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올해 7세, 학교 가기전 일년 어떻게 보낼까요???

7세 | 조회수 : 1,163
작성일 : 2012-02-01 22:42:04

올해 7세된 여자아이 엄마입니다.

학습적으로 푸쉬 안하는 스탈이라..

작년까지 정말 주구장창~~~ 노세노세 어려서 노세

원없이 놀았는데요..

내년에 학교 가야하니... 그래도 무언가 준비를 하고 가야 할것 같아서요.

 

현재...

한글 아직 다 못 뗐고요 

수학..숫자 10넘어가면 혼란 옵니다 ㅎㅎ

체력은 약간 저질 레벨이고요 ㅎㅎ 조금먹고 마른편이예요.

성격은 활발하고요.

 

어떤 걸 어느정도 준비하고 갈까요??

많은걸 시키진 않아도 매일매일 무언가 꾸준히 시키고 보내려고 하거든요.

여러면에서 성실하게 습관 잘 잡고 싶고...

 

참... 체력 키우기 뭘로 할까요? 발레, 태권도, 수영??

 

혹자는 줄넘기도 하고 가고 한자 7급도 하고 가야한다는데....

 

선배맘들의 조언 간절히 부탁드려요~

 

IP : 220.117.xxx.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ᆞᆞ
    '12.2.1 10:53 PM (211.246.xxx.242)

    한글은 많이 읽게하면 금방 깨치더라구요 동화책 한페이지씩 엄마랑 번갈아 읽게하고 읽는거 떼면 몇줄씩 일기쓰게하면 곧잘 할거에요 운동은 하고싶다는거 하나 시키면 될거 같아요 전 태권도 시키려구요^^

  • 2. 7세가
    '12.2.2 9:15 AM (110.10.xxx.125)

    한글익히기에 가장 적당해 보입니다.

    4세부터해서 6살에 떼는거나, 7살에 시작해 가을즈음에 떼는거나... 엄마의 조급함만 접으면 됩니다.
    저도 둘째는... 7살 가을즈음에 겨우 더듬거리며 읽었어요... 말도 늦되서 만3살에 겨우 시작했는데
    지금은 예쁜말, 기특한 말 너무 잘합니다.
    책은 매일 2권이상 읽어주고있어요, 혼자서 소리내서는 한권정도 읽고있어요

    운동은 체능단 다녀서 7세반부터 줄넘기해서 놀이터에서 줄넘기하면 사람들이 잘한다고 다들 칭찬해주는 정도구요, 수영은 접영까지 올해 학교가면 태권도시작하려구요.

    학교가려니 마음이 좀 짠하네요 12월말경에 태어나서... 체구는 보통인데도 좀 어려보이는 것도 있고...
    학습은... 좀 많이 부족합니다. 영어는 체능단에서 매일영어했지만 집에서 거의 복습하지 않아 다급한
    마음에 지난주부터 받아온 교재 복습중입니다 ^^ 한자는 학습지 사다가 천천히 하고, 수학은 매일 3장
    연산하고 주말에는 사고력문제집 한 단원씩 함께 푸는 정도예요

    제아이 이야기만 길게 늘어썼네요 ^^

    여자아이라니 발레와 수영 괜찮을거 같아요
    큰애가 6살때 발레 10개월정도 했을때 키가 6cm정도 자랐거든요
    뻣뻣한애인데 유연성도 좋아지고... 지금은 다시 뻣뻣하게 돌아왔지만요.
    대신 수영1학년때부터 지금 예비초5학년인데 계속해오고 있어요
    여자아이는 확실히 습관만 잘 잡아주면 잘 따라오는편이라 잘 하실 수 있을거예요, 화이팅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9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서울여자 06:51:23 15
1226838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주말 06:48:24 13
1226837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541
1226836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410
1226835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3 으으으 04:30:25 822
1226834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8 ..... 04:20:56 667
1226833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4 미티네 04:12:28 728
1226832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756
1226831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2,716
1226830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5 ..... 03:30:51 646
1226829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462
1226828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700
1226827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9 . 03:16:54 977
1226826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1,264
1226825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7 .. 02:43:00 1,250
1226824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1,298
1226823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1,177
1226822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8 .. 02:00:01 2,725
1226821 잔류일본인 14 역사 01:52:56 1,837
1226820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6 제인에어 01:51:24 1,405
1226819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3 ........ 01:47:52 454
1226818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612
1226817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1,105
1226816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514
1226815 나도 못 생긴 남친 37 생각나네 01:27:23 3,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