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다시는 갈 수 없는 학창시절

| 조회수 : 1,934 | 추천수 : 20
작성일 : 2004-10-16 11:28:39
 
  하루라도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고,
  책상위에 줄을 그어 짝꿍이 넘어오지 못하게 했었고,
  친구의 의자를 몰래 빼는 장난을 쳤던 시절.
  엄마가 정성스럽게 싸준 도시락 들고
  만원 버스에 시달리며,
  지각하면 호랑이 선생님이 무서웠고,
  때로는 가기 싫어서 땡땡이도 쳤었고,
  체육 대회때는 열심히 응원도 했었고,
  수업시간에 졸다가 분필로 맞았었던 기억이 있다.
  친구들이랑 수다도 떨었고, ‘어떻게 하면 공부좀 안할까?’ 그 궁리만 하였고,
  선생님 몰래 도시락 까먹다 들켜서
  교실 뒤에서 두손 들고 있었고, 청소 당번은 단골로 하였다.
  지금 생각하면 그땐 참 무쇠라도 녹일정도의 식성이었지요.
  금방 먹고 돌아서면 배가 고팠지요.
  시험때만 되면 벼락치기 공부를 했었고,
   책상 위에 컨닝 페이퍼를 만들고,
  선생님 몰래 컨닝을 했었다.



미성년자 불가라면 더 보고 싶어서 극장에 몰래 갔다가
선생님에게 들켰었던 일.





   문학 소녀의 꿈이 있었고,    음악을 좋아했고,

  기타치는 옆집 오빠가 멋있게만 보였고, 선생님을 짝사랑 했던 기억도 있지요.
  좋아하는 사람에게 밤새 편지를 써서 답장을 기다렸었던 적도 있었고,
  비가 내리면 비를 맞고 다닌 적도 있었으며,
  사소한 일에도 슬프고, 우울 했던 적도 많았죠.
  떨어지는 낙엽을 보고 깊은 사색에 잠겼으며, 거울을 보면서 여드름 걱정을 했었다.
  입시때면 선배들을 응원했고,
  찹쌀떡을 사주었던 시절.
  대학생을 동경했었고, 캠퍼스의 낭만을 꿈꿨던
  꿈과 낭만이 살아서 숨을 쉬었던 그 시절.
  다시는 갈수 없는 학창시절이 그리워지네요. 그시절로 돌아갈수만 있다면….
 
옹달샘 (cclia)

락앤락 써포터즈 싸이트에서 보고 매일 들어와 눈팅만 하다가 오늘 김혜경 선생님 강의 듣고 책도 받고...ㅎㅎ 드디어 가입합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질그릇
    '04.10.16 1:22 PM

    그러게요...

  • 2. 이프
    '04.10.16 5:44 PM

    전 학창 시절이 시로요.
    공부했던 기억 밖에 없어서...
    저는 30세부터 행복 했어요.
    이때 부터 돈도 많이 벌고 제 하고 싶은대로 살았고 현재도 살고 있거던요.

  • 3. limys
    '04.10.16 9:45 PM

    맞아요
    가끔 학창시절 꿈 꾸는데, 잠에서 깨면 깜짝 놀라요(꿈인지?생신지?)
    아주 평범한 학생였는데...,(진짜루)
    숙제없고, 시험없는 지금 좋아요.

  • 4. 서산댁
    '04.10.17 11:02 PM

    저 정말 공부 못했는데요.
    그래도 그립습니다.

    그때의 친구들이 생각도 나고,,,

  • 5. 소금별
    '04.10.18 9:43 AM

    정말.. 돌아가고 싶은데.. 돌아갈 수 없는..
    정말.. 꿈에라도 가고싶은 학창시절입니다..

  • 6. 건이현이
    '04.10.20 9:53 AM

    고등말고 대딩때로 돌아가고 시퍼요.
    고딩때 까진 공부때매 넘 힘들어서리.....ㅜ.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18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333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79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81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49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70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79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52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94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41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8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31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4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6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81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3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8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59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7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4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8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8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1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