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잘 못하지만 직장을 다니면 어느 정도는 갖춰 입고 다녀야 하긴 하는거 같아요.

| 조회수 : 2,635
작성일 : 2012-02-09 13:39:58

저는 너무 귀찮아요.

귀찮아서 요새는 화장도 안하고 귀금속도 여러개 있는 편인데 안해요.

일어나서 걍 검은 원피스+스카프 입거나 블라우스나 니트+검은 스커트 입거나 하고 회사 오는 날이 많아요.

걍 그런거 입으면 안 튀고 누가 뭐라고 할수는 없으니까...

 

근데 나이도 있는데 매일 비슷하게 입고 가방도 귀찮으니까 안 바꿔들고 (저도 샤넬 루이비통 다 있어요, 근데 걍 주구장창 보테가 들다 거의 떨어지다 시피 해서 토즈 디백 사서 일년째 안 바꿈 ㅎㅎㅎ)

 

아가씨때는 신발 진짜 한달에 한번은 샀는데 이젠 겨울은 어그, 여름은 캠퍼 메리제인으로 통일했어요.

 

근데 이렇게 다니다보니,

저희 직장이 좀 다들 명품 추구 분위기인데

또 제가 아무렇게나 입어도 이쁜 나이가 아니니까

너는 뭐냐는 시선을 좀 받아요. 그런 면에서 약간 무시도 당하고 (넌 쇼핑 안 좋아하잖아, 좀 화장 좀 하고 다니지 그래), 사람이 허름하니까 허술하게 보는 것도 있고요.

 

이러지 말아야겠다 하지만 솔직히 애키우고 회사다니는거 자체가 바빠서 외모 꾸미는데까지 관심이 안가네요ㅠ

애 좀 다 키우고 숨을 돌리면 좀 변화를 줘보려고요 ㅎㅎㅎ

 

IP : 199.4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9 1:44 PM (123.98.xxx.72)

    님 저두요. ^^;;
    마음은 굴뚝인데.. 몸이 안따라줘요 ㅡ.ㅡ;
    옷이나 가방이 없으면 그 핑계라도 대겠는데..
    쇼핑은 왜하나 몰라요(막상 쇼핑할땐 완전 후줄근해가지고)

  • 2. 쌍둥맘
    '12.2.9 1:46 PM (211.234.xxx.152)

    저도 외국계라 직원들이 엄청 꾸미고 명품 좋아하는데요. 거기서 애기엄마라는 이유로 대충 하고 다니다가.. 어느순간 이건 아니다란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다시 화장하고 옷 신경써서 입고 다니니 제스스로가 자신감이 생기더라구요. 전 지금 네살 쌍둥이에 이번에 또 딸 출산했는데.. 오월에 복직하기 전에 살 쫙 빼고 피부 좀 가꾸고 나가려구요 ㅋ

  • 3. 흐음..
    '12.2.9 1:53 PM (118.32.xxx.104)

    회사마다 분위기가 좀 다르긴 한 것 같네요.
    저희도 외국계인데, 저희 과장님 레스포삭;; 들고 다니세요. 특별하게 누구 만나야 하거나 하는날 아님 정장도 안입으시구요. 저희 이사님도 가방은 팬디인데 옷은 아울렛에서 주로 사신다는..
    분위기가 그래요. 별로 멋 안부리고, 정말 검소하고.
    저도 명동서 산 오천원짜리 블라우스;; 막 입고 다닙니당. ㅋ
    외부 미팅 있을때나 좀 신경쓰고.

    다른 외자 다니는 친구는, 뭐 정말 장난 아니더라구요.
    스트레스 엄청 받더라구요. 타임서 새로 옷 사면 신상인줄 모두 알고 한마디씩 건넨다는;;;

  • 4. ..
    '12.2.9 2:18 PM (121.160.xxx.196)

    위에 코트입고 어그 신고 사무실서 구두로 갈아신나보죠

  • 5. 그렇다고
    '12.2.9 2:22 PM (112.168.xxx.63)

    남 기준과 시선에 맞춰 살 필요는 없죠.
    내가 필요하고 원하면 하는 거지.

    전 직장다녀도 편하게 입고 다녀요.
    우선은 복장이 자유로운 곳이라서 그렇고
    두번째는 나이많은 남직원만 있는 곳이라 꾸미고 다니기가 더 어색하고요.
    세번째는 겨울은 무조건 따뜻한게 최고여서 곰처럼 하고 다니고요.ㅎㅎ
    꾸밀때와 꾸미지 않을때 극과 극이긴한데
    그 모든게 제가 원하는 대로 제 기준에 맞춰서 해요.

    겨울이외는 좀 더 꾸미는 편이긴해도
    치장하기 위해 사들이는 건 아니고요.

  • 6. ...
    '12.2.9 5:33 PM (115.143.xxx.140)

    외부 미팅 있을 때만 정장입고
    보통은 치마에 최대한 편한 윗옷 입어요.
    구두도 굽없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02 요즘 고양이들 발정기인가요? 1 ... 22:03:22 15
1223801 [노컷V] 안찰수 "3김 이후 나 같은 정치인 처음&q.. 헐 ㅋㅋ 22:03:03 32
1223800 드루킹..부모님에게 설명하기 짖어라 22:02:43 26
1223799 이재명부인 김혜경이 이재명형 고이재선씨에게 보낸 문자등 여보 22:02:09 55
1223798 이혼하자고 하던 남편이.. 5 21:57:48 595
1223797 랩원피스도 브랜드있는게 좋을까요? 4 고민 21:56:22 129
1223796 수박 요즘 맛있나요 1 ㆍㆍ 21:55:57 102
1223795 드루킹 특검 .... 반대 /기권 의원 명단 1 투표 21:54:27 216
1223794 녹취록) 나경원 비서 박창훈 중학생에게 욕설 협박 3 못들어주겠네.. 21:53:35 274
1223793 대출받으려고 하는데 혹시 잘아시는분 ㅇㅇ 21:51:20 78
1223792 고맙고 미안해요 문재인 대통령님. 5 힘들지만 21:50:35 201
1223791 드뎌 이명희씨 28일 포토라인에 선다 1 .... 21:47:54 212
1223790 얇은 팔찌 사이사이에 니트섬유가.. .. 21:46:06 128
1223789 제보자들 보셨나요 4 쭈쭈 21:44:19 450
1223788 먹는약을 한회 건너뛰었을경우 ㅠ 어떻게 하나요? .. 21:43:57 55
1223787 원룸형 아파트 추천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2 상들 21:43:29 147
1223786 헤나가 검은색 아니에요? 4 21:42:33 142
1223785 이케아에서 커피거지 봤어요. 5 저는 21:41:45 1,262
1223784 아이친구 아빠들끼리만났는데 6 ... 21:40:26 689
1223783 이명박 잊지말고 관심주시길 4 .. 21:39:52 109
1223782 이재명 정체를 밝히는 청원 확인 하실수도 확인도 됩니다~ 7 혜경궁이 누.. 21:39:32 136
1223781 구본무회장 딸들은 뭐하나요.. 4 ... 21:34:20 667
1223780 국민은 조중동과 싸우고 나경원비서는 중딩과 싸운다. 12 읍욕설못지않.. 21:33:15 398
1223779 님자가 싫다고하면 포기하는거죠?? 5 ㄴㄴ 21:33:04 424
1223778 9시 뉴스도 볼게 없네요 6 ... 21:32:22 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