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세상에서 제일 싫은 보험업자들과 부동산업자들

... | 조회수 : 1,682
작성일 : 2012-02-06 15:57:29
엊그제 들어올 세입자때문에 고민하는 글 올렸었습니다.

결국 아기 있는 집과 계약했습니다.
그 개구쟁이들 둔 댁은 다행히 1층으로 가야겠다고 해서, 제 마음도 가볍게요.

그런데, 내놓자마자 바로 계약하자면서 줄기차게 전화가 온 거라서 서두르기 싫어 하루만 더 생각해보자 했습니다.
다음날 제가 몹시 바쁜 와중에도 줄기차게 전화를 해대더군요.

영업 성사를 위해 그러려니 하면서...현재 그 금액이면 계약을 제대로 하는 거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지금 전세가가 떨어진 상태라 그 금액이면 감지덕지하란 설명을 하더군요.

그러면서 줄기차게 들어올 세입자가 오늘 계약하는 줄 알고, 반차 신청을 했다는 둥, 현세입자도 시간 빼서 오기로 했다는 둥...
사람마음 무겁게 하는 소리를 계속 하더군요.

그 때, 글을 못 읽으신 분들 위한 부가설명드리자면...
세입자가 개인사정으로 칠팔개월만에 이사 나가는 것입니다. 굳이 따지자면, 제가 아쉬운 게 하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람들도 오라고 했다고 하고, 시세는 업자가 부르는 게 맞다고 하고, 인터넷 시세도 더 높은 가격은 하나 정도밖에 없어서 굳이 계약을 미룰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럼 그렇게 계약 진행하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보니 일제히 이천만원 정도 오른 전세가로 바뀌어 있더군요.
알고 보니, 그 날이 부동산 인터넷 시세 갱신일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그 부동산 작자가 시세갱신일 전에 거래성사에만 혈안이 돼 낮은 시세를 알려줬던 거지요.

전화를 했지요.
난 급한 것 없는 사람이었다. 
다음날인 시세 갱신일에 분명 전세가가 오를 걸 알고 있었음에도 거래성사에만 혈안이 돼 알려주지 않은 건 직무유기다...했더니, 뭐 자기 변명에만 급급하더군요.

그러더니, 이미 계약금 10% 건너 갔으니, 게임끝이라는 식으로 비아냥거리더군요.
제가 못 가서 그 쪽에서 그 밤중에 알아서 계약서 쓰고, 제 통장으로 계약금만 송금해 준 거였거든요.

네, 좋은 일 했다 치기로 했습니다.
일터가 옮겨져서 급하게 이사가야 하는 세입자에게는 계약 이후로 마음의 안정을 찾을 것이고...
들어올 세입자도 낮은 가격에 살게 되니 조금이라도 고마워 하겠죠.

족칠 것은 부동산업자뿐이니...
이삿날 가서 족쳐버릴랍니다.
IP : 58.76.xxx.5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차피
    '12.2.6 4:08 PM (175.205.xxx.162)

    지난일 족쳐서 이득될일 없을꺼 같은데요,,,다음부터는 부동산에 휘둘리지 마시길,,,,자꾸 이렇게 전화하시면 계약 그쪽 부동산이랑 안할겁니다,,,전세 기간전에 나가는거라 전 세입자만 똥줄 탈 뿐이지요
    내권리는 내가 지켜야죠

  • 2. 아는게힘~
    '12.2.6 4:30 PM (119.82.xxx.167)

    머든 모르면 색안경을쓰게되고...

    잘알면 유용하게 잘 활용할수도 있고~~

    어떤 직업이든...자기 경험으로만 그 직종 자체를 매도하는행위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 3.
    '12.2.6 9:41 PM (116.127.xxx.156)

    기분 언짢은 글이네요.
    보험업자가 어떻길래요?
    요즘은 자부심 갖고 일하시는 전문적인분들 많습니다.
    본인의 안좋은 기억으로 이런 제목 걸리는거 참 기분나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66 중2 수학 진도를 00:28:36 29
1126565 영화 클래식 보고있어요 1 ... 00:27:27 43
1126564 얼굴댕기고 주름생기는데 팩 추천해주세요 로드샵도 괜.. 00:25:24 22
1126563 남편이 술마시고 오면서 족발을 사왔어요~ 13 쟤가 왜저럴.. 00:23:53 344
1126562 이런 직원 보셨어요? 6 ... 00:23:50 178
1126561 애가 사고친것같은데 좀 도와주세요~ 무서워요 00:23:21 187
1126560 MBC 해직기자 복직 첫날과 이용마 기자의 말 미디어몽구 00:21:55 69
1126559 홈플이나 이마트선 선지안파나요? .. 00:21:14 24
1126558 반려견이 생리를 안해요 ㄴㄹㅇ 00:20:47 60
1126557 이거 웃겨요 ㅋㅋㅋ 문대장을 평생 따르려는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5 ㅇㅇ 00:20:32 202
1126556 파운데이션 바를때 손가락?퍼프?브러쉬? 4 화장고수님 00:10:55 296
1126555 어린아들이 저에게 첨으로 욕을 했어요 4 자식이웬수 00:10:38 362
1126554 tv조선 80조 가짜뉴스 어디에 신고해요? 4 richwo.. 00:08:36 175
1126553 이사선물로 공기청정기 받게 됐는데요 추천바래요 1 설레임 00:08:22 66
1126552 남편에게 '남자'가 안 느껴져요. 9 19금) 00:07:23 640
1126551 어떤분이 꿈얘길 하시기에,,, 님들 00:07:21 95
1126550 만약에 사람들이 알아본다면... ... 00:03:07 123
1126549 서민정 이쁘네요 13 이쁘 00:02:34 930
1126548 딸아이가 신경치료 받고왔는데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2 통나무집 00:02:17 197
1126547 진주처럼 생겼는데 더 오묘한빛나는거 이름요 10 보석이름 2017/12/11 667
1126546 저녁을 못먹었는데 지금 먹는게 나을까요? 18 허기 2017/12/11 602
1126545 고등아이 내려놓고 제 일이나 할까요? 3 2017/12/11 622
1126544 정관장 홍삼 반값에 사왔어요~~ 2 득템인가 2017/12/11 862
1126543 Tbs사장님은 돈이없나.. 6 ㅂㄴㄷ 2017/12/11 613
1126542 소름끼치는 기사 ㅎㄷㄷ 7 닭아니죠;;.. 2017/12/11 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