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가 만난 문재인 - ②] ‘나의 친구 문재인’을 떠나보낸 사연

moonriver | 조회수 : 1,414
작성일 : 2012-02-24 15:58:48

‘나의 친구 문재인’을 떠나보낸 사연        

나는 문재인이 낯설다. 한 아파트의 아래윗집으로 지내며 오랜 정을 나누던 그가 청와대에 일하러 서울로 올라간 이후 나는 문재인이 낯설다. 내 친구가 아닌 것 같다. 서운하고 섭섭하다. 친구 하나 잃어버린 듯한 상실감이 언제나 내 마음 속에 찬바람을 몰아치게 한다. 솔직한 심정이다.  
그를 처음 만나던 날이 생각난다. 25년도 더 됐다. 어느 봄날의 토요일 오후, 부산 당리동의 대동아파트에 살던 나는 일찍 퇴근하는 길이었다. 아파트 입구에 도착하니 웬 잘 생긴 남자 하나가 계단에 걸터앉아 책을 읽고 있었다. 서로 인사를 나눈 적은 없었지만, 난 그가 우리 집 아래층에 사는 사람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차렸다. 안사람들끼리는 이미 오가며 지내는 눈치였고 애들도 우리 집에 자주 놀러오곤 했으니 들은 바가 없지는 않았던 것이다.  
 나는 속으로 중얼거렸다.  
‘아, 아랫집에 사는 그 변호사 양반이구나. 마누라가 문 잠가 놓고 어디 간 모양이네. 주말 오후에 집에도 못 드가고 안 됐소. 열쇠 하나 복사해서 갖고 댕기지, 변호사도 별 수 없네. 그라마 앉아서 책 보소, 나는 들어갑니데이.’   
나는 가볍게 목례를 하고 그의 곁을 지나쳤다. 마주 목례를 하며 미소 짓던 그의 표정이 지금도 또렷이 떠오른다.
  그런 일이 있은 후 어떤 계기였던지 자세히 생각나지는 않지만 그의 집에서 차를 한 잔 나눈 뒤로 우리는 차츰, 그리고 매우 가까워졌다. 심지어 문 변호사는 나를 자기네 동창생 그룹(이들은 주로 함께 휴가를 함께 보내는 죽마고우 그룹이었다)에까지 끼워주었다.  
이건 사실 좀 드문 일이다. 도시의 아파트 생활이라는 게 그저 데면데면 의례적인 인사나 나누기 십상이고, 남자들끼리는 더욱 그러하다. 한데 아무런 학연이나 특별한 관계도 없는 사람들끼리 다만 이웃이라는 이유로 그렇게 마음을 나누는 친구가 되었다는 것은 지금 와서 생각해 보아도 참 의외라 느껴진다. 우리는 부부동반으로 참 많이 돌아다녔다. 지리산 종주를 비롯해 여러 산을 함께 올랐고 스킨 스쿠버도 함께 했다.   
나는 그가 좋았다. 말이 많은 편도 아니고, 재미난 농담도 할 줄 모르고, 좀처럼 실수하는 법이 없어 뭔가 좀 어렵게 느껴지고…, 한 마디로 부담 없이 친해질 요소라고는 하나도 갖고 있지 않은 그였지만, 함께 사귀는 내내 나는 그의 속 깊은 따뜻함에 언제나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매우 사려 깊고 남에 대한 배려가 몸에 밴 사람이었다. 순박했다. 변호사라면 출세한 직업인데 잘난 척 하는 법이 없었다. 입에 발린 얘기로 호의를 표하지 않았다. 함께 길을 가다가 서점이 보이면 슬그머니 끌고 들어가 책을 사서 준다거나, 함께 놀러 간 시골 장에서는 물건 좋아 보이는 마늘 두 접을 사서 나한테 한 접 슬쩍 건네준다거나 하는 식이었다. 우리는 그렇게 깊은 정이 들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당선 되고서 문 변호사도 노 대통령을 도와 참여정부를 이끌어 가기 위해 서울로 가게 되었다. 우리 친구 그룹은 그를 위해 송별회를 마련했다. 온천장 어느 식당에서 저녁을 함께 하는 그 자리에서 친구들은 기왕에 그렇게 결정이 되었으니 잘 하고 오라는 격려를 얹어 그대를 보낸다마는 솔직한 속마음은 “자네가 가지 않아도 되면 좋겠다.”고 했다. 정치판이라는 게 어떤 곳인데, 더 없이 아끼는 친구가 상하고, 상처받고, 아파할 것이 몹시도 두려웠기 때문이었다. 친구들의 말을 듣고 문 변호사는 그 특유의 어조로 이렇게 말했다.   
“가서 원칙대로 일 하겠다.”  
그다운 말이었다. 하지만 나는 그 말을 듣고 친구 하나를 잃은 것 같아 쓸쓸함이 왈칵 밀려들었다. ‘나의 친구 문재인’이 이제는 모든 사적인 관계를 뒤로 한 채 ‘국민의 공복’이 되기 위해 떠나는구나…. 기쁜 마음으로 보내기야 하겠지만 함께 어울려 다니며 추억을 쌓는 일이 더 이상은 힘들겠구나….  
  우리 친구들은 문 변호사가 서울로 간 뒤로 참여정부 5년 동안 단 한 번도 전화하지 않았다. 물론 그에게서도 전화가 걸려오지 않았다. 그래서 좋았다. 우정이 이 정도는 되어야 그 이름에 값하는 것 아니겠는가.

