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생활비 총 300이면 아이 교육에 얼마나 투자해야 적당할까요?

.... | 조회수 : 2,295
작성일 : 2012-02-23 20:45:17

남편이 월급에서 300으로 생활비를 줍니다.

남기지말고 쓰라고 해요.

궁상떤다고 구박도 합니다.

식비, 아이와 제앞으로 드는돈, 관리비, 세금, 가구와 가전제품..등등 으로 씁니다.

 물론 저는 다 쓰는 성격이 아니라(도시 소시민 부모를 둔덕에 몸에 배어있어요)

그중에서 또 저축과 보험으로 밀어두지요.

 근데 때로는 너무 궁상떠나 싶어요.

남편이 월급받아서 재테크며 자기 품위유지비, 시댁에 들어가는 돈 다하고 있고

300은 정말 순수하게 소비하라고 주는 돈이거든요.

저도 아이 좀만 크면 맞벌이 할거고요.

 300이 많다면 많고 또 적다면 적은 돈이잖아요.

솔직히 저 쓰고 싶은데로 다쓰자면 턱없는 돈이기도 합니다.

때론 이걸 제대로 잘쓰는게

남편이 원하는 전업주부로서 저의 역할인데

제가 임무를 잘못하고 구질구질 하게 다니나 싶을때가 있어요.

제앞으로도 모아둔 돈은 있어서 쓸려면

여유는 있지만 아기인데 돈 쓸거 있나 싶기도 하고

다쓰라고 준돈이고 모아봤자 대박이 나는 것도 아닌 돈...(남편에겐) 혼자 헛짓하나 싶기도 하고 그래요

 제가 봐도 바보같은 질문이지만 도와주세요. 

 월 300쓰실거면 (관리비등 고정 60 정도는 나가요) 어떤 비율로 쓰실것 같으세요?

그중에 젤 고민되는건 아이 양육,교육비인데요.

기관에 다니지 않는 2돌 아기가 있어요. 홈스쿨, 교재비, 문화센터비,장난감 등 해서

평균 매달 얼마나 쓰면 적당할까요? .

다필요없고 돈지랄이다 싶다가도

딴애들 하는거 기본은 해줘야 하는 것 같기도 해서요.

지금도 영어책, 사설 기관 등..지르고 싶은게 한두개가 아니에요. 지름신 누르고 있긴한데

제가 하고 싶다고 하면 남편은 돈을 더줄것 같기도 하고 저도 여유돈이 있긴 하고요.

IP : 116.126.xxx.1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죄송해요.
    '12.2.23 9:39 PM (116.126.xxx.116)

    어떤분에겐 염장글이고...
    또 어떤 분에겐 참..얼마 안되는 돈으로 고민도 한다..싶기도 한 글일것 같아요.

    제주위에 잘벌고 턱턱 쓰는 사람과(결혼전 제친구들)
    그만그만하게 벌어 절약하는 사람(결혼후 동네 친구들) 딱 두 부류만 있어요.
    중간에서 제가 어떻게 살아야 하나 중심을 못잡겠어요.
    주위사람들과 상의도 못하고요.
    근데 어떨땐 주위사람보다도 제가 더 돈을 못써요.

    남편이 사업가 스타일이라 (쓸건 쓰자, 쓸려고 번다, 써야 벌린다 ??)
    박봉으로 절약만 한 부모님 에게서 큰 저로서 더더욱 혼란스럽고요.

    어리석은 질문에 언잖은 분도 많으실것 같아 글 내릴까 진정 고민됩니다.
    제가 알아서 해야 할 일이겠지요.

  • 2. ...
    '12.2.23 10:08 PM (121.134.xxx.69)

    교육비라고 하셔서 아이가 초딩이나 중딩인줄 알았어요 근데 2돌 ;;
    2돌짜리 아기에게 교육비 명목으로 이것저것 돈들일 필요없어요
    남들 하는대로 다 따라하다가 정작 필요할때 뒷받침 못할 수도 있어요
    살다보니 계속 지금같이 여유있지만은 않더라구요...
    지금은 그저 훗날을 대비해서 될수있는대로 저축해두세요~
    중고딩즈음에 헉소리 날만큼 교육비 들어갈일 있을때를 대비하세요

  • 3. 음..
    '12.2.23 10:38 PM (119.70.xxx.30)

    두 돌짜리 아기에게 교육비 쓸 거 없어요.
    그냥 집에 끼고 있으면 엄마도 답답하니까 문화센터라도 데리고 다니면서 바람쐬는 정도?
    남편이 절약을 강요하는 스타일이 아니라면 적당히 본인에게 투자하면서 사세요.
    운동하고 적당히 가꾸고..하는 정도요.

