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월 2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461
작성일 : 2012-02-02 09:12:06

_:*:_:*:_:*:_:*:_:*:_:*:_:*:_:*:_:*:_:*:_:*:_:*:_:*:_:*:_:*:_:*:_:*:_:*:_:*:_:*:_:*:_:*:_:*:_

칠월 장맛비, 시퍼런 초록 골짜기를
흘러나오는 오래된 옛집,
나보다 먼저 죽어간 이들의 저녁을 위하여
슬며시 문고리를 열어둔다
저물녘 강둑에 스며든 적막감이 한기로
다가와 스물스물 경전 속 숨은 비밀이 되어
방안 가득 똬리를 튼다
주술에 걸린 듯 박태기나무 팝콘 같은 꽃잎들
후―두둑 떨어져 어둠의 두터운 안부를
빗길 위에 떠내려 보낸다
검은 물기둥 궁전이 있는 사북, 뭉텅뭉텅
킬링필드의 목 잘린 해골들처럼 쌓여서
산맥을 이루는 폐석탄 잔해들, 석고마냥
굳은 능선의 부르튼 틈새마다엔
붉디붉은 물결의 시간이 깊디깊은 주름으로
누워 흐르다, 꽉 다문 막장 문 입구에서
녹슨 눈물의 뿌리로 환생하기도 하는데
막장으로 가는 마지막 길
숨이 긴 여름 햇살, 제 몸 서랍 속 비늘 모두 털어내어
빗물에 잊혀져 간 먼지의 고요를
조심스럽게 일으켜 세워
바다로 가는 길을 열고 있다


   - 김길녀, ≪물결에 관한 보고서≫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2월 2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2/01/grim.jpg

2012년 2월 2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2/01/jangdori.jpg

2012년 2월 2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202/132809418896_20120202.JPG

2012년 2월 2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2/01/alba02201202011933390.jpg

2012년 2월 2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2/20120202.jpg

 

 

 

막연한 걱정이 현실이 되는 날이 한 번쯤 올 때가 되었다는 생각 해 본 적 없으시냐능?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21 못생긴남친요.. ... 02:27:15 29
1226820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236
1226819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4 .. 02:00:01 658
1226818 잔류일본인 7 역사 01:52:56 330
1226817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2 제인에어 01:51:24 376
1226816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1 ........ 01:47:52 115
1226815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302
1226814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6 어흑 01:37:39 469
1226813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19 .. 01:29:56 453
1226812 나도 못 생긴 남친 22 생각나네 01:27:23 1,214
1226811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4 나홀로 여행.. 01:22:12 433
1226810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884
1226809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451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266
1226807 자식이 뭔지 5 01:12:28 821
1226806 불교식 장례문화가 이런게 맞는건가요? 22 슬픔 01:11:51 382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6 01:11:41 1,017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미쳤네요 .jpg 8 공감수-1 .. 01:05:52 1,441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3 적폐청산 01:01:02 333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10 ㅇㅇ 01:01:02 709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5 빨래 01:00:15 1,046
1226800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768
1226799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2,285
1226798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5 00:49:34 561
1226797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1 .... 00:49:12 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