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외수 "정동영 비웃는 자, 복장 터지도록 울게 해줄 게"

prowel | 조회수 : 1,377
작성일 : 2012-03-02 09:33:39

이외수 "정동영 비웃는 자, 복장 터지도록 울게 해줄 게"

한 누리꾼이 '정동영 후원회장' 비꼬자, 거침없는 멘트로 '정동영 옹호' 눈길

 

최근 정동영 의원의 후원회장을 맡으면서 화제가 된 소설가 이외수(@oisoo,트위터 팔로워 125만명) 씨가 거침없는 멘트로 정 의원을 옹호해 눈길을 끌었다.

28일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서 이외수, 정동영 의원 등에게 "이외수가 뭘 안다고 정동영 후원회장 하는데 우낀다"라고 멘션을 날렸다.

이 멘션에 이외수 씨는 29일 "지금은 얼마든지 웃어라, 언젠가는 복장 터지도록 울게 해줄 게"라고 답글을 올렸다.

이를 지켜본 누리꾼들은 "이외수 쌤 짱!!", "남을 씹는 것보다 훨씬 더 무서운 말씀이시네요"라며 촌평을 했다.

정 의원의 비서관 황유정 씨는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기쁜 소식! 이외수 선생님께서 강남乙에 출마하는 정동영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주시기로 결정하셨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외수 씨는 평소 정 의원과 친분이 있는 데다, 정 의원이 날치기 한미FTA 무효화 운동,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사태와 김진숙 문제 해결, 재벌개혁·부자증세·경제민주화·보편적 복지 등을 선도적으로 주창하며 맹활약하는 모습에 응원 차원에서 후원회장 제안을 흔쾌히 승낙한 것으로 알려졌다.

4.11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텃밭인 전주를 떠나 '서울의 대구'라 불릴 정도로 새누리당 초강세 지역인 서울 강남을에 도전장을 낸 정동영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그의 기적과도 같은 '강남 승리'를 위해 내로라하는 당대 스타 논객들이 일제히 팔을 겉어붙이며 나서고 있다.   
소설가 이외수, 조국 서울대 교수, 선대인 세금혁명당 대표, <88만원 세대> 저자인 우석훈 박사, 심리치료 전문가로 유명한 정혜신 박사 등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하나같이 정동영 의원을 적극 돕기로 해 사실상 당선운동에 돌입한 상태다.

더군다나 새누리당 후보에 압도적으로 밀릴 것이라는 일반의 예상을 깨고, 정동영 의원이 초반 여론조사에서 30% 중반 대의 지지율로 새누리당 후보들과 접전 중이라는 결과들이 나오면서 '이번에는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선거전이 본격화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 상임고문의 지지도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리고, 당 차원에서 강남·서초·송파 3구를 '강남벨트'로 묶어 좋은 인물을 배치하는 등 집중 공략에 나설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이상 어디에도 나오지 않는, 오로지  '한미FTA 종결자들'( http://cafe.daum.net/outfta ) 에서만 볼 수 있는 오늘의 '총선 이야기'였습니다.^^.

IP : 114.200.xxx.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3.2 9:51 AM (221.147.xxx.4)

    저도 지지합니다.
    보궐선거에서 전주에서 출마했을 당시 뭐 저런 사람이 있나 했었는데
    그 이후 행적을 보면
    그렇게라도 국회의원 되기를 잘 했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화이팅!!

  • 2.
    '12.3.2 11:05 AM (222.105.xxx.77)

    저도 지지합니다22222
    요즘 맘에 드는 정치인이네요^^

  • 3. 그런데
    '12.3.2 12:33 PM (58.145.xxx.93)

    정혜신은 왜 끼남?
    표 떨어지는 소리들리내....

  • 4. 삶의열정
    '12.3.2 12:59 PM (221.146.xxx.1)

    요즘 정동영씨는 진정성이 보여요.
    화이팅! 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76 수십억 집안이라면 증여세 때문에 ㅇㅇㅇㅇ 07:48:23 20
1225075 중앙일보ㅎㅎㅎ ㅅㄴㄷ 07:48:00 25
1225074 남편이 시아버지를 닮았어요 07:47:48 33
1225073 4, 50대의 아이돌이래요 5 ㅇㅇ 07:38:03 512
1225072 감으로 성공하신 거 있나요? 3 07:30:52 216
1225071 뒷담화안하고 예쁜 말해주는 아저씨 나의아저씨후.. 07:28:50 250
1225070 드루킹이 아내를 때리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건 왜 보도가 안되지.. 5 ㅇㅇㅇ 07:21:41 680
1225069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4 .. 07:19:14 454
1225068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1 어쩌나 07:16:31 181
1225067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8 07:10:55 737
1225066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2 .... 07:10:10 216
1225065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152
1225064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428
1225063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700
1225062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440
1225061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5 06:00:20 266
1225060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472
1225059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2,383
1225058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10 .. 05:37:08 1,354
1225057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3 부선항 05:30:29 1,131
1225056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5 05:11:02 2,109
1225055 부자들 참 많네요 7 동그람 04:43:10 2,774
1225054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392
1225053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687
1225052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6 oo 03:48:59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