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편이 앉아쏴 하면 화장실에 냄새 안 날까요?

제이미 | 조회수 : 1,940
작성일 : 2012-02-16 13:15:05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전에 환기를 꼬박꼬박 시키는데요.
환기 끝나면 춥긴 하지만 기분이 상쾌하죠.

상쾌한 공기 맡다가 화장실 들어가면 비교되는 그 꼬질한 냄새.. ㅠㅠ
어제 밤에 싹 청소해 놓았는데도 그러네요.

남편에게 앉아쏴 하면 어떨까 얘기도 해 봤는데 무척 자존심이 상하나봐요.
그게 뭐 그리 자존심 문제인지 이해도 안 되지만
그래서 더 얘기도 못하겠고.. 소변 보고 나서 샤워기로 씻어달라고는 했는데
그래도 냄새가 나네요.

흠냐.. 어떻게든 앉아쏴하게 되면 이 꼬리한 냄새 안 맡아도 될까요? 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남편 어떻게 설득시키면 좋을까요..
IP : 175.209.xxx.1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매일
    '12.2.16 1:18 PM (59.15.xxx.229)

    매일 청소해도 그렇게 냄새가 나나요??
    화장실청소용 세제(락스들어간것) 써도 그래요??
    울집엔 신랑 혼자 안방화장실 써서 거기 들어갈 일이많지 않은데도
    그렇게 냄새나거나 하지 않거든요
    볼일본후 물만 내리지 화장실 청소따윈 안해줘요
    애들 쓰는 화장실은 제가 매일 닦으니 그런 냄새 안나구요
    청소 매일해도 냄새가 그렇게 난다면 뭔가 다른 원인을 찾아보세요

  • 2. **
    '12.2.16 1:18 PM (211.108.xxx.43)

    남자들도 큰 거는 앉아서 하는데
    왜 작은 거 앉는 건 자존심이 상하는 지 잘 모르겠어요
    한번도 앉아보지 않은 사람한테 앉으라고 하면 자존심이 상할까 몰라도...
    아줌마들은 사는 게 온통 자존심 상하는 일 투성인데...
    똑같이 해주는 밥 먹고 살다가
    여자들은 온갖 궂은 일 다 하며 살잖아요...
    아무도 안보는 데서 앉는다고 자존심이 상할까?
    참나...
    울 남편은 제가 아들한테 앉아서 해라 하는 소리 듣고
    어느 새 혼자서 몰래 앉았더라구요
    그러고는 아들한테 너도 앉아라 하더라는...

  • 3. 로즈
    '12.2.16 1:19 PM (112.172.xxx.233)

    제가 그렇게 부탁했다가 못들을 소리 들었습니다..ㅠㅠ
    내남편 왈 남자를 서서오줌도 못싸게하는 더러운세상이라고 우리 조카한테 서서오줌도 못싸는데 잘라버리자고 한탄합디다...내조카 대학교1학년인데~~

  • 4. ..
    '12.2.16 1:20 PM (1.225.xxx.105)

    남편하고 그런일로 신경전 벌 일 에너지면 그냥 더 자주 청소하고 말아요.

  • 5. 쓸데없는
    '12.2.16 1:26 PM (121.162.xxx.111)

    자존심과 필요한 자존심의 구분이 심하게 안되죠. 남자들이.....
    공중화장실의 입식변기가 아닌 좌식변기에 서서 쏴를 한다는 자체가 안맞는 거죠.
    근데 그걸 자존심과 결부시킨다는 것은 쫌....

    무엇보다 엄마들이 어릴때 부터 가르쳐야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제 자식 기죽인다고 또 서서 쏴를 가르치니 문제죠.....

  • 6. 음.
    '12.2.16 1:27 PM (117.123.xxx.253)

    조용히 부탁해보세요.
    청소하기 너무 힘들다 그러시면서요.
    바로 다음부터 앉아서 일보던데요.

  • 7. 음음
    '12.2.16 1:28 PM (112.219.xxx.205)

    서서 쏴고 화장실 청소는 남편이 하면 되겠네요. 치우는 사람이 힘들다는데 웬 자존심? ^^

  • 8. 아돌
    '12.2.16 1:39 PM (116.37.xxx.214)

    남편은 언제부턴가 앉아서 했었고요.
    아이한테 앉아서 하던지 제대로 조준하라고 잔소리하는 것도 남편이예요.

