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양이 관련 너무 가슴아픈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원더 | 조회수 : 1,277
작성일 : 2012-02-21 10:31:53

http://pann.nate.com/talk/314918727

성남시 공무원의 안이한 행정과 관할동물보호소의 무지함으로 숨진 고양이의 얘기입니다.

혹시 추천을 해주시면 도움을 줄수 있을거라 올려 봅니다.

원글은 네이트 판에 있습니다. 관심 부탁드려봅니다.

IP : 121.151.xxx.130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더
    '12.2.21 10:32 AM (121.151.xxx.130)

    http://pann.nate.com/talk/314918727

  • 2. 답답하네요
    '12.2.21 10:39 AM (183.102.xxx.74)

    저도 길고양이 밥주는 캣맘이어서 작년에 tnr하면서 이런얘기듣고 기가막히더라구요
    마리당 돈이되니 2개월짜리도 대충 수술시켜 아무대나 방사한다네요
    길에서 고통받다 죽으란얘기죠...
    우리가낸 세금으로 누구 배를불리는지...

  • 3. 순돌아
    '12.2.21 10:47 AM (221.152.xxx.165)

    성남시만 그런가요??
    부산시 강서구동물보호소 더하면 더했지 뒤지지 않을껍니다..
    거기도 시의원조카가 한다고 감싸고 돌더군요..
    장애인할아버지 한명 고용하는데 연간 인건비가 몇억씩 들어갑니다..하..
    누가봐도 사기치고 자빠졌는데 왜 아무도 제재를 안하죠? 공무원들 쌔빠지게 시험치고 들어가서
    그뒤엔 룰루랄라 자기세상인가요? 일 안하나요?
    왜 말못하는 짐승이라고 이렇게 학대당해야하나요
    더도말고 덜도말고 후생엔 딱 말못하는 동물로 태어나도 자기들이 했던 짓거리 똑같이 당해봤으면 좋겠네요

  • 4. 순돌아님
    '12.2.21 10:53 AM (123.213.xxx.46)

    저 부산 사는데요.
    저도 길고양이 밥주고 개도 두마리 키우고
    동물 무지 사랑해요.

    순돌님이 그 이야기 좀 자세하게 해주세요.
    이런거는 꺼내서 사람들이 많이 알게해야할거 같아요.
    정말 너무 놀랍네요.
    82쿡에 강아지 고양이 키우는 분들만 한번씩 댓글을 달거나
    강서구청에 전화하면 효과가 클거같은데요.

  • 5. 순돌아
    '12.2.21 10:57 AM (221.152.xxx.165)

    거기 동물보호소 소장시키 빚지고 시작했는데 벌써 빚다 갚고 건물까지 사들이고
    아주 호화판으로 산답니다..동물보호회원이 같은 동네사는데 위세가 하늘을 찌른다네요

  • 6. 순돌아
    '12.2.21 10:59 AM (221.152.xxx.165)

    벌써 반년전에 고발도 해보고 부산역에서 회원끼리 집회 성명규탄 다 해봤는데
    부산시청은 꼼짝도 안합니다..기사도 났어요..
    더이상 뭘 더 어떻게 할까요..
    소장놈은 바뀌지도 않고 ..
    공무원들 얼마나 뒷돈받았나 모르겠는데 눈감고 귀막고 감싸기 바쁘네요

  • 7. 수의사들도
    '12.2.21 11:21 AM (1.246.xxx.160)

    돈만 벌려고 하기보다 좀 더 동물보호에 앞장서주기를 바랍니다.

