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해품달 첨보는데 한가인 왜 오열하는거에요?

해품달 | 조회수 : 4,100
작성일 : 2012-02-16 23:07:03
대충보니까 세자빈이 무슨 독살같은걸로 죽었고
무녀인 한가인을 그방에 들이밀어서
액받이시킨다고 하는데

한가인이 아까 꿈속에 어떤여자아이를 보고
뭔가 깨달은것같은데 막 오열하네요.

왜 우는거에요?
한가인 연기못한다고 여기서도 많이 욕먹었는데
지금 첨보는데 갠춚게 하는데요?
IP : 210.206.xxx.26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나마
    '12.2.16 11:08 PM (211.223.xxx.95)

    괜찮은 게 그 정도예요.
    어쩌다 가뭄에 콩나듯 저건 괜찮게 한다는 정도. ㅠ ㅠ
    문제는 그런 장면들이 참 드물다는 거죠.

  • 2. 웅 근데 왜 우는거에요?
    '12.2.16 11:10 PM (210.206.xxx.26)

    한가인하고 세자빈이 무슨 관계가있는거에요?

  • 3. 갸가
    '12.2.16 11:11 PM (115.41.xxx.215)

    갸가 갸예요.

  • 4. 같은
    '12.2.16 11:11 PM (14.47.xxx.13)

    같은 사람인데 기억이 돌아온거에요

  • 5. 오늘
    '12.2.16 11:11 PM (118.47.xxx.228)

    인형같던 얼굴이 좀 나아졌구나 싶네요
    앞으로도 점점 나아지길 바래봅니다..다음주 엄청 기대되네요..
    시청률 고공행진한다고 이젠 예고도 안해주고...흠...

  • 6. 대충이 아니고
    '12.2.16 11:11 PM (210.206.xxx.26)

    오늘 처음본거에요.
    그것고 딱 한가인 끌고 무슨 궐에 집어넣는 장면부터요.

    죽었다고 판결내고 궐밖으로 끌어낸 세자빈이 한가인이면
    세자빈으로써의 기억은 다 잊어먹고 무녀로 산거에요?

  • 7. 그러게요
    '12.2.16 11:11 PM (14.47.xxx.13)

    근데 저만 재미있나봐요

  • 8. 글쎄요
    '12.2.16 11:12 PM (183.98.xxx.43)

    연정훈이 한가인 속을 많이 썩혀서요...

  • 9. 윗님
    '12.2.16 11:13 PM (222.103.xxx.25)

    저도 오늘 무쟈게 잼나게 봤어요^^

  • 10. 저도 잼있었어요
    '12.2.16 11:13 PM (210.206.xxx.26)

    저 원래 드라마 안보는데
    하도 해품달 해품달 그러셔서 조금 궁금했거든요.
    오늘 테레비 트니까 하길래 딱 액받이 시키는 장면 부터봤는데 잼있네요.

    그여자아이 고개돌리는장면에서 귀신분장일까봐 두근두근했어요.

  • 11. 다들 각각이겠지만
    '12.2.16 11:14 PM (119.203.xxx.161)

    저는 한가인 거슬리지 않거든요. 근데 많은 분들이 거슬린다고 하셔서 내가 보는 눈이 낮은가 -.- 그런 생각도...

    그리고 연우역할에 이미지는 정말 잘맞는 거 같아요. 이뻐요..ㅠ ㅠ 저는... 왠지 한가인 쉴드치면 저까지 욕먹을 거 같아서 살짝 소심해지지만 저같은 사람도 있다구요...^^;

  • 12. oolbo
    '12.2.16 11:14 PM (124.111.xxx.242)

    근데 왜 그렇게 고개를 푹 숙이고 앉아 있었을까요,, ㅠㅠ...

    갑자기 공포영화 링의 한 장면이 생각 났다는 ㅠㅠ...

    무서웠어요...

