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에 가야하는데 남편과 싸웠습니다.

휴... | 조회수 : 3,896
작성일 : 2012-02-27 18:43:08

남편 대학후배의 둘째 돌잔치가 이번주 토요일에 있답니다.

금방 남편이 퇴근해서 오면서 그러네요..

그런데 금반지는 너무 비싸니 우리 딸래미 돌반지를 주자고합니다.

그집 첫번째 애기 돌잔때 벌써 8년전.. 우리가 돌반지해서 갔구요

뭐 그때는 금반지 이렇게 비싸지않았으니까요..

그 후배는 우리 딸래미 3살때 밥먹으면서 만나서 늦게줘서 미안하다고 돌반지주더라구요..

제가 그냥 돈 10만원주자니깐 그 후배가 남편힘들때 잘 챙겨줬데요..

제가 속물인지 모르지만 저희는 7살딸 하나로 끝낼건데

무슨 둘째돌잔치에 금반지를 것두 우리 딸아이것을 주나요..

진짜 어떻게 해야하나요.남편은 비싼 부페에서 하는데 5만원갖고가면 어떻게하냐고하네요..

뭐 남편 혼자가면되죠..

그 후배부인이 정말 평소에 밉상이에요..ㅠㅠ

남편에겐 고마운 후배이겠지만 저한테 아니거든요.

저 어떻게 해야하지요....

IP : 119.70.xxx.2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7 6:53 PM (112.154.xxx.75)

    후배 부인이 평소 밉상이라 마음이 안열리시는 것 같은데,힘들때 많은 도움이 되셨다면 돌잔치때 반지 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하네요...^^

  • 2. ..
    '12.2.27 7:01 PM (218.238.xxx.116)

    남편지인이고 남편이 도움받았다면 남편뜻대로 하게하세요.

  • 3. ..
    '12.2.27 7:02 PM (218.238.xxx.116)

    아! 금반지는 솔직히 아깝고 10만원 축의금하라하심 될것같은데요..

  • 4. ㅇㅇ
    '12.2.27 7:04 PM (211.237.xxx.51)

    에휴.. 그래봤짜 금반지 한돈이 백만원도 아니고 이백만원도 아니고..
    남편분이 힘들때 심정적으로 받은 도움은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요?
    2~3십만원의 가치가 없으려나요?
    남편분 뜻대로 하게 해주심이 좋을듯 합니다.

  • 5. 볼펜
    '12.2.27 7:06 PM (180.70.xxx.158)

    그 후배분이 남편께 고마운 사람이면 금반지가 아니라 뭐를 해준들 아깝겠습니까만
    요즘 금값이 좀 비싸야말이지요

    저라면 남편분 혼자 가시고 부조는 10만원 하겠어요
    아니면 무리를 해서라도 금반지하던가요..
    절대로 내 아이에게 들어온 금반지는 남에게 안줍니다.
    내 아이에게 온 복을 남에게 주는거같아.. 전 정말 싫어요
    이런 제가 지나친건지 모르겠지만 암튼 전 싫어요

  • 6. ..
    '12.2.27 7:13 PM (175.112.xxx.103)

    저도 제 아이 금반지를 준다는건 싫고요,
    그렇게 고마운 후배라면 금반지새로 사서 가라고 하세요. 근데 이건 원글님도 비싸서 싫으실것같고...;;;

  • 7. 불펜님 말씀대로
    '12.2.27 7:15 PM (115.178.xxx.253)

    위의 볼펜님 의견에 동감입니다.

  • 8. ...
    '12.2.27 7:16 PM (72.213.xxx.130)

    저는 내 아이 금반지를 남을 준다는 게 이해가 안가요.
    원래 금반지 주는 이유가 부모가 힘들때 팔아서 요긴하게 쓰라고 하는 것도 있다는 거 압니다.

    하지만, 받는 입장에서는 쓰던 거 얻는 셈이고요,
    주는 입장에서는 내아이 반지를 남의 아이 백일에 선물로 주는 일까지 해야하나 싶거든요?
    정말 가까운 형제 자매간에 오고 가는 것도 조심스러운데 남의 아이 선물로 준다니요?
    그리고 원글님쪽에서 그집 큰아이때 돌반지 하셨고 원글님도 외동 아이 선물로 받으셨으니
    서로 부담이 있는 것도 아니거든요.

