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비슷한 질문.. 한 달에 얼마 벌어? 이런말 대처 어떤식으로 해야할지..

ㅇㅇ | 조회수 : 1,626
작성일 : 2012-02-28 11:58:33

일단 제가 있는 곳이 지방이고 이곳에서 만나는 이웃이나 직장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주로 나이가 저보다 많은 분들입니다.

그런데, 남편 수입을 궁금해하거나, 제 월급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간혹 있어요.

제 표정도 당황되고, 알아서 뭐하시게요^^;  혹은 그런 것은 말씀드리기 곤란해요..^^;라고 돌려도,

내가 어디가서 떠들 사람처럼 보이냐, 친한데 물어볼 수 있지 않느냐..

자식같아서 물어본다(????)는 식으로 반문하고 집요하게 다시 물어보고,

그럼 저는 또  " 이런 건 저희 부모님도 궁금해 하지 않으시고, 저도 말한적이 없어요."

라고 저역시 끝내 돌려말하곤 하는데요..

안가르쳐 준다고 오히려 기분나빠하더군요.

하지만 전 친하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그저 오지랖에 굉장히 무례한 질문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주로 저보다 나이많은 거의 부모뻘 되는 분들이 대놓고 물어보거든요.

이런 식의 무례한 질문에 상대도 기분나빠하지 않고, 거절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기분 나빠야할 사람은 저인데, 지방이라 그런건지 참 남의 일에 관심도 많고 궁금한 것도 많으신가 봐요..

왜 아이 안갖느냐 ->돈벌라고 환장했냐-> 불임인거 아니냐..

이것도 자주 듣는 레파토리 입니다..^^;

이런 얘기는 그냥 아주 잘 피해갈 정도로 단련이 되었네요..

이사가고 싶어요ㅠ

IP : 112.164.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8 12:01 PM (14.47.xxx.160)

    제가 가끔 쓰는 말..
    " 왜.. 국세청에서 세무조사 나왔어? 그래... 수억 번다!"

  • 2. ,,,,,,,
    '12.2.28 12:02 PM (72.213.xxx.130)

    아주 기분 나빠요. 그냥 뻥을 치세요. 1억씩 법니다. 아예 확 크게 잡아서 뭐냐... 싶게

  • 3. 진짜
    '12.2.28 12:06 PM (112.168.xxx.63)

    그런 사람 너무 싫어요.
    왜그렇게 남의 개인사를 꼬치꼬치 캐묻는지..
    그냥 대충 넘기면 집요하게..

    이젠 적당히 넘겨요.
    왜..못 벌면 좀 보태주게? 라던지
    너무 많이 벌어서 기억도 안나. 라던지

  • 4. ^^;;
    '12.2.28 12:12 PM (119.203.xxx.194)

    남들 버는 만큼 벌어요~

  • 5. 저는
    '12.2.28 12:15 PM (123.213.xxx.186)

    많~이 벌어서 좋은일에 많~이 기부하고 삽니다. 라고 답합니다.
    그럼 머쓱해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일부는 "어디다 기부하는데?" 라고 묻는데 "같이 기부할래요?" 라고 하면 다 도망가요.. ^^;;


    근데 말처럼 많이 기부못하고 쪼금만 해서 양심에 걸리긴 합니다 ㅠㅠ

  • 6. 아웃
    '12.2.28 12:17 PM (59.15.xxx.229)

    짜증나는 질문이네요

    입에 풀칠은 하고 살정도네요

    이러고 쌩~ 해버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10 운동선수들 머리 좋지 않나요? 16:41:41 9
1227709 중고 거래 하면서 느낀거 사람들 16:40:11 64
1227708 혈액 혈관 건강하게 하는법 공유좀 해봐요 건강 16:39:27 34
1227707 떡집 시루떡 한 팩요. 에어프라이어에 몇 분 돌리면 될까요. 1 . 16:39:03 36
1227706 트럼프가 성김 주 필리핀대사를 판문각으로 보낸이유가 뭘까 미북회담 16:38:10 99
1227705 전세 계약기간지나서 집주인이들어올때요 세입자 16:35:08 71
1227704 트럼프가 취소 트윗했을 때 트윗가서 한 마디 했는데 2 ... 16:30:48 405
1227703 이재명"문재인전대표 높은자리 많이 하셨지않습니까?뭘 하.. 12 달이 16:28:19 499
1227702 엄마 땅콩 얘기가 없네요?? 출두하는거 보셨어요?? 5 xlfkal.. 16:26:42 233
1227701 MB, 재판출석 요구에 "뭐가 문제냐..건강 이해 못하.. 6 까불지마라 16:23:20 283
1227700 마음이 아픈 남동생 5 마음이아픕니.. 16:21:48 765
1227699 근데 왜 한국언론은 북한소식을 일본언론을 통해서 전할까요? 4 너는취재못해.. 16:18:50 233
1227698 우유가 살이 찌나요? 6 ㅇㅇ 16:17:56 505
1227697 18세 학생 체크카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방법? 18세 체크.. 16:15:05 62
1227696 아래.. 맞아요 최악 중 최악 경기 맞아요 24 16:12:37 1,527
1227695 아픈아이 두고 집나간 엄마 29 바람 16:11:29 1,666
1227694 며느리 상습 성폭행, 5년 구형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10 wer 16:10:21 895
1227693 잠실인데 가사도우미 업체 괜찮은곳 있나요? 1 가사도우미 16:07:26 109
1227692 일본은 트럼프에 혼나고 푸틴에 혼나고 6 눈팅코팅 16:04:15 860
1227691 남편이 꽃제비가 뭔지 모르네요 8 ㄴㄴ 16:03:54 434
1227690 나의 아저씨 4회 끝! 1 이런 16:03:02 254
1227689 나이가 더 많은 팀원 어떻게 대하세요? 1 // 16:01:03 229
1227688 압축팩에 넣어도 패딩 살아나나요? 3 ㅇㅇ 16:00:10 190
1227687 오피스텔과 작은상가하나 밖에 없다고 투덜 거리는데요 4 주주 15:56:16 576
1227686 속초맛집좀 추천해주세요 3 ... 15:55:08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