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교회 조용히 다니는 방법은 없을까요?

.. | 조회수 : 1,979
작성일 : 2012-02-11 20:37:34

같은 교회에 15년째 다니고 있고
매주 주일마다 참석하는데도 지금도 갈때마다 물어보는 분들이 있으세요
"처음 오셨어요?"라고.... @_@
저는 모태신앙이라 태어났을때부터 자연스럽게 기독교를 믿게 되었고 힘들땐 종교에 의지하기도 하며 살고 있는데요
여기가 그렇게 규모가 크지 않고 조그만 교회라 그런지 신도들이 서로서로 다 알거든요 대형교회는 제가 피곤해서; ㅜㅜ
그래서 마주칠때마다 말을 거시는데 전 좀 부담스러워요.. ㅠㅠ 원래 사회성 없는 성격은 아닌데
그냥 일주일 내내 일하다가 일요일에 교회에서 생각도 정리하고 그러는데 누가 말걸고 그러는게 피곤하다고 해야 하나요
세살짜리 아기랑 같이 조용히 예배드리고 조용히 나와서인지 정말 알아보는 사람이 별로 없기는 한데
최근에는 부쩍 말 걸고 하시는 분이 늘어났어요
과한 친절이 부담스럽고 이번주에는 저희 집에도 놀러 오겠다고 하시네요 전 이름도 모르는분인데.. ㅜㅜ
저희 남편은 무교인데 원래 교회가 다 그런곳인데 어쩌냐며 조용히 있고싶으면 집에서 성경책 읽고 기도해라 하는데
그래도 교회는 가야 마음이 편해요;;
한마디로 별로 접촉 안하고 조용히 편하게 신앙생활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IP : 112.145.xxx.14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언니
    '12.2.11 8:39 PM (210.205.xxx.25)

    저도 그렇게 다니는데요. 신경쓰지 마세요.
    내 맘 가는대로 믿는 분들 의외로 많아요.
    그러다가 내키면 또 봉사도 하고 그러는거구요.

  • 2. ;;;
    '12.2.11 8:40 PM (175.197.xxx.187)

    뒷좌석에서 예배드리시다가
    예배 완전히 끝나기 전쯤 살짝 빠져나오세요...

  • 3. 흠냐
    '12.2.11 8:47 PM (118.223.xxx.25)

    그정도로 다니고싶으시다면
    큰교회가셔야할거같아용^^;;
    작은교회에선 눈에 띄니깐요
    그리고 보통 새신자들은 본인을 챙겨주길
    원하니 그렇게 하는걸거에요
    아니면 매번 거절하시고 부담된가얘길하시면
    어느순간엔 터치안할거에요
    저도 예전에 그랬어요. ^^

  • 4. ^^
    '12.2.11 8:48 PM (58.225.xxx.219)

    그냥 말 없이 웃으면서 대답 마시고 오세요..

    오시겠다는 분께는 그냥 저는 부담스러워요~ 웃으면서 그 말씀만 하시고.

    기독교와 천주교는 다른 종교인 것 같아요!!!!!

    저도 원글님 같은 그런 성격인데,

    그 관심이 감사하게 생각되는 인생의 때도 있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083 흉조에 대해 아시는 분 있으세요? 답답해서 21:49:22 1
1127082 고일석기자, mbc가 그렇게 억울하다면 복수의 관계자를 밝혀라 ... 21:48:34 34
1127081 한방울씩 물 틀어놓는거는 욕실이나 실내에서고 베란다 수도도 물을.. 뽀로롱 21:48:23 16
1127080 떨치지 못하는 시댁 생각 ........ 21:48:13 27
1127079 여성 80키로 되시는 분은 구스패딩 사이즈 어떻게 될까요? .... 21:45:22 44
1127078 저번에 가채점 수학1등급 . . 21:43:17 165
1127077 발바리를 산책시키니까.. 6 11 21:42:54 105
1127076 유시민 작가가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글 올림 3 21:42:52 141
1127075 사주 팔자에남편있나 없나 알아보는 방법은.. 6 tree1 21:41:30 241
1127074 요즘 아파트에 있는 드레스룸, 파우더룸 좋으세요? 3 분양 21:40:48 202
1127073 황신혜 돌려깎기 한 거 맞네요 7 tt 21:40:05 609
1127072 양양 숙소 추천 부탁드립니다 만두맘 21:39:06 34
1127071 남편이 아주 괘씸해요. 어떻게 복수할까요 3 21:38:53 306
1127070 요즘 자영업 작년보다 어려운가봅니다. 6 심난해요. 21:36:45 381
1127069 싱글인데 밥에 넣어 먹을 잡곡 좀 추전해주세요. 8 84 21:33:55 128
1127068 구세군 빌딩 5 ........ 21:32:40 172
1127067 아 비하인드 뉴스 너무 재밌어요. 7 후음 21:27:21 612
1127066 오리털겉재질이 폴리80, 면20 이면 .. 21:27:16 63
1127065 수도 얼까봐 물 틀어놓는 거요. 4 ㅇㅇ 21:23:26 412
1127064 청약예치금은 청약 넣기전에만 채워놓으면 되나요? 장학생 21:22:20 57
1127063 진짜 수면내시경 보호자없는데 영원히 비수면으로받아야하나요 22 근데 21:17:18 1,167
1127062 손석희 사인!!! ㅋㅋㅋ '예 한 다스 살게요' 10 아마 21:10:28 1,335
1127061 학교선택 16 수험생맘 21:10:10 582
1127060 목도리 재질중에 6 .. 21:10:07 285
1127059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왜 소식이 없을까요 3 ... 21:08:54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