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월 2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452
작성일 : 2012-02-02 09:12:06

_:*:_:*:_:*:_:*:_:*:_:*:_:*:_:*:_:*:_:*:_:*:_:*:_:*:_:*:_:*:_:*:_:*:_:*:_:*:_:*:_:*:_:*:_:*:_

칠월 장맛비, 시퍼런 초록 골짜기를
흘러나오는 오래된 옛집,
나보다 먼저 죽어간 이들의 저녁을 위하여
슬며시 문고리를 열어둔다
저물녘 강둑에 스며든 적막감이 한기로
다가와 스물스물 경전 속 숨은 비밀이 되어
방안 가득 똬리를 튼다
주술에 걸린 듯 박태기나무 팝콘 같은 꽃잎들
후―두둑 떨어져 어둠의 두터운 안부를
빗길 위에 떠내려 보낸다
검은 물기둥 궁전이 있는 사북, 뭉텅뭉텅
킬링필드의 목 잘린 해골들처럼 쌓여서
산맥을 이루는 폐석탄 잔해들, 석고마냥
굳은 능선의 부르튼 틈새마다엔
붉디붉은 물결의 시간이 깊디깊은 주름으로
누워 흐르다, 꽉 다문 막장 문 입구에서
녹슨 눈물의 뿌리로 환생하기도 하는데
막장으로 가는 마지막 길
숨이 긴 여름 햇살, 제 몸 서랍 속 비늘 모두 털어내어
빗물에 잊혀져 간 먼지의 고요를
조심스럽게 일으켜 세워
바다로 가는 길을 열고 있다


   - 김길녀, ≪물결에 관한 보고서≫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2월 2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2/01/grim.jpg

2012년 2월 2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2/01/jangdori.jpg

2012년 2월 2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202/132809418896_20120202.JPG

2012년 2월 2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2/01/alba02201202011933390.jpg

2012년 2월 2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2/20120202.jpg

 

 

 

막연한 걱정이 현실이 되는 날이 한 번쯤 올 때가 되었다는 생각 해 본 적 없으시냐능?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44 기레기 3일간 기자폭행건 1480건..반면 박근혜때 기자폭행건은.. 쓰레기 12:43:59 12
1129143 문재인 대통령 중국국빈 방문 외신 보도 반응 2 ... 12:43:01 20
1129142 남자들 주로 어디에 돈 쓰나요? .... 12:41:45 19
1129141 친구부인의 친정엄마장례식에간다는데(상식적인답원해요) 4 푸른바다 12:40:17 139
1129140 이번 대통령 방중 성과~중국 국민들에게 어필한 점 2 ooo 12:34:51 112
1129139 경품이라곤 되본적이 없는데... ㅋㅋ 12:32:54 95
1129138 아침 후쿠오카 글 왜 지웠어요???? (깊은 빡침) 4 왜왜왜 12:30:15 415
1129137 분쇄한 원두커피 몇개월까지 마셔도 되나요? 1 ........ 12:28:52 114
1129136 만성위염환자 뷔페가면 어떤음식위주로 먹나요? 1 뷔페 12:27:57 75
1129135 실온에 둔 밥 몇시간 뒤까지 먹을 수 있나요? 2 12:24:05 129
1129134 문재인 대통령 한중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미국 신문 보도.jpg 5 ... 12:21:31 205
1129133 중국 포털 메인에 걸린 문 대통령 부부 ‘러브스토리’ 4 러블리~ 12:19:51 282
1129132 전자드럼에 대해서 여쭈어봅니다. 한결나은세상.. 12:19:17 42
1129131 재테크 2 재테크 12:15:55 220
1129130 뽁뽁이를 유리에 붙이는 것보다 8 주부 12:11:42 989
1129129 고양이들 털달려서 추위 안타는줄 알았더니 2 12:11:22 381
1129128 (아래) 김성주 방송출연--글보며 드는 생각 ........ 12:10:55 267
1129127 원주 오크밸리 주변 성당 어디있나요? 2 ... 11:58:32 132
1129126 집안습도 어느정도 인가요? 3 한강얼다 11:58:09 217
1129125 뉴질랜드 홍합 영양제 00 11:55:27 125
1129124 꽃뱀이지? 1 oo 11:53:50 391
1129123 맘 접었던 친구 엄마의 문병 9 배짱이 11:53:42 1,213
1129122 집 매매시 남동향 해들어오는거 보려면 5 아파트 11:53:14 379
1129121 문재인과 함께 비를 맞겠다.jpg 46 나도.재.다.. 11:51:51 1,594
1129120 이 엄마도 대단... 그걸 계속 듣다니... 4 듣다가 11:50:12 1,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