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해품달 내용 정말 흥미진진하네요.

훤~ | 조회수 : 2,369
작성일 : 2012-02-17 14:39:18

 

저 해품달 마니아인데요.

어제 14회 예고편 뜰 때

"서활인서로 끌려가던 월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내에게 납치되고, 이 소식을 들

은 양명은 놀라 달려 나가나 운이 그 앞을 막아선다."

라고 되어 있기에

저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내가 훤 전하나 의금부 도사 홍규태일 것으로 예상했거든요.

그런데 정말 보기좋게 빗나갔네요. 

 

 

월이 액받이 무녀에서 은월각의 혼령받이가 될 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대왕대비가 월을 은월각의 혼령받이로 지목할 때 자기 무덤 자기 스스로 판다는 느낌이 들면서 소름이 확 돋았네요. 

훤이 월을 만나고 나오면서 운을 보고 울 때 정말 가슴아팠고요.

도무녀가 월에게 아가씨 하면서 절 올릴 때도 눈물나고

월이 가슴 아파할 때도 눈물나고, 연우 모친이 월을 보고 연우야 라고 부를 때도  안타까왔네요.

거기다 우리 전하께서 중전의 손에 붕대를 감고 안아주면서 속으로 읊은 대사는 사뭇 제 가슴에 와 닿았어요. 

다음 주 수요일까지 기다리려니 애가 닳네요.

해품달 소설을 읽어 보지 않은 데다 내용을 예측할 수 없어서  저는  더 흥미진진한데

기억이 돌아온 월과  훤이 만나는 장면은 또 어떻게 묘사될지 아웅 못 기다리겠어요. ~~

  

IP : 112.217.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일 이해가 안되는 장면이었어요
    '12.2.17 2:43 PM (221.139.xxx.8)

    도대체 운은 그러면 그자리에 왜 서있었던건지.
    그리고 양명이 월을 구하겠다고 나올때 당연히 진정시키고 월이 어디로 갔는지 자신이 알아보겠노라했어야할일 아니던가요?
    왕에게 보고도 하구요.
    그렇게해서 은밀히 조사를 하든 문제를 크게 만들든 해야되는데 왕을 신하들에게 굴복시키게 만든 대역죄인이 사라졌는데도 조용히 있다는게 제일 말이 안되는것같아요.

    작가와 피디가 원작을 좀 벗어나서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고 일을 벌였다가 정리가 안되는것같아요.
    이러다가 성균관이나 뿌리깊은나무의 마지막회같은 꼴을 보게되지않을까 염려되요.

    쩝....그리고 한가인의 그 마지막 호러물같은 자세를 제대로 보고 기사를 쓰는건지.
    오늘 포털 연예부기사는 한가인이 연기를 잘했다는 기사들만 나오니 내가 본건 다른 드라만가 싶어요.

  • 2. 어제 완전 잼있었어요
    '12.2.17 2:47 PM (220.72.xxx.65)

    원글님 말씀하신 대목 곳곳 진짜 너무 흥미롭고 잼있었어요
    담주까지 어찌 기다리나~~

  • 3. 그러게요
    '12.2.17 2:51 PM (121.186.xxx.147)

    전 책도 읽고 유출 된 시놉도 읽었는데도
    내용이 다르게 전개되니까
    저도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어요
    저도 다음주까지 기다리는게 힘들정도예요

  • 4. 포탈기사는
    '12.2.17 2:54 PM (180.226.xxx.251)

    드라마끝나자마자 뜹니다..
    신뢰성 그닥이요..

  • 5. b몰아보기
    '12.2.17 2:56 PM (122.32.xxx.129)

    전 지금 올리브티비에서 1~12회 연속방송 보고 있는데 재미있네요^^

  • 6. 글쎄
    '12.2.17 3:02 PM (121.147.xxx.151)

    이미 좀 식상하기 시작하는데요.

  • 7. 호러물 자세
    '12.2.17 3:08 PM (121.160.xxx.196)

    그 장면 보면서 연출이나 작가들이 얼마나얼마나 고민을 해도 안나와서
    저렇게 앉혀놨냐???????했네요.
    어떻게 앉아있었어야 좋았을까요?