  • 4. 원글
    '12.2.23 11:02 PM (211.234.xxx.113)

    전 돈 모이는게 즐거움인데 남편이 생활비하라고 준돈을 내맘대로 유용하는기분이에요. 벌어다주는 사람이 원하는 생활수준이 있는데 제가 모으는 재미에 생활은 구질구질한가 싶어서요.돈 쓰면 쾌감과함께 죄책감이 들어요 몇만원이라도요.

  • 5. 무명
    '12.2.23 11:46 PM (175.253.xxx.133)

    돈쓰면 마음 불편하고 모아야 편한 사람이 있죠. 저도 그래요. 모을수 있을때 모아두세요. 쓸모있는곳에 돈쓰는게 궁상이 아니라 현명한 소비지요. 애 어릴때 교육비 정말 들일이 없어요. 돈들어 문제가 아니라 이것저것 시키면 애만 힘들어요. 애 어느정도 크면 6-7세부터라도 정말 쓰기 나름인게 애 교육비에요. 유치원비만 100만원 넘는데 많고 예체능 몇개에 영어 등등 해주는데, 애 하나에 200 넘는거 쉬울걸요. 학교 들어가면 과목 하나에 100넘는 과외도 많아요. 그때 아쉬운 소리하거나 하지 말고 여유있을때 모아두세요

  • 6.
    '12.2.23 11:49 PM (123.212.xxx.170)

    세금 관리비 제한다고 했으니..240 정도..
    그 안에서 두돌아이라면... 아이에게 들어가는게 얼마나 될까요?? 먹는저 전부 유기농으로 먹이고 간식 먹이면.. 한달 식비... 100도 넘구... 아이 화장품 옷...등 사면...가끔 책이나 좀 사서 보여주고...
    문화센터 데리고 나가게 되면... 주변 엄마들과 어울리고..하면 키즈카페 가고.. 차마시고...
    본인 관리랑 차 운전한다면... 주유비...등 좀 쓰면... 많이 남을거 같진 않은데요..

    남편분이 그런 저런 약간은 편안한 모습이였음 하시는듯 한데요..
    본인 운동하고... 계절별로 옷 좀 사입고....
    사교육은 아이에게 아직은 그닥 필요없는듯 해요.... 꼭 원한다면... 감각 교구 정도??

  • 7. ...
    '12.2.24 12:20 AM (116.126.xxx.116)

    결혼전에 살던곳과 지금 사는 곳이 달라서
    동네 아이엄마들이랑 놀다보니 딱히 갈데도 없고..
    100은 남을때가 많아요. 그냥 통장에 쌓이는.

    저도 생협꺼만 쓰는데 외식 거의 안하고,
    지금 운전 안하고,
    사실 옷만 사입고 해도 남지도 않을 돈인데 요즘은 그도아니고...

    돈이 많아서 고민인게 아니라
    이돈을 어찌 써야 잘쓰는 건지 모르는 바보네요.

    무명님 글 보니 멀리 바라보는 저축이 아니라 유치원비만 생각해도
    저축을 해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옷도 좀 사입고, 커피한잔 마시는데 죄책감 느끼지도 말고요..

    바보같은 글에 정성껏 답주셔서 감사합니다.

  • 8. 아기
    '12.2.24 10:23 AM (130.214.xxx.253)

    아기가 클수록 기하급수적으로 교육비가 느니 여유있으실 때 저축하세요.
    정말 보기 좋으시네요.
    글고 전업이시면 비자금도 만들어 두시고요. 천만원 단위로 만들어서 정기예금 굴리면 이자도 나오고요.
    돈 지금 안쓰셔도 나중에 쓸때 많습니다.

