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잔치에 가야하는데 남편과 싸웠습니다.

휴... | 조회수 : 3,867
작성일 : 2012-02-27 18:43:08

남편 대학후배의 둘째 돌잔치가 이번주 토요일에 있답니다.

금방 남편이 퇴근해서 오면서 그러네요..

그런데 금반지는 너무 비싸니 우리 딸래미 돌반지를 주자고합니다.

그집 첫번째 애기 돌잔때 벌써 8년전.. 우리가 돌반지해서 갔구요

뭐 그때는 금반지 이렇게 비싸지않았으니까요..

그 후배는 우리 딸래미 3살때 밥먹으면서 만나서 늦게줘서 미안하다고 돌반지주더라구요..

제가 그냥 돈 10만원주자니깐 그 후배가 남편힘들때 잘 챙겨줬데요..

제가 속물인지 모르지만 저희는 7살딸 하나로 끝낼건데

무슨 둘째돌잔치에 금반지를 것두 우리 딸아이것을 주나요..

진짜 어떻게 해야하나요.남편은 비싼 부페에서 하는데 5만원갖고가면 어떻게하냐고하네요..

뭐 남편 혼자가면되죠..

그 후배부인이 정말 평소에 밉상이에요..ㅠㅠ

남편에겐 고마운 후배이겠지만 저한테 아니거든요.

저 어떻게 해야하지요....

IP : 119.70.xxx.2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7 6:53 PM (112.154.xxx.75)

    후배 부인이 평소 밉상이라 마음이 안열리시는 것 같은데,힘들때 많은 도움이 되셨다면 돌잔치때 반지 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하네요...^^

  • 2. ..
    '12.2.27 7:01 PM (218.238.xxx.116)

    남편지인이고 남편이 도움받았다면 남편뜻대로 하게하세요.

  • 3. ..
    '12.2.27 7:02 PM (218.238.xxx.116)

    아! 금반지는 솔직히 아깝고 10만원 축의금하라하심 될것같은데요..

  • 4. ㅇㅇ
    '12.2.27 7:04 PM (211.237.xxx.51)

    에휴.. 그래봤짜 금반지 한돈이 백만원도 아니고 이백만원도 아니고..
    남편분이 힘들때 심정적으로 받은 도움은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요?
    2~3십만원의 가치가 없으려나요?
    남편분 뜻대로 하게 해주심이 좋을듯 합니다.

  • 5. 볼펜
    '12.2.27 7:06 PM (180.70.xxx.158)

    그 후배분이 남편께 고마운 사람이면 금반지가 아니라 뭐를 해준들 아깝겠습니까만
    요즘 금값이 좀 비싸야말이지요

    저라면 남편분 혼자 가시고 부조는 10만원 하겠어요
    아니면 무리를 해서라도 금반지하던가요..
    절대로 내 아이에게 들어온 금반지는 남에게 안줍니다.
    내 아이에게 온 복을 남에게 주는거같아.. 전 정말 싫어요
    이런 제가 지나친건지 모르겠지만 암튼 전 싫어요

  • 6. ..
    '12.2.27 7:13 PM (175.112.xxx.103)

    저도 제 아이 금반지를 준다는건 싫고요,
    그렇게 고마운 후배라면 금반지새로 사서 가라고 하세요. 근데 이건 원글님도 비싸서 싫으실것같고...;;;

  • 7. 불펜님 말씀대로
    '12.2.27 7:15 PM (115.178.xxx.253)

    위의 볼펜님 의견에 동감입니다.

  • 8. ...
    '12.2.27 7:16 PM (72.213.xxx.130)

    저는 내 아이 금반지를 남을 준다는 게 이해가 안가요.
    원래 금반지 주는 이유가 부모가 힘들때 팔아서 요긴하게 쓰라고 하는 것도 있다는 거 압니다.

    하지만, 받는 입장에서는 쓰던 거 얻는 셈이고요,
    주는 입장에서는 내아이 반지를 남의 아이 백일에 선물로 주는 일까지 해야하나 싶거든요?
    정말 가까운 형제 자매간에 오고 가는 것도 조심스러운데 남의 아이 선물로 준다니요?
    그리고 원글님쪽에서 그집 큰아이때 돌반지 하셨고 원글님도 외동 아이 선물로 받으셨으니
    서로 부담이 있는 것도 아니거든요.