    저라면 남편만 보내고 10만원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그 집도 직계들이 챙겨주겠죠.
    첫아이 돌일때는 서너개씩 들어오기도 하고, 둘째 때에는 큰애꺼 빌려서 끼워주고 사진 찍기도 하던데
    원글님 쪽에서 굳이 반지 안해도 욕먹을 일이 전혀 아닐 듯 합니다.

  • 9. 글쎄요
    '12.2.27 7:21 PM (211.41.xxx.106)

    둘째까지 돌반지 챙기는 건 흔하지 않긴 하더군요.
    근데, 남편분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사람이고, 그 사람 자체도 님 아이 3살인데도 뒤늦게라도 챙겨주는 거 보면 계산 않고 챙길 거 챙기는 좋은 사람 같아 보이네요. 밥값 같은 거 굳이 안 따지고 늦어도 챙겨주려는 맘씀씀이가 보이는데, 남편분이 말씀하는 것도 그런 것의 연장선 아닌가 싶네요.
    내 애 돌반지 가져가는 건 기분상 또 어떨지 모르겠고, 금값은 또 비싸고... 애매하긴 합니다. 요새 금값 얼마 하나요? 여전히 20 넘나요? 그럼 차라리 현금 20을 하는 건 어떤지요?

  • 10. 저라면
    '12.2.27 7:23 PM (112.153.xxx.36)

    내아이 것 주고싶진 않고요, 그냥 십이든 이십이든 부주금으로 내겠어요. 진심
    후배가 고마운 사람이라면 그래야죠. 원글님 입장에서 그 마누라가 진상이던 말던요.
    모든 지인들의 행사 그 사람보고 가는거지 그 배우자 보고 가는거 아니거든요,

  • 11. 에궁
    '12.2.27 7:29 PM (121.135.xxx.119)

    다 그렇게 재활용?하면서 살아요.
    들어왔던 거 주고 받고..전 준 적은 없으나 받은 적은 있는데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신세진 후배한테 해주고 싶은 그마음..예쁘게 보시고 기분좋게 주세요.
    돈도 돌고돌아 돈이고요 금도 그렇기때문에 값이 안떨어지는 거고요
    저라면요 반지 들고 온가족이 가서 축하해주고 올 것 같아요.
    예쁘게 하고 외출해서 외식하고 온다는 맘으로 가면 남편도 얼마나 기쁘겠어요?
    약간의 출혈로 남편의 마음이 좋다면..모두가 좋은 거 아닐까요?^^

  • 12. ..
    '12.2.27 7:39 PM (210.206.xxx.100)

    솔직히 둘째 돌잔치까지는 좀 그래요.
    그치만 워낙에 도움준 후배라면
    차라리 현금부조 넉넉히 하겠어요.
    어떻게 아이 돌반지 줄 생각을 하나요?
    예전에 저희 부모님이 제 돌반지 보여주셨는데
    기분이 정말 애뜻하고 좋았거든요.
    아이한테도 기념이 되는 반지고
    부모에게도 의미있는 반지에요.

  • 13. fly
    '12.2.27 8:10 PM (115.143.xxx.59)

    둘쨰도 돌잔치 한답시고 부르는군요..허참...
    그래도 남편 어려울때 도와준사람이라면..그 부인이 미워도 저라면 그렇게 하라고 해요.

  • 14. ᆞᆞ
    '12.2.27 9:33 PM (223.33.xxx.191)

    아이한테 들어온 선물인데 주면 안되죠.

  • 15. ..
    '12.2.27 10:37 PM (211.201.xxx.46)

    요새 돌반지 24만원이더군요 토요일에 그 가격에 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3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71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51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26
1226476 경기도민 5 어찌 하오리.. 13:24:30 111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50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236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419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0 날좋다 ㅎㅎ.. 13:16:44 448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초코칩 13:14:58 307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8 98학번 13:12:24 516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7 ㅌㅇ 13:10:29 707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5 ... 13:06:45 955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1 ㄱㅅ 13:05:03 48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4 성형 13:04:37 208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8 .. 13:04:35 726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1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268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355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8 /// 12:50:58 691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23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643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443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923
1226456 기내에서 라면드시는거요... 30 ... 12:33:58 2,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