  • 9. ...
    '12.2.24 12:44 PM (125.131.xxx.91)

    남자들은 상대방을 자신이 행복하게 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 행복해진데요.

    그러라고 돈도 열심히 벌고, 생활비도 넉넉히 주고 하는 건데 원글님이 돈 아낀다고 뭐 하나

    누리지 못하고 있는 모습 보면 아마 기운 빠지고 맘도 안좋고 할 거에요.

    예쁜 옷 입고 화장도 예쁘게 하고 항상 맛있는 음식과 과일 챙기고

    그런 것 하나 하나에 기뻐하는 모습 보이세요. 그게 돈 얼마 모으는 것 보다 더

    원글님과 남편과 아기를 행복하게 하는 일일 것 같네요.

    사업하는 사람들은 잘될 때 누리고 살아야지, 지금 아무리 모아봤자 사업 한 번 기울어지면

    한 순간에 그 열심히 모은 돈 사라져요. 그리고 또 일어서면 돈이 쌓이구요.

    열심히 절약하는 것도 좋지만 그건 사업하는 사람 보다는 월급 따박 따박 받아서 사는,

    앞으로도 크게 벌거나 망하거나 할 일 없는 사람들 이야기구요.

    원글님이 자신을 행복하게, 남편을 행복하게, 아이를 행복하게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남자들 자기 와이프 예뻐지는 데 돈 쓰는 거 하나도 안 아까워 하니까

    원글님도 그런 쪽으로 스스로를 가꾸는 데 쓰시고... 맛난 거 많이 드시고. 그렇게 지내세요. 부럽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649 이래서 애견인들이 욕을 먹는겁니다 애견인 14:34:29 2
1227648 에어컨 설치하는데 얼마정도 드나요? ... 14:32:01 13
1227647 찹쌀도너츠 만들때 방아간에서 빻은 찹쌀가루를 넣으면 안되나요? 찹쌀도너츠 14:31:59 16
1227646 50대 초반 미혼인데 저처럼 결혼 안해도 행복한분 계시나요? 5 . . .~.. 14:28:50 283
1227645 에어컨은 어디서 구입하는게 좋은가요? 1 고민중 14:24:19 50
1227644 다이어트 쉐이크나, 뉴트리디데이 다이어트 쉐이크 아는 분 계세요.. 1 다이어트 14:23:14 50
1227643 당사 이전 안해도 되겠대요~~~ 3 끄덕끄덕 14:20:03 562
1227642 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챠트 1위를 보고 7 오잉 14:19:49 369
1227641 나의 아저씨 끝나니 허전하네요.. 요즘 드라마 뭐 보세요? 5 14:19:28 204
1227640 얼마가 적당할까요 2 중고 에어컨.. 14:16:55 124
1227639 레몬밤 추출물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3 살이한창이예.. 14:12:26 198
1227638 오랜 친구들과도 가끔 휴지기가 필요한가 봐요. 3 뾰로롱 14:09:11 491
1227637 강릉역에 내려서 밥먹을 맛집있나요? 3 급질 14:04:46 211
1227636 치즈케익 만드는중인데 머랭이 안되는 이유가 뭘까요? 10 ... 14:04:17 199
1227635 친구관계 2 14:03:19 325
1227634 속옷이 이상해요 1 넌닝브라 14:02:19 278
1227633 국제영화제 수상작들 어디서 볼 수 있나요? 2 노래하는새 13:59:14 80
1227632 재산공개 할 때 보험 내역까지 공개하는 건 좀... 4 213 13:54:17 333
1227631 예쁘고 섹시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ㅋ 12 ㅇㅇ 13:53:13 569
1227630 경기말이 나와서 님들 동네 편의점은 어떤가요? 17 진단 13:52:29 1,138
1227629 나이가 들수록 점점 사레가 심해져요... 7 사레가 무섭.. 13:51:10 491
1227628 7살에 기관 안보내신분 계신가요? 2 엄마 13:50:07 295
1227627 이직 후 첫 출근 앞두고 너무 힘드네요 5 ... 13:46:29 548
1227626 방통위원장 바꾸는건 불가능한가요? ㅇㅇ 13:45:25 103
1227625 시스터액트 초등학생이 봐도 될까요? 9 영ㅇ화 13:42:06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