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해품달(이지만 좀 다른 내용)

언제나 뒷북 | 조회수 : 1,373
작성일 : 2012-02-11 00:26:18

본방은 안 보고 재방으로 6회까지 인가 봤어요.

성인이 된 뒤에 둘이 만난 것까지 봤어요.

 

보실 때

민화공주에게 공주마마가 아니라 공주자가로 부르는 거 들으셨어요?

제가 그거 듣고

'오 호칭 한가지는 제대로 한다'

 

저도 어디서 줏어 들은 이야기에요.

사극마다 왕족은 다 마마라고 했지만

마마라는 칭호는 극존칭(원나라 지배기 제국대장공주가 들여온 풍습이긴 하지만)으로

삼존(왕, 왕비, 세자)만 쓸 수 있었다고 해요.

대비야 당연 왕비를 거치거나 못 거치고 대비가 되어도 왕의 모후니까 썼겠죠.

세자빈은 마노라 (마마보다 한단계 아래)

후궁과 공주, 옹주는 자가라고 불렀다고 해요.

상궁은 아시다시피 마마님

 

신분이 높은 양반귀족을 부를 때 마님이라고 부르는데

양반의 첩은 마마님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해요.

실수로 마마님이라고 불렀다간 아주 심하게 맞았다고 합니다.

 

중전이나 대비에게 호칭하는 말이 아니라 지칭하는 말로

상궁 나인이나 관료가 쓸 때는

중전마마가 아니라 마마로 쓰고

대비는 대비가 살고 있는 전각이름(대부분 자경전)으로 불렀다고 해요.

 

후궁의 경우도 사극에선 희빈마마, 숙빈마마 이러지만

그렇게 불렀다간 불경죄로 맞아 죽었을 거라고 합니다.

 

후궁도 대비를 부르는 호칭처럼 전각 이름으로 부르는데

유명한 희빈 장씨는 사는 곳이 취선당이었으므로

아래 신분인 사람은 취선당 자가로 불렀고

높은 사람 (중전, 왕)에게 고할 때는 취선당 장씨가 왔다 뭐 이렇게 불렀다고 해요.

왕비나 왕은 취선당이 뭐 요렇게 부르고요.

 

 

그리고 내용이 판타지인 거 아는데

음 자가란 호칭하나는 잘 했다고 치고

왕족이 그것도 왕의 친 아들 둘이 결혼을 15살, 17살이 되도록 못했다는 건 좀 ..

뭐 극의 흐름을 위해서지만

하긴 10살에 만나서 서로 좋아하기엔 애들 소곱 장난 같아서 안 되었을 거겠죠?

 

IP : 121.132.xxx.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2.11 12:52 AM (222.112.xxx.184)

    작가가 그래도 여러가지 자료들 많이 조사하고 쓴거같아요.
    그게 성균관에서는 더 드러나지요.

  • 2. 파란나무
    '12.2.11 8:27 AM (121.88.xxx.96)

    사실 저도 성스덕분에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해 공부하고 있습니다.
    재밌고 친근한 느낌으로.
    그런 동기를 주는 것으로 해품달 작가의 작품은 이미 명작.
    게다가 원글님 같은 분들덕분에
    더 좋아요. 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4 인테리어 소품 고급스러운것 사는곳 알려주세요 123 16:31:12 8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9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목걸이 16:29:50 27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12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48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16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37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274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파일 16:25:16 28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67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1 흐흥 16:23:44 177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17 ㅇㅇ 16:21:30 752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275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93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9 ... 16:16:17 155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2 ㅇㅇ 16:12:50 229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9 막힐텐데 16:10:58 823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16 어머 16:10:15 340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8 흠... 16:08:43 826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87
1127484 갤럭시 노트4, 노트4 S-LTE, 노트5 기종들 사용하기 어떤.. 2 스마트폰 16:01:54 138
1127483 뜨개실 어디서들 사세요? 3 Goodle.. 16:00:48 215
1127482 국민연금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g 15:58:14 269
1127481 경량다운 세탁 2 suk94s.. 15:53:49 249
1127480 끔찍했다--대한민국 국민은 진심 위대하다. 7 세상이 변한.. 15:53:30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