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31살에 다시 교대 가는 건 어떨까요?

진로고민 | 조회수 : 2,851
작성일 : 2012-03-09 10:11:50

  저는 지금 31살이고 간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월급은 세후 230만원 정도 됩니다.

하지만 제가 근무하는 곳이 최대 10년 정도 근무 할 수 있고 그 뒤 어떻게 될지 모릅니다.
저는 원래 교대를 가고 싶었는데 제 문제점이 평소 모의고사는 그럭저럭 점수가 나오다
 간호사로 일한지 2년인데 일 잘한다는 소리 듣고 열심히 한다는 소식 듣습니다.
업무적으로는 적성에도 맞는 건 같지만 아픈 사람을 매번 대하니 정신적으로 많이 힘이 들고
3교대라 밤근무가 힘이 들어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 또한 저는 독신으로 살 생각인데
독신으로 살 직업으로 간호사를 하기에 수명이 짧고 미래의 안정성이 없습니다.
40넘어서 까지 이 병원에서 일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잊고 있던 제 꿈이 생각이 났습니다. 교대를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일하면서 공부하면 공부에만 올인하던 때 보다 마음의 부담이 적으니 더 괜찮지 않을까
하다 안되면 관두면 되니까 공부를 시작해 볼까란 생각이 들다가 요즘 교대도 임용이 어려워서
교사 되는게 힘이 든다는데 무모한 도전이 아닐까 걱정이 됩니다.
  차라리 간호사 하면서 간호 공무원 공부를 해볼까, 보건교사 준비를 해볼까 이 생각 저 생각만들고...

불안한 미래를 생각하면 지금 당장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데 뭘 준비해야 하는 지 방향을 못잡겠습니다.

교사로서의 일의 힘듦, 책임감, 적성,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 다 알고 있고 이 문제를 제외한 제 상황을

보시고 조언이나 많은 말씀 부탁드립니다...

IP : 175.200.xxx.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9 10:17 AM (121.172.xxx.83)

    지금일과 겸해서 하시면 해도 나쁠거 없겠죠
    늦지 않았단 생각이구요
    하고 싶은거 하시는게 좋을것 같단 생각이구요
    그러네요

  • 2. 아~가셋
    '12.3.9 10:20 AM (125.241.xxx.82)

    학교 보건교사 시험보는건 어떨까요?
    기왕 간호사시니 어떤게 더 어렵고 쉬운지는 모르겠지만
    방학 누릴수 있고 호봉체계 같지 않나요?

  • 3. ==
    '12.3.9 10:22 AM (125.178.xxx.85)

    교대 좀 끝물 아닌가요?

  • 4. 저생각도
    '12.3.9 10:44 AM (203.241.xxx.40)

    간호공무원이나 보건교사가 더 좋을거 같은데요.

  • 5. 괜춘합니다.
    '12.3.9 11:02 AM (112.164.xxx.118)

    수능점수만 나오면야~
    임고 1~2년 재수한다고 해도 충분히 투자할 가치 있어요.
    페이말고도 삶의 질 또한 중요하니까요..
    방학있겠다, 노후대책 필요없겠다, 업무시간 동안은 누가 터치 하는 사람 없고 얼마나 좋은가요.
    간호사에 비하면... 퀄러티는 훨씬 더 나아보이네요.

  • 6. 양호선생님
    '12.3.9 8:06 PM (124.169.xxx.88)

    양호선생님 강추요! 저희 엄마가 간호대 나오셔서 양호선생님 되셨는데 다른 선생님들이 다 부러워 하셨다고 했어요. 바쁠때는 바쁘지만 일단 수업이 없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08 상처입은 길냥이 걱정 22:18:29 33
1223807 24평, 에어컨 스탠드형 하나로 충분할까요? ... 22:14:58 48
1223806 반신욕이 다이어트 효과가 있나요? ... 22:14:42 38
1223805 더킹 같은 영화 뭐가 있나요? ㅇㅇ 22:14:08 36
1223804 안미현 검사에게 1 괜히 22:12:41 120
1223803 요즘 고양이들 발정기인가요? 2 ... 22:03:22 205
1223802 [노컷V] 안찰수...3김 이후 나 같은 정치인 처음 7 헐 ㅋㅋ 22:03:03 235
1223801 드루킹..부모님에게 설명하기 짖어라 22:02:43 127
1223800 이재명부인 김혜경이 이재명형 고이재선씨에게 보낸 문자등 6 여보 22:02:09 395
1223799 이혼하자고 하던 남편이.. 20 21:57:48 1,954
1223798 랩원피스도 브랜드있는게 좋을까요? 10 고민 21:56:22 423
1223797 수박 요즘 맛있나요 2 ㆍㆍ 21:55:57 311
1223796 드루킹 특검 .... 반대 /기권 의원 명단 14 투표 21:54:27 526
1223795 녹취록) 나경원 비서 박창훈 중학생에게 욕설 협박 4 못들어주겠네.. 21:53:35 548
1223794 대출받으려고 하는데 혹시 잘아시는분 ㅇㅇ 21:51:20 117
1223793 고맙고 미안해요 문재인 대통령님. 10 힘들지만 21:50:35 379
1223792 드뎌 이명희씨 28일 포토라인에 선다 1 .... 21:47:54 326
1223791 얇은 팔찌 사이사이에 니트섬유가.. .. 21:46:06 184
1223790 제보자들 보셨나요 5 쭈쭈 21:44:19 655
1223789 먹는약을 한회 건너뛰었을경우 ㅠ 어떻게 하나요? 1 .. 21:43:57 114
1223788 원룸형 아파트 추천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2 상들 21:43:29 231
1223787 헤나가 검은색 아니에요? 4 21:42:33 264
1223786 이케아에서 커피거지 봤어요. 9 저는 21:41:45 2,011
1223785 아이친구 아빠들끼리만났는데 6 ... 21:40:26 1,063
1223784 이명박 잊지말고 관심주시길 5 .. 21:39:52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