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러고보면 전 어릴때는 왠만한 음식 거의 다 못먹었던 거 같아요.

다행 | 조회수 : 948
작성일 : 2012-02-10 16:38:21

고등학교 가기 전까지, 안맵고 아주 부드러운 재질(?)만 먹었어요.

튀긴건 못 먹고요.

우유도 못 먹고 입자가 크면 싫다고 느꼈어요.

 

곰국+밥

계란찜+밥

반찬은 가지무침, 씻은 김치, 생선살 바른것, 고기완자 같은 것.

다 작게 작게 자른 것들로만요.

스프나 푹 무르게 끓인 스튜 종류 좋아했고요. 

간식은 치즈, 안시고 무른 과일, 케이크...

지금 생각해보면 저작과 삼킴 능력에 문제가 있었나 싶게...

  

근데 고등학교 가면서 매운 것에도 적응이 되고

튀긴 음식의 매력을 드디어 알게 되고

씹는 능력이 발달하고 ㅎㅎㅎ

매점에서 파는 오징어 튀김의 참맛을 알게 되고

각자각자 이상한 맛이 나는 거친 입자의 범벅과도 같다고 느꼈던 피자가 매일매일 먹어도 좋고 ㅎㅎㅎ

심지어 그냥 김치볶음밥만 먹어도 너무 맛있고... 

살이 20킬로가 쪘었어요.

 

그 전에는 입안에서 느껴지는 느낌 때문에 대부분의 음식들에는 거부감을 느끼고 삼키는게 힘들었었고

그 기억이 정말 어제 일처럼 생생한데

저는 이유식기가 뒤늦게 왔던 걸까요?

이제는 튀김 맛있고 매운것도 아주 잘은 아니지만 평균 정도로는 먹어요 ㅎㅎㅎ

 

IP : 199.4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171 독립문 아파트 ... 20:20:02 22
1223170 멥쌀가루와 쑥을 방앗간 방앗간 20:19:35 12
1223169 성년의 날에 아이에게 선물해주셨나요 ... 20:18:06 13
1223168 다낭 봄이 20:17:37 30
1223167 펀드 재투자관련 잘 아시는분?? 20:16:31 18
1223166 부산 가족여행 왔는데..일정 좀 봐주세요~ 2 부산여행 20:13:44 82
1223165 [단독] 민주당 L 국회의원 '희대의 엽색행각' 논란 3 엽색 20:12:14 370
1223164 결혼식때 맞춘 한복 버리셨나요? 6 한복고민 20:07:21 307
1223163 저도 선본 남자 고민요(감사원) 16 고난 20:05:13 641
1223162 부모님 여행 캐리어 추천부탁드려요. .. 20:04:52 48
1223161 뮤지컬 자주 보시는 분들 노트르담의 파리 어떠세요? 4 ^^ 20:02:24 161
1223160 현장체험 가는 중1아들 스맛폰 5 엄마 19:56:53 168
1223159 잡내나는 돼지고기 목살 구제방법 3 ㅇㅇ 19:55:12 261
1223158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네요 5 .. 19:52:27 701
1223157 서강대 터주대감 길냥 레오킹 님 이래요... 웃는냥이 19:50:53 286
1223156 lg 구본무회장이 동생아들을 입양해서 후계자로 삼았는데. 8 ... 19:50:14 1,415
1223155 이지듀 토너 몽펠리 19:48:50 81
1223154 행시출신 선남 고민입니다 20 19:39:27 1,303
1223153 스케쳐스 고워크 사이즈 왜 품절인가요? 3 .. 19:38:02 374
1223152 자유게시판 글 스크랩은 어떻게 하나요? 2 궁금해요 19:36:20 134
1223151 상습 불법주차 참다못해 신고했더니 보복전화받았어요 6 대치동 19:35:59 897
1223150 받기만 하는 친구 시모상도 챙겨야 하나요 13 ㅇㅇ 19:33:17 1,161
1223149 갠적인 느낌이지만 해리왕자 부인 식모삘나요.. 11 흠.. 19:33:13 1,099
1223148 스팀 무선다리미 뭐 살까요? ..... 19:26:05 91
1223147 찌개보다 전골이 좋아요 .오늘 뭐해드시나요 1 오예 19:23:41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