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 어찌 이런일이 있을수 있는지...

행복어사전 | 조회수 : 3,077
작성일 : 2012-02-22 16:56:09
자녀들 마음의 상처 우선
"아빠가 키워야"손들어줘


두 아이를 둔 부부가 아내의 불륜으로 이혼법정에 섰다. 아내의 불륜 상대는 다름아닌 남편 여동생의 배우자였고, 남편과 여동생 두 집안 모두 풍비박산이 난 상태에서 남편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아내는 두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가 매제와 동거를 시작했고, 아이들의 고모부가 새 아빠가 될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다.

이 경우 아이들은 누가 키우는 것이 맞을까. 아내가 불륜을 저지른 만큼 도덕적 결함이 없는 아빠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 아니면 아이들의 복리를 위해 애착 대상인 엄마가 키우는 것이 나을지가 쟁점이었다.

사건을 담당한 박희수 서울가정법원 가사조사관은 "아이들이 엄마와 고모부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되면 평생 심리적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아내에게 환기시키자 눈물을 흘리며 마침내 아빠가 아이들을 키우는 것에 동의했다"며 "남편도 형사고소(간통)를 취하해 아이들에게 엄마가 수감되는 상처를 주지 않게 마무리된 사건으로, 부부로서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부모로서는 최선의 선택을 했던 만큼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이라고 돌아봤다.

서울가정법원이 국민소통을 넘어 재판 당사자와의 공감을 위해 에세이집 '사랑을 꿈꾸는 법원'을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사랑을 꿈꾸는 법원'이라는 책 제목은 어긋난 인간관계 속에서 고통받는 당사자와 함께 서울가정법원 가족이 사랑을 찾아 나가는 해결 과정을 상징하는 뜻이다. 법관 및 조사관, 로스쿨 실무수습생 등이 재판 과정에서 느낀 점 등을 쓴 에세이 52편이 수록돼 있다.

가사와 소년 사건에 대해 단순한 법적 해결이 아닌 후견적ㆍ복지적 차원의 '치료 사법'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정법원의 모습이 에세이집에 잘 녹아 있다.

이 에세이집은 각 지방자치단체 산하 건강가정지원센터 및 상담기관ㆍ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등에 배포된다. 가정법원 관계자는 "가정법원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기에 이 책이 가정법원의 현재의 모습은 물론 앞으로의 나아갈 길을 엿볼 수 있는 하나의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P : 14.47.xxx.68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어사전
    '12.2.22 4:57 PM (14.47.xxx.68)

    패륜 사위와 며느리를 본 부모님....얼마나 충격이 크셨을까요...오빠와 여동생 또한 충격이 크겠지만....살다살다 저런....참

  • 2. ㅇㅇ
    '12.2.22 5:04 PM (211.237.xxx.51)

    금수만도 못한것들이 어찌나 많은지
    세상에 불륜도 기가 막힐판에 어찌 처남의 아내 시누이의 남편과 바람이 날까;;

  • 3. 음..
    '12.2.22 5:06 PM (218.53.xxx.41)

    법적으로 보면 가족이라 끔찍하지만... 사실상은 완전 남인 관계 맞죠.
    형부가 상처하고나서 처제랑 재혼하는 걸 직접 본 지라, 차라리 그보단 낫네요.-_- 애도 어려서 이모를 친엄마로 알아요.

    어찌되었든 엄마의 불륜만 해도 큰일인데, 법적 고모부였던 사람이 엄마의 상대자라면
    나중에 아이들이 커서 알게되어도 엄청난 상처를 받겠네요...

    언젠가 보았던 단막극 드라마가 기억나요. 제목은 모르겠고...
    노부모님과 아들내외, 딸내외가 즐겁게 드라이브 중
    아들과 딸만 죽어요. 부모님, 며느리, 사위는 애들과 살고요.
    다 같이 상처를 지니고 한집에서 살아가는데... 어느샌가 며느리와 사위가 감정이 싹트고...
    엄마처럼 잘 돌봐주는 외숙모를 외손자도 좋아하고...
    아마도 그러다가 며느리가 자살시도를 하던가...
    노부모님이 찢어지는 가슴을 안고, 며느리와 사위를 맺어주며 멀리 떠나게 해요.

    슬프고 아픈 내용이지만, 참으로 아름다운 영상으로 잘 풀어냈던....
    며느리역할이 홍은희였어요. 시어머니가 나문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344 그릇정리할때 밑에 뭘깔고 정리하면 될까요? 뒤숭숭 11:26:24 13
1312343 찜질방 갔다가 옥신각신(?)했어요 사우나 11:26:20 53
1312342 현행법으로는 비리 유치원 처벌이 어렵다네요 ㅡㅡ 11:24:30 23
1312341 정말 선물 줄게 없네요ㅜㅜ 1 선물 11:23:53 75
1312340 철판볶음밥 만드는 법,소스 1 /// 11:19:49 86
1312339 마트에서 파는 후라이드치킨 맛 어떤가요 7 ? 11:13:38 199
1312338 결혼식 가야할까요?제가 잘 모르는건지.. 7 ㅇㅇ 11:11:57 306
1312337 2월에 파리 어떤가요? 부탁드려요. 2 .. 11:11:19 88
1312336 극우유툽 화력이 만만치 않네요. 3 ... 11:10:56 122
1312335 현금 5천만원을 어떻게 할까요? 1 .. 11:10:05 244
1312334 서카포연고 그다음 공대는 여전히 한양대인가요? 2 요즘 11:09:02 287
1312333 아이 히트텍 살려고 하는데 소재좀 봐주세요~ 고민고민 11:08:42 37
1312332 나영석.정유미는..침묵하네요. 11 ... 11:06:35 1,792
1312331 방탄소년단, 7년 재계약 "방시혁 존경" 4 우왕 11:06:15 688
1312330 사주에 목이 많으면 6 사주 11:04:52 260
1312329 김현정 뉴스쇼 인터뷰 준비한 A4용지가 넉장 8 .. 11:01:51 452
1312328 자라 먹는 꿈을 꿨어요. ㅜ.ㅜ 궁금 10:57:39 78
1312327 (네이트 판 펌) 제주 난민 관련 3 333222.. 10:56:11 235
1312326 대학 레벨이 인생에서 얼마큼 중요한가요? 8 대학 10:55:37 604
1312325 금리동결-생각보다 더 경제상황 심각한 듯 17 허참 10:54:22 774
1312324 올케가 가족단톡방 너무 들락날락 거려요 12 .. 10:48:47 1,415
1312323 누가 어떤 차를 모는게 맞을까요? 10 호호 10:47:01 447
1312322 염색후 얼마후에 펌 가능한가요? 5 궁금 10:46:15 346
1312321 단독] 전세대출 연장 다주택자, 만기 상환하면 주택 안팔아도 4 그럼 그렇지.. 10:43:32 412
1312320 혜경궁김씨 사건은 국민 대 이재명 싸움 28 읍읍이 제명.. 10:37:14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