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당신들에겐 낭만, 우리에겐 민폐

리아 | 조회수 : 1,361
작성일 : 2012-03-04 22:56:54

 

음악적 취향과 영화를 고르는 취향 그리고 책을 선정하는 취향까지

달라도 너무나 다른 남편님하와 유일하게 통하는 취미가

바로 등산입니다.

 

그동안은 일주일에 하루 쉬는 남편이 안쓰러워

오늘은 그만 쉬자 하기를 반복하다,

얼마전부터

등산을 시작했습니다.

 

서로 운동도 꽤 열심히 하고

체력도 좀 좋아져

등산 자체도 그리 힘들지 않고 산행도 참 즐거웠습니다.

 

북한산, 도봉산

그리고 오늘은 수락산을 다녀왔는데요.

 

수락산.....남편이 촬영차 갔다 반했다고 해서 갔는데,

참참참.....놀라운 산이더군요.

 

산 입구부터 술판이 벌어지더니

계곡 곳곳에 여기저기 술판 천국입니다.

술판이 벌어졌으니

가무가...이어집니다.

여기저기서 맞지도 않는 기타를 튕겨가며

쌩목으로 요상한 노래를 불러제낍니다. 얼굴이 뻘개서요.

헐...

 

좀 더 올라가니 이번에는 판이 크게 벌어졌습니다.

사람들이 핑 둘러서 노래자랑이 한창입니다.

그 곳에서 얼마가지 않은 곳에서도

또 기타와 노래소리가 들립니다.

다들 얼굴이 벌개서요.

 

곳곳에서 막걸리 냄새가 진동합니다.

 

7080 노래들...

 

40대 50대 60대 아저씨, 아줌마들...

 

(절대 일반론 주장하는거 아니니...행여 이글  읽으시는 82 언니들 오해마세요^^

산에서 술마시고 노래부르던 아줌마, 아저씨들 말하는 겁니다)

 

네...이해할 수 있습니다.

모처럼 산에 와서, 흥이 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술 한잔 들어가니 더 흥이 오르겠지요.

그렇게 친구들끼리, 산악회 회원들끼리 휴일에 공기좋은 산에 와서

술한잔 하고 노래 한자락 뽑고,

네 낭만이라고 생각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거 모르지요. 당신들에겐 낭만 일 지 모르나

 

저희들처럼 그저 산이 좋아 도시의 번잡함을 잊기 위해

마음의 여유와 휴식을 위해

남편과의 다정한 한때를 위해

산에 오르는 사람들에게는 민폐라는 사실을 말이지요.

 

이 얼마나 이기적인 행동일까요.

 

게다가...정상 가까이 가니,

버너에 코펠에 물이 펄펄 끓고 있네요. 하하하...

 

혀를 내두릅니다.

할말이 없고요.

 

나에게는 좋은 추억이고 낭만적인 하루였을지 모르나,

누군가에게는 소음이고 민폐일지도 모른다...라고 생각하지 않는 걸까요?

 

하.....

아쉽네요.

오늘 수락산을 가보니, 만만한 산 아니었고, 남자다잉~~이란 소리가 절로 나오는 산이던데..

이곳저곳 가볼만한 산이던데,,,,

전...다시는 안갈라고요.

ㅠ.ㅠ

 

 

IP : 36.39.xxx.15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ok
    '12.3.4 11:23 PM (221.148.xxx.227)

    남자들 은퇴하면 모이는곳이 산이랍니다
    돈안들고 마누라 눈치안보고 시간보낼수있는 유일한 장소거든요
    이렇듯 산은 누구에게나 무료로 안식을 보낼수있는 장소이기도하지만
    요즘은 퇴폐의 온상이 되고있죠
    산밑의 술집들, 음식점들보면 눈쌀이 찌뿌려져요
    등산하고 저렇게 술먹으면 무슨 운동의 의미가 있나 싶더군요
    전국의 음식점化
    먹고살게 없으니 그렇겠지만 가는 곳곳마다 음식점 천지구요.

  • 2. 리아
    '12.3.4 11:26 PM (36.39.xxx.159)

    휴.....그렇군요.

    붃한산이랑 도봉산은 좀 덜하던데....수락산은 완전 실망 그자체였어요.

    ㅠ.ㅠ

    특히 수락산은 그 입구부터.....바로 옆 아파트 단지들.....진짜 스트레스 많이 받겠다 싶더군요.

    요즘....정말 갈 곳이 없네요...

  • 3. 수락산은 예전부터 그랬어요
    '12.3.5 1:06 AM (188.22.xxx.19)

    북한산 도봉산이란 다른 분위기였어요
    어쩌겠어요 노인들은 탑골공원 중장년은 산..
    우리나라 불쌍한 노년이예요

  • 4. 수락산은
    '12.3.5 2:55 AM (124.61.xxx.39)

    몇년전 한번 올라가봤는데 정상에 도착하니까 아이스크림 팔고, 릿지로 넘어가는... 그러니까 바위 틈에서 막걸리 팔더만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참 대단한거 같아요. ㅎㅎ 그걸 짊어지고 어떻게 올라간건지... 산다운 맛이 없어서 다신 안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063 진짜 수면내시경 보호자없는데 영원히 비수면으로받아야하나요 4 근데 21:17:18 161
1127062 손석희 사인!!! ㅋㅋㅋ '예 한 다스 살게요' 4 아마 21:10:28 498
1127061 학교선택 4 수험생맘 21:10:10 124
1127060 목도리 재질중에 4 .. 21:10:07 101
1127059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왜 소식이 없을까요 2 ... 21:08:54 213
1127058 플란..다스........ㅋㅋㅋ.......... 4 ㄷㄷㄷ 21:08:17 332
1127057 뉴스룸에 플랜 다스의 계 나오네요 ! 10 고딩맘 21:05:41 500
1127056 결혼한 동생만 아끼는 엄마 때문에 서러워요.ㅠ 4 딸기 21:00:51 564
1127055 가짜 자선냄비 조심하세요..진짜 구세군 자선냄비 구별법 3 ..... 20:58:40 386
1127054 옷 환불관련이에요 19 질문 20:58:14 547
1127053 폐암이 엑스레이로도 보이나요? 10 20:53:35 652
1127052 남편이 김꺼내니 밥상 엎은 아내이야기 10 아... 20:49:30 1,534
1127051 분식집에서 나오는 오므라이스 소스는 살수없나요 7 궁금 20:49:13 531
1127050 난방 온도 설정(두번째 글) 1 .. 20:49:01 288
1127049 라섹수술 해보신분들 많이 아프시던가요..?? 2 ... 20:47:48 185
1127048 뉴스룸 임종석실장 특사방문에~ 2 @@ 20:47:43 403
1127047 초등 아이들 얼마짜리 패딩 사주세요? 14 .... 20:46:39 634
1127046 대기업 20년다녔어요. 공무원시험보려구요 19 새인생 20:45:58 1,585
1127045 허경영 강연 ㅋㅋ 1 ㅋㅋㅋ 20:45:49 304
1127044 딸한테 독설내뱉고 성경구절 암송하는 엄마 어떻게 봐야할까요? 1 ㅇㅇㅇ 20:45:07 378
1127043 초등.문제집.부탁드려요 1 초딩 20:44:09 115
1127042 일 (알바)에서 만난 사람들 3 ~~ 20:42:13 372
1127041 곰팡이에 대해 잘아시는분 알려주세요 20:41:45 97
1127040 중소기업 연봉 인상율은 어느 정도 되나요? 20:41:43 55
1127039 맥주하루에 한캔안마시면 입이 심심한데 중독초기일까요 2 .. 20:40:44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