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늘 해품달 엔딩씬.,

ㅋㅋㅋ | 조회수 : 7,602
작성일 : 2012-02-16 23:30:38

오늘 모처럼 전개가 되더군요,

근데 마지막 월의 모습에 뻥쪄서 웃었네요, 관리가 문을 열자 ..그 모습을 뭐라해야 하나요,

준비하고 있는모습요, 너무 씩씩해서 뭐라고 얘기해야할지.. 

IP : 175.113.xxx.1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ㅋㅋㅋ
    '12.2.16 11:31 PM (220.78.xxx.74)

    저도 웃겨서 ㅋㅋㅋ
    이건 뭐..가끔 공포영화 같기도 하고..마지막 한가인 장면 보고 저도 풋 하고 웃었어요

  • 2. ..
    '12.2.16 11:35 PM (116.124.xxx.131)

    잘하다가 마지막 ..무슨 떡대있는 운동선수 같이 앉아있던데요. 일부러 그렇게 설정한건가요?
    오늘 기억돌아오는 씬은 좋았는데...

  • 3. 진홍주
    '12.2.16 11:35 PM (218.148.xxx.60)

    ㅋㅋㅋ....오늘 좀 늘었네 이러면서 보고 있는데...마지막때문에 저분 뭐냐 그러면서
    웃었네요......여러모로 웃겨주세요

  • 4. ggg
    '12.2.16 11:35 PM (121.141.xxx.217)

    저랑 남편도 빵~ 터졌었어요...

  • 5. ..
    '12.2.16 11:36 PM (175.113.xxx.178)

    맞아요,운동선수 같았어요, 무서웠어요

  • 6. 라떼
    '12.2.16 11:37 PM (121.149.xxx.217)

    저도 그장면 너무 이상했어요.
    그냥 고개들고 꼿꼿이 한쪽 다리 세우고 앉아있었더라면...
    한복입을때 흔히 하는 앉는 자세 있잖아요..

    연우의 우아함과 고결함이 더 돋보였을거라 생각했어요.
    이제 월이 자신의 과거인 연우를 기억해냈으니까요..

    우리 연우라면 그렇게 앉아있을리가 없어욧!!!

  • 7. 일본영화
    '12.2.16 11:38 PM (112.156.xxx.76)

    일본공포 영화 링이 생각났어요 ㅋㅋㅋ

  • 8. ...
    '12.2.16 11:38 PM (175.113.xxx.178)

    ㅋㅋㅋㅎㅎㅎ

  • 9. ㅋㅋㅋ
    '12.2.16 11:39 PM (211.228.xxx.71)

    나는 처키같던데..

  • 10. ...
    '12.2.16 11:40 PM (175.194.xxx.113)

    오늘 해품달 전체적으로 무서웠어요...

    은월각에서 어린 연우 뒷모습 볼 때도 그렇고...

    오늘 계속 전설의 고향 모드...

  • 11. ..
    '12.2.16 11:41 PM (61.83.xxx.208)

    저두 처키 생각났어요. 오늘 갑자기 호러물로 변해서 저는 별로였어요.

  • 12. ...
    '12.2.16 11:42 PM (175.113.xxx.178)

    오랫만에 전설의 고향에서 듣던 익숙한 그녀의 흐느끼는 소리도 들으니 오싹~!

  • 13. 저도링생각ㅋ
    '12.2.16 11:47 PM (211.246.xxx.156)

    원작의 연우는 악에 받치는 모습이 없는데
    드라마는 캐릭터가 많이 다른가봐요.

  • 14.
    '12.2.16 11:59 PM (115.23.xxx.110)

    ㅋㅋㅋㅋ 저두 링 생각났는데
    울 아드님들 오늘 완전 몰입해서 보더이다
    무슨 공포영화보듯..ㅋㅋㅋ

  • 15.
    '12.2.17 12:01 AM (211.203.xxx.128)

    윗님 애기했네요-
    갑자기 링 영화가 생각이나서 빵 터졌네요^^*

  • 16. djr
    '12.2.17 12:09 AM (14.47.xxx.105)

    아 님들 정말웃겨요 ㅎㅎ
    저도좀 이상타 생각했는데 ㅎㅎㅎㅎㅎ

  • 17. 쩝...
    '12.2.17 12:48 AM (221.139.xxx.8)