  • 13. ㅋㅋ
    '12.2.16 11:14 PM (14.47.xxx.13)

    윗님 저도 안거슬려요

  • 14. ㅁㅁ
    '12.2.16 11:15 PM (211.234.xxx.69)

    오늘 한가인 연기 괜찮았어요.
    정말 재미있게 봤네요 ㅎㅎ

  • 15. ...
    '12.2.16 11:15 PM (110.70.xxx.34)

    오늘 연기 좋던데...왜들 그러시는지...ㅉ

  • 16. 소름돋아요
    '12.2.16 11:15 PM (175.197.xxx.187)

    오늘 해품달은 전설의 고향 버전이네요..ㅎㅎㅎ
    죽었는지 살았는지 확인할때...진짜 저도 링인줄 알았어요.
    계속 무서웠지만 그 장면은 쵝오!!로 무서웠네요..으으으

  • 17. ㅁㅁㅁ
    '12.2.16 11:15 PM (218.52.xxx.33)

    얼굴에 또 뭐 넣었는지 볼살 튀어나오고
    누웠는데 호빵처럼 튀어나온채 넙대대하고..
    어제만해도 볼살 좀 들어가서 역할에 맞아가나 했는데,
    처연한 느낌 하나도 없이 속 터지게 하는데
    그나마 괜찮다고 보신 분도 계시니...
    한가인 자기가 절대 연기 못한다고 생각 안하고 계속 이모양이겠네요.

    서활인서 끌려갈 때도 겅중겅중 걷고,
    옛기억 되살아나서 가슴치며 울때도..완전 발연기ㅠ
    보면서 계속 미쳐미쳐 했는데,
    욕하면서도 보는거 정말 기 빨리는 기분이라 힘들어요ㅠ

    영화 선전한다고 분홍원피스 입었을 때 볼 터질듯 하더니..
    그럼 예뻐보인다고 착각하나봐요.
    찍는 중인 드라마에 민폐 끼쳐가며 시술해도 양심 안찔리나...

  • 18. zz
    '12.2.16 11:16 PM (220.78.xxx.74)

    전 무슨 전설의 고향 보는 느낌이었어요

  • 19. ...
    '12.2.16 11:16 PM (110.15.xxx.89)

    저도 오늘 보면서 한가인이 드디어 연기의 감을 잡는구나...싶더군요.
    자신이 누구인지 알면서 어떻게 스스로 풀어나갈지 .. 다음주가 너무 기다려 집니다.

  • 20. 그렇게
    '12.2.16 11:17 PM (14.47.xxx.13)

    그렇게 이상하면 안보면되지 왜 보면서 욕하고 시청률만 올리나요?

  • 21. 근데
    '12.2.16 11:17 PM (119.203.xxx.161)

    보통 다른 드라마 보실 때도 그렇게 걷는 동작까지 분석하시면서 보시나요..-.-

  • 22. 문근영으로
    '12.2.16 11:22 PM (112.158.xxx.4)

    했더라면 좋았을텐데...애절한 느낌이 나야하는데...너무도 씩씩하고 .돌에 맞았는데도 목소리는 당당하고
    우렁찬 ..ㅠ.....

  • 23. 가인씨 연기도 연기지만
    '12.2.16 11:23 PM (125.130.xxx.239)

    전 그 저음의 목소리가 참 거슬려요.. 아주 보이쉬하다고 해야 하나 암튼..곱상한 얼굴이랑 매치가 안되어요..ㅠ.ㅠ

  • 24. 그만하면 괜챦구먼
    '12.2.16 11:24 PM (124.60.xxx.42)

    왜들 한가인한테만 그리 가혹한 평들을 하시는지요
    뭐 그녀외 마땅한 사람도 떠오르지도 않고요

    한가인 그래도 품위있게 생겼쟎아요
    목소리에 무게감도 있고
    표정이 저렴하거나 가벼워 보이지도 않구요

    오늘 괜챦았다고 생각해요

  • 25. ㅁㅁㅁ
    '12.2.16 11:26 PM (218.52.xxx.33)

    저희집은 시청률 조사에 포함 안될걸요..?
    아는바없어요.
    다른거 다 넘어갈만하고 좋은데 딱 한사람만 짜증나게 하면, 아예 안봐야하나요...?