  • 8. 원더
    '12.2.21 11:35 AM (121.151.xxx.130)

    댓글 감사합니다. 원글에 추천수가 많으면 톡으로 올라간다고 합니다. 톡으로 올라가면 이슈가 될수 있구요. 어떡하든 재계약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9. 어우..
    '12.2.21 12:33 PM (58.239.xxx.193)

    그런인간들 어디가서 안뒈지나??
    정작 그런인간들
    조금만 다쳐도 죽는소리하죠.
    2개월짜리를 중성화 시키는건 .. 죽으라는 소리죠.
    죽이되 돈은 되도록 죽이는 방법..
    그리고 tnr저거 위생적이지도 않고
    비용이 일반 동불병원보다 싸다보니
    참 지멋대로 하는가 봅디다.... 비오고 하면 물묻어서 곪을텐데..
    그런거 감안이나 하고 할까요? 마구잡이로 하지...
    답답.... 추천하고 오겠습니다..
    그리고 부산 강서보호소얘기는 하고싶지도 않아요..
    악랄의 극한을 달리는 부산강서보호소...
    우리나라는 사람이 살기엔 좋은나라지만
    길거리 동물들이 살기엔 제일 무서운나라아닐까 싶네요..

  • 10. 어우..
    '12.2.21 12:34 PM (58.239.xxx.193)

    참,,,,,, 모든 사람이 살기에 좋은건 아니군요... 우리나라..

  • 11. ㅇㅇ
    '12.2.22 2:21 PM (114.202.xxx.208)

    부산 강서보호소의 그 문제의 소장은 일단 명목상 소장에서 물러났으나 실권은 아직도 이 사람이 쥐고 있다고 해요. 게다가 동물보호명예감시관이란 직함까지 맡아서 활동 중입니다.
    이 건과 관련해서 더 문제가 되는 것은 동물보호단체가 이 사람을 고소할 때 자신이 해결하겠다고 나선 사람이 있었지요. 동물보호계에서 꽤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전 소장과 손을 잡았는지 고소는 유야무야되었고 혐의없음 판결이 났대요. 동물보호라는 명목으로 이상한 짓거리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퇴출되어야 보호소 문제도 해결이 가능할 듯 합니다. 그리고, 그 시의원 얘기가 사실이라면 늦게라도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아야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45 시조카들 보기 싫어 시댁에 가기 싫어요 ..... 03:55:12 53
1313744 중 1 남자아인데요..제가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요? 조언바람 03:45:12 57
1313743 김병관이 날뛴 이유 3 ... 03:28:13 176
1313742 안철수는 정치접는게 국민을 위하는 길 6 . 03:16:55 122
1313741 영화제목이요 최근 03:09:56 61
1313740 어린이 장염며칠 가나요 3 돼지고기 02:59:11 82
1313739 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jpg ... 02:37:20 244
1313738 결혼식에 못가는이유. . 어쩌죠 5 고민 02:11:19 905
1313737 교회 다니는 사람 절 왜 안해요? 16 궁금 02:03:05 737
1313736 법적으로 이혼했던 형님에게 연락하면 안되는거죠? 지금은 재혼.... 17 .... 02:00:37 1,283
1313735 화재등 위기상황시 암흑에서 탈출하는법 4 ... 01:47:53 513
1313734 살려고 하던 옷이 품절이네요 1 Dgg 01:44:57 571
1313733 하소연 입니다 13 ... 01:18:11 1,480
1313732 가짜뉴스에 대해서 논쟁했어요 2 ... 01:16:59 196
1313731 쇼핑몰 하시는 분들, 상품 제작은 어떻게 하나요? 5 ㄴㅇㄹ 01:05:35 883
1313730 교회가 뭐 하는 곳인가요? 4 조선폐간 01:00:41 572
1313729 밤에 뻘건 십자가 온통 여기저기 있는거보면 공동묘지 7 같지않나요?.. 00:54:25 862
1313728 완벽한 사람보면 의심이 가세요? 5 .. 00:52:24 895
1313727 Tvn 탄탄면 반반새우 맛있겠어요 2 .. 00:48:54 542
1313726 저 오늘 10살 어려보인단 소리 들었어요 5 ... 00:47:11 1,035
1313725 초6 남아 시계 브랜드 어떤거 사면좋을까요? 3 00:46:07 303
1313724 아들이 서운해요 4 00:43:13 666
1313723 혹시 제가 설명하는 사람 기억나시는 분 계세요? 13 ㅇㅇ 00:41:45 1,494
1313722 남편고민 15 고민 00:38:16 1,094
1313721 (검증 후) 김부선, 공지영은 말 한마디 없고 쥐 죽은 듯 고요.. 41 부선지영 00:37:05 2,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