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정조카 결혼 축의금 얼마면 될까요?

봄날 | 조회수 : 9,583
작성일 : 2012-03-07 00:37:27

저희 친정에 형제가 많습니다.

딸들이 주루룩....그리고 맨 끝에 막내가 남동생이죠.^^

제가 딸막내라 큰언니랑 터울이 많아서

큰조카가 이번에 결혼을 하네요. 이제 부터 시작이죠 ㅎㅎ

 

전 50만원이 적당하겠지   생각하고  다른 언니에게 의견을 물었더니,

다른 언니들 3명은 100만원을 한다고 하더라구요.

이유는..

말씀드렸듯이 형제가 워낙 많습니다.

아들이라고 맨아래에 있으니

아마도 큰언니가 친정에서 아들 대신 맏이 노릇하느라 어깨가 좀 무거웠답니다.

저희  자매들 모두 큰언니의 위치와 입장을 알기에 미안함과 고마움을 모두 알고 있어요.

그래서 이런저런  이유가 있어서 3명의 언니들은  100만원을 하기로 했답니다.

언니는  각자 하고 싶은 대로 하자고 하는데,

그래도 축의금은 똑같아야 할 것 같아서요. 아직 둘째언니는 안물어 봤네요 ^^

(형제가 몇명인지 계산이 되시죠? ㅎㅎㅎ)

그래서 , 저의 생각은

그런 이유로 언니에게 보답?( 뭐라 표현할 단어가 생각나지 않아서요^^) 을 한다면

5,6년 후면 큰언니의 환갑이 오니 그 때 표현하면 더 좋지 않을까 해서요.

조카 결혼 축의금에  언니에 대한 저희 마음의 표현을  담는것 보다

큰언니의 환갑날 이면 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어요.

또 다른 이유는

이제 정말 줄줄이 조카들 결혼식들이 다가 오는데,

그럼 아무래도 첫조카의 축의금이 기준이 되지 싶어요.

그럼 다음 순서도  기대치가 있을거고  아무래도 차이가 난다면  서운한 마음이 들지 않을까요?

제가 너무 생각이 깊은건지 복잡한건지....

사는 형편은 모두 비슷비슷합니다.

제가 언니들 생각과 다르면 ' 막내라 내 생각이 짧은가??'  그런 고민을

많이 하게 되서 82에 여쭤 봅니다

 

 

 

 

 

 

 

 

IP : 220.78.xxx.2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enlove
    '12.3.7 12:39 AM (121.145.xxx.84)

    근데..부모님 입장에서는..보통 축의금을 더 기억하는거 같아요^^
    아무래도 목돈이 들 시기니..^^ 제 생각엔 다른 형제분들과 맞춰서 하는게 좋을거 같네요
    부담스러운 액수긴 하지만..ㅜㅜ

  • 2. ...
    '12.3.7 1:16 AM (122.42.xxx.109)

    형제들도 많으면 조카들도 많을거고 게다가 부모님도 아닌 몇년 뒤가 큰언니 환갑이면 친정쪽 경조사금에 이런저런 비용 절대 무시 못하죠. 시댁쪽과의 형평성도 있는데 50만원도 친정쪽 조카들 숫자 따져보면 결코 적은 금액 아닐텐데요.

  • 3. ...
    '12.3.7 8:51 AM (110.13.xxx.156)

    줄줄이 있는 친정 조카 100만원 하면
    시댁 조카는 2-3명이면 300,400백 해야 하잖아요
    형편성도 고려해야 하니까 50도 많은것 같은데요.
    세뱃돈도 친정 시댁 조카 수 고려해서 시댁에 2명이면 5만원 5만원 친정한명이면 10만원 주잖아요
    축의금도 양가 형평성 맞춰 줘야 서로 맘상하지 않아요

  • 4. ....
    '12.3.7 9:27 AM (112.150.xxx.42)

    형편되시면 100하시는게 맞을 듯 그 담부터 50씩 하시고

    제가 맏이이다 보니 남편도 그렇고 동생들은 나 결혼할때 아직 학생이고 그래서 결혼선물받은적 없고

    애 낳아도 또 애 돌때도 동생들에게 한푼 받은 것 없지만 동생들 결혼할때 돈백, 애 낳으면 또 몇십 돌이라고

    또 몇십 이렇더라구요

    님 큰언니 동생도 많아서 정말 힘들었을거예요 거기다가 또 부모님에게 들어간 돈도 원글님과는 비교도

    안될겁니다 다른 언니들 그거 생각해서 그렇게 하겠다고 하는것이고

    근데 그래도 그런 공 잘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원글님네 가족은 그걸 알고 갚을려고 하네요

  • 5. 봄날
    '12.3.8 1:31 AM (220.78.xxx.235)

    의견 주신 분들 모두 고맙습니다 ^^
    시기가 저의 생각과 안맞는 거 같지만, 그래도 언니들 의견에 따르기로 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8 괌의 온워드처럼 물놀이 시설이 잘 돼 있는 데가 또 어딜까요? 애엄마 08:49:49 18
1127217 김장매트 좋아요 1 ... 08:44:24 118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4 노노노노 08:39:14 429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7 인내 08:30:06 630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11 살기싫다 08:21:18 586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7 뮤지컬 08:18:52 693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218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4 .... 08:07:15 1,135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209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194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6 가도가도 07:50:06 2,102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1 ㅜㅜ 07:38:13 1,362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4 ** 07:36:42 1,910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3 지혜구함 07:28:15 369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654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966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5 백야 07:04:16 873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47
1127200 구속영장 기각 5 해법 06:56:11 929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3 정봉주의 전.. 06:41:33 825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3 ㅇㅇ 06:13:28 676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6 ........ 05:43:35 1,207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6 추위 05:23:54 2,883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4 ss 05:12:10 639
1127194 안 아픈데..돌 무렵 아이들에 계속 약 강제 투약 샬랄라 04:30:53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