    다른 드라마, 다른 연기자는 이만큼 거슬리지 않게, 최소한 그 인물 같아보이게는 하던데요.
    드라마 잘안봐서 유명한 발연기들을 못봐서
    처음 접한 발연기에 너무 충격받았어요ㅠ

  • 26. 좋았어요
    '12.2.16 11:35 PM (175.197.xxx.249)

    저는 혀짧은 소리 내는 연기만 아니면 그럭저럭 보는 편이라 그런지 김태희연기도 한가인 연기도 괜찮게 보고 있습니다. 정말 해품달에서 발연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남장여자 한가인 보호해 주는 여자 빼고는 거슬리지 않습니다. ^^;

    오늘 한가인 연기 최고였어요. 저음이라 많은 사람들이 국어책 읽듯 한다고 하시는데 제가 듣기에는 나름
    감정있게 들리던데....

    아뭏든 오늘 몰입감 최고였어요.

  • 27. ♥♥♥
    '12.2.16 11:38 PM (211.203.xxx.128)

    오늘 재미있었어요. 나중에 지난과거기억후 조금 웃음나오긴했지만요
    연기가 나아지는듯해서 좋으네요

  • 28.
    '12.2.16 11:43 PM (175.213.xxx.61)

    오늘 그 울음 장면이 이 드라마의 클라이막스인데 왜 우냐고 물으신다면 첫회부터 어제까지 스토리를 다 들으셔야해요
    굳이 간단하게 말하자면 기억이 돌아와서 운것이구요.

  • 29. 77
    '12.2.16 11:43 PM (175.192.xxx.73)

    오늘 한가인 연기 잘했어요.
    남자연예인은 팬이 많아서인지 별거아닌걸로 찬사가 자자하구만
    한가인은 과하게 까이네요.

  • 30. ..
    '12.2.17 12:03 AM (110.14.xxx.9)

    이쁘다 이쁘다 하면서 봄. 전 김태희보다 이쁜듯해요.

  • 31. ..
    '12.2.17 12:05 AM (110.14.xxx.9)

    그리고 전설의 고향.. 연출은 연출가가 한거죠. 배우야 피디 지시대로.

  • 32. 복댕맘
    '12.2.17 12:25 AM (211.234.xxx.136)

    한가인 연기에서는 철 없는 애가 보여요. . .
    너무 어리기만한 생속의 아이가 보여서. .
    구사일생 우여곡절 여주의 느낌이 없네요. .
    딱. . .철 없다 . . 이 느낌. .

  • 33. ...
    '12.2.17 2:49 AM (222.232.xxx.87)

    저도 오늘 처음 봤는데 얼굴 달덩이 된 거 빼고는 연기 잘 하더만요. 82에선 왜들 못 잡아먹어서 난리지? 했네요.

  • 34.
    '12.2.17 6:29 AM (14.63.xxx.41)

    의금부랑 저잣거리에서 너무 얻어맞아서 얼굴이 부었나보죠.
    다리를 너무 두들겨 맞아서 겅중겅중 걷나보죠.
    옥중에서 고초를 겪고 탈진 직전이라 예쁘고 꼿꼿하게 못 앉았나보죠.
    그렇게 생각하고 넘어가도 될 것 같은데...^^

  • 35. ..
    '12.2.17 10:30 AM (183.101.xxx.46)

    보따리들고 궐밖으로 쫓겨나갈때 걸음걸이가 뒤뚱뒤뚱 좀 웃겼
    어요. 고문당할때 맞아서 그런거라면 절룩거리는 느낌이 와야되는데..
    배우는 목소리뿐 아니라 눈빛,몸짓에도 많은 걸 보여줘야한다는걸 느끼게 하네요.
    선머슴처럼 걷는폼이 완전 에러였네요.

