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해품달 내용 정말 흥미진진하네요.

훤~ | 조회수 : 2,352
작성일 : 2012-02-17 14:39:18

 

저 해품달 마니아인데요.

어제 14회 예고편 뜰 때

"서활인서로 끌려가던 월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내에게 납치되고, 이 소식을 들

은 양명은 놀라 달려 나가나 운이 그 앞을 막아선다."

라고 되어 있기에

저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내가 훤 전하나 의금부 도사 홍규태일 것으로 예상했거든요.

그런데 정말 보기좋게 빗나갔네요. 

 

 

월이 액받이 무녀에서 은월각의 혼령받이가 될 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대왕대비가 월을 은월각의 혼령받이로 지목할 때 자기 무덤 자기 스스로 판다는 느낌이 들면서 소름이 확 돋았네요. 

훤이 월을 만나고 나오면서 운을 보고 울 때 정말 가슴아팠고요.

도무녀가 월에게 아가씨 하면서 절 올릴 때도 눈물나고

월이 가슴 아파할 때도 눈물나고, 연우 모친이 월을 보고 연우야 라고 부를 때도  안타까왔네요.

거기다 우리 전하께서 중전의 손에 붕대를 감고 안아주면서 속으로 읊은 대사는 사뭇 제 가슴에 와 닿았어요. 

다음 주 수요일까지 기다리려니 애가 닳네요.

해품달 소설을 읽어 보지 않은 데다 내용을 예측할 수 없어서  저는  더 흥미진진한데

기억이 돌아온 월과  훤이 만나는 장면은 또 어떻게 묘사될지 아웅 못 기다리겠어요. ~~

  

IP : 112.217.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일 이해가 안되는 장면이었어요
    '12.2.17 2:43 PM (221.139.xxx.8)

    도대체 운은 그러면 그자리에 왜 서있었던건지.
    그리고 양명이 월을 구하겠다고 나올때 당연히 진정시키고 월이 어디로 갔는지 자신이 알아보겠노라했어야할일 아니던가요?
    왕에게 보고도 하구요.
    그렇게해서 은밀히 조사를 하든 문제를 크게 만들든 해야되는데 왕을 신하들에게 굴복시키게 만든 대역죄인이 사라졌는데도 조용히 있다는게 제일 말이 안되는것같아요.

    작가와 피디가 원작을 좀 벗어나서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고 일을 벌였다가 정리가 안되는것같아요.
    이러다가 성균관이나 뿌리깊은나무의 마지막회같은 꼴을 보게되지않을까 염려되요.

    쩝....그리고 한가인의 그 마지막 호러물같은 자세를 제대로 보고 기사를 쓰는건지.
    오늘 포털 연예부기사는 한가인이 연기를 잘했다는 기사들만 나오니 내가 본건 다른 드라만가 싶어요.

  • 2. 어제 완전 잼있었어요
    '12.2.17 2:47 PM (220.72.xxx.65)

    원글님 말씀하신 대목 곳곳 진짜 너무 흥미롭고 잼있었어요
    담주까지 어찌 기다리나~~

  • 3. 그러게요
    '12.2.17 2:51 PM (121.186.xxx.147)

    전 책도 읽고 유출 된 시놉도 읽었는데도
    내용이 다르게 전개되니까
    저도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어요
    저도 다음주까지 기다리는게 힘들정도예요

  • 4. 포탈기사는
    '12.2.17 2:54 PM (180.226.xxx.251)

    드라마끝나자마자 뜹니다..
    신뢰성 그닥이요..

  • 5. b몰아보기
    '12.2.17 2:56 PM (122.32.xxx.129)

    전 지금 올리브티비에서 1~12회 연속방송 보고 있는데 재미있네요^^

  • 6. 글쎄
    '12.2.17 3:02 PM (121.147.xxx.151)

    이미 좀 식상하기 시작하는데요.

  • 7. 호러물 자세
    '12.2.17 3:08 PM (121.160.xxx.196)

    그 장면 보면서 연출이나 작가들이 얼마나얼마나 고민을 해도 안나와서
    저렇게 앉혀놨냐???????했네요.
    어떻게 앉아있었어야 좋았을까요?

  • 8. 글쎄
    '12.2.17 3:11 PM (121.147.xxx.151)

    전 왜 그렇게 한가인 연기를 보면 웃음이 나는 걸까요 ㅎㅎ
    심각하면 또 그렇게 머리 풀어헤치고 있어도
    피칠한 발을 봐도 그렇게 눈물이 나는게 아니라 웃기네요 ㅎㅎ
    우리 식구들 모두 한가인 나오면 킥킥대느라고 ....

  • 9. 속삭임
    '12.2.17 3:30 PM (14.57.xxx.176)

    난 어제 기구한 월의 삶이 불쌍해서 눈물 나던데....윗분 식구들 킥킥대신거 상상하니 그게 더 웃기네요.

  • 10. 원글이
    '12.2.17 3:35 PM (112.217.xxx.67)

    해품달의 월이를 보지 않고 한가인의 안 좋은 점만 잡아내려는 데 혈안인 것 같아 안타깝네요.
    전 여기 나오는 모든 연기자들이 다 좋아요.
    호러물 같다는 소리... 정말 제 가슴이 다 아프네요.

  • 11. 그러게요
    '12.2.17 3:40 PM (121.186.xxx.147)

    보는 이유가 욕하려고 일부러 보는것 같아요
    그러려면 왜 보는지 모르겠어요
    그냥 다른거 보면 될텐데
    짜증 내면서 비웃으면서 왜 볼까요

  • 12. caffreys
    '12.2.17 6:09 PM (203.237.xxx.223)

    한가인을 욕하려고 보는 건 아니지만,
    보다 보면 많이 아쉽죠.
    내용이 흥미롭게 진행되는데, 여주인공이 쫌만 더 만족시켜줄 수 없나 싶어서..

    정말 흥미진진하네요.
    한가인 꿈꿀때 소름 끼치던데
    자기 자신의 지나간 과거의 영을 자기 스스로 무당이 되어 위로한다니...
    마치 찰리카우프만같은 발상이네요.
    꿈이 아니었으면 했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27 회비 그때 그때 낸다는게 잘못인가요?? ... 01:37:30 136
1130626 샤이니종현 4 .. 01:32:54 583
1130625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1 오늘 01:31:16 87
1130624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10 ㅇㅇ 01:25:02 439
1130623 브라탑 브라 01:20:26 107
1130622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1 .... 01:13:32 400
1130621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146
1130620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128
1130619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604
1130618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501
1130617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7 MilkyB.. 00:47:16 2,968
1130616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17 ... 00:46:01 801
1130615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7 아이구 00:43:55 399
1130614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355
1130613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6 피플보트 00:32:49 1,225
1130612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426
1130611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6 적폐청산 00:16:42 370
1130610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5 ... 00:12:06 585
1130609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822
1130608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4 zzangg.. 00:00:23 569
1130607 딱딱하게 솟는데 5 아랫배 볼록.. 2017/12/18 1,144
1130606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18 dma 2017/12/18 2,070
1130605 행복이 뭘까요?? 10 ㅡㅡ 2017/12/18 1,642
1130604 소개팅전 5 소개 2017/12/18 563
1130603 자유게시판 글 아래 3 겨울어른 2017/12/18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