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 어찌 이런일이 있을수 있는지...

행복어사전 | 조회수 : 3,054
작성일 : 2012-02-22 16:56:09
자녀들 마음의 상처 우선
"아빠가 키워야"손들어줘


두 아이를 둔 부부가 아내의 불륜으로 이혼법정에 섰다. 아내의 불륜 상대는 다름아닌 남편 여동생의 배우자였고, 남편과 여동생 두 집안 모두 풍비박산이 난 상태에서 남편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아내는 두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가 매제와 동거를 시작했고, 아이들의 고모부가 새 아빠가 될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다.

이 경우 아이들은 누가 키우는 것이 맞을까. 아내가 불륜을 저지른 만큼 도덕적 결함이 없는 아빠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 아니면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애착 대상인 엄마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가 쟁점이었다.

사건을 담당한 박희수 서울가정법원 가사조사관은 "아이들이 엄마와 고모부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되면 평생 심리적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아내에게 환기시키자 눈물을 흘리며 마침내 아빠가 아이들을 키우는 것에 동의했다"며 "남편도 형사고소(간통)를 취하해 아이들에게 엄마가 수감되는 상처를 주지 않게 마무리된 사건으로, 부부로서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부모로서는 최선의 선택을 했던 만큼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이라고 돌아봤다.

서울가정법원이 국민소통을 넘어 재판 당사자와의 공감을 위해 에세이집 '사랑을 꿈꾸는 법원'을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사랑을 꿈꾸는 법원'이라는 책 제목은 어긋난 인간관계 속에서 고통받는 당사자와 함께 서울가정법원 가족이 사랑을 찾아 나가는 해결 과정을 상징하는 뜻이다. 법관 및 조사관, 로스쿨 실무수습생 등이 재판 과정에서 느낀 점 등을 쓴 에세이 52편이 수록돼 있다.

가사와 소년 사건에 대해 단순한 법적 해결이 아닌 후견적ㆍ복지적 차원의 '치료 사법'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정법원의 모습이 에세이집에 잘 녹아 있다.

이 에세이집은 각 지방자치단체 산하 건강가정지원센터 및 상담기관ㆍ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등에 배포된다. 가정법원 관계자는 "가정법원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기에 이 책이 가정법원의 현재의 모습은 물론 앞으로의 나아갈 길을 엿볼 수 있는 하나의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P : 14.47.xxx.6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어사전
    '12.2.22 4:57 PM (14.47.xxx.68)

    패륜 사위와 며느리를 본 부모님....얼마나 충격이 크셨을까요...오빠와 여동생 또한 충격이 크겠지만....살다살다 저런....참

  • 2. ㅇㅇ
    '12.2.22 5:04 PM (211.237.xxx.51)

    금수만도 못한것들이 어찌나 많은지
    세상에 불륜도 기가 막힐판에 어찌 처남의 아내 시누이의 남편과 바람이 날까;;

  • 3. 음..
    '12.2.22 5:06 PM (218.53.xxx.41)

    법적으로 보면 가족이라 끔찍하지만... 사실상은 완전 남인 관계 맞죠.
    형부가 상처하고나서 처제랑 재혼하는 걸 직접 본 지라, 차라리 그보단 낫네요.-_- 애도 어려서 이모를 친엄마로 알아요.

    어찌되었든 엄마의 불륜만 해도 큰일인데, 법적 고모부였던 사람이 엄마의 상대자라면
    나중에 아이들이 커서 알게되어도 엄청난 상처를 받겠네요...

    언젠가 보았던 단막극 드라마가 기억나요. 제목은 모르겠고...
    노부모님과 아들내외, 딸내외가 즐겁게 드라이브 중
    아들과 딸만 죽어요. 부모님, 며느리, 사위는 애들과 살고요.
    다 같이 상처를 지니고 한집에서 살아가는데... 어느샌가 며느리와 사위가 감정이 싹트고...
    엄마처럼 잘 돌봐주는 외숙모를 외손자도 좋아하고...
    아마도 그러다가 며느리가 자살시도를 하던가...
    노부모님이 찢어지는 가슴을 안고, 며느리와 사위를 맺어주며 멀리 떠나게 해요.

    슬프고 아픈 내용이지만, 참으로 아름다운 영상으로 잘 풀어냈던....
    며느리역할이 홍은희였어요. 시어머니가 나문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21 총선이 다가오니까 지난 대선때가 생각나네요 .. 19:26:24 9
1226620 3연동 중문.. 질문요~~ 1 중문 19:14:50 94
1226619 다한증에 이온 영동치료 이온 영동법.. 19:10:36 63
1226618 천주교 신자분들, 첫영성체 선물 좀 도와주세요. 6 첫영성체 19:08:07 119
1226617 이런말 하는 친구에게 기분이 나빠요 6 ..... 19:03:10 775
1226616 된장에서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나나요 1 새내기 18:59:47 126
1226615 '성차별 수사중단 시위'에 염산 테러 예고한 20대 붙잡혀 3 일베충 18:58:15 222
1226614 항상 약속 전날 약속 변경하는 사람요 7 난감 18:53:06 571
1226613 장염 걸리면 열도 나나요? 4 18:51:34 190
1226612 골프드라이버 수리는 어떻게 하나요? 1 골프채 18:49:25 68
1226611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특별조사단 조사 보고서 (3차) snowme.. 18:43:38 62
1226610 저도 여론조사전화 받았었는데 .. 18:43:33 156
1226609 통돌이 몇키로짜리 쓰세요? P 18:37:33 102
1226608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20만 가서.. 18:36:37 242
1226607 옷방옷걸이,의자가 쓰러졌어요 ㅠㅠ 2 옷방 18:36:23 795
1226606 저도 여론조사 전화 처음 받아봤어요. 3 기다렸다!!.. 18:33:49 338
1226605 읽지도 않았는데 이상하네요 ㅇㅇ 18:28:10 303
1226604 지금 엠넷에서 방탄컴백스페셜쇼 재방송 하네요. 1 재방송 18:26:32 269
1226603 77, 88사이즈 빅사이즈 옷 오프라인에서 어디서 사면 될까요?.. 5 아줌마 18:23:52 853
1226602 직장에서 저 싫어하는 여자 상사가 있어요 5 ㅇㅇ 18:20:50 903
1226601 요즘 애들이 학력저하된거 같다고 17 ㅇㅇ 18:17:14 1,801
1226600 방금 선거 여론조사 전화받았네요. 6 .. 18:13:05 579
1226599 검법남녀 너무재밌어요 2 소환 18:12:27 644
1226598 전세계약 3 18:11:20 283
1226597 아기 낳고 만난 엄마들 (제 이야기 좀 들어주세요) 10 ... 18:04:50 1,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