  • 36. 난향
    '12.2.17 12:03 PM (116.36.xxx.76)

    해품달이 원작이 있고 드라마화 된다면...나름의 기대감이 있었죠.그리고 제일중요한 주인공에 대한 각자의 로망이 있는데 이번 해품달은 첫단추부터 너무 격차를 두고 끼여버렸기에 자꾸만 사소한 것마저 각자의 필터링에서 걸러지지 못해 불만이 쌓이는 것 같습니다. 순수무구청순가련지적 미인이어야 할 허씨처녀가 대한민국국민은 다아는 공식유부녀에다가 이모라는 굴욕적인 말을 들을 만큼 그간 이미지관리 전혀안하고 가정생활에 충실해온 한가인씨가 게다가 사극연기와대사체를 갈고 닦아볼 욕심도 없이 지내다가 이 역할을 받아들인 것은 욕먹을 걸 감수해야할 만큼 무모했거나 자신감과잉이었지않나 싶어요. 거기나온 신인비슷한 사람들도 다 해내는 것을 한가인씨, 몇년차 탤런트인데 책읽듯 대사를 쳐내다니정말 얼굴만 믿었다고 볼 수밖에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230 美연준, 금리 추가인상 기조 재확인..얼마나 올릴지엔 이견 2 미국금리 07:12:03 64
1312229 국내 천주교 성당...꼭 가보라고 추천해 주실 곳 있으세요? 3 비신자..... 07:01:16 199
1312228 라마코트랑 캐시 100 코트랑 더 따뜻한건 1 코트 06:10:02 351
1312227 지금 산티아고 순례길이에요. 4 순례자 05:54:28 1,340
1312226 자랑심한 지인 두신 분 계세요? 5 갑남을여 05:28:02 1,304
1312225 외톨이 6 ... 05:16:10 673
1312224 별 고민은 아닌데.. 3 만날까 말까.. 04:53:05 458
1312223 가족단톡방 탈퇴한 동생들때문에 엄마가 너무 충격이 크세요 ㅠㅠ 27 도티 04:27:11 3,665
1312222 인중 예쁜 여자 연예인 4 인중 04:01:26 1,288
1312221 친구에게 잘난척 하지말라는 말을 듣고 상처받은 초1딸 5 ... 03:44:45 1,079
1312220 팬은 아니였어도 추구하는게 같았네요. 3 행복이란 03:22:50 657
1312219 성호 긋는 문재인 대통령님 4 .. 03:00:57 1,602
1312218 식기세척기 고민하다가 질렀어요 8 ㅇㅇ 02:53:07 628
1312217 사립유치원 크게 알린 박용진의원!!! 3 관심가던 02:50:31 665
1312216 자다가 한번씩 꼭깨어 다시 잠못드는 갱년기증상 7 .. 02:39:35 1,417
1312215 이번 정권에서 k tv시청율이.. 3 .. 02:28:20 999
1312214 82에 (일상글에도) 인신공격성 막말댓글 너무많은것 같아요 20 ... 02:27:01 691
1312213 분단을 극복하겠습니다 6 포비 02:24:36 492
1312212 휴식이 필요한 문 대통령 12 포레스트 02:21:24 2,123
1312211 비타민님 댓글을 찾습니다 10 michel.. 02:20:40 756
1312210 울 아가 성공했어요 2 ^^ 02:19:17 1,157
1312209 성가대 중앙 조수미였다는데 알아보셨나요?? 19 ㅋㅋ 02:17:13 4,223
1312208 찬미예수님!!!!! 15 스토커 02:12:27 1,514
1312207 문재인이라는 개인에게도 9 강같은평화 02:04:47 1,147
1312206 평화를 빕니다 57 .. 01:52:22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