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나의 자랑 ,나의 프라이드

| 조회수 : 3,669 | 추천수 : 30
작성일 : 2004-05-20 02:39:14
살림하는 여자들 이런걸로도 자랑이 되지요?
쩝 이런 걸로 머리 올리려니 많이 계면쩍네요.
하지만 맨날 잠 안자고 82쿡 떠돌아다니는 걸로 부족해
이렇게 족적을 남겨봅니다.
치즈님의 쯔비 사진은 제 목록에 많은 영향을 주셨구요
자스민님의 와인 삼겹살 내일 저녁상에 올리려고 메모해 놨습다.
사실 자스민님의 와인삼겹살 사진 신랑에게 보여줬다가
기본적인 건 못하면서 새로운 것만 자꾸 할려고 한다며
신랑에게 한소리 먹었슴다.
허니버터 (eb1108)

4살 2살 두 아이 키우느라 정신없는 주부입니다. 일밥 책 읽고 그다음엔 사이트도 알게 되고 또 신문 연재도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요즘은 82때문에 신랑 밥 차려주는 것..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asmine
    '04.5.20 8:58 AM

    울 딸래미 좋아하는 괭이컵이군요....
    ㅋㅋㅋ....간이 배밖으로 나온 신랑이라 그런다고 전해주세요.....^^

  • 2. 키세스
    '04.5.20 9:24 AM

    기본적인... 미역국, 시금치나물, 달걀후라이로 석달만 식이요법 시키시면...
    그 병이 낫지 않을까요? ^^
    우리집에도 비슷한 사람이 있는데 여기 먼저 임상실험 해볼까요? ^^

  • 3. 나르빅
    '04.5.20 9:40 AM

    쯔비벨 머그인가봐요? 중국도자기처럼 고풍스러운게 운치있네요.

  • 4. 행복한토끼
    '04.5.20 12:21 PM

    쯔비벨은 알겠고, 근데 옆에 저 이쁜 머그컵은 뭐래요?
    넘 이쁘네요.

    전 신랑이 "간이 어쩌구~ 저쩌구~" 하면
    한 번 째려주면서
    "음~ 이 메뉴도 이젠 우리집 식탁에서 추방이야"
    라고 한마디 해줍니다.

    간이나 맛이 이상하다고 타박하면
    그 음식은 이젠 절대로 안할거라 엄포를 내립니다.

    하지만
    사실은
    진실은
    솜씨도 없으면서
    실험정신만 강하고
    따라하기만 좋아해서
    한번한 음식은 다시 만들 일이 거의 없습니다.
    더 깊은 속내는,
    아직 완전히 나의 것이 된 레시피가 없다는 거죠.
    할 때마다 요리책 뒤지고
    82쿡 뒤져서야
    요리가 되니.....

    그나마 자주 하는
    멸치볶음, 김치찌개, 된장찌개, 미역국, 소고기국, 북어국도.
    할 때마다 방법이 조금씩 달라져요.

    그래서 울 신랑은
    맛없다고 한 음식 뿐만 아니라
    맛있다고 맛있다고 칭찬한 음식도
    두번 먹긴 힘들죠^^

  • 5. 별이언니
    '04.5.20 1:06 PM

    댓글 달아주신 님들 글에 용기 백배 먹고 사기 충전됐슴다.
    자스민님 제가 신랑보다 많이 착한 관계로 그냥 져주며 살고 있어요
    (여러분 절대로 착하게 살지 마세요!)
    저 머그컵 도깨비 2층에서 사온 앱니다.라벤더하고 스트로우베리 2가지고요
    그 집에 가면 고양이 시리즈가 많아서 저도 아이쇼핑하러 종종 갑니다.
    키세스님 우리 신랑 제가 새로운 거 할라치면 자기는 마루타라며 절 놀립니다.
    나르빅님,쯔비 머그요 진짜 한점의 도자기 같죠?
    행복한 토끼님 정말 저랑 똑같은 고민을 하고 계시네요.
    아직도 요리책을 보며 요리해야 하는 자신이 정말 밉습니다.
    하지만 별이 언니가 요리의 달인이 되는 그날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거예요.

  • 6. 김혜경
    '04.5.20 10:24 PM

    별이언니님...저도 그집가봤어요...진짜 이쁜 고양이 제품이 널려있어서, 침만 흘리다 돌아서왔다는 슬픈 전설이...

  • 7. 몰포나비
    '04.5.21 12:26 AM

    저컵 산데가 어딘가요 알려주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3 설악산의 가을 2 wrtour 2018.10.16 191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712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줄리엣 2018.10.15 218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쑥과마눌 2018.10.15 131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도도/道導 2018.10.14 258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2 도도/道導 2018.10.13 570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들꽃 2018.10.12 244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8 wrtour 2018.10.11 671 3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375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731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21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960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25 0
24540 맥스 16 원원 2018.10.08 762 0
24539 가을 오대산 6 wrtour 2018.10.08 547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382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294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134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21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575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18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697 2
24531 지리산 화엄사 5 wrtour 2018.10.01 514 3
24530 너를 부룰 때 한 글자면 충분하리라 !! 숲과산야초 2018.10.01 466 0
24529 시 어렵지 않.../ 바람의 지문 4 쑥과마눌 2018.09.30 37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