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님과 악수했어요~

^^ | 조회수 : 1,879
작성일 : 2012-03-02 16:13:41

  오늘 새벽... 수영 갔다가 집으로 걸어오는데...

  앞에서 낯익은 분이 미소를 띄며 다가오는 겁니다..

 

  ㅎㅎ

  손을 건네시는데 참 하얗고 따뜻한 손이었어요...^^

 

  인상이 어찌나 편안하고 좋으신지 집에 와서는 부모님께 자랑.. ^^

  그랬더니 저희 어머니께서  문화회관에서 사모님도 오셨었는데 참 인상좋으셨다고 하시네요...

 

  새벽부터 참 기분 좋았답니다... ^^

 

IP : 121.174.xxx.1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횡재
    '12.3.2 4:15 PM (121.55.xxx.77)

    그동네 어딘지 참 좋으시겠네요.
    사모님도 뵐수있는곳이면 그곳에 사시나본데 거기가 어딘가요? 부산인가요?

  • 2. 스뎅
    '12.3.2 4:16 PM (112.144.xxx.68)

    우왕ㅋ 일년 내내 운수대통 하시겠네요~ㅋㅋ

  • 3. 술렁술렁
    '12.3.2 4:16 PM (122.36.xxx.42)

    문재인이 문제야

  • 4. ^^
    '12.3.2 4:17 PM (121.174.xxx.141)

    네... 부산 사상 살아요...
    선거운동 중이셨어요...

    제가 좀 성격이 좋으면 응원의 말씀이라도 드렸을 텐데.. 너무 당황해서...ㅜ.ㅡ

  • 5. 나두쫌
    '12.3.2 4:19 PM (175.223.xxx.209)

    진짜 부러워요 @@

  • 6. 참맛
    '12.3.2 4:23 PM (121.151.xxx.203)

    울 동네는 아무도 안오네요, ㅋ

  • 7. 술렁술렁은
    '12.3.2 4:30 PM (112.184.xxx.67)

    콜록이.
    82에선 니가 문제

  • 8. 진정으로
    '12.3.2 4:31 PM (203.226.xxx.80)

    부럽긔 ㅠㅠㅠ

  • 9. 부럽다
    '12.3.2 4:31 PM (112.184.xxx.67)

    원글님 격하게 부럽소.

  • 10. 악~~~~~
    '12.3.2 4:37 PM (121.50.xxx.174)

    원글님 부러워서 소리 한번 지르고가요^^

  • 11. 우와
    '12.3.2 4:38 PM (219.254.xxx.121)

    대박 축하합니다.
    그 손 고이고이 보존하세요. ;)

  • 12. 쓸개코
    '12.3.2 4:39 PM (122.36.xxx.111)

    부러워요~~

  • 13. 사상구
    '12.3.2 4:49 PM (61.35.xxx.163)

    사상온천에서 수영하시나요??
    진심 부럽습니다.
    저도 출근길에 한번 뵙고 싶은데
    제가 들어가는 지하철 입구쪽은 사람들이 많이 안다녀서,, ㅠㅠ
    우리동네 지하철역앞 출근인사하실때, 아침에 서둘러 나가서 뵙고 가려구요~

  • 14. 나무
    '12.3.2 5:34 PM (115.23.xxx.228)

    님. 너무 부러워요....^^
    제가. 개인적으로 여쭈어볼 게 있는데. 메일 주시면 고맙겠어요...^^
    dddjjh@naver.com 이예요... 부탁해요~~~~~~^^

  • 15. 순이엄마
    '12.3.2 5:47 PM (112.164.xxx.46)

    좋겠당^^

  • 16. ㅎㅎㅎ
    '12.3.2 8:10 PM (119.17.xxx.147)

    저 분 우리 동서네 아파트로 이사오셨대요~.

    엄궁동에 있는 롯데**리버요. 이런거 밝혀도 되남요?

  • 17. 하바나
    '12.3.9 4:49 PM (125.190.xxx.16)

    작년 부산지법원앞 법조타운빌딩 엘리베이터 안에 저 혼자 있는데 문이 열리고
    들어오시더군요

    한마디 날렸습니다

    "안녕하세요...ㅡㅡ::

    그분 왈

    "네 수고하십니다"

    10여초가 10분같이 느껴지더이다

    신사라는 말 많이 들었지만 인상이 참 뭐라 말할 수 없이 좋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419 분명히 봤는데 안본것처럼 줄거리가 전혀 기억 안나는 영화 있나요.. ... 02:59:34 23
1224418 오만과편견 영화 봤는데요 1 02:58:47 27
1224417 샐러드마스터 쓰는분들 질문이요 02:42:46 86
1224416 원순씨를 지지합니다!!!!!!!!!!!!!!!! themid.. 02:38:15 63
1224415 근데 네이버 댓글이 또 뭔가 이상해지지않았나요? 1 ... 02:33:55 196
1224414 문프와 트럼프 넥타이~~ 5 ... 02:32:30 384
1224413 새로 이사온 큰집에 나혼자 돈벌어서 산 내집이라는 남편. 아휴 3 아휴 02:31:37 361
1224412 일본만 그런줄 알았더니 중국도 겐세이질... 7 회담 02:28:38 284
1224411 예민하신 분들 실리콘냄새.. ... 02:25:28 74
1224410 트윈워시..플러스 설치 할때 사이즈?// 세탁기 02:18:48 45
1224409 문대통령 오늘따라 잘생겼네요 1 ㅂㅅㅈㅇ 02:17:47 311
1224408 트럼프,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것이 행운&.. 10 ㄷㄷㄷ 02:16:42 760
1224407 담배피는 남편에게.. 7년째 투쟁.. 02:15:26 117
1224406 콩자반이 덜익어 딱딱하면 후속조치 가능한가요? 1 ㅡㅡ 02:15:24 73
1224405 밑에 글보니 저 좋다던 남자들 공통점 2 밑에 02:05:09 495
1224404 최순실 맥주를 마시고 싶은 밤 깍뚜기 01:55:36 262
1224403 홍일권 배우...이렇게 싱그러운 50대라니 happy 01:55:05 526
1224402 갈비집 불판사건에서 다친아이 엄마역으로 나온 탈렌트 이름이요 미스 함무라.. 01:49:31 288
1224401 cgv에서 라이프 오브 파이 해요 늑대와치타 01:47:54 125
1224400 트럼프가 문통 손 꼭 잡고 들어가네요 ㅎㅎㅎ 13 이니채고 01:42:19 1,277
1224399 살다보니 정말 황당합니다. 어찌이런일이 ㅜㅜ 15 나무꽃 01:33:51 1,658
1224398 계약금 내고 잔금은 치르지 않은 경우 1 계약 01:29:19 271
1224397 보통 뒷담화한 사실을 당사자가 알게 되었을 때 어떻게 대하나요?.. 2 토깽 01:23:17 507
1224396 체포동의안 부결된 사람들 다시 쳐넣을순 없나요? 8 이번에 01:18:18 343
1224395 자식버리고 갔다 다시 찾는 마음은 무슨맘이예요? 10 01:17:44 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