  • 9. 제대로
    '12.2.16 1:49 PM (175.119.xxx.33)

    쏘면 ^^ 냄새 안나는데...
    저희 친정집은 남자가 아빠뿐인데 깔끔하게 쓰시는지 한번도 냄새 난적 없었고
    남편도 자취하면서 앉아서 볼일보기 시작해서 저희집도 청소 며칠 안해도;;; 냄새 안나거든요
    깨끗하게 쓰던가 앉으시던가 청소를 하시던가 택하시라고 하세요

  • 10. ㅎㅎ
    '12.2.16 2:01 PM (1.238.xxx.61)

    그래도 남편은 신경써서 누고 다 큰 아들은 지 맘대로 휘갈기는지 많이 묻혀 놓습디다.
    샤워기로 쏴아~ 하면서 이노무 새끼... 하는데요 ㅋㅋ
    제 남편은 앉아서 눠 보더니 소변이 잘 안 나온다고...끙..
    그냥 넵둡니다... 자주 씻는 수 밖에는...

  • 11. 와~
    '12.2.16 3:45 PM (203.241.xxx.40)

    앉아싸는 남자도 있어요?

  • 12. 울신랑
    '12.2.16 4:07 PM (14.47.xxx.105)

    알아서 앉아서 싸던데요 ^^"

  • 13. 정말 궁금했던거
    '12.2.16 4:12 PM (175.207.xxx.130)

    외국에선 어떤가요?서서?앉아서?그동네도 사람마다 다른가요?아~좌변기가 우리 전통문화는 아니어서...요

  • 14. 정말 궁금했던거
    '12.2.16 4:13 PM (175.207.xxx.130)

    그 동네는 건식욕실 많던데 물청소도 못하고 어쩌나 싶어서요

  • 15. 망탱이쥔장
    '12.2.16 4:23 PM (218.147.xxx.65)

    우리집 남자도 항상 앉아서 소변보는걸요? 진짜 냄새 안나요~ 저 진짜 화장실 청소 자주 못하거든요 -_-;;;
    아~주 오래전부터 변기 주변 튀고 더러워지는게 싫어서 앉아서 소변봤대요~
    우리 아들들도 다~ 앉아서 소변봅니다~~~

    외국 영화보면 거기서도 남자들 앉아서 소변보는거 자주 나옵니다~~ ㅋㅋㅋ

  • 16. 써글
    '12.2.16 4:25 PM (222.239.xxx.139)

    넘의 영감탱이가
    그렇게 말해도 안듣더니 요며칠 앉아서 하는것 같더만
    삐져서 또 서서 변기주변에 일부러 털어대네요

  • 17. ...
    '12.2.16 6:57 PM (211.32.xxx.171)

    대소변 보는건 지극히 사적인건데 그것까지 간섭받으면 기분이 별로일거예요.
    서서보든 앉자서 보든 상관하지말고 소변보면 책임지고 냄새안나게끔 알아서 하라고 하세요.

  • 18. 죽어라
    '12.2.16 8:34 PM (125.184.xxx.197)

    청소해 놓으면 그 담날 바로 냄새가...
    하루는 비스듬히 보게 되었는데 점점이 튄 자국이..
    차라리 앉아서 볼일 봐주면 좋으련만 개벽이 되도 안될 일이라서요;;;

  • 19. 예전에
    '12.2.17 10:37 AM (112.154.xxx.153)

    티비에서 송승환에 나와 부인이 변기에 자꾸 흘린다고 화내서 이젠 자기가 기에 눌려서 앉아쏴 한다고 고백했는데.... 전 그이야기 하면서 남편한테 자기도 앉아 쏴 하고 싶지 않으면 변기 씼어 놓고 나오거나 조준좀 잘해 그러는데
    어쩔땐 씻어놓고 나오고 어떨땐 그냥 나오고.. 그러네요
    남자들은 자꾸 반복적으로 학생한테 하듯이 해야 배워요
    반복 학습
    그리고 당근과 채찍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냉장고 20:58:48 51
1129869 딸의 자유여행 6 자유여행 20:57:54 273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5 ... 20:51:13 419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63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05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5 ........ 20:48:41 270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3 김이박 20:41:06 363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274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438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6 홀릭 20:35:30 832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4 북경유학생들.. 20:32:54 459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0 푸른연 20:30:50 666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15 ㅁㄹ 20:30:49 930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190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1 ㅎㅎ 20:28:05 724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7 홍삼 20:24:00 607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15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980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04
1129851 中 군사전문가 "한반도, 당장 오늘 밤 전쟁 시.. 10 1212 20:18:09 825
1129850 혼자 코인노래방 가보신분~~~ 7 해피하게 20:16:35 363
1129849 ENFJ 유형분들 계세요? 7 00 20:15:26 309
1129848 충칭 사진 분석.jpg 11 대단하네요 20:12:04 1,112
1129847 왼쪽 어깨가 아픈데 운전 때문일까요? 초보운전 20:10:40 119
1129846 간호대.간호사에 대해 궁금한점... 5 ... 20:08:37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