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전에 잠자는 습관... 고치는 좋은 방법없을까요? ㅠㅠㅜㅜ;;;

부지런해지고싶어요 | 조회수 : 2,955
작성일 : 2012-02-17 17:18:10

임신때부터 든 습관인데...

남편 밥먹이고 출근시키고 나서 바로 또 누워서 오전 내내 잤었거든요..

그땐 뭐 임신하고 있을때니 잠도 늘고 피곤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러려니 했는데

아기낳고나서 4개월된 지금까지도 이 습관이 고쳐지질 않네요!

 

아침에 일어나서 남편밥주고 애기 분유먹이고 그러면 애기도 또 오전내내

밤잠자는것처럼 4-5시간을 푹 자요.. 뱃속에 있을때 아기도 습관이 그렇게 들었나봐요;;;

그러면 저는 그 황금같은 시간에 뭔가 생산적인 일이나

청소라든가 요리라든가 이런걸 하면 좋을거같은데

애기랑 같이 쿨쿨 자버리네요......

애기 일어나면 그때서야 같이 일어나고...;;;

애때문에 밤에 잠을 못자냐 것도 아니고

아기가 한달될때쯤부터 밤낮가리고 6-7시간씩 잘 잤거든요..

애공~

오전내내 자고 일어나면 왠지 하루가 하릴없이 마구 흘러가는거같아요

허무하기도 하고

뭔가 계획을 세워봐도 막상 남편 출근하고 아기 자고 그러면

달콤하고 아늑한 침대의 유혹을 떨쳐버릴수가 없어요 흑흑....

게으름뱅이가 된거같아요..ㅠㅜ

아침에 빠릿빠릿하게 눈뜨고 잘 활동하고 부지런하게 움직이는 방법 없을까요!

 

IP : 118.223.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17 5:22 PM (58.143.xxx.202)

    그맘때는 아직 잠이 쏟아질때죠 곧 애기 낮잠시간 짧아질텐데 어쩔수 없이 부지런해져요 우선은 좀 쉬세요

  • 2. 진실
    '12.2.17 5:42 PM (152.149.xxx.115)

    애때문도 아니고 달콤하고 아늑한 침대의 유혹을 버리지 못하는 게으름을 비판함.

    새벽부터 힘들게 일하는 산업현장 근로자들을 생각해 보기

  • 3. ..
    '12.2.17 5:44 PM (175.112.xxx.103)

    저도 그땐 잠 많이잤던것 같아요.^^
    어른 누군가 저한테 그러셨어요. 애들 고만할땐 워낙 엄마가 잠이 많아진다고...

  • 4. 주무세요
    '12.2.17 5:45 PM (110.10.xxx.188)

    아기 잘 때 자두셔야 합니다.
    소모적인 일이라 생각하지 마시고, 편히 주무세요.
    (선배맘)

  • 5. 전 6개월때까지
    '12.2.17 5:49 PM (115.161.xxx.192)

    밤낮으로 잠이 쏟아져서 잠만 잤어요..
    7개월부터는 아침에 일어나서 저녁에자게되었고요 ㅋㅋ
    다시읽어보니 아기낳고 4개월되셨네요.
    잠 잘수있을때 주무세요. 애기키우는거 장난아니라던데...

  • 6. 2012
    '12.2.17 5:50 PM (152.149.xxx.115)

    임산부아님, 애낳고도 4개월 지나고, 원글도 게으름뱅이라고 하고도 실천도 안하고.........

  • 7. 역시나 152...
    '12.2.17 5:57 PM (110.15.xxx.248)

    쉬세요..
    좀 더 지나서 애기가 빨빨거리고 기어다니기 시작하면 낮잠을 자도 자는게 아니에요

    애도 안낳아본 '올해'말은 멍멍이 소리로 들으시고
    애 낳아본 선배맘 말 들으세요

    죄책감 가질 필요 없어요
    엄마가 편안해야 애기도 편안해요

  • 8. 음...
    '12.2.17 6:06 PM (118.223.xxx.25)

    그래도될까요...흐흐
    아기도 점점 잠이 줄어들겠죠?
    선배맘님드 감사합니다!!

  • 9. 투덜이스머프
    '12.2.17 6:12 PM (121.135.xxx.174)

    환경이 습관을 지배합니다.
    저도 그 맘때 오전 내내 자고나서 어찌나 자괴감이 들던지요.
    전 일찍 일어나지 않으면 안된다는 아빠의 영향으로
    머리속에 어릴 때부터 콕콕 박혀 있어서
    평생 이 꿀같은 아침잠이 계속될 것 같은 불안감에 괴로워했어요.ㅎㅎ

    그런데 애가 좀 커서 유아원도 가고 하니
    (작은 애가 연년생이라 좀 일찍 보냈습니다ㅠㅠ)
    다시 일찍 일어나 지더라구요.
    요즘은 새벽 5시면 또 일어나는 생활입니다.