    저도 링이 연상되더라는..
    도대체 그런 자세가 나올만한게 아닌데 왜 그런것인지 전혀 이해가 안되네요

    그리고 책도 읽고 저번 시놉시스도 다 읽어서 어찌될지 대충 알고있었으나 마지막에 한가인이 말하는투나 그 자세로 미뤄봐선 지금 사정으로는 복수영화라던가 전설의고향류의 되돌아온 용팔이 뭐 그런것같습니다만
    지금 드라마상의 월이로선 도대체가 지금 상황에서 기억을 되찾았다하나 왕이나 누가 찾기전엔 빠져나오기가 힘든 상황인데 뭘 어쩌겠다고 저런 고자세(?)인지 전혀 짐작이 안되네요.

    그냥 다음주를 지켜볼밖에요

  • 18. ..,
    '12.2.17 1:01 AM (211.243.xxx.154)

    돌아온 용팔이. ㅋㅋㅋㅋㅋㅋㅋ
    맞아요. 수그리고있다 고개들때. ㅋㅋㅋ

  • 19. ...
    '12.2.17 2:12 AM (121.135.xxx.67)

    저만 무서운게 아니었군요..

    원래 호러물은 질색인데 용 빼는 재주가 없어 이불 싸쥐고 봤었다는..ㅋㅋ

  • 20. 오로지
    '12.2.17 2:50 AM (175.212.xxx.24)

    저만 빵터진게 아니였군요
    한가인이
    고개숙이고
    깍두기 척키형님처럼 앉아있는데
    얼마나 웃기던지.....
    지금 생각해도 너무 웃꼈어요

  • 21. 음음
    '12.2.17 7:19 AM (182.208.xxx.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돌아온용팔잌ㅋㅋㅋㅋㅋ미치겠어요 님들땜엨ㅋㅋㅋㅋㅋㅋㅋ저도 어제 엄마랑 보면서 '저 떡대 좀 봐' 이러면서 웃었는뎈ㅋㅋㅋ왜 이렇게 건장해 우리 연우가ㅠㅠㅠㅠㅠㅠㅠㅋㅋㅋ

  • 22. 여기서
    '12.2.17 7:58 AM (118.46.xxx.27)

    자꾸 처키인형 얘기해서 그런지 마지막씬 엄청 무서웠어요 ㅎㅎㅎ

  • 23. 금요일이다
    '12.2.17 9:07 AM (211.114.xxx.85)

    해품달갤러리에서도 말 많더라구요~~

    '연우가 이제 각성하고 데쓰노트 쓸 기세라는 둥"

    'tv에서 밖으로 기어나오는 줄 알았다는 둥'

    얼마나 웃기던지 ㅋㅋ

  • 24. 어리
    '12.2.17 9:17 AM (116.120.xxx.11)

    아니,무슨 여자애가 그런 자세로 앉아잇나요?
    어제 그장면 모변서 제 눈을 의심햇어여.
    연출을 그정도밖에 못하는지....
    완전 무슨 떡대 장난아니던데 운동선수앉아잇는줄알앗어요.
    글구 한가인 연기 많이 늘긴햇지만...어설퍼요.
    얼굴이 진정 사극에는(현대물도 물론 아리가리하지만)안어울린다 생각들더라구요.

  • 25. 음..
    '12.2.17 11:23 AM (124.5.xxx.45)

    "링" 생각이 마구 마구~~

  • 26. 미녀교관
    '12.2.17 1:12 PM (210.182.xxx.94)

    daum에선가 보니 시츄장군으로 빙의됐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

  • 27. fly
    '12.2.17 3:54 PM (115.143.xxx.59)

    너무 무서웠어요..전 해품달 이번주 첨 봤는데..수,목,,전부 무섭더만요.

  • 28. fly
    '12.2.17 3:55 PM (115.143.xxx.59)

    특히 밤에 한가인을 쳐박아놓은 그방..부적있고,이불위에 세자빈 한복있고..정말로 무서웠어요.

