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침 드라마에 빠져 사는 나

호야 | 조회수 : 1,866
작성일 : 2012-02-28 12:56:09

큰일입니다.

시아버님과 같이 사는데 아침드라마 [위험한여자] 보느라 저는 밥상 따로 차려 먹네요..ㅎㅎ

위험한여자 보고 sbs 태양의 신부보고 출근하면서 dmb로 복희누나 보고..

그것도 회사에서 눈치보며 복희누나 보고 업무 시작합니다.

 

저같은 사람 있나요?

ㅎㅎㅎ

 

IP : 119.195.xxx.5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주부
    '12.2.28 1:00 PM (124.216.xxx.131)

    저도 요즘 위험한여자 태양의 신부봅니다.저는 그냥 주부지만 아이들이라 신랑눈치보며 밥차려주면서 흘낏흘낏 끝까지 봅니다..아주 안좋아하는데 이번드라마 끝나면 이제 안볼거라면서 끝까지 집착?인지 뭔지 보게되네요

  • 2. ..
    '12.2.28 1:02 PM (211.207.xxx.21)

    태양의 신부랑 복희누나 열심히 보는데요,
    장신영 올백머리 정말 안어울리지 않나요?
    이마가 안이쁜데 , 뭔가 카리스마 있어보일라고 바꾼 건 알겠지만
    머리 푸는게 훨씬 이뻐요.
    제일 재밌는 건 복희누나....

  • 3. 주부
    '12.2.28 1:07 PM (124.216.xxx.131)

    아웅 저 복희 누나 안보는데 그게 그리 재미있나요? ㅎ이러면안되는데...어젠가 자게에서 읽은글중에 우울증...무슨 해서 내일이 있는거라고 드라마를 보는것도 우울증해소에 조금 도움된다는내용 ..저도 이제 곧 드라마 끈고 산으로 들로 좀 쏘 다녀야겠어요

  • 4. 위험한 여자
    '12.2.28 1:09 PM (118.91.xxx.65)

    아.... 정말. 아침 드라마는 안보는게 정신건강상 좋은줄은 아는데.....왜 또 보고있는건지.ㅠ.ㅠ
    근데, 너무 재미있긴해요. ㅎㅎ

  • 5. 호야
    '12.2.28 1:10 PM (119.195.xxx.59)

    아버님 밥 차려 드리고, 저는 개인 밥상 따로 차려서 tv앞에서 딸아이랑 밥먹어요..ㅎㅎ
    남편한테는 식탁이 불편해서라는 핑계를 되고 보는데, 이젠 알더라고요..
    제 소원이 집에서 밥먹고 커피먹고 누워서 아침드라마 다 보는거라고 말했네요

  • 6. 장신영
    '12.2.28 1:12 PM (211.245.xxx.184)

    정말 올백 머리 안어울려요..코도 뭔가 흑인삘이 나요.

  • 7. ㅋㅋ
    '12.2.28 2:49 PM (182.215.xxx.237)

    우리애들 방학이라 태양의여자 몇번 보더니 이강로회장 따라합니다.

    -다앙장 나가아!! 나가란말 안들려어??

    여주인공이 너무 국어책을 읽어요. 특히 독백 들으면 웃겨서리..
    남자 주인공은 개콘 생활의 발견에 보라 남친 닮았어요.

  • 8. 1004
    '12.2.28 4:52 PM (116.37.xxx.130)

    우리딸은 나쁜사람이라고하면 이강로같은사람이냐고해요
    너무웃겨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531 팍팍한 삶.. ... 17:38:41 41
1313530 40 50대 이상 연애나 결혼 ... 17:38:16 33
1313529 세브란스나 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가보신분 계신가요? 1 ... 17:34:36 33
1313528 집을 사는게 맞을까요? 1 fydfyd.. 17:31:33 168
1313527 남편... 좀 속상하네요. 1 수수팥떡 17:30:41 278
1313526 이촌동 지하상가 일본제품파는 곳에사 파는 가재수건 파는곳 잌ㅅ을.. .. 17:28:30 88
1313525 엔*리너스 커피였는데.. 1 17:27:59 161
1313524 이재명 국정감사에서 목욕탕 발언 왜?? 3 .. 17:25:16 133
1313523 아내의맛 서유정집 나오는데.. 2 17:24:45 429
1313522 중국 이 가수 또는 그룹 기억하는 분 계세요~ .. 17:22:14 65
1313521 쁘렝땅옷은 연령대가 어떻게 돼요? 4 rie 17:18:54 282
1313520 제가 속이 좁은가봅니다... 5 어렵 17:16:40 473
1313519 민주당 갈라치기 하지 말라는 인간들 8 .... 17:11:28 129
1313518 야구에서 투수가 제일 힘들것 같아요 1 야구 17:09:41 176
1313517 너의 불행이 나의 행복?....윤서인 5 ........ 17:09:10 348
1313516 깍두기담을때 사과썰어넣어도 될까요? 4 깍두기 17:06:58 298
1313515 소개받은 사람 3 ㅇㅇ 17:04:49 263
1313514 놀이터 앞에 사는데 소음에 환장하겠네요. 22 아놔 16:53:50 1,576
1313513 무생채 생각나네요 4 내일 16:49:19 457
1313512 이동형 "노무현은 박스떼기 안한 것 같아요?".. 32 ㅇㅇㅇ 16:48:48 952
1313511 오늘도 로또를 사러다녀왔소 6 ... 16:45:52 648
1313510 친구도 유효기간이 있나봐요 3 친구도 16:45:26 986
1313509 배추겉절이 짜고 매워요 3 ... 16:45:08 282
1313508 엘리베이터에서 불쑥 택배기사가 8 데이 16:44:28 940
1313507 한티ᆞ선릉ᆞ대치 쪽 사우나 1 나도 16:41:47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