    결론은....
    그 상황에 맞게 즐기세요. 그냥
    그때는 그래야 할 때예요.

  • 10. 음..
    '12.2.17 6:31 PM (118.223.xxx.25)

    오 ...역시 그런가요?
    나중엔 또 일찍일어나지겠죠?
    이쁜 댓글 희망댓글 감사합니다!

  • 11. ㅡㅡ
    '12.2.17 9:03 PM (121.200.xxx.126)

    어유

    그때는 그래요

    잠 많이 자고 편히 지내세요

    난 그때 아기는 보채지

    정말이지 24시간 먹지도 말고 잠만잘수있었으면 했던 기억이 지금도 나네요

    다행이 아기기 순한가 보네요

    엄마 잠 실컷자게 하니

  • 12. ..
    '12.2.17 9:43 PM (116.39.xxx.119)

    아기 잘때 무조건 주무세요. 나중에 아기가 안 자고 기어다니고 울고 그럼 버릇 고칠것도 없이 싹 바뀔거예요
    한창 산후조리하고 쉬어야할때니 뭔가 생산적인 일 할 생각도 하지 마시고 무조건 주무세요
    안그럼 저처럼 병 걸려요 ㅠㅠ

  • 13. ㅇㅇ
    '12.2.17 10:58 PM (125.177.xxx.135)

    오전에 잠잔다고 밤잠 안자진 않지요? 그럼 그냥 주무세요. 애잘때 자는게 좋아요 스트레스 안쌓이고. 최악은 애잘때 82하고 애깼을 때 졸리고 하는거 -_-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68 마카롱 좋아하시는 분은 무슨 맛으로 좋아하시는건가요? //////.. 17:18:46 13
1129767 핸드폰 바꾸는데요 2 어렵네요 17:13:39 54
1129766 멸치쇼핑이란 쇼핑몰에서 물건 구매해 보신 분 계실까요? 혹시 17:09:40 68
1129765 테이스트 어플 저처럼 도움되실까 싶어서요.. .. 17:08:51 46
1129764 폰 액정이 터치가 안돼요 4 ... 17:05:08 141
1129763 집집마다 김치전 맛있게 하는 비법 알려주세요 6 부침 17:00:26 552
1129762 이과 전교권 학교장추천요 3 호기심 16:58:33 215
1129761 아이앨범 만들어주려는데 오래가도 짱짱한 앨범 만들어주는 사이트 .. 2 후루룩국수 16:58:12 92
1129760 9급공무원 인강 뭐가 좋은가요 1 학원은 못 .. 16:55:32 89
1129759 사랑은 이거 아닙니까..ㅋㅋㅋ 6 tree1 16:54:48 586
1129758 장터 귤 농부님 번호를 알수 있을까요? 5 도와주세요... 16:51:37 317
1129757 대박입니다~~~중국방문후.. 중국에서 유학중인 학생글 9 이게나라다 16:46:20 1,237
1129756 펌)문대통령 국빈 경호를 위해서 아파트까지 비운 중국 정부 3 ar 16:44:18 561
1129755 국민연금에 대해 설명해주실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몬즙 16:43:51 103
1129754 사우나에서 생긴일 8 남자여자 16:41:24 1,028
1129753 시험 불안감 어떻게 도와주나요 7 선배맘님들 16:38:38 373
1129752 어마무시한 대륙의 성대한 홀대가 또 나왔어요. 7 이번엔아파트.. 16:36:39 812
1129751 송영무 장관, 일본 국방장관 전화 회담 거절... 중국 때문? 5 ........ 16:36:17 535
1129750 최연제.. 멋지게 사네요.. 9 123 16:33:34 1,930
1129749 [일문일답]이대 목동병원 측 "숨진 신생아 4명 같은 .. 2 .. 16:33:10 1,107
1129748 굴 냉동해도 되지요? 3 한파 16:30:25 359
1129747 사랑받고 자란딸과 아닌딸의 차이점 14 생각나 써봐.. 16:29:44 1,945
1129746 김밥에 부추??? 6 .... 16:29:24 559
1129745 가슴이 메인다며 대통령이 충칭에서 보낸 경고 8 고딩맘 16:21:38 765
1129744 사랑이 뭘까요? 5 ... 16:17:52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