  • 29. 정말
    '12.2.17 4:04 PM (121.147.xxx.151)

    해품달이 아니라
    부적 품은 방을 보노라니
    더더욱 한가인 표정은 으시시한 공포영화 한장면인데
    자태는 상황과는 우째그리 안어울는지
    우리 식구들 웃느라 배꼽 빠짐 ㅎㅎㅎ

    아놔 시츄장군 ㅎㅎㅎ

  • 30. 일부러
    '12.2.17 4:08 PM (1.217.xxx.251)

    찾아보고..빵 터졌어요.
    한가인은 장군같다는 소리 많이 듣네요

  • 31. 분당 아줌마
    '12.2.17 4:12 PM (112.218.xxx.38)

    이건 감독이 연우 안티가 아니고서는....
    저는 스모 생각이 나더만요.
    갈수록 해품달은 새로운 경지를 보여줍니다.

    열심히 보는 시청자에 대한 배려가 너무나도 없어요

  • 32. 느네
    '12.2.17 5:01 PM (211.210.xxx.62)

    느네 다 죽었어 표정이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33. 티비피플
    '12.2.17 6:32 PM (125.176.xxx.140)

    어릴적 우리 연우를 돌려주세요~~~
    겨우 어린연우에 우아한 자태를 잊어버리나 했는데,
    한가인에게 좀 집중하려했는데 ㅠㅡㅠ
    어제 바닥 박박기면서 너무 열심히 했잖아요 눈에 핏발도 막 서고~~~
    근데 저도 마지막씬 앉아있는 자태에서 빵 터졌어요 ㅎㅎㅎㅎㅎ
    장정 한명이 똭!!!!! 연우신을 받은게아니라 ㅠㅡㅠ 장비나 관우신 이런거 받은거냐~~~

    추워서 일까요? 안에 뭘 껴입어서 일까요?
    그래요 홉겹저고리입고 어찌 촬영하나요. 파카입고 있어도 추운겨울에
    근데 저 갑바!!!!! 어쩔껴~~~~

  • 34. 세아이사랑
    '12.2.17 8:15 PM (116.36.xxx.29)

    ㅋㅋ..떡대 아줌마.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96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1 ㅇㅇ 06:13:28 71
1127195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3 ........ 05:43:35 271
1127194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5 추위 05:23:54 457
1127193 변호사 개업 선물 2 ss 05:12:10 169
1127192 안 아픈데..돌 무렵 아이들에 계속 약 강제 투약 샬랄라 04:30:53 346
1127191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14 ㅇㅇ 03:03:57 2,660
1127190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3 03:02:48 885
1127189 접시위에 휴지놓는 정성으로 휴지통에 직접 버리세요. 8 드러워 02:58:23 685
1127188 옷 구경 같이해요. 8 .. 02:54:00 810
1127187 와 서울 영하 12도 찍었네요. 3 후음 02:34:52 1,198
1127186 지난 시절 당당했던 배신자 배현진 7 richwo.. 02:15:16 1,529
1127185 유시민 작가 청와대 청원 전문입니다. 1 저녁숲 02:12:33 433
1127184 7만원 패딩과 20만원 패딩 25 .. 02:06:52 2,381
1127183 무채 시원하고 달달한 레시피 알려주세요 3 갑자기 먹고.. 02:05:28 506
1127182 남대문시장환불 사과향 02:04:25 217
1127181 김태효는 풀어주고 장시호는 잡아 가두고 16 천벌 01:56:56 1,044
1127180 30대 진로고민 나침반 01:54:40 223
1127179 국세청 반대하는데..'종교인 세무조사 안내' 강행 4 샬랄라 01:51:31 270
1127178 스마트폰 보호필름 붙이기 혼자 못하죠? 7 그방탄아님 01:32:55 431
1127177 PD수첩 다음편 예고에서 KBS 고대영사장 웃는거. 9 richwo.. 01:29:04 537
1127176 22평 vs 25평 vs 30평 vs 33평 5 해맑음 01:28:25 708
1127175 김태효구속기각됐어요 13 ㅅㄷ 01:19:24 1,195
1127174 배현진이 한 짓 중 제일 인상깊은 것 16 richwo.. 01:14:41 3,365
1127173 방한부츠 뭐 신으세요? 5 발시려움 01:06:04 896
1127172 닥터 포스터2 오늘 새로 시작했는데 보신 분 계세요? Kbs해외드.. 00:56:06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