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조카 결혼 축의금 얼마면 될까요?

봄날 | 조회수 : 9,919
작성일 : 2012-03-07 00:37:27

저희 친정에 형제가 많습니다.

딸들이 주루룩....그리고 맨 끝에 막내가 남동생이죠.^^

제가 딸막내라 큰언니랑 터울이 많아서

큰조카가 이번에 결혼을 하네요. 이제 부터 시작이죠 ㅎㅎ

 

전 50만원이 적당하겠지   생각하고  다른 언니에게 의견을 물었더니,

다른 언니들 3명은 100만원을 한다고 하더라구요.

이유는..

말씀드렸듯이 형제가 워낙 많습니다.

아들이라고 맨아래에 있으니

아마도 큰언니가 친정에서 아들 대신 맏이 노릇하느라 어깨가 좀 무거웠답니다.

저희  자매들 모두 큰언니의 위치와 입장을 알기에 미안함과 고마움을 모두 알고 있어요.

그래서 이런저런  이유가 있어서 3명의 언니들은  100만원을 하기로 했답니다.

언니는  각자 하고 싶은 대로 하자고 하는데,

그래도 축의금은 똑같아야 할 것 같아서요. 아직 둘째언니는 안물어 봤네요 ^^

(형제가 몇명인지 계산이 되시죠? ㅎㅎㅎ)

그래서 , 저의 생각은

그런 이유로 언니에게 보답?( 뭐라 표현할 단어가 생각나지 않아서요^^) 을 한다면

5,6년 후면 큰언니의 환갑이 오니 그 때 표현하면 더 좋지 않을까 해서요.

조카 결혼 축의금에  언니에 대한 저희 마음의 표현을  담는것 보다

큰언니의 환갑날 이면 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어요.

또 다른 이유는

이제 정말 줄줄이 조카들 결혼식들이 다가 오는데,

그럼 아무래도 첫조카의 축의금이 기준이 되지 싶어요.

그럼 다음 순서도  기대치가 있을거고  아무래도 차이가 난다면  서운한 마음이 들지 않을까요?

제가 너무 생각이 깊은건지 복잡한건지....

사는 형편은 모두 비슷비슷합니다.

제가 언니들 생각과 다르면 ' 막내라 내 생각이 짧은가??'  그런 고민을

많이 하게 되서 82에 여쭤 봅니다

 

 

 

 

 

 

 

 

IP : 220.78.xxx.2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enlove
    '12.3.7 12:39 AM (121.145.xxx.84)

    근데..부모님 입장에서는..보통 축의금을 더 기억하는거 같아요^^
    아무래도 목돈이 들 시기니..^^ 제 생각엔 다른 형제분들과 맞춰서 하는게 좋을거 같네요
    부담스러운 액수긴 하지만..ㅜㅜ

  • 2. ...
    '12.3.7 1:16 AM (122.42.xxx.109)

    형제들도 많으면 조카들도 많을거고 게다가 부모님도 아닌 몇년 뒤가 큰언니 환갑이면 친정쪽 경조사금에 이런저런 비용 절대 무시 못하죠. 시댁쪽과의 형평성도 있는데 50만원도 친정쪽 조카들 숫자 따져보면 결코 적은 금액 아닐텐데요.

  • 3. ...
    '12.3.7 8:51 AM (110.13.xxx.156)

    줄줄이 있는 친정 조카 100만원 하면
    시댁 조카는 2-3명이면 300,400백 해야 하잖아요
    형편성도 고려해야 하니까 50도 많은것 같은데요.
    세뱃돈도 친정 시댁 조카 수 고려해서 시댁에 2명이면 5만원 5만원 친정한명이면 10만원 주잖아요
    축의금도 양가 형평성 맞춰 줘야 서로 맘상하지 않아요

  • 4. ....
    '12.3.7 9:27 AM (112.150.xxx.42)

    형편되시면 100하시는게 맞을 듯 그 담부터 50씩 하시고

    제가 맏이이다 보니 남편도 그렇고 동생들은 나 결혼할때 아직 학생이고 그래서 결혼선물받은적 없고

    애 낳아도 또 애 돌때도 동생들에게 한푼 받은 것 없지만 동생들 결혼할때 돈백, 애 낳으면 또 몇십 돌이라고

    또 몇십 이렇더라구요

    님 큰언니 동생도 많아서 정말 힘들었을거예요 거기다가 또 부모님에게 들어간 돈도 원글님과는 비교도

    안될겁니다 다른 언니들 그거 생각해서 그렇게 하겠다고 하는것이고

    근데 그래도 그런 공 잘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원글님네 가족은 그걸 알고 갚을려고 하네요

  • 5. 봄날
    '12.3.8 1:31 AM (220.78.xxx.235)

    의견 주신 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
    시기가 저의 생각과 안맞는 거 같지만, 그래도 언니들 의견에 따르기로 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53 고무장갑살때 어떻게 사세요? 1 진상 08:27:42 37
1223352 학부모 요청에 학생 휴게소 맡겼는데.. 교사에 벌금형 ㅇㅇ 08:26:33 51
1223351 남편이 얼굴에 손톱자국이 나서 들어왔어요 1 ?? 08:20:16 407
1223350 치킨스톡, 어디다 써요? 3 치킨스톡 08:19:18 134
1223349 시조카 안 예쁜 거... 4 . . 08:15:02 426
1223348 오늘 토마토 파스타할건데 뭐 넣으면 맛있을까요? 7 파스타 08:01:57 243
1223347 드루킹이 특검을 할 만한 사건인가요? 5 . . . 08:00:42 242
1223346 이읍읍 국민청원이네요~~ 6 읍읍 07:59:46 326
1223345 헬리코박터 진단 시 비급여 부분 질문 합니다. 07:57:23 56
1223344 김빙삼옹 트위터 2 내 말이 07:55:02 466
1223343 토론토 미씨, '조국의 민주주의 지지하는 미씨들이죠' 1 성남일보 07:53:45 176
1223342 코스트코 냉동야채는 어떻게 해동하나요 1 코스트코 07:53:13 79
1223341 아들 친구맘 4 걱정 07:41:29 941
1223340 손가락 퇴행성 관절염 병원가면 나을수 있나요? 6 ㅎㄷㄷ 07:38:56 386
1223339 해외..시어머니 전화에 자다가 깼는데 눈물이.. 15 반짝별 07:35:40 2,337
1223338 상상도 못할 일이지만, 그런데 이재명은 합니다 5 ... 07:33:04 434
1223337 폐경이 2년이나 지났는데 기미가 안빠져요 3 지겨운기미 07:31:02 926
1223336 가창력 끝판인 곡 추천해주세요. 4 ㅈㅈ 07:17:21 281
1223335 비닐없는 장보기?ㅡmbc뉴스 1 뭐래 07:00:42 538
1223334 나몰라하는 올케..부모님병환으로 너무도 고민되서요 38 고민 06:50:03 3,894
1223333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533
1223332 언니만 너무 위하는 엄마 17 원글이 06:38:21 1,691
1223331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6 ... 06:26:32 698
1223330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5 ccm 06:03:21 165
1223329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7 05:51:56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