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올해 7세, 학교 가기전 일년 어떻게 보낼까요???

7세 | 조회수 : 1,147
작성일 : 2012-02-01 22:42:04

올해 7세된 여자아이 엄마입니다.

학습적으로 푸쉬 안하는 스탈이라..

작년까지 정말 주구장창~~~ 노세노세 어려서 노세

원없이 놀았는데요..

내년에 학교 가야하니... 그래도 무언가 준비를 하고 가야 할것 같아서요.

 

현재...

한글 아직 다 못 뗐고요 

수학..숫자 10넘어가면 혼란 옵니다 ㅎㅎ

체력은 약간 저질 레벨이고요 ㅎㅎ 조금먹고 마른편이예요.

성격은 활발하고요.

 

어떤 걸 어느정도 준비하고 갈까요??

많은걸 시키진 않아도 매일매일 무언가 꾸준히 시키고 보내려고 하거든요.

여러면에서 성실하게 습관 잘 잡고 싶고...

 

참... 체력 키우기 뭘로 할까요? 발레, 태권도, 수영??

 

혹자는 줄넘기도 하고 가고 한자 7급도 하고 가야한다는데....

 

선배맘들의 조언 간절히 부탁드려요~

 

IP : 220.117.xxx.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ᆞᆞ
    '12.2.1 10:53 PM (211.246.xxx.242)

    한글은 많이 읽게하면 금방 깨치더라구요 동화책 한페이지씩 엄마랑 번갈아 읽게하고 읽는거 떼면 몇줄씩 일기쓰게하면 곧잘 할거에요 운동은 하고싶다는거 하나 시키면 될거 같아요 전 태권도 시키려구요^^

  • 2. 7세가
    '12.2.2 9:15 AM (110.10.xxx.125)

    한글익히기에 가장 적당해 보입니다.

    4세부터해서 6살에 떼는거나, 7살에 시작해 가을즈음에 떼는거나... 엄마의 조급함만 접으면 됩니다.
    저도 둘째는... 7살 가을즈음에 겨우 더듬거리며 읽었어요... 말도 늦되서 만3살에 겨우 시작했는데
    지금은 예쁜말, 기특한 말 너무 잘합니다.
    책은 매일 2권이상 읽어주고있어요, 혼자서 소리내서는 한권정도 읽고있어요

    운동은 체능단 다녀서 7세반부터 줄넘기해서 놀이터에서 줄넘기하면 사람들이 잘한다고 다들 칭찬해주는 정도구요, 수영은 접영까지 올해 학교가면 태권도시작하려구요.

    학교가려니 마음이 좀 짠하네요 12월말경에 태어나서... 체구는 보통인데도 좀 어려보이는 것도 있고...
    학습은... 좀 많이 부족합니다. 영어는 체능단에서 매일영어했지만 집에서 거의 복습하지 않아 다급한
    마음에 지난주부터 받아온 교재 복습중입니다 ^^ 한자는 학습지 사다가 천천히 하고, 수학은 매일 3장
    연산하고 주말에는 사고력문제집 한 단원씩 함께 푸는 정도예요

    제아이 이야기만 길게 늘어썼네요 ^^

    여자아이라니 발레와 수영 괜찮을거 같아요
    큰애가 6살때 발레 10개월정도 했을때 키가 6cm정도 자랐거든요
    뻣뻣한애인데 유연성도 좋아지고... 지금은 다시 뻣뻣하게 돌아왔지만요.
    대신 수영1학년때부터 지금 예비초5학년인데 계속해오고 있어요
    여자아이는 확실히 습관만 잘 잡아주면 잘 따라오는편이라 잘 하실 수 있을거예요, 화이팅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76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5 부끄 03:38:36 260
1128375 저만 그랬던 건가요 3 진짜 03:25:00 179
1128374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2 진심은 02:50:29 754
1128373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201
1128372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3 써글넘들 02:34:44 564
1128371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7 .. 02:17:03 544
1128370 순실이 25년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 3 답답해요 02:00:34 409
1128369 한 문제 틀렸는데 3등급-변별력 없는 수능 학생들만불쌍.. 01:56:25 241
1128368 말주변 없는 제가 마구 퍼붓고 나니 정신이 없네요 3 ... 01:48:08 647
1128367 우병우 바로 나올꺼예요. 28 ooo 01:45:03 1,819
1128366 무선 핸드 블렌더 비싸군요.. ... 01:41:49 155
1128365 오소리님들.이거 들으시면서 꿀잠♡ 2 ♡♡ 01:38:05 396
1128364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는 윤일병 사건이 모티브 같습니다 1 .. 01:37:38 370
1128363 초5담임이 수업시간에 질문한다고 짜증난다고그랬대요 5 . . 01:33:41 395
1128362 이제 남은 명바기라인하고 명바기는 언제 구속될까요? 1 그나저나 01:28:27 179
1128361 '2천 5백만분의 1의 사나이 우병우 구속......ㅎㅎㅎ..... 6 ㄷㄷㄷ 01:26:38 674
1128360 기레기들이 이런 기사도 썼었네요. 5 불펜 01:21:09 471
1128359 밥주는 길냥이 녀석이 넘 약해졌네요 7 고양이 01:09:15 498
1128358 우리엄마 순애씨 보셨나요? 3 .. 01:05:27 482
1128357 우병우 구속 속보떴어요~ 119 경사났네 00:58:22 3,590
1128356 (방탄소년단 )BTS.. (멜론뮤직어워드 Fancam) _ Sp.. 11 ㄷㄷㄷ 00:54:49 414
1128355 솔직히 까 봅시다(시부모님 용돈) 10 퍼붓는비 00:51:48 1,153
1128354 남자들 골프관광 문제로 남친과 헤어졌어요 23 끝남 00:50:29 1,485
1128353 걸레 or 물티슈 뭐쓰세요? 3 ... 00:47:10 733
1128352 현장목격 담 나왔네요 34 00:44:40 3,544