이창수(문재인 후보 친구)


http://www.moonriver.or.kr/Moon/board_view.php?start=0&pri_no=1999999848&boar...



IP : 183.100.xxx.6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씨수정
    '12.2.24 4:12 PM (183.100.xxx.68)

    글씨가 작아서 다시 크게 수정했습니다.

  • 2. 두분이 그리워요
    '12.2.24 4:13 PM (121.159.xxx.25)

    계속 읽고 싶어요.
    내가 다른 복은 없어도 좋아할만한 사람을 좋아하는 복은 있구나 싶네요 ^^
    꼭 승리하시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 3. ㅎㅎㅎㅎ
    '12.2.24 4:44 PM (203.249.xxx.10)

    와우, 신나라
    이런글을 12월 대선 지나고까지
    대통령이 이렇구나~ 생각하고 읽을테니...ㅎㅎㅎㅎㅎ

  • 4. 사모합니다.ㅎ
    '12.2.24 8:54 PM (116.127.xxx.24)

    진보엔 왜이리 멋진 사람들이 많은 걸까요? ㅎ

  • 5. 감동이네요
    '12.2.24 11:24 PM (119.207.xxx.103)

    인생 자체가.

  • 6. 쟈크라깡
    '12.2.24 11:55 PM (121.129.xxx.75)

    5년 동안 단 한 번도 전화하지 않았다.그래서 좋았다.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이런 것이 진정한 지기로군요.
    참 아름답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버리긴아까운.. 00:08:18 16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평정 00:08:15 9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2 ^^ 00:06:04 60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넘 웃겨요... 00:04:30 162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ㄴㄴ 00:04:08 46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차라리낫지 00:03:58 242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128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1 lilli 00:00:09 130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204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5 혜경궁김씨... 2018/05/21 232
1223842 키자니아에서... 1 Kid 2018/05/21 145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219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453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3 맑음 2018/05/21 702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096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32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932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6 ..... 2018/05/21 616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7 ㄱㅅ 2018/05/21 2,253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1 라랑 2018/05/21 877
1223832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3 ㅇㅇ 2018/05/21 653
1223831 제가 이상한가요? 7 ... 2018/05/21 1,088
1223830 제가 잘못한 건가요?-.-;; 10 제가 2018/05/21 1,626
1223829 딸 산모 도우미 해주려 미국 가는 분께요 13 딸에게 2018/05/21 1,491
1223828 런던 숙소위치 조언 부탁드려요 12 런던여행 2018/05/21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