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해품달이나 드라마 보노라면

때가 묻었나.. | 조회수 : 1,402
작성일 : 2012-02-17 17:47:29

남자들이 사랑에 절절하게 매달리고

눈물바람하고

잊지못하고

다른 여자 멀리하고 그러는게

그다지 와닿지가 않아요

사실은 조금도 ...

그런 남자랑 연애를 못해봐서겠지요?

남편하고 사이나빠서 그렇다라고만 하지말아주세요

어차피 꾸며낸이야기라고는 해도

도통 몰입도 안되고 비현실적으로만 느껴지는 이 더러운 심성

부잣집 잘생긴 남자들이 뭐가 아쉬워서 한여자에게  매달리냐고 삐딱해지고..

이래서 드라마를 잘 못보네요

갑자기 별게 다 불행하게 느껴집니다

IP : 210.106.xxx.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라플란드
    '12.2.17 5:50 PM (211.54.xxx.146)

    전....감정이입은 안되구요~
    그저 남주인공이 멋져서 봐요~ 좋겠다..쟤는 이럼서~ㅎㅎ
    김수현...87년생이든가? 아무튼...멋지구리하게 생겨서는 녀석~!!
    울아들내미가 김수현같이 기럭지 길~~고 미소가 이쁜 아이로 커주길 바라고 막그래요

  • 2.
    '12.2.17 5:53 PM (210.106.xxx.87)

    라플란드님 그건 저도 그래요 김수현이 멋지긴 하더라구요
    닮아만 준다면 너무 뿌듯하겠지요 ㅎㅎㅎㅎㅎ
    아 그런 방법으로 볼수도 있긴 하네요

  • 3. 저는 요즘 멜로드라마
    '12.2.17 5:59 PM (211.107.xxx.33)

    다 재미없어요 공감도 안가고 ㅋㅋ 늙었나 봐요 미드 수사극이 백배 더 잼나네요

  • 4. caffreys
    '12.2.17 5:59 PM (203.237.xxx.223)

    몰입이 안되는 이유 중 나이차도 있을 듯해요.
    김수현은 청년 이미지인데, 그 애인은 영 놀란 이모같은 느낌이니,
    아역 때가 참 좋았는데..

    뿌나에서처럼 주인공 한 사람만 탄탄해도 나을텐데..
    어제 끌려서 잡혀서 생각없이 더벅더벅 걸어가는 모습은 웬지 어울리더군요.

  • 5. brams
    '12.2.17 6:00 PM (110.10.xxx.34)

    그런 남자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으니 드라마에서라도 대리만족?
    어짜피 니들은 환상속에나 존재하니 환상같은 드라마에서나마 최대한 내 이상형에 가까워다오 하는 마음?
    사실 저도 님과 비슷해요. 현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다소 비현실적인 로맨스물은 공감하기가 힘들어요.
    그래서 제가 보는 드라마류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는 정치사극류나 시대극류 같은 현실과 시류를 반영하는 장르랍니다. 이런 드라마는 현실을 반영하고 문제를 제기하고 의문을 던지며 때론 살아가는 지혜를 일러주거든요.
    저도 마냥 잘생긴 왕자님들 보며 호롤로하고 싶지만 그러기엔 제가 너무 현실에 찌든게 아닐까합니당

  • 6. 그래요
    '12.2.17 6:00 PM (124.51.xxx.145)

    요즘 나이로 초딩이나 중딩 정도 때 만난아이를 못 잊어서 죽내 사네 하는거 보면 웃기기도 하지만 그런거 생각하면 들마 못보지요 ㅋㅋ

  • 7. ㅎㅎ
    '12.2.17 6:09 PM (210.106.xxx.87)

    그렇죠 뭐 ㅎㅎ
    caffreys 님 말씀도 맞네요 두 주인공이 좀 그렇기도 하더라구요
    brams님 말처럼 대리만족하려해도 자꾸 나쁜생각이 비집고 들어가더라니까요
    그러게요 현실에 찌들었나봐요 에휴
    미드는 저도 좋아합니다 아련함 같은건 하나도 없이 살벌한데 몰입은 잘되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6 남편이 거짓말하고 강원랜드에 갔어요.어떻게해야될지.. 1 ㅇㅇㅇ 15:24:41 45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1 티티 15:22:58 28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2 .. 15:18:16 189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27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57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3 와~~ 15:11:19 242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6 선택 15:09:49 204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64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5 맞벌이 15:08:45 605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4 보보 15:08:43 277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72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68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446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3 이찬오 14:58:34 1,410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11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58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60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3 정말?? 14:52:48 1,062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5 답장 14:48:00 543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17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59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6 12.14일.. 14:42:58 247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597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9 ㅇㅇ 14:39:24 650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