21:19:21 429
1127655 내가 간다 ...하와이 2 고딩맘 21:15:36 460
1127654 카카오스토리 친구추천허용 아아 21:11:50 82
1127653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지역 날씨.. 4 앙코르와트 21:09:05 223
1127652 남편이 6개월 휴직을 하는데 너무 걱정돼요. 8 두려움 21:08:58 1,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