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의 화장품 냄새가 너무 싫어요ㅠ

야옹 | 조회수 : 1,442
작성일 : 2012-02-18 13:05:58
임신 전에도 싫었지만 임신 한 후엔 미치겠어요.
바깥 화장실에서 스킨 바르고 헤어 손질 하는데도 후에 안방 잠깐 지나가면 그 냄새가 남아있어요. 출근하는 사람 머리 손질 하지 마라고 할 수도 없고 너무 괴로워요. ㅠㅠ
IP : 119.202.xxx.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잠깐만이라도
    '12.2.18 1:10 PM (221.140.xxx.94)

    향이 없는 여자 화장품으로 바꿔 주세요
    제 지인도 남자 향이 너무 강하다고 아예 시슬리로 바꿔 쓰더라구요.
    저는 남편 화장품 제가 꼭 냄새맡고 사다주고요.
    아들도 키엘 로션 정도만 발라줘요

  • 2. ...
    '12.2.18 1:11 PM (180.226.xxx.251)

    불가리만 그래요
    전 다른건 모르겠는데 불가리 향수나 스킨 로션등에서 동물성 기름 냄새??/양놈 냄새???
    암튼 그른게 역해요..
    냄새에 둔한 여자임에도...

  • 3. ,,,
    '12.2.18 1:15 PM (175.253.xxx.226)

    전 그래서 제가 쓰는 여성용 화장품 같이 씁니다.
    어쩌다 사우나 갔다와서 이상한 화장품 냄새 나면
    냄새 역하다고 옆에도 못오게 합니다.
    저두 남자 화장품 냄새 넘 시로요~~~~

  • 4. ...
    '12.2.18 1:17 PM (119.197.xxx.71)

    저도 화장품 같이 써요. 오래 같이 쓰니까 남자화장품 싫다고 하던데요.
    다만, 에센스를 무슨 스킨 바르듯 할때는 가슴이 찢어집니다. 그 비싼 갈색병을 손바닥에 덜어
    얼굴에 척척 ㅠㅠ

  • 5. 버리기 아까우면..
    '12.2.18 1:20 PM (180.230.xxx.93)

    다른분 쓰게 하고
    냄새약한 걸로 바꿔주심이..
    입덧할 때 냄새의 역겨움은
    나이가 먹어도 생각나요.
    전 장미냄새나는 화장품샀다가
    하나도 못 쓰고 그냥 버렸어요..지금도 장미향이 싫다는...

  • 6. ㅇㅇㅇㅇ
    '12.2.18 1:31 PM (121.130.xxx.78)

    저 입덧할 때 냄새 땜에 미치는 줄 알았어요.
    좋은 향 나는 천연비누를 주방에 두고 손 씻을 때 썼는데
    임신하니 그 냄새가 얼마나 역겹던지 아주 고생고생하다가
    버렸어요.
    버리고 나니 진작 버릴 걸 왜 참았나 했네요.ㅋ

  • 7. 헤어
    '12.2.18 1:53 PM (219.251.xxx.135)

    헤어 제품 때문에 그러실 것 같네요.

    화장품은 원글님이 거슬리지 않는 화장품으로 바꾸시면 돼요.
    저도 입덧이 심한 편이어서, 남편 화장품 바꿨더니.. 남편도 덜 신경쓰인다고 좋아했어요.

    그런데 문제는 헤어 제품이더라고요.
    특히 헤어 스프레이.
    그거 정말 역한데(입덧 아니어도 역하잖아요 ;;) 입덧까지 하니까 죽겠더라고요.
    하지만 스타일에 사는 사람이라.. 스프레이를 꼭 해야 한대요.
    처음에는 왁스로 처리하다가.. 미안하다고, 스프레이가 꼭 필요하다고 하더군요.. ;;

    그래서 합의 본 건, 화장실에서 스프레이를 뿌리는 거였어요.
    팬이 돌아가니까, 화장실에서만 뿌리고 계속 환풍기를 돌려놓는 거죠.
    안방 또는 거실 전체에 향이 나는 것보다 나으니까.. 그 정도로 타협을 봤어요.
    원글님도 잘 타협해서, 힘든 시기 잘 버티시길 바래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7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00:28:07 1
1223856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2 00:23:24 99
1223855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49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162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9 tmgvj 00:10:09 994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1 버리긴아까운.. 00:08:18 130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5 평정 00:08:15 170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275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543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2 ㄴㄴ 00:04:08 245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9 차라리낫지 00:03:58 1,015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307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7 lilli 00:00:09 389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311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49
1223842 키자니아에서... 4 Kid 2018/05/21 245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303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648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4 맑음 2018/05/21 948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428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87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201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3 ..... 2018/05/21 971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9 ㄱㅅ 2018/05/21 2,909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