  • 8. 글쎄
    '12.2.17 3:11 PM (121.147.xxx.151)

    전 왜 그렇게 한가인 연기를 보면 웃음이 나는 걸까요 ㅎㅎ
    심각하면 또 그렇게 머리 풀어헤치고 있어도
    피칠한 발을 봐도 그렇게 눈물이 나는게 아니라 웃기네요 ㅎㅎ
    우리 식구들 모두 한가인 나오면 킥킥대느라고 ....

  • 9. 속삭임
    '12.2.17 3:30 PM (14.57.xxx.176)

    난 어제 기구한 월의 삶이 불쌍해서 눈물 나던데....윗분 식구들 킥킥대신거 상상하니 그게 더 웃기네요.

  • 10. 원글이
    '12.2.17 3:35 PM (112.217.xxx.67)

    해품달의 월이를 보지 않고 한가인의 안 좋은 점만 잡아내려는 데 혈안인 것 같아 안타깝네요.
    전 여기 나오는 모든 연기자들이 다 좋아요.
    호러물 같다는 소리... 정말 제 가슴이 다 아프네요.

  • 11. 그러게요
    '12.2.17 3:40 PM (121.186.xxx.147)

    보는 이유가 욕하려고 일부러 보는것 같아요
    그러려면 왜 보는지 모르겠어요
    그냥 다른거 보면 될텐데
    짜증 내면서 비웃으면서 왜 볼까요

  • 12. caffreys
    '12.2.17 6:09 PM (203.237.xxx.223)

    한가인을 욕하려고 보는 건 아니지만,
    보다 보면 많이 아쉽죠.
    내용이 흥미롭게 진행되는데, 여주인공이 쫌만 더 만족시켜줄 수 없나 싶어서..

    정말 흥미진진하네요.
    한가인 꿈꿀때 소름 끼치던데
    자기 자신의 지나간 과거의 영을 자기 스스로 무당이 되어 위로한다니...
    마치 찰리카우프만같은 발상이네요.
    꿈이 아니었으면 했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36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1 ... 23:30:40 72
1223835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열심히오늘 23:30:19 19
1223834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3:26:46 230
1223833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 23:26:02 107
1223832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11 ㄱㅅ 23:16:44 653
1223831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6 라랑 23:13:56 358
1223830 남편이 차별로 맘 아파하는데 시어머니께 얘기해도 될까요 3 고민...... 23:12:26 517
1223829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2 ㅇㅇ 23:05:43 323
1223828 제가 이상한가요? 7 ... 23:04:53 673
1223827 제가 잘못한 건가요?-.-;; 7 제가 22:57:05 1,116
1223826 딸 산모 도우미 해주려 미국 가는 분께요 8 딸에게 22:56:56 911
1223825 런던 숙소위치 조언 부탁드려요 5 런던여행 22:56:12 215
1223824 이재명이 파란 점퍼 안 입는 건 대통령병 때문이 아닐까.. 9 설득력있음 22:54:15 647
1223823 방탄소년단 또래 남자애들 서로 스킨쉽이 많나요? 8 ... 22:51:30 641
1223822 솔직히 마트나 놀이동산 키즈카페같은데요 3 솔직히 22:50:01 420
1223821 공기총에 얼굴맞고 도망가다 구조된 백구 3 또....... 22:48:48 558
1223820 차에 대해 잘아시는분요 특히 lpg 6 Eo 22:47:12 233
1223819 오답노트 만들때요. ... 22:44:13 112
1223818 서울식 김치 시판 뭐있을까요? 자연드림 22:42:24 83
1223817 아기앞에서 남편과 싸웠어요 11 .. 22:40:44 1,534
1223816 신용등급 3등급이면 어느정도 수준인가요 2 ㅇㅇ 22:39:55 483
1223815 미드 전문가님들!!!)) 미드 슈츠...볼만한가요..?? 8 ,, 22:39:18 788
1223814 그것이 알고 싶다. 1 음... 22:38:44 360
1223813 저렴하고 한철 입기 괜찮은 니트 세트를 추천... ㅋㅋ 7 .... 22:36:39 644
1223812 김민식 PD'그때 이재명 시장이 격려금을 주셨는데 매우 큰 금액.. 5 OOl 22:36:24 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