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부부가 영화볼땐 아이들을 어디 맡기세요?

... | 조회수 : 2,213
작성일 : 2012-02-04 21:02:47

너무 보고 싶은 영화가 있어요........9살 6살 남매인데요.........두고 나가서 볼수도 없고.......

혼자 보고 오겠다니 남편이 난리네요.......ㅠㅠ

IP : 124.49.xxx.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댁에
    '12.2.4 9:15 PM (211.209.xxx.210)

    시댁이나 친정에 맡길수 없다면요..아이들자고 심야영화보세요....
    아이들이 자주 깨는편이 아니면 아이들 재우고 심야영화보는 부부 주위에 많던데요....

  • 2.
    '12.2.4 9:17 PM (118.219.xxx.4)

    아니 왜 혼자 못보게 하나요?
    잘 구슬?려서 보고 맛난거 사가지고
    온다고 하세요

  • 3. 애들만 두고
    '12.2.4 9:26 PM (14.52.xxx.59)

    영화를 보러 간다구요??
    외국같으면 감옥가요
    영화가 뭐라고 자는 애들만 두고 가나요,,몇 달 기다리면 유료다운로드 됩니다

  • 4. 같이 살고 같이 죽자?
    '12.2.4 9:27 PM (122.32.xxx.129)

    번갈아 보고 오세요,대신 먼저 보고 온사람 스포 흘리지 마시구요 ㅎ

  • 5. ...
    '12.2.4 9:43 PM (14.63.xxx.92)

    아이들 두고 심야영화도 위험합니다
    어린아이들 커가는 기쁨으로 견디세요
    조금만 참으세요 곧 해방된답니다

  • 6. ...
    '12.2.4 9:45 PM (122.40.xxx.37)

    전 낼일 조조로 보러가요. 신랑한테 애맡기구요. 애들끼리놔두고는 안갈거같애요.

  • 7. ...
    '12.2.4 9:56 PM (125.177.xxx.148)

    시부모님이나 친정 부모님께 저녁 대접해 드리고 오후 한나절 아이들 맡기고 영화 보고 옵니다.

    11살, 5살인데 도저히 애들만 두고 가는건 상상도 못하겠고 1년에 한번쯤 진짜 좋아하는 영화나오면 그렇게합니다.

    올 3월 부터는 둘째가 유치원 가니까, 혼자 조조 보는것도 가능하겠군요 ㅋㅋ

  • 8. 음-
    '12.2.4 9:59 PM (219.251.xxx.135)

    시댁 가서 애들 재워놓고 심야영화로 봐요.
    저도 영화 좋아해서, 애들 학교+유치원 보내놓고 저 혼자 조조영화 보고 왔더니,
    남편이 토라져서 애먹었네요 ;;
    그후로 그냥 시댁 가서 저녁 먹고, 애들 재우고, 그 다음에 심야영화 봅니다.

    애들 재워놓고 나가도 봐주실 부모님 안 계시면.. 주말 낮에 키즈카페에 맡기는 방법도 있어요.
    영화관과 같은 건물이 키즈카페가 있는 경우도 있거든요.
    9살, 6살이니까 부모 없이도 가능할 것이고,
    키즈카페에서 하는 요리나 체험 프로그램 신청해주고 보고 오는 방법도 있답니다.

  • 9. ...
    '12.2.4 10:07 PM (119.201.xxx.192)

    애들 오전에 학교나 어린이집 갔을때 동네 아줌마들과 보고싶은 영화 봤어요.남편과 보는건 포기.

  • 10. 아는 사람보니
    '12.2.4 11:20 PM (175.199.xxx.185)

    큰애들 있는 시누집에 맡기고
    어차피 애들은 애들 좋아하고
    큰애들이 봐주고하니
    영화보러 가던데요

  • 11. 헉.
    '12.2.5 12:26 AM (112.144.xxx.189)

    집에 애들만 재우고 영화보러가면 불안하지 않으세요?
    초등학생들이라도 애들만 밤에 집에 놔두고 나가면...
    미국에선 경찰에 잡혀가요..

    전 아이 유치원 가면 혼자 조조 보구요..
    남편은 나중에 굿다운로드 해서 보여준답니다..ㅋㅋㅋ

  • 12.
    '12.2.5 12:47 AM (222.117.xxx.39)

    에이.. 남편분이 왜 님 혼자 못가게 하시는 거에요?

    샘도 많으셔라. ㅋㅋ

    저는 혼자 가서 봤었는데요. 남편한테 맡기고...

    따로 번갈아 가시던지, 아님 부모님들께 부탁 드리고 잠시 데이트 가셔도 되겠죠.

    저도 혼자 가는 것 아님 친정엄마께 부탁 드리고 남편이랑 데이트 잠깐 하고 그랬어요.

    애들만 남겨 두고 가는 건 진짜 아니라고 봅니다.

  • 13. 시간제보육시설
    '12.2.5 12:56 PM (115.143.xxx.81)

    저희동네엔 그런곳이 있어요...초2까지 봐주고요...
    애들 초등 들어가기 전에 열심히 봐야겠네요 ㅎㅎ
    나중엔 동생네랑 품앗이 할라고요..

  • 14. 아이
    '12.2.5 1:02 PM (121.143.xxx.126)

    9살,8살아이 있는데 여태 놀토 아닌 토요일에만 조조영화만 봤네요. 아이들 학교보내고 바로 가서 집에 오기전에 바로 들어오면 영화한편보기 딱 맞았어요. 헌데 이제 토요일 학교가는게 없어지니 포기해야겠네요.ㅠㅠ 아이들 재우고 간다는건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구요. 큰아이가 초등생이니 둘이서 어린이 만화보게 하고 부부는 딴영화보면 안될까요? 아님 블럭센터같은곳에 아이들 있게 하고 다녀오시던가요?
    주변에 보면 영화 정말 좋아하시는 분들 아이들 동반해서 영화관 오던데 제발 그런행동은 삼가해주시고, 연령에 맞는 영화찾아서 보여주게 하거나 플레이타임같은곳에서 놀게 하심이 좋지 않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83 고등남자아이가 눈감으면 어지럽다고 하는데 ... 12:52:42 4
1127382 몸캠피싱 등 여러 가지 피해 상황 및 대처요령 혹시나 12:51:56 18
1127381 인터넷 중고거래시 진상은 뭐뭐 있을까요? ... 12:50:57 12
1127380 EBS 요즘 진짜 좋네요 1 와우 12:49:22 140
1127379 칠순잔치 하는 나이. 5 칠순 12:47:39 99
1127378 일년 묵은 현미찹쌀, 검정쌀, 귀리 뭐 해먹을까요? 1 지나가리 12:42:22 68
1127377 동안의 비결이 막걸리? 12 ㅎ ㅎ 12:38:09 453
1127376 아이폰 8 가죽케이스 이쁜 거 파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 12:37:26 33
1127375 연대 논술은 수능 어느정도일까요?자제분 6 연대논술 12:35:00 243
1127374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2 ooo 12:33:20 187
1127373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16 아... 12:32:26 1,003
1127372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2 ... 12:28:02 261
1127371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7 ... 12:24:31 585
1127370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5 ㅎㅎㅎ 12:24:27 266
1127369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259
1127368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240
1127367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172
1127366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4 도움요청 12:15:38 301
1127365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15 hap 12:15:23 1,284
1127364 7:20분출근 7~8시 퇴근 9 다시질문올려.. 12:14:02 422
1127363 앞머리 탈모 2 여고생 12:12:47 211
1127362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278
1127361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48
1127360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9 님들 12:09:34 291
1127359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3 간짜장 먹고.. 12:08:17 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