    저라면 남편만 보내고 10만원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그 집도 직계들이 챙겨주겠죠.
    첫아이 돌일때는 서너개씩 들어오기도 하고, 둘째 때에는 큰애꺼 빌려서 끼워주고 사진 찍기도 하던데
    원글님 쪽에서 굳이 반지 안해도 욕먹을 일이 전혀 아닐 듯 합니다.

  • 9. 글쎄요
    '12.2.27 7:21 PM (211.41.xxx.106)

    둘째까지 돌반지 챙기는 건 흔하지 않긴 하더군요.
    근데, 남편분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사람이고, 그 사람 자체도 님 아이 3살인데도 뒤늦게라도 챙겨주는 거 보면 계산 않고 챙길 거 챙기는 좋은 사람 같아 보이네요. 밥값 같은 거 굳이 안 따지고 늦어도 챙겨주려는 맘씀씀이가 보이는데, 남편분이 말씀하는 것도 그런 것의 연장선 아닌가 싶네요.
    내 애 돌반지 가져가는 건 기분상 또 어떨지 모르겠고, 금값은 또 비싸고... 애매하긴 합니다. 요새 금값 얼마 하나요? 여전히 20 넘나요? 그럼 차라리 현금 20을 하는 건 어떤지요?

  • 10. 저라면
    '12.2.27 7:23 PM (112.153.xxx.36)

    내아이 것 주고싶진 않고요, 그냥 십이든 이십이든 부주금으로 내겠어요. 진심
    후배가 고마운 사람이라면 그래야죠. 원글님 입장에서 그 마누라가 진상이던 말던요.
    모든 지인들의 행사 그 사람보고 가는거지 그 배우자 보고 가는거 아니거든요,

  • 11. 에궁
    '12.2.27 7:29 PM (121.135.xxx.119)

    다 그렇게 재활용?하면서 살아요.
    들어왔던 거 주고 받고..전 준 적은 없으나 받은 적은 있는데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신세진 후배한테 해주고 싶은 그마음..예쁘게 보시고 기분좋게 주세요.
    돈도 돌고돌아 돈이고요 금도 그렇기때문에 값이 안떨어지는 거고요
    저라면요 반지 들고 온가족이 가서 축하해주고 올 것 같아요.
    예쁘게 하고 외출해서 외식하고 온다는 맘으로 가면 남편도 얼마나 기쁘겠어요?
    약간의 출혈로 남편의 마음이 좋다면..모두가 좋은 거 아닐까요?^^

  • 12. ..
    '12.2.27 7:39 PM (210.206.xxx.100)

    솔직히 둘째 돌잔치까지는 좀 그래요.
    그치만 워낙에 도움준 후배라면
    차라리 현금부조 넉넉히 하겠어요.
    어떻게 아이 돌반지 줄 생각을 하나요?
    예전에 저희 부모님이 제 돌반지 보여주셨는데
    기분이 정말 애뜻하고 좋았거든요.
    아이한테도 기념이 되는 반지고
    부모에게도 의미있는 반지에요.

  • 13. fly
    '12.2.27 8:10 PM (115.143.xxx.59)

    둘쨰도 돌잔치 한답시고 부르는군요..허참...
    그래도 남편 어려울때 도와준사람이라면..그 부인이 미워도 저라면 그렇게 하라고 해요.

  • 14. ᆞᆞ
    '12.2.27 9:33 PM (223.33.xxx.191)

    아이한테 들어온 선물인데 주면 안되죠.

  • 15. ..
    '12.2.27 10:37 PM (211.201.xxx.46)

    요새 돌반지 24만원이더군요 토요일에 그 가격에 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청와대는 성.. 04:37:30 8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2 04:09:08 234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ㅇㅇㅇ 04:08:54 156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잠이안와서 03:56:33 110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47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305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132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74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7 초코 02:42:49 405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232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6 mm 02:13:57 526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9 .. 02:08:56 1,529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5 궁금 02:07:00 637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6 글쓴이 01:58:35 1,022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413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572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9 .... 01:50:56 1,260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86
1128985 임신했을 때 호르몬변화로 기분변동 생리전증후군과 비슷한가요? .... 01:39:56 105
1128984 대퇴부 부분이 4 ㅇㅇ 01:33:28 319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527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10 널리알리자 01:14:48 1,674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285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176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2 부모 01:02:50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