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과학고에 자녀 보내신 경험 공유부탁드립니다.

성현맘 | 조회수 : 2,487
작성일 : 2012-03-08 09:25:52
중1신입생이구요... 남자아이입니다. 초등6학년때 교내 수학경시 1번은 전교1등(100점), 그리고 한번은 4등정도(학교권은 송파) 과학(특히 화학에 관심이 많아 고등화학이나 그이상의 책은 개인적으로 많이 읽고 있어 원리 및 이론에 대해 지식이 많은 편입니다. 물론 학교에서의 과학성적 및 선생님들의 평가도 좋은 편입니다. 6학년때 교육청 과학 영재코스도 ... 현재 수학은 1년 선행으로 올림피아드학원 신청되어 다닐예정이구요. 영어는 이은재 학원 수강중입니다. 직장맘이라 아이는 과학고에 대한 꿈이 있지만 제 정보는 바닥이니 지금 무엇을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물론 아이가 많이 늦은 시작이란거는 인식하고 있으며, 아이에게도 설명을 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를 떠나 최선을 다해 보기로 서로 약속을 했습니다. 손해볼일은 없다는 .... 경험이 있으신 맘들의 조언을 구합니다.
IP : 14.36.xxx.1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8 9:30 AM (119.70.xxx.9)

    네이버 카페 전국 1%의맘인가 추천드려요

  • 2.
    '12.3.8 10:07 AM (182.213.xxx.164)

    살짝 마음이 급해보이시는데요 ....일단 중학 시험 보셔요
    "수학 하고 과학 "성적을 보셔요......그리고 판단하셔두 늦지 않을거 같네요....
    사실 과학고 입장에서 아이들을 뽑을 때 아이들 성적들이 다 과학 수학은 올백가까이 나오는 아이들의
    원서를 받는답니다...
    이백명 뽑는데 오백통 천통의 원서가 이런 아이들이에요...
    어떤 학생이 좋은학생인지 뽑아내는 변별력 생각보다 쉽지않아요...

    그래도 매번 이것만 해온 학교측에서는 나름 "입학사정변별 노하우"가 있습니다...
    억지로 기를 쓰고 턱걸이로 공부해서 이 성적을 받은 아이인지....아니면 원래 수학 과학 능력이 뛰어나서
    리더쉽 봉사등등 도 하면서 자신의 스케일로 지원했는지 그걸 판단하는 노하우가 있답니다...

    일단 힘들어도 준비하고 내신 관리하고 수학도 잡는다는 차원에서 과학고 목표로 삼는것 좋으신데요...
    지나치게 무리해서 아이를 힘들게 내몰면서 까지는 하지마시고요(주위에 많이 보았음)
    학교에서 여러가지 활동도 잘하고 봉사도 여행도 잘 다니면서 수학과학 성적은 늘좋다 라고 하는아이라고
    생각되시면 과학고 이야기를 그때부터 시작하면 좋겠네요

    아 오해의 소지가 있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저는 "과학고목표"라는 말보다는 아이가 공부를 잘해서 그중에서
    "과학고선택" 의 수준의 마음편한 상태이셨으면 좋겠다 싶네요...

  • 3. ^^
    '12.3.8 10:35 AM (218.145.xxx.51)

    과학고선택" 의 수준의 마음편한 상태이셨으면 좋겠다 싶네요... ㅡ공감

  • 4. 지금은
    '12.3.8 1:50 PM (14.52.xxx.59)

    내신이 제일 확실하구요
    가서도 안 뒤지고 하려면 열심히 선행 심화해야죠
    과고내에서도 명암은 확실해요

  • 5. 11
    '12.3.8 8:38 PM (210.205.xxx.124)

    대치동 미래탐구나 타임에듀? 이런곳 한번씩 상담 받아보세요

    참고하시고 중심 잡고 들으시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799 못생긴 남친 1 ㅠㅠ 00:55:39 106
1226798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2 ㅅㅅ의마술 00:50:54 248
1226797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667
1226796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2 00:49:34 143
1226795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 00:49:12 119
1226794 술만 마시면 연락두절 남편 .. 00:45:43 146
1226793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의 공모자들 snowme.. 00:43:26 232
1226792 그알 관련 네이버 검색해보니 1 ㅁㄴ 00:41:46 370
1226791 대학 문과 나온 딸들 어떤 직업 갖고 있나요? 7 엄마 00:36:05 846
1226790 급삭튀한 읍읍이 트윗글 5 나나 00:35:34 495
1226789 한국당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열려야' 16 매국 00:33:23 789
1226788 뉴욕타임즈 까는 트럼프 트윗 4 경고한다 00:33:04 767
1226787 드라마스케치에서 비 애인은 왜 죽었나요? 6 스케치 00:28:42 546
1226786 까다로운 남자랑 사는 부인들은 참 힘들겠더라구요 4 ^^ 00:28:06 630
1226785 스케치에서 비는 ... 연기를 그렇게해요? 5 스케치 00:23:02 1,019
1226784 문대통령님 보며 반성합니다. 8 .. 00:18:02 897
1226783 양승태에게도 관심을요ㅜ 2 ㄱㄴㄷ 00:17:43 276
1226782 변칙을 영어로 뭐라고하나요? 13 갑자기 00:15:26 694
1226781 판문점 벙개!!! 4 와우 00:14:03 861
1226780 자꾸 결혼 얘기 꺼내는 상사 5 Hold 00:10:17 785
1226779 남편과 3년째 관계 없는데 야동 본 남편 어케 해석 해야 되나요.. 6 답답 00:08:38 1,398
1226778 문통 생활기록부 (소오름~ 지금 현상황과 오버랩) 8 그냥타고남 00:08:25 1,840
1226777 발톱무좀 구멍뚫으셨던분들~~ 부끄럽지만 모여보세요^^;; 8 박멸 00:06:58 950
1226776 이런 친구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 00:05:48 1,631
1226775 그것이 알고싶다. 보세요 너무나 열받네요 42 asd 2018/05/26 4,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