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서 제일 싫은 보험업자들과 부동산업자들

... | 조회수 : 1,709
작성일 : 2012-02-06 15:57:29
엊그제 들어올 세입자때문에 고민하는 글 올렸었습니다.

결국 아기 있는 집과 계약했습니다.
그 개구쟁이들 둔 댁은 다행히 1층으로 가야겠다고 해서, 제 마음도 가볍게요.

그런데, 내놓자마자 바로 계약하자면서 줄기차게 전화가 온 거라서 서두르기 싫어 하루만 더 생각해보자 했습니다.
다음날 제가 몹시 바쁜 와중에도 줄기차게 전화를 해대더군요.

영업 성사를 위해 그러려니 하면서...현재 그 금액이면 계약을 제대로 하는 거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지금 전세가가 떨어진 상태라 그 금액이면 감지덕지하란 설명을 하더군요.

그러면서 줄기차게 들어올 세입자가 오늘 계약하는 줄 알고, 반차 신청을 했다는 둥, 현세입자도 시간 빼서 오기로 했다는 둥...
사람마음 무겁게 하는 소리를 계속 하더군요.

그 때, 글을 못 읽으신 분들 위한 부가설명드리자면...
세입자가 개인사정으로 칠팔개월만에 이사 나가는 것입니다. 굳이 따지자면, 제가 아쉬운 게 하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람들도 오라고 했다고 하고, 시세는 업자가 부르는 게 맞다고 하고, 인터넷 시세도 더 높은 가격은 하나 정도밖에 없어서 굳이 계약을 미룰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럼 그렇게 계약 진행하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보니 일제히 이천만원 정도 오른 전세가로 바뀌어 있더군요.
알고 보니, 그 날이 부동산 인터넷 시세 갱신일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그 부동산 작자가 시세갱신일 전에 거래성사에만 혈안이 돼 낮은 시세를 알려줬던 거지요.

전화를 했지요.
난 급한 것 없는 사람이었다. 
다음날인 시세 갱신일에 분명 전세가가 오를 걸 알고 있었음에도 거래성사에만 혈안이 돼 알려주지 않은 건 직무유기다...했더니, 뭐 자기 변명에만 급급하더군요.

그러더니, 이미 계약금 10% 건너 갔으니, 게임끝이라는 식으로 비아냥거리더군요.
제가 못 가서 그 쪽에서 그 밤중에 알아서 계약서 쓰고, 제 통장으로 계약금만 송금해 준 거였거든요.

네, 좋은 일 했다 치기로 했습니다.
일터가 옮겨져서 급하게 이사가야 하는 세입자에게는 계약 이후로 마음의 안정을 찾을 것이고...
들어올 세입자도 낮은 가격에 살게 되니 조금이라도 고마워 하겠죠.

족칠 것은 부동산업자뿐이니...
이삿날 가서 족쳐버릴랍니다.
IP : 58.76.xxx.5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차피
    '12.2.6 4:08 PM (175.205.xxx.162)

    지난일 족쳐서 이득될일 없을꺼 같은데요,,,다음부터는 부동산에 휘둘리지 마시길,,,,자꾸 이렇게 전화하시면 계약 그쪽 부동산이랑 안할겁니다,,,전세 기간전에 나가는거라 전 세입자만 똥줄 탈 뿐이지요
    내권리는 내가 지켜야죠

  • 2. 아는게힘~
    '12.2.6 4:30 PM (119.82.xxx.167)

    머든 모르면 색안경을쓰게되고...

    잘알면 유용하게 잘 활용할수도 있고~~

    어떤 직업이든...자기 경험으로만 그 직종 자체를 매도하는행위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 3.
    '12.2.6 9:41 PM (116.127.xxx.156)

    기분 언짢은 글이네요.
    보험업자가 어떻길래요?
    요즘은 자부심 갖고 일하시는 전문적인분들 많습니다.
    본인의 안좋은 기억으로 이런 제목 걸리는거 참 기분나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25 칼국수 면으로 한 콩국수에 빠졌어요 P 23:01:46 7
1227324 정의당 하는짓 좀 보세요. 허허 23:01:33 30
1227323 이혼후 사춘기아들 아빠랑 지내게 할지 . 고민 23:01:33 21
1227322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합니다. (조금만 더하면 20만) 청원진행중 23:01:21 17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3 나밍 22:54:37 304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11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4 .... 22:54:01 711
1227318 방귀 남앞에서 한번도 뀌어본적 없는 분 계신가요? 2 .... 22:53:01 174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3 ㅠㅠ 22:51:39 212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49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139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8 나라 22:48:08 754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3 기도하라 22:44:02 588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6 ... 22:43:18 621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3 궁금 22:42:36 197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7 .. 22:37:09 941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10 진짜 22:36:02 688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583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1,030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98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1,027
1227304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1,053
1227303 부동산 계약 파기 가능한가요?? 9 인천사람 22:20:25 796
1227302 집을 세를 줘 보니 6 ... 22:17:20 1,572
1227301 집에서 브래지어 대신 뭐 입으면 좋을까요 26 .. 